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후보는 원경스님 (박헌영아들, 만기사주지)과 함께 역사문제 연구소 설립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원순후보는 원경스님 (박헌영아들, 만기사주지)과 함께 역사문제 연구소 설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의분노 작성일11-10-15 15:16 조회17,478회 댓글0건

본문

[박원순 무소속 후보 검증 리포트]내부 고발자 해고 파문… “노조 생기면 아름다운가게 종말”     

역사문제연구소, 박헌영 아들과 함께 설립… 좌파 학자들 포진
대북관, 연평도발 대응 훈련에 “北 자극해 얻을게 뭔가”
국보법 철폐 주장 “변론때 충격과 분노… 法정리가 법률가 사명”

박원순 후보는 서울대 1학년이던 1975년 입학 3개월 만에 제명됐다. 유신체제에 항거해 할복자살한 김상진 씨의 추모식에 참여했다가 투옥됐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박 후보 측 관계자는 7일 “박 후보가 본격적으로 학생운동에 참여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후보가 그날 당초 미팅에 가려다 시위에 함께 나가자는 권유에 젊은이로서 울분을 느껴 나간 것이라고 한다. 이후에도 본격적인 학생운동을 하지 않았다. 제명된 이후 사법고시 공부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사시에 합격한 뒤 1982년 대구지검 검사로 1년여 일하다 그만두고 변호사로 변신했다. 1986년에는 역사문제연구소를 만들었다.

당시 박 후보와 함께 역사문제연구소를 설립한 원경 스님(70·만기사 주지)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서울대 제명 이후 공안(정국)에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었다. 그래서 공안 사건을 맡으라는 지시에 사표를 썼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박 후보 측 관계자는 “서울대 제명 이후 단국대 사학과를 다니며 법만큼 역사를 좋아하게 됐다고 한다. 박 후보자는 ‘법조인이 안 됐으면 역사학자가 됐을 것’이라고 말하곤 했다”고 전했다. 원경 스님에 따르면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던 박 후보가 변론 요지를 쓰면서 역사문제까지 다루게 되자 공부를 더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이 연구소 설립으로 이어졌다고 한다.

원경 스님은 남조선노동당(남로당) 당수를 지낸 박헌영(1900∼1955)의 아들이다. 박 후보는 당시 이사장을, 원경 스님은 운영위원을 맡았다. 당시 부소장은 1979년 남민전 사건에 연루돼 구속됐던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70)이었다. 1980년대 중반 연구소는 좌파 성향 학자들이 민족해방운동사와 북한사 등을 주로 연구했다.

1980년대 말 박 변호사의 관심은 국가보안법 철폐로 넘어간다. 그는 1989∼92년 국보법 철폐를 주장하는 ‘국가보안법 연구’(전 3권)를 펴냈다. 그는 책 서문에 “변론을 맡았던 국보법 위반 사건들이 많은 충격과 분노를 줬다. 국보법을 정리하는 일은 이런 시대를 사는 법률가의 사명이다”라고 썼다.
1994년에는 참여연대 창립 멤버로 참여하며 시민운동에 뛰어들었다. 박 후보는 저서 ‘야만시대의 기록’에서 “1991년 유학을 떠나 2년 동안 미국과 영국에서 공부하면서 시민사회운동에 눈을 뜨게 됐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그가 사무처장으로 있던 1997년 소액주주운동을 시작했고, 2000년과 2004년에는 총선시민연대를 조직해 낙선운동을 주도했다.

참여연대는 박 후보가 상임집행위원장으로 있던 2002년 말 미군 장갑차에 사망한 효순·미선 양 사건에 항의하는 촛불시위에 참여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시위가 한창이던 2008년 6월 박 후보는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졸속협상 백지화를 요구하는 성명에 참여했다.

박 후보는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한 정부 합동조사단의 조사에 대해서는 “정부를 신뢰하지 못한다고 다수의 국민을 김정일 신봉자로 몰아붙이는 태도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견해를 표시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한국군의 사격훈련에 대해서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쪽을 자극해 얻을 게 없다”는 취지의 견해를 나타냈다.

