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경제저격수 였다(EBS)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나는 경제저격수 였다(EBS)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명탄 작성일11-09-21 12:10 조회18,424회 댓글0건

본문

http://torrage.com/torrent/1B733890FD5DC19FAF3C31D852FD8FCC1A6B63A3.torrent

위대(?)한 미국은 전 세계의 식민지화를 위하여 부단히 애쓰고 노력하고 있다. 그로 인해 표적 국가는 회복할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지고, 피폐할 대로 피폐해 있다. 무엇이 미국을 이토록 제멋대로 할 수 있는 권한을 주었단 말인가? 배가 불러 터져서 죽을 것같아도, 여전히 굶주린 하이에나처럼 미친듯이 돈을 찾아 침을 흘리고 있다.

존 퍼킨스(John Perkins)라는 경제 저격수의 고백으로 알게 되는 미국의 추악한 행위들은 도저히 용서 받을 수 없는 분노를 끓어오르게 한다.

1968년 국가 안보국, CIA에 들어간 존 퍼킨스는 일단의 교육 과정을 거친 뒤, 1970년 차스T메인 컨설팅 회사로 입사하게 된다. 겉으로 보기에는 회사원이지만, CIA요원으로 암암리에 활동하게 되는 것이다. 이후, 매혹적인 여자인 클라우딘의 유혹을 받게 된 퍼킨스는 경제저격수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인간의 최대 약점인 돈, 권력, 섹스를 내세워 경제저격수가 될 수 밖에 없는 달콤한 유혹을 하는 것이다.

우선, 자원이 풍부한 국가를 물색한다. 에콰도르가 물망에 떠오른다. 1979년 에콰도르에는 하이메 롤도스 대통령이 선출되면서, 에콰도르는 독자적인 경제체제를 구축하고자 노력한다.

이때, 경제저격수가 하이메 롤도스 대통령을 만나러 간다. 우리가 시키는 대로 하면, 당신과 당신 가족들은 잘 먹고 잘 살 수 있게 해주겠다.

그 시키는 일이란, 얼굴마담으로 세계은행을 내세워, 그곳을 통해 돈을 빌려가게 하여 도로를 짓고, 공장을 짓으라는 것이다. 그러다가 시간이 지나 빚은 못 갚으면 야금야금 에콰도르의 알짜배기 것들을 다 빼앗아 오는 것이다.

그런 뒷사정을 잘 알고 있는 롤도스 대통령은 거절한다. 그러면 미국에서는 '자칼', 즉 암살범을 투입시킨다. 롤도스 대통령은 의문의 비행기 추락사를 당하고, 한 국가의 대통령이 죽었는데 미군 인사와 에콰도르 고위 군관계자만 접근 가능하다. 이게 말이 되는가? 미국이 관여한 일에는 상식이 통하지 않는다. 이후 그 추락사건의 증인들은 모두 교통사고로 죽는 사건들이 발생한다. 시작된 일은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이 배후에는 모두 미국이 있다.

롤도스 대통령이 죽은 지 3개월 후, 그의 뜻을 이은 오마르 토리호스 대통령이 또다시 비행기 추락으로 사망한다. 미국의 제의를 거절한 것이다. 거절은 바로 죽음을 의미한다. 그렇게 대통령이 연달아 2명이나 소리 소문 없이 죽어나고, 미국에게 겁먹은 에콰도르의 권력자들은 스스로 몸을 웅크리며 뇌물과 협박에 굴복한다. 롤도스 대통령 사망 이후, 계속되는 정치 혼란으로 에콰도르는 통치 불가능한 국가로 전락하였다. 남의 나라가 어떻게 되든지 말든지, 밑바닥까지 쪽쪽 빨아 먹을 때까지 미국은 놓아주지 않는다.

그렇게 당한 베네주엘라도, 현재 국민의 85%가 빈민층으로 전락해 있다. 인도네시아, 콜롬비아, 볼리비아도 모두 미국의 경제저격수들에 의해 회복하기 힘든 타격을 입은 국가들이다. 그렇게 만신창이를 만들어 놓은 미국은 나몰라라 발을 쏙 뺀다. 다중인격의 미국은 뒤뚱거리는 몸집으로 오늘도 먹을 것을 찾아 눈에 불을 켜고 있다. 배터져 죽을 줄은 모르고, 모든 것을 다 가져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으로 오늘도 다른 이들의 피눈물을 흘리게 하고 있다.

