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남편 박성준 : 나는 막시스트 크리스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한명숙 남편 박성준 : 나는 막시스트 크리스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1-09-14 10:28 조회15,247회 댓글1건

본문

한명숙 남편 박성준 : 나는 막시스트 크리스챤

 

한명숙 열린우리당 의원의 국무총리 지명으로 그의 동지적(同志的) 반려자로 불려온 남편 박성준씨의 사상(思想)과 이념(理念)성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성준씨는 1940년 경남 통영에서 5남매 중 셋째로 태어나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에 연루, 자신의 妻 한명숙, 박경호, 김국주 등을 포섭한 혐의 등으로 15년형을 선고받았던 인물이다. 朴씨는 1981년 출소 당시 해방 후 당시까지 가장 오랫동안 감옥살이를 하다 출소한 최장기수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출소 후 일본과 미국에서 신학(神學)을 공부한 박성준 씨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을 “맑스주의자”“평화주의자”“퀘이커”등으로 소개해왔다. 
  
  오해를 피하기 위해 기존 언론에 보도된 관련내용을 가감 없이 게재해본다.
  
  “...朴 선생(박성준氏) 순서가 돌아오자 자신은 지나온 모든 과정을 고스란히 간직한 채 살고 있다며 『기독교인, 맑시스트, 퀘이커, 불교에 막 눈을 뜬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제 그 살아온 내력으로 사람들과 소곤소곤한 만남을 갖고 싶어 마이크를 쓰는 모임, 인터뷰, 텔레비전 출연은 가급적 사양한다.(週刊기독교 2003년 11월 1509호 인터뷰기사 中)”
  
  朴씨는 季刊 ‘새길이야기’2001년 겨울(3호) 인터뷰에서도 ‘출소 후 신학(神學)수업의 이유’에 대해 “맑시스트 크리스천으로서 자신을 보완하기 위함이었다”고 설명했다. 관련 부분을 인용해보자.
  “94년 처음으로 여권이 나온 후 3년 간 일본에 가서 공부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일본에서 ‘크리스천을 찾아서’라는 글을 연재하면서 구석구석에 숨어 있는 참다운 크리스천을 만나고 다닌 것이 준비단계였던 것 같습니다. ‘맑시스트크리스천’으로서 저를 보완할 수 있는 영적 눈이 필요했지요. 그리고 나서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 유니온신학교에서 공부하던 중 처음에 일주일 코스로 펜들 힐 영성프로그램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朴씨는 일본과 미국에서 신학수업을 받은 후 미국의 아프가니스탄戰*이라크戰*북한제재 등에 반대(反對)하는 소위 반전평화(反戰平和)운동을 벌여왔다. 
  
  그는 미국의 이라크전은 “군수산업의 이익을 도모하고, 석유이권과 중동패권을 노려 무고한 사람들의 목숨을 제물로 삼는 전쟁이 아닌 침략(侵掠)(2003년 3월25일 한겨레신문과 인터뷰)”으로, 아프가니스탄전은 “최첨단 신무기를 대거 동원하여 아프가니스탄 사람들을 삶의 터전으로부터 내몰고 그 나라의 자연을 마구 짓밟고 완전초토화하는 것(2002년 3월21일 著‘연두빛 평화의 물결로 한반도를 감싸자’등)”으로, 91년 걸프전은 “수십만의 젊은 이라크 병사들이 미국의 융단폭격으로 사막에서 살육되고, 미국이 이라크 사회의 인프라 구조를 파괴해버렸고 생필품의 수입마저 막는 경제제재를 지금도 풀지 않아서 백만 이상의 이라크 어린아이들이 영양실조 등 병으로 죽어갔다(‘폭력의 골짜기를 넘어 평화의 너른 들녘으로’등)”며 反美논리를 전개해왔다.
  
  그는 특히 미국의 대북(對北)제재가 한반도에 전쟁을 부른다며 김정일 정권의 不法행위를 어떠한 형태로도 제재해서는 안 된다는 논리를 펴왔다. 
  
  2002년 경 쓴 ‘연두빛 평화의 물결로 한반도를 감싸자’는 글을 일부 인용해보자.
  
  “설마 설마 하다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한반도 전체가 전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려 남북한 민중(民衆)이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만에 하나라도 있어서는 안 된다. 경각심을 드높여 예의 주시하자. 부시 대통령과 미국정부에게 화해와 평화를 향한 우리 겨레의 역사적 행보를 방해하지 말라고 단호히 경고하자...만에 하나 한반도에 전쟁의 먹구름이 덮쳐온다면 우리는 휴전선 일대에 평화의 천막을 치고 평화를 호소하는 갖가지 이벤트를 벌인다. 평화음악회, 평화단식*농성 등 행사를 벌이며 평화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발산하자”
  
  그는 같은 글에서“우리의 평화와 우리의 안전을 남의 손, 외세*강대국 미국에 맡겨놓고 안전을 보장받고 있다고 착각하는 어리석음에서 깨어나야 한다”며 “미국의 부당한 간섭과 개입에 맞서 나라의 자주권을 지키며 미국의 한반도 전쟁책동을 막고 평화를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평화’를 내 건 박성준씨의 반미(反美)주의는 인류보편의 범죄로 규정되고 있는 ‘테러리즘’에 대한 우호적(?) 판단에서 비롯한다고 볼 수 있다. 그는 이슬람의 지하드[소위 ‘성전(聖戰)]는 “미국이 아랍세계에 가해온 폭력에 비하면 비교도 안 될 정도로 통제된 폭력”이라며 심지어 9*11테러에 대해“내가 만난 사람들은 대체로 미국이 당해 싸다, 통쾌하다, 이런 반응을 보이는 편이었다(以上 ‘폭력의 골짜기를 넘어 평화의 너른 들녘으로’논문 中)”고 말했다. 
  
