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안보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엽기정권 작성일10-02-06 17:47 조회9,004회 댓글3건

본문

안보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written by. 박승춘

 최근 한.미연합사 해체 결정에 대한 연기 가능성여부가 언론에서 논쟁이 되고 있다.

 배경은 얼마전 김태영 국방장관이 한 세미나에서 “2012년 전작권을 넘겨 받는것이 가장 나쁜 상황이다. 대통령도 고민하고 있고 우리도 고민하고 있다”고 발언하여 전작권 연기 가능성에 무게를 둘 수 있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였고, 방한 중인 커트캠벨 미국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3일 기자간담회에서 “전작권 전환에 대한 군고위당국자의 우려를 들은바 있으며 이를 진지하게 받아드리고 있다.”고 언급 한 것을 두고 주요 언론에서 연기가능성을 일제히 보도 한데서 비롯됐다.

 이러한 언론보도에 켐벨 차관보는 “한국언론에 크게 보도돼 놀랐다”고 4일 유명환 외통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언급했고, 외통부도 이후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전작권 전환은 계획대로 추진 한다“고 발표함으로써 국민들은 실망하고 있다.

 우선 커트켐벨 차관보는 많은 우리국민들의 전작권 전환에 대한 심정을 먼저 이해하여 주기를 당부한다. 우리 속담에 “물에 빠진 사람은 지푸라기라도 잡으려 한다”는 말이 있다. 노 정권에서 전작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해체를 추진 할 때부터 반대해온 66.3%의 국민들, 지금도 한·미연합사 해체 반대에 서명한 950만여명의 국민들은 노 정권이 바뀐지 2년이 되어 가지만 그대로 추진되고 있는 것에 우려와 절망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차에 국방장관에 이어 미국의 한반도 안보정책의 핵심인 켐벨 차관보의 “전작권 전환에 대한 우려를 진지하게 받아드리고 있다”는 발언에 많은 국민들이 ‘지푸라기를 잡은 것 같은 심정’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제부터 전작권 전환 문제는 점차 뜨거운 감자로 변할 것이다. 노 정권이 전작권 전환을 추진할 때는 대통령과 정치권, 정부, 언론/방송이 공조해서 국무회의 심의도, 국회동의도 받지 않고 왜곡된 해체논리만 국민들에게 알림으로써 많은 국민들이 모르고 있었지만 이제는 전작권 전환은 “잘못된 시기에, 잘못된 의도를 가지고, 잘못된 절차에 의거 이루어진 결정”이라는 것을 많은 국민들이 알고 있고, 전작권 전환이 우리의 생명과 재산 그리고 자녀들의 미래에 얼마나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알고 있다는 것이다.

 전작권 전환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당선 뒤 “우리가 먼저 전작권 재협상을 거론 할 경우 외교적으로 수세에 몰리게 되고, 앞으로 주한미군 변환과 기지이전,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막대한 비용을 떠안아야 한다”는 보고를 받은 것으로 언론에서 보도하고 있고 ,한나라당 국회의원 유승민 의원도 “우리가 먼저 전작권 전환을 연기하자고 이야기 하면 연기에 따른 추가 비용을 우리가 다 내야 한다.”고 언급했다고 언론에서 보도하고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지난2년을 보냈다면 지금 이명박 정부는 전작권 전환 협상을 미국과 흥정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그러나 안보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손해 보면 안하고 이익나면 하고의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안보는 안하면 죽고 하면 살고의 생사(生死)의 대상이다.

 따라서 정부는 우선 전작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해체 결정이 흥정의 대상인지 안보의 대상 인지부터 판단해야 한다.

노 정권은 전작권 전환을 흥정과 여론 토론의 대상으로 하지 않았다.

 대통령의 권한으로 반대하는 국방장관과 군 수뇌부를 경질 하고 추진에 동의하는 인물을 임명하고, 대통령이 언론/방송에 나가 해체논리를 일방적으로 설명하고, 국방부로 하여금 국무회의 심의도 국회동의도 상정하지 못하도록 하고 추진하면서, 이에 반대한 77명의 역대 국방부장관, 합참의장, 육·해·공군참모총장, 한·미연합사부사령관, 해병대사령관, 26명의 역대 경찰총수, 160여명의 전직 외교통상부장관 등 외교관, 700여명의 교수․학자등 지식인들, 1,700여명의 예비역 장성들, 142명의 17대 국회의원들, 그리고 한·미연합사 해체에 반대했던 66.3%의 국민들의 의견을 일방적으로 무시하고 추진하면서 최초 미국의 반대를 설득하여 김일성 출생 100주년, 김일성 생일 축제기간인 2012년4월17일 한·미연합사를 해체하기로 결정 한 것이다.

