최근 한나라당에선 월박(越朴·친박으로 전향), 주이야박(晝李夜朴·낮에는 친이 밤에는 친박)이라는 신조어가 나오는 등 친박진영이 세를 넓혀가고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 소속 의원 172명을 '친(親) 이명박계'와 '친 박근혜계'로 분류한 성향표가 국회 의원회관 등에 돌고 있다.

'친박'계 의원실 실무자들이 합동작업을 통해 만든 '18대 당 국회의원 분류' 문건에 따르면, '친이'계는 86명, '친박'계 59명, 중립이거나 미분류 의원 27명 등이었다. 한나라당의 한 핵심 당직자는 "1~2 명 정도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성향이 비교적 정확하게 파악돼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포는 지난 4·9 총선 직후 각 언론들이 분석했던 세력분포와 다소 차이가 있다. 총선 직후 한나라당 당선자 153명(총선 이후 입당한 친박연대 및 친박 무소속 당선자 제외) 가운데 110명 가까이가 '친이'계로 분류됐던 반면 이번 문건에는 24명이나 줄었다. 반면 총선 당시 당 안팎을 통틀어 60명도 안됐던 '친박'계는 친박연대 비례대표 8명이 복당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미 60명 선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일부 의원의 경우,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의 정책을 담당했던 핵심이었는데 이 문건에서 중립으로 분류된 것처럼 오류 가능성은 있어 보인다. 또 일일이 개별 의원들에게 확인한 것은 아닌 만큼, 당사자들이 "내가 무슨 계보원이냐"며 반발할 여지는 있다.
사람들이 참으로 간사하다 주야로 비뀌는 인사들 각오하라 다음 총선에서 낙선운동 할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