박 후보의 이런 사상 궤적에 대해 서경석 목사는 최근 “한국처럼 세계에 유례없이 종북좌파가 창궐하는 곳에서는 국가보안법 없이 나라를 지킬 수 없다”며 박 후보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 측은 “서울시장 선거는 정치 선거가 아니다. 선거를 이념대결로 몰아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인권변호사 출신인 박 후보가 정작 자신이 설립한 공익재단에서는 인턴과 활동가들을 부당하게 대우한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2006년 아름다운가게가 내부비리를 고발한 회계책임자를 해고한 사건이 드러나면서 박 후보는 사의를 밝혔다. 당시 일부 간사는 “노조를 만들어 잘못된 행태를 견제해야 한다”며 행동 움직임을 보였다. 이에 박 후보는 사임서에서 “만약 노조가 생기면 그것은 아름다운가게의 종말이 될 것”이라며 노조 설립을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 서울시장 후보 검증팀

▽ 정치부

김기현 이승헌 고성호 이남희 윤완준 기자  
▽ 사회부
박진우 김재홍 유성열 노인호 장영훈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00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340 北서 '오징어 박스'에 전신 마취 된 女 2명 넣어 인… 천제지자 2012-10-21 17448 20
16339 신세계질서 [엔드게임 - 지구 노에화 청사진]| 비접 2010-06-23 17447 15
16338 다시보는 베트남전 한국군 사령관 채명신 장군 댓글(4) 레몬향 2011-07-20 17362 17
16337 "오오미 슨상님"이 금기어인가?(비바람) 청곡 2011-09-20 17287 14
16336 월남전 참전 용사, 국가유공자는 됐지만 라덴삼촌 2012-02-20 17245 16
16335 전 일본군 헌병이셨던 김수환 추기경님의 자랑스러운 모습… 소강절 2012-01-16 17230 13
16334 내 컴퓨터에 해킹이 들어와 있는지 아는 방법 댓글(1) 현우 2010-10-28 17168 21
16333 특종!! 천안함 폭침 선전 북한 포스터 발견 댓글(1) 한글말 2010-08-10 17147 16
16332 "전라도 조폭, 서울서 너무 설쳐"…서울 조폭, '동맹… 댓글(1) 현우 2011-08-25 17141 13
16331 프리메이슨과 한국의 정치판(퍼옴) 비접 2010-06-03 17138 29
16330 America Freedom To Facism 미국 자… 댓글(2) 비접 2011-09-11 17128 9
16329 뉴라이트 행사에 간 법륜,.박원순,법륜,윤여준,박세일 … 댓글(2) 비탈로즈 2012-01-27 17106 12
16328 박정희대통령과 양동 창녀이야기 강유 2012-04-20 17099 45
16327 [요덕수용소 탈북민] "독재 살인마 김정일의 실체" 현우 2011-06-17 17020 25
16326 육영수의 한복과 이멜다 구두 2200켤레(애국독재의 참… 東素河 2010-12-23 17002 50
16325 요덕 수용소는 인간이 만든 지옥이였다. 레몬향 2011-08-01 16985 17
16324 잊을만 하니 또 추락한 공군기(T-103 추락) 현우 2011-06-22 16911 8
16323 삐끼 김만춘 2010-12-02 16848 10
16322 김정은 손자 김한솔 등장, 북한의 권력다툼 끝나지 않았… 모모 2011-10-07 16769 9
16321 MB는 '親北논쟁'으로 왜 선수를 못 치는가? 슈퍼유저 2009-11-10 16612 27
16320 '이 재진' 후보 인터뷰 : '윤 용' 교수{www.b… 댓글(2) inf247661 2011-04-21 16552 17
16319 김대중 프리메이슨(퍼온 글) 댓글(1) 비접 2011-09-14 16545 30
16318 김정일, 북한 전쟁영웅 '남일' 제거설 레몬향 2011-08-11 16541 12
16317 중일전쟁은 모택동때문에 발발-(일본의 시각)-4 나봄뻑가 2011-05-19 16509 11
16316 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댓글(1) 장학포 2010-05-11 16503 76
16315 최고의 사회복지는 경제성장=오래된 격언?= 박정희=진정… 흐훗 2010-11-06 16488 13
16314 충격,,,이슬람이 오고있다. 한국여성들과 결혼! 동영상 댓글(3) 현우 2011-07-26 16472 26
16313 노로호 자유인 2011-03-06 16449 9
16312 대구 수성관광호텔 202호 댓글(1) 뉴클리어 2011-08-14 16333 30
16311 현충원에 주체사상탑 하나 만들어라 카오스 2010-10-11 16324 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