 이렇게 결정된 전작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해체에 대해 지금 정부가 노 정권이 그렇게 한 이유를 먼저 파악하여 이것이 흥정의 대상인지, 안보의 대상인지를 판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미국이 먼저 협상을 제안해 오기를 기다리고 흥정하려 한다면 과연 올바른 일인지 생각해야 한다.

금년은 한일합방 100주년 6.25전쟁 60주년이다.

 한일합방은 일제36년의 식민지통치, 민족의 분단, 6.25전쟁, 끝없는 북한의 도발과 핵개발 등 아직 끝나지 않은 지난 100년 동안의 민족 수난의 시발점 이었다.

 그러나 한·미연합사 해체는 또 다른 민족 수난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 최근 북한이 주장 하는것 처럼 평화조약 체결, 주한미군 철수, 연방제 통일로 갈수 있는 길이 열리고 이는 제2의 6.25동란과 북한의 공산화 통일로 갈수 있다.

 월남은 공산화 이후 36시간 내 26만명이 처형당했고,106만명이 바다로 탈출 했으며, 350만명이 재교육 수용소에 들어가 아무도 살아나오지 못했다.

인구의 1/4이상이 사라졌고, 지금 베트남의 인구는 40대 미만이 70%라고 한다. 안보는 단 1%의 허점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이유가, 안보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konas)

박승춘 (예. 육군중장, 전 국방정보 본부장)


----------------------------

美, 연일 “한반도 유사시 海·空軍 집중 지원” 언급

http://khhong.com/article/view.php?id=khinc_News&no=7321




댓글목록

엽기정권님의 댓글

엽기정권 작성일

우선 명칭부터,,,
우파들 중에도 작전권전환이라고 하시는 분이 많은데,,,
작전권전환도 틀린말은 아니지만, 연합사해체가 더 정확하고 적당한 말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2012년 한미연합사해체를 중단 시켜야 합니다.>




안보는 흥정의 대상이 아닙니다.
그런대 맹바기가 흥정이라도 하려는 모습을 보여줬습니까?
솔직히 하는 짓보면 흥정조차도 할 생각이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국방장관의 발언이나 이전부터 간간히 들렸던 흥정타령은,,,
우파들을 무마하기 위한 입발림입니다.(우파들이 연합사해체중단을 요청하면 지들도 다 생각이 있다는 식으로,,,그러면서 행동은 전무,,)
애초에 맹바기 그놈은 연합사해체중단엔 관심도 없었던것이고, 군전력을 대폭 약화시키는 것을 국빵 개혁이라 우기며 군을 허물고 있습니다.

오히려 흥정타령을 은근히 내비쳐서 미국으로 하여금 더욱더 불쾌하고 연합사해체중단에대한 생각을 아예 싹을 자르려는 책동입니다.
진정으로 미국과 동맹과 우의를 맺으려 한다면 흥정이 아니라 진정성과 선의로 다가가야 합니다.

연합사해체중단엔 관심도 없으면서 왜 맘에 없는 흥정타령을 했겠는가 하면,,,

한국에서 연합사해체 중단을 진지하게 요청한다면 미국도 무시할수 없을 것이라는 미국인사의 말도 있었습니다.
미국은 수차례 연합사해체 중단을 논의할 수 있다는 뉘앙스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미국으로 하여금 재고의 여지가 없도록 정떨어지게 하는 것입니다.

흥정타령으로 우파들에겐 무마용 입발림, 미국에겐 정떨어지는 연합사논의로 만들려는 것입니다.


모든 언론도 좌빨이거나 기회주의 언론뿐,,,
애국 우파들의 목소리가 없습니다.