경제저격수의 투입으로 가장 성공한 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이다. 우선 왕족들의 배를 불려주고, 그 이후 필요한 모든 이익권을 죄다 빼왔다. 그들은 윈윈했다고 좋아한다.

그 성공을 기반 삼아, 최근의 목표대상은 이라크였다. 껍데기까지 다 벗겨낼려고 마음먹고 덤벼든 미국이였다. 하지만 미국의 원조까지 받은 사담 후세인이 말을 듣지 않는다. 바로 자칼을 투입했다.

그런데 미국은 그동안 접해보지 못한 문제에 봉착한다. 미국의 작태를 잘 알고 있었던 후세인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사람들을 뽑아 자신의 모습을 그대로 흉내낼 수 있도록 교육시켜 곳곳에 그들을 심어둔다. 도대체 누가 후세인인지 알 수가 없는 것이다. 이로서 후세인 제거에 실패한 미국은 전면에 나서서 업무를 추진하기로 한다. 전쟁이다.

이라크의 경제권을 장악하기 위해서 14억 달러의 돈을 투입했지만, 그 돈은 연기처럼 사라졌다. 눈 먼 돈은 잡는 사람이 임자이다. 세계은행을 내세워 처리했던 일을 직접 실행하니, 여러 문제가 생겼고, 돈은 돈대로 날라가지만 책임지는 이는 아무도 없다. 고달프고 힘든 건 이라크 국민뿐이다.

존 퍼킨스가 경제 저격수로 해왔던 일을 고백하면서, 그는 암살의 위협에 놓여 있다. 그는 그 위험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그 두려움이 더욱 크다. 하지만 그는 죽기 전에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최선을 일이라고 생각한다.

에콰도르의 수도인 키토에 위치한 프로메테오 극장에서 많은 에콰도르의 국민들이 모인 자리에 존 퍼킨스가 섰다. 미국의 꼭두각시로서 자신이 할일과 미국이 배후 조종한 일들을 모두 고백한다. 말하는 것도 고통스럽지만, 듣는 이들은 더욱 참혹하다.

어떤 이는 CIA의 첩자는 미국으로 가라으로 돌아가라고 소리치기도 하고, 에콰도르의 자원은 당연히 국민의 것이라고 주장한다.

마지막, 존 퍼킨스가 자신의 잘못에 용서를 구하였다.

하지만 싸늘한 눈초리와 긴 침묵만이 이어질 뿐, 어느 누구도 그의 말에 댓구하는 사람은 없었다.

상영후, 감독과의 대화 시간

1953년 그리스 출생의 스텔리우스 코울 감독은 굉장히 지적이면서 중후한 매력이 있었다.

미국인이 아니면서, 미국경제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는?

: 미국이 감기에 걸리면 다른 국가들도 감기에 걸리는 현상을 보고, 미국의 시스템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다큐드라마 형식을 채택한 이유는?

: 경제깡패, 킬러 등의 필름 르와르와 비슷한 점을 많이 가지고 있지만, 증거 사진도 없고 자신을 숨기고 그림자처럼 숨어서 일한 경제저격수인 존 퍼킨스에 대한 객관적 정보도 없었다. 최대한 강한 인상을 줄 수 있기를 원했기에, 재연 기법을 사용한 다큐멘터리 형식을 택하게 되었다.

다큐멘터리를 본 관객들의 반응은 어떠했나?

: 스위스, 캐나다, 멕시코, 아르헨티나 등에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이 다큐멘터리는 만든 이유는 무엇인가?

: 세계를 보다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함이다.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세지는 무엇인가?

: 이렇게 계속되는 불균형이 초래된다면, 우리가 생각할 수 없는 새로운 공격테러리스트를 양상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전하기 위해서이다.

나는 경제 저격수였다 Apology of an Economic Hit Man

Written and Script and Directed by Stelios Koul

[Confessions of an Economic Hit Man by John Perkins]

[경제 저격수의 고백 - 존 퍼킨스] (황금가지, 2005)

Producer : Spiros Mavrogenis

Director of Photography: Dionisis Euthimiopoulos, Anolis Konsolakis

Editing : Kenan Akkawi

Sound Design: Persefone Miliou

Sound Mix: Echo Studios, Kostas Varipompiotis

Research and Archive: Ioanna Louloudi

Research: Maria Livalou, Dafni Scaglioni, Konstantinos Tsalakos

Original Music: Active Member

Music Library: Funkey Studios, Alexandros Mammo Poulos

Art Director: Elena Christouli

Camera: Dimitris Kassimatis

Video Man: Christos Arampatzis

Cast:

Constantinos Velentzas

Natalia Lionaki

Giannis Chatzigiannis

Takis Stagkos

Giorgos Plakoulas

Vaggelis Tassas

Giannis Skoutaris

Giannis Nioras

Nnikos Kavouris

제작년도: 2008년

상영시간: 90분

언어: 영어, 스페인어

2009 EIDF 다큐멘터리 정신상

http://www.hitmanapology.com/

2009.09.23.Thu.22:40 / EBS TV 방영

제6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2009.09.21-09.27)

The 6th EBS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

EIDF 2009 - Earth, Where we live! 지구, 더불어 사는 !

Festival Choice 페스티벌 초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871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41 일본 방사능 오염의 현실태 충격고발! 현우 2013-07-18 21477 26
15840 세탁소 옷걸이로 독서대 만들기 퍼옴 조명탄 2011-09-16 21381 12
15839 시모토아 엑시구아 -cymothoa exigua 댓글(2) 유현호 2010-07-15 21164 18
15838 아시아 소사이어티 홀부르크 그리고 김대중 (국제유태자본… 비접 2010-06-20 21152 9
15837 김대중과 이희호/이희호의 전남편??? dreamer 2012-01-09 21004 73
15836 [전격공개] 공포(恐怖)의 북한 '핵(核)추진 잠수함' 라덴삼촌 2010-11-23 20320 16
15835 새누리 김무성..현정은이가 조카 맞습니다. gelotin 2013-05-09 20191 16
15834 북한 함경도 보위총국 요원 어부 돌팔매질에 숨져 댓글(1) 모모 2011-06-30 20114 16
15833 적자타령 ′서울시메트로 9호선′ 평균 연봉 9000만원 한글말 2012-04-23 19970 5
15832 강대국의 이유 - 미군 병사의 장례식 댓글(1) 東素河 2010-09-17 19819 20
15831 이대로 가다간 대한민국은 없어진다. Long 2018-05-20 19710 153
15830 박주신 사진 댓글(3) 비탈로즈 2012-02-24 19443 25
15829 (펌) 노무현 암살 의혹-① 댓글(1) 自强不息 2011-09-15 19402 36
15828 전 육군 헌병감, 신윤희 장군의 ‘12,12’ 때 현장… 댓글(1) 벽파랑 2012-01-17 19062 13
15827 로스차일드가(Rothschild)-세계정부수립의 핵심 … 댓글(1) 조명탄 2011-09-18 18922 8
15826 통수의 족속들...."전라도 광주의 딸" 이소연 뒷통수… gelotin 2013-09-25 18873 27
15825 ㉿━박정희의 "자주국방"과 "국가안보"에 관한 명언(연… 自强不息 2011-04-12 18809 38
15824 박근혜 학창시절 생활기록부· 성적표보니… 댓글(1) 현우 2012-12-20 18692 14
15823 북한군의 실상(자살특공대. 특수부대 등) 댓글(1) 東素河 2010-11-29 18659 17
15822 세계 최강 미군도 구타와 악폐습이 있었다. 레몬향 2011-07-26 18618 14
15821 1999년 빌더버그 회의 참석자에 김대중과 김영삼 비접 2011-09-13 18615 18
15820 채동욱과 미혼모 주점주인 임여인..... 댓글(1) gelotin 2013-09-25 18519 27
열람중 나는 경제저격수 였다(EBS) 조명탄 2011-09-21 18425 9
15818 6.1~6.25 댓글(1) 흐훗 2010-06-25 18322 13
15817 北수용소 28년 김혜숙 씨 "몸 벌집될 때까지 총 쏴 … 현우 2011-07-14 17922 16
15816 6.15회원명단 댓글(1) 흐훗 2010-05-24 17559 17
15815 국내정국은 어지러운데, 캐나다에선 한인 유학생들 섹스파… 댓글(1) 김종오 2010-03-21 17449 13
15814 北서 '오징어 박스'에 전신 마취 된 女 2명 넣어 인… 천제지자 2012-10-21 17302 20
15813 신세계질서 [엔드게임 - 지구 노에화 청사진]| 비접 2010-06-23 17244 15
15812 김구의 나의 소원 전문 댓글(5) 두류인 2010-06-27 17217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