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명문 /28/ 사랑하는 로버트 박에게 ♥ 남신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안보명문 /28/ 사랑하는 로버트 박에게 ♥ 남신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라백두 작성일10-02-06 15:33 조회9,875회 댓글1건

본문

 

안보명문 /28/ 사랑하는 로버트 박에게 ♥ 남신우

 

 

 

 

*****
오늘 현재에 한국인이 “써야 할 글”, 또는 “쓸 수 있는 글” 중에서 아주 중요한 글이라고 보아 일독을 권하는 바입니다. 어떤 눈물이 수정보다, 다이아몬드보다 값진 눈물인가를 생각하게 만드는 글이라고 봅니다.

---
로버트가 북한 선전매체에 반성 자백했다는 모든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란 것을 잘 압니다. 설사 로버트가 그런 반성 자백을 진짜 했더라도 아무 상관 없습니다. 설사 로버트가 북한 개들에게 고문을 당하지 않으면서도 그런 말을 자진해서 했다 하더라도 아무 상관 없습니다. 내가 기억하는 것은 로버트가 국경을 넘기 전에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했던 말들이고, 국경을 넘으면서 북한의 김정일 개에게 외친 소리들입니다. ---
이 부분이 가장 감동적입니다. 로버트 박의 진심에 대한 “전폭적인 신뢰”를 표현한 대목이기 때문입니다.


* http://nk-projects.blogspot.com 에서 퍼옴.


// 100206흙1510
/  한라산백두산  *****
www.66and99.com  ∋  강물  ∋  남신우
www.66and99.com  ∋  글.책  ∋ 안보명문

 

 

6666666666666666    9999999999999999999999

 

 


Friday, February 05, 2010
사랑하는 로버트 박 군에게

 


오늘 아침 인터넷에서 북한의 개들이 로버트를 곧 석방할 예정이란 소식을 읽었습니다. 그동안 고생이 많았습니다. 북한 지옥에서 로버트가 보낸 한 달 반의 생존은 로버트의 28년 삶보다 훨씬 더 긴 세월이었을 겁니다. 지옥에서 나오면 당분간 푹 쉬면서 심신의 건강을 회복하기 바랍니다.

 

로버트가 북한 선전매체에 반성 자백했다는 모든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란 것을 잘 압니다. 설사 로버트가 그런 반성 자백을 진짜 했더라도 아무 상관 없습니다. 설사 로버트가 북한 개들에게 고문을 당하지 않으면서도 그런 말을 자진해서 했다 하더라도 아무 상관 없습니다. 내가 기억하는 것은 로버트가 국경을 넘기 전에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했던 말들이고, 국경을 넘으면서 북한의 김정일 개에게 외친 소리들입니다. “정치범 수용소를 해체하라! 북한은 국경을 열어서 주민들에게 들여보내는 식량과 구호품들을 제대로 지급하게 하라! 김정일 정권은 당장 권좌에서 물러나라! 세상 사람들은 북한인권을 돌아보라!”

 

로버트가 북한 지옥으로 걸어들어 간 것은 죽기를 각오한 것이었는데, 이제 그 지옥에서 살아나오면, 죽기보다 더 힘든 긴 고통의 시작입니다. 나는 10년 전 북한에서 굶어죽는 어린 아이들 사진을 보고, 이 기나긴 고통이 시작되었습니다. 갈비뼈만 앙상하게 남아서 죽어가는 어린 아이들 사진을 보고, 하나님은 어디 계신가! 혼자서 울기도 많이 울었습니다.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탈북자들을 만나, 그 분들의 증언과 수기를 번역하면서, 혼자서 울기도 많이 울었습니다. 몽골 사막에서 아들 철민이를 잃은 아버지 유상준 씨의 증언을 통역하면서, 울기도 많이 울었습니다. 자다가도 저 지옥 속에서 오늘도 굶어죽고 맞아죽고 얼어죽을 나의 분신들을 생각하면 눈물을 그칠 수 없었습니다.

 

로버트, 이제 우리 함께 울자. 내 막내 딸보다 더 어린 로버트가 이번에 큰 결심으로 큰 일을 해냈습니다. 한국 미국 세상 정치인들이 외면하고, 5천만 대한민국 국민들이 외면하는 북한인권운동은, 우리가 우는 수밖에 없습니다. 북한의 굶어죽는 어린 아이들을 생각하며 울고, 요덕수용소의 강련화, 리명수, 리태식, 마츠코, 벙어리 국군포로, 리요덕을 생각하며 울고, 철민이를 몽골 사막에서 잃고 아직도 눈물로 사는 유상준 씨를 위하여 울고, 북한주민들을 외면한 남한사람들이 앞으로 받을 업보를 생각하여 우리는 울어야 합니다.