2004년 10월 4일 백만인 집회와 같이 국민들 직접 나서야 합니다만,,
그런대 맹박정권을 우파정권이라고 제대로 비판도 안합니다.
차라리 노시개 정권이엇다면 우파들이 들고 일어났겟지만,,,

노무현보다 이맹박이 더 위험한 놈이라는 말이 정말로 정말로 정말로 틀림없는 말입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군대기피자들이 벼라 별 조치를 다 방관하면서 세월만 때우고 있으니! ,,./ 연합사를 해체하고 전.평시 작전권을 미군에게서 박탈하는데 방조코 있는 바, 쥐박이를 더 이상 지지해 줄 이유란 그 아무데도 없음! ,,.
지금 당장 조치치 않으면, 아니 요번 지방 선거에서 쥐박이를 외면함이 최선의 방책 /././

雲耕山人님의 댓글

雲耕山人 작성일

이명박이가 드디어 적화통일 시켜려 하는듯함.... 작년에 김대중 죽었을때 북한특사에게 체제보장 약속하고....총리란놈은 1국, 1체제 평화통일 헌법 마련중이라하고.... 남한의 체제보장에 대한 말이 없으니 이건 그야말로 적화통일 시키겠다는 말이지....
제놈 살아남기 위해 나라마저 들어서 김정일에게 바치려하는것 같은데....이러지 않고는 이명박이 퇴임후에 살아남지 못해....BBK, 노무현 의문사, 대국민 사기질, 부자감세, 정책실패.....
살아남는 방법은 평화통일(적화통일)시키고 남쪽 대표(총독)로 계속 권력을 잡고있는 수 밖에 없지.
이명박이 죽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는 수밖에 없어.

퍼온글 목록

Total 16,390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80 "조선돼지"라 불리며 매매 당하는 북한 여성들 댓글(2) 오막사리 2010-02-06 11529 12
16179 사랑하는 로버트 박 군에게 댓글(1) 오막사리 2010-02-06 9954 11
16178 절대로 거짓말 안하는 우리대통령 댓글(3) 새벽달 2010-02-06 11174 10
16177 애를 더 낳으라니... 김동길 댓글(5) 현우 2010-02-06 7919 16
16176 안보명문 /28/ 사랑하는 로버트 박에게 ♥ 남신우 댓글(1) 한라백두 2010-02-06 9924 9
16175 로버트 박의 북한인권운동은 이제부터! 댓글(2) 현우 2010-02-06 8073 11
열람중 안보는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댓글(3) 엽기정권 2010-02-06 9005 9
16173 북한의 치밀한 계략에 속아 넘어간 로버트박! 댓글(1) 현우 2010-02-06 8492 14
16172 <김정일 위원장에게 보내는 편지>미주통일신문..... 라덴삼촌 2010-02-07 11247 7
16171 “김정일에게 남은 것은 두 가지 뿐이다” 댓글(1) 라덴삼촌 2010-02-07 7141 8
16170 각하, 질문 있습니다. 댓글(3) 라덴삼촌 2010-02-07 9615 17
16169 베이징에서 미국으로 떠나는 로버트 박 현우 2010-02-07 10876 8
16168 로버트朴 같은 인물을 다루는 북한 수법 현우 2010-02-07 8649 12
16167 100억걸고 이색 주장하는 한 중소기업인.. 현우 2010-02-08 8543 7
16166 오늘 중앙일보 보도 라덴삼촌 2010-02-09 10059 11
16165 5.18 북한군개입 ................! 라덴삼촌 2010-02-09 7576 9
16164 (전 세계 모든 '신종 테러' 의 원류는 북한) 라덴삼촌 2010-02-09 6548 7
16163 청와대, 국가정보원.. 참고 하세요 댓글(1) 라덴삼촌 2010-02-09 10480 10
16162 교내폭력 기승... -조선일보 또 발작 댓글(1) 엽기정권 2010-02-09 14598 9
16161 나이지리아의 충격영상! 댓글(2) 현우 2010-02-10 11743 12
16160 한가하고 한심한 '강도 논란' 현우 2010-02-12 12542 7
16159 김정일 생일상에 삐라 떨어질라.. 댓글(1) 현우 2010-02-12 10926 8
16158 아프면 이곳을 눌러라 댓글(1) 김종오 2010-02-12 7406 15
16157 강도 리선생 이젠 사람답게 사는게 어떤가? 새벽달 2010-02-12 10655 18
16156 나도 무죄여! 댓글(1) 현우 2010-02-12 10975 10
16155 "김정일 위한 기쁨조와 남조선 공작원이 한 곳에" 라덴삼촌 2010-02-13 11909 15
16154 싸가지 없는 한국 사회 댓글(5) 라덴삼촌 2010-02-13 8883 4
16153 민주화 대통령들 국민에겐 재앙덩어리 새벽달 2010-02-13 9730 10
16152 <위장 취업자를 식별하는 법> 라덴삼촌 2010-02-13 10613 9
16151 로버트 박… 그는 지옥을 보았던 걸까 현우 2010-02-13 9936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