  같은 글에서 일부를 인용해보자.
  
  “한반도는 위험을 안고 있는 불안한 지역입니다. 그 중심에 언제나 미국이 있지요. 우리가 이번의 사태(9*11사태)를 보면서 ‘오만한 미국의 콧대를 꺾었다!’‘미국도 당해봐야 한다’는 정서적 반응을 보이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입니다...미국이 무슨 짓을 했기에 테러리스트들이 그토록 처참한 보복을 생각해내게 되었는지, 그들의 사무친 한과 절망과 증오의 뿌리가 무엇인지 전 세계의 사람들이 알게 합시다.”
  
  박성준씨의 반미(反美)주의는 반전론(反戰論) 또는 평화론(平和論)의 외양을 띄고 있지만 테러행위나 김정일*후세인 등 독재자에 대한 비판은 찾기 어렵다.   


(김성욱 /2006, 조갑제닷컴 기자 )

댓글목록

비접님의 댓글

비접 작성일

깊이 속을 들여다보면 반미 할 것이 아니라, 미국국민도 노예화하려는 로스차일드와 록펠러 등의 세계금융재벌의 비밀정부가 타겟이 되어야한다. 막연히 미국만 욕하는 자는 정신적으로 미성숙하다. 미국에는 링컨과 케네디도 있다. 그들도 욕을 먹어야하나?

퍼온글 목록

Total 15,868건 5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48 안철수교수관련 펌 청학동총각 2011-03-24 15370 10
15747 올인코리아의 "조영환"님 트위터.." 전두환이 고맙다" 댓글(1) 소강절 2011-11-30 15349 10
15746 내 옛 글을 다시 보노라니...... 김종오 2011-04-07 15335 17
15745 [사진] 종편 기상 캐스터 (펌) 제갈공명 2011-12-02 15327 13
15744 "김정일·김정은 쏴라!"…예비군 사격표적지 논란 댓글(2) 비탈로즈 2011-05-30 15320 19
15743 . 댓글(1) HiFi 2010-05-27 15252 10
열람중 한명숙 남편 박성준 : 나는 막시스트 크리스챤 댓글(1) 현우 2011-09-14 15248 12
15741 청와대 땅굴은 북괴의 제1 타격지점 !!! 비접 2010-05-23 15229 18
15740 박정희 대통령의 친필 메모(새마을 運動) 댓글(2) 自强不息 2011-10-04 15228 22
15739 대하요정 죽돌이였던 대중이 룸싸롱 기둥서방 명진땡중 댓글(1) 신생 2011-12-10 15227 15
15738 진중권의 양심선언 and 개중권의 말바꾸기 댓글(1) 조선민족 2011-07-27 15216 12
15737 박원순은 국유본의 노예 댓글(1) 조명탄 2012-02-26 15210 2
15736 檢 "한명숙 남동생 계좌에 곽영욱 수표 입금돼" 현우 2011-01-06 15198 17
15735 예비역들 군사기밀 누설은 엄벌에 처해야한다. 댓글(1) 레몬향 2011-08-12 15197 13
15734 저는 전남대 철학과 교수 유명걸 입니다. 한글말 2012-04-23 15184 20
15733 국가 절체절명의 위기상황! 개혁 2011-11-11 15181 17
15732 칠성파 두목, 어렵게 잡아 그냥 풀어주는건 또 뭔가? 현우 2010-04-08 15172 9
15731 정주영 회장님~감동 감동~| 댓글(1) 네솔 2011-11-21 15148 14
15730 책(PDF)을 무료로 드립니다. - 투타 댓글(2) 청학동총각 2011-06-22 15135 18
15729 '北 = 주적' 명문화 재추진.. "정신무장 필요" … 라덴삼촌 2010-11-27 15098 11
15728 외국어대 4학년 노태정 : 전교조 교사 들을 고발한다. 댓글(1) 정록 2011-11-04 15097 12
15727 서울을 불바다로 만들겠다는 김정일 모모 2011-03-01 15080 14
15726 박정희 대통령 살해와 연관이 없지 않는........ 댓글(1) 라덴삼촌 2010-03-16 15070 15
15725 石弓 事件 ㅡ 수학 박사 '김 명호' 敎授! “出所 앞… inf247661 2011-01-30 15059 12
15724 이 멍청한 진중권, 이 미친 한걸레! 이 캥아지 자식들… 댓글(1) 소강절 2011-07-29 15051 14
15723 <충격> 美 CBS 여기자, 이집트 시위 취재중 성폭행… 비탈로즈 2011-02-16 15025 9
15722 이명박역적패당-전직 소망교회장로 사랑을 실천하다 김제갈윤 2011-12-31 15011 16
15721 여순(麗順) 14연대 반란사건의 내막 보람이 2011-06-29 14967 19
15720 "北 연평도포격 의도적" 유엔 공식문서로 채택 모모 2011-03-11 14964 15
15719 충격적인 한국의 성매매 시장규모! 현우 2012-12-03 14951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