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교사 무죄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교사 무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0-02-17 20:10 조회14,540회 댓글3건

본문

중학생 ‘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 교사 ‘무죄’
전주지법, “국가 보안법 위반 아니다”


법원이 학생들을 ‘빨치산’ 추모제에 데려가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전교조 교사에 대해 무죄를 선고해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이 교사는 판결 직후,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6·15 공동선언 이행과 국보법 폐지를 여전히 주장하고 있어 파장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전주지법 형사1단독 진현민 판사는 2005년 학생들을 데리고 ‘남녘 통일 애국열사 추모제’에 참가하는 한편, 이적 표현물을 소지하고 이를 각종 행사에서 전파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기소된 전교조 소속 前 교사 김형근(51·사진) 씨에 대해 17일 무죄를 선고했다. 

진 판사는 이날 선고공판에서 “피고인이 지난 2005년 교사들과 제자 180여명을 인솔해 ‘남녘통일 애국열사 추모제’에 참석했으나 전야제 행사에만 참여하는 등 6·15 남북공동선언에 대한 정당성을 설명하고 구호를 외치는 행위가 자유민주주의의 정통성을 해칠만한 실질적 해악성이 없어 국가보안법을 위반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 “피고가 전교조전북지부 통일위원회 제1차 회의자료 등에서 배포한 이적표현물 소지와 배포에 대해서도 중·고등학교 도덕 교사와 전교조 통일위원장을 맡으면서 교육의 목적으로 이적물 말고도 방대한 자료를 취합했다”면서, “피고인이 쓴 글은 직접적으로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부정하고 북한의 활동을 찬양·고무·선전·동조할 목적이었다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5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은 각종 이적 표현물을 취득해 인터넷 카페에 게재했고 자신이 지도하는 중학생들을 ‘빨치산’ 추모제에 데려가 비전향 장기수들을 만나게 했다”며, “이는 국가보안법 7조 5항(이적표현물 제작·배포·소지)을 위배했다”면서 징역 4년과 교사 자격정지 4년을 구형한 바 있다. 

김 씨는 2005년 5월 말 전북 임실군 관촌중학교에 근무할 당시 순창군 회문산에서 열린 ‘남녘 통일 애국열사 추모제’ 전야제에 학생 및 학부모 등 180여명과 함께 참가하고 평소 이적표현물을 소지하며 이를 각종 행사 등에서 전파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후 김 씨는 보석으로 풀려나 교사를 사직한 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한편 1999년 교사로 임용된 김 씨는 2006년 2월까지 임실 관촌중에 있다가 군산 동고로 자리를 옮겼으며 전교조 전북지부 통일위원장, 전북통일교사모임 사무국장 등을 지냈다. 

독립신문 김봉철 기자

댓글목록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참말로.... 지리산 근처의 공기에는 뭔가 다른 것이라도 있나???

현우님의 댓글

현우 작성일

그래도 반공교육을 받고 자란 세대인 4, 50대에서 이토록
친북좌익들이 득실거린다는 사실이 통탄스럽기만 합니다
하물며 교사가 이러하니 대한민국의 현실과 미래가 얼마나 암울한지
기가막힐 따름입니다.

엽기정권님의 댓글

엽기정권 작성일

지금 4,50대가 386쥐사꼴통세대지요.
태어나서는 안돼는 반역세대가 되어버린 저주와 재앙의 386입니다.

그래도 김성욱기자님의 글을보면,,
386들은 좌경화가 심각하고 삐뚤어진 시각을 무작정 고집하는 외골수들로 설득이 안돼는 세대이긴 하지만,
그 이후세대는 좌경화의 심도가 낮아서 사실을 제대로 가르쳐주면 금방 깨닫는다고 합니다.

386세대는 포기하고 이후세대를 자유대한민국세대로 바로잡으면 386들은 또라이외톨이 세대로 남을것입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36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26 북이 판 새땅굴 완성단계(펌) 한가인 2011-08-16 14585 15
16225 [중앙일보 특종] 김신조 침투조, 목없는 시신 알고보니… 소강절 2012-02-05 14583 15
16224 국군! 그 불멸의 상무정신 길이 빛나리 라덴삼촌 2010-10-30 14573 11
16223 간첩활동 왕재산 사건 핵심 조직원들이 받은 북한 훈장 댓글(1) 레몬향 2011-08-12 14563 10
16222 예비역 장성들은 아직도 자기가 현역인줄 착각하나? 댓글(1) 레몬향 2011-05-17 14554 12
열람중 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교사 무죄 댓글(3) 현우 2010-02-17 14541 10
16220 김동길 교수의 시국강연 한번 들어 봅시다.! 댓글(2) 장학포 2010-03-20 14538 11
16219 박정희 대통령, 정주영회장 "현대가 당신 개인거요?" 댓글(3) 솔바람 2010-06-12 14533 16
16218 알고는 있어야 합니다 (오월단) 댓글(1) 다투기 2011-05-31 14531 11
16217 '서 석구'변호사님의 변론 자료 ≪수학박사 '지 만원'… inf247661 2011-10-23 14499 10
16216 . 댓글(3) HiFi 2011-01-21 14494 12
16215 전교조 교사 비율 가장 높은 지역은 ‘광주’ (fre… 한글말 2010-12-15 14484 15
16214 참 다행입니다. 초롱이 2010-12-17 14482 11
16213 5.18시민군 중에 불순세력이 있었다는 김영택 기자의 … 댓글(1) 지만원 2011-05-31 14482 13
16212 北 처녀들 요즘 거머리 잡느라 혈안 왜? 현우 2011-08-01 14478 13
16211 프리메이슨의 비밀 댓글(1) 청곡 2011-12-14 14443 16
16210 “외계 우주선 3대 지구로 오는 중” 러시아 발표 댓글(2) 東素河 2010-12-29 14435 12
16209 차기 대권을 두고 박근혜에 국민의 관심이...... 댓글(1) 김종오 2011-02-24 14417 17
16208 그넘들 판사들의 고향 좀 보세요! 장학포 2011-05-21 14392 38
16207 美CSIS "북한, 서울에 대규모 포격 가능성" 현우 2011-02-11 14387 15
16206 권영길 "다 알듯이 나는 '빨치산의 아들'" 댓글(2) 지만원 2011-08-22 14385 16
16205 경향신문의 이례적인 기사에 오마이뉴스 발끈 레몬향 2011-03-23 14372 14
16204 이재오의 7촌 조카들 국회 재직현황 댓글(1) 김종오 2010-11-13 14370 15
16203 “김정남 ‘내가 평양 왜 갑니까…나라 망해가는데’” 현우 2010-10-26 14352 14
16202 '한민족' 아닌 '대한민국'이 오늘을 만들었다(박지향;… 이상도 2010-11-18 14339 17
16201 우주여성으로 왜 하필 광주출신 이소연을...수백억들여 … 댓글(1) gelotin 2013-11-05 14336 8
16200 [펌] 농협 사이버테러 당당히 손해배상 청구하자 댓글(1) 모모 2011-05-03 14333 14
16199 중국과 북한의 천연자원 댓글(1) 두류인 2010-06-05 14329 8
16198 법륜은 땡초, 사기꾼, 빨갱이. 海眼 2011-12-15 14328 10
16197 북한의 삼청교육대가 떴다. 레몬향 2011-08-23 14320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