 

우리가 울다보면 요덕은 해체됩니다. 우리가 울다보면 김정일은 우리의 눈물 속에 익사합니다. 우리가 울다보면 언젠가는 남한국민들이 정신 차릴 것입니다. 북한주민들이 다 굶어 죽으면, 그 다음에는 우리 차례구나! 정신들을 차릴 것입니다. 그 때가 올 때까지 우리는 계속 울어야 합니다.

 

LET US HAVE FAITH THAT TEARS MAKES MIGHT, AND IN THAT FAITH, LET US, TO THE END, DARE TO DO OUR DUTY AS WE UNDERSTAND IT.

 

링컨이 말했습니다: 눈물은 막강하다는 진실을 믿읍시다. 그리고 그 진실 안에서 우리는 우리가 해야할 일들을 끝까지 해내야 할 것입니다. (링컨은 正義가 막강하다고 말했지만, 정의가 안 통하는 세상에서는 눈물이 더 막강합니다.)

 

2010년 2월 5일
김정일의 대학살 전시회/남신우 씀
http://nkgenocide.ent
http://nk-projects.blogspot.com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남 신우'박사님을 접하지 못하겠던데 요즘 다시 글이 소개되누면유. ,,. 잘 되셔야 하는데,,. ///

퍼온글 목록

Total 16,314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04 "조선돼지"라 불리며 매매 당하는 북한 여성들 댓글(2) 오막사리 2010-02-06 11450 12
16103 사랑하는 로버트 박 군에게 댓글(1) 오막사리 2010-02-06 9905 11
16102 절대로 거짓말 안하는 우리대통령 댓글(3) 새벽달 2010-02-06 11119 10
16101 애를 더 낳으라니... 김동길 댓글(5) 현우 2010-02-06 7876 16
열람중 안보명문 /28/ 사랑하는 로버트 박에게 ♥ 남신우 댓글(1) 한라백두 2010-02-06 9876 9
16099 로버트 박의 북한인권운동은 이제부터! 댓글(2) 현우 2010-02-06 8029 11
16098 안보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댓글(3) 엽기정권 2010-02-06 8960 9
16097 북한의 치밀한 계략에 속아 넘어간 로버트박! 댓글(1) 현우 2010-02-06 8442 14
16096 <김정일 위원장에게 보내는 편지>미주통일신문..... 라덴삼촌 2010-02-07 11195 7
16095 “김정일에게 남은 것은 두 가지 뿐이다” 댓글(1) 라덴삼촌 2010-02-07 7091 8
16094 각하, 질문 있습니다. 댓글(3) 라덴삼촌 2010-02-07 9578 17
16093 베이징에서 미국으로 떠나는 로버트 박 현우 2010-02-07 10827 8
16092 로버트朴 같은 인물을 다루는 북한 수법 현우 2010-02-07 8609 12
16091 100억걸고 이색 주장하는 한 중소기업인.. 현우 2010-02-08 8502 7
16090 오늘 중앙일보 보도 라덴삼촌 2010-02-09 10020 11
16089 5.18 북한군개입 ................! 라덴삼촌 2010-02-09 7532 9
16088 (전 세계 모든 '신종 테러' 의 원류는 북한) 라덴삼촌 2010-02-09 6502 7
16087 청와대, 국가정보원.. 참고 하세요 댓글(1) 라덴삼촌 2010-02-09 10433 10
16086 교내폭력 기승... -조선일보 또 발작 댓글(1) 엽기정권 2010-02-09 14532 9
16085 나이지리아의 충격영상! 댓글(2) 현우 2010-02-10 11682 12
16084 한가하고 한심한 '강도 논란' 현우 2010-02-12 12484 7
16083 김정일 생일상에 삐라 떨어질라.. 댓글(1) 현우 2010-02-12 10882 8
16082 아프면 이곳을 눌러라 댓글(1) 김종오 2010-02-12 7357 15
16081 강도 리선생 이젠 사람답게 사는게 어떤가? 새벽달 2010-02-12 10606 18
16080 나도 무죄여! 댓글(1) 현우 2010-02-12 10928 10
16079 "김정일 위한 기쁨조와 남조선 공작원이 한 곳에" 라덴삼촌 2010-02-13 11853 15
16078 싸가지 없는 한국 사회 댓글(5) 라덴삼촌 2010-02-13 8829 4
16077 민주화 대통령들 국민에겐 재앙덩어리 새벽달 2010-02-13 9687 10
16076 <위장 취업자를 식별하는 법> 라덴삼촌 2010-02-13 10570 9
16075 로버트 박… 그는 지옥을 보았던 걸까 현우 2010-02-13 9889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