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특종] 김신조 침투조, 목없는 시신 알고보니...충격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중앙일보 특종] 김신조 침투조, 목없는 시신 알고보니...충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강절 작성일12-02-05 17:04 조회14,584회 댓글0건

본문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aid/2012/02/05/6927252.html?cloc=nnc

김신조 침투조, 목 없는 시신 알고보니…충격

[중앙선데이] 입력 2012.02.05 02:17 / 수정 2012.02.05 15:24

68년 ‘1·21 청와대 습격’ 미스터리

“김신조 침투조 두 명 더 있었고 생포 후 간첩 만들어 북에 보내”


1968년 1월 21일 청와대 습격을 하러 왔다 생포된 김신조씨.
중앙일보는 이 사건을 특종 보도했다.

북한군 특수부대가 청와대를 습격한 1968년 1·21사태가 발생한 지 44년만에 당시 정부 발표와는 전혀 다른 증언이 나왔다. ‘북한군 124군 특수부대 게릴라 31명 중 김신조만 생포되고 30명은 사살됐다’는 게 지금까지 공개된 내용이다.

새 증언은 충격적이다. ▶침투조가 31명이 아닌 33명이었으며 ▶그중 두 명이 ‘참수(斬首·목 자르기) 협박’을 받고 남한 고정 간첩이 됐고 ▶이들은 ‘김일성에게 접근할 만큼 출세하라’는 지시를 받고 북으로 돌아갔으며 ▶이후 각각 북한군 상장(중장)과 중장(소장)으로 진급했지만 98년 신분이 드러나 사형됐다는 것이다.

이는 124군 부대의 후신인 711부대에서 5년 이상 근무한 북한군 상좌(대령)급 출신 탈북자 홍은택(57·가명)씨가 제기했다. 홍씨는 지난해 12월 본지에 이렇게 주장한 뒤 수차례에 걸친 인터뷰에서도 이를 거듭 강조했다. 본지는 그의 증언을 추적했다. 그 결과 증언의 신빙성을 높이는 증언과 증거들이 나타났다.

68년 1월 25일 오후 2시, 경기도 송추의 송추국민학교. 습격에 실패한 124군 부대를 추격하는 군 작전이 한창인 가운데 사살된 게릴라의 시신 13구를 생포된 김신조가 공개 확인하는 절차가 진행됐다. 군인에 둘러싸여 검은 바지, 검은 농구화를 신고 수갑을 등 뒤로 찬 김은 시체를 보며 이름과 나이·계급을 말하다 갑자기 한 시체를 외면했다. 중앙일보 1월 26일자 3면의 관련 기사에는 “김은 머리 없는 마지막 시체 앞에서 고개를 획 돌렸다.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한 것으로 돼 있다. 26분 만에 확인이 끝났고 ‘목 없는 시체 1구’라는 표현은 시체 명단, 사진과 함께 중앙일보를 비롯한 당시 언론에 실렸다.


1. 1968년 1월 25일 게릴라 시신 공개 때 다른 시체와 달리 한 시신(회색 원)은 머리 부분에 둘둘만 헝겊이 놓여 있다. 당시 언론들은 이를 ‘머리 없는 시체’로 보도했다.
2. 오른쪽 물체를 확대하면 잘려진 머리 형상이 보인다. 둘 다 나라기록관 사진이다.

본지는 나라기록관에서 더 분명한 당시 현장 사진을 찾아냈다. 당일 현장을 찍은 ‘CET0031039’를 자세히 보면 10여 구 가운데 아래에서 다섯째는 다른 이와 달리 얼굴 자리에 둘둘 말린 헝겊 더미가 놓여 있다(사진 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지난 1월 26일 남양주 성락교회 시설에서 만난 김신조씨는 당시 기억을 더듬으며 “장갑차에 얻어맞았는지 (머리가) 없어졌어. 완전히 박살 난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의문은 참혹한 사진 CET0031040 (사진 ②)이 상당히 해소해 준다. 들것 위 온전한 시체의 머리 옆에 놓인 이상한 형체. 확대하면 잘린 머리임을 알 수 있다. 사진은 아무 설명도 제공하고 있지 않다. 그런데 바로 이 잘린 머리가 남북 정보사의 한 장으로 기록될 만큼 엄청난 비밀을 갖고 있다는 게 홍은택씨의 증언이다.

6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이야기의 출발은 남파 게릴라와 탈출자의 수를 둘러싼 의문에서 시작된다. 당시 정부는 31명 남파, 김신조만 생포, 30명 사살로 발표했다.
홍씨는 “내가 입대한 부대에서는 33명 남파, 2명 탈출로 기록돼 있다”고 했다. 70년대에 입대한 홍씨는 711부대(124군 부대가 이름만 바꾼 부대) 8대대에 배치됐다. 대대는 곧바로 ‘33명이 청와대를 습격했다. 그 가운데 두 명이 탈출했다’는 부대 역사를 강의했다. 또 “두 명은 임태영과 우명훈이었는데 임은 내 부대인 8대대 대대장(소좌)이었다”고 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남파된 게 33명이란 얘기를 언제 들었나.

“황해남도 삼천군 수장리 8대대에서 그렇게 들었다. 우리가 33인조라 할 때는 청와대 습격조뿐이다. 임태영도 그렇게 말했다. 간부들끼리 ‘달기다리(권총) 하나에 빤츠 바람으로 (임태영이) 임진강을 넘던 자세로 하면 못할 게 뭐 있겠는가’라고 농을 했다. 31인조나 김신조라는 이름은 서울서 처음 들었다.”


1·21사태에 대해 당시 정부 발표와 전혀 다른 증언이 나왔다. 이 증언을 내놓은 북한 특수부대 출신 탈북자 홍은택 (가명?왼쪽)씨가 지난달 31일 경기도 남양주의 성락교회 시설에서 김신조씨와 만나 대화를 나눴다. 김씨는 당시 유일하게 생포됐었다. 홍씨는 신변안전상의 이유로 얼굴이 공개되는것을 꺼려 모자이크 처리했다. 최정동 기자


-기록은 없나.

“대대 전투 기록장에 2페이지에 걸쳐 그렇게 기록돼 있다. 33명, 임태영, 우명훈 다 나
온다. 몇년간 그걸 봤다.”

-임태영은 뭐라 하던가.

“첫 조가 실패했는데 자기는 후방을 차단하는 방차대로 인근 아파트 옥상(당시 북에선 2층 이상 건물을 아파트라 했다고 한다)에 있다 달아났다고 했다.”

-말이 오락가락하진 않았나.

“임은 술도 안 먹고 입만 대는 정도다. 그가 경보병 훈련지도총국장(상장)으로 있는 평양서 한번 만났는데 여전히 ‘빤츠 바람에 달기다리 갖고 임진강 건너올 때가 엊그제 같다’고 얘기했다. 그때 정말 쌩쌩했는데 이제 나 늙은 거 봐라면서.” 홍씨의 증언을 같은 여단 소속 타 대대(7대대)에 있던 최호준(56)씨도 확인했다. 그는 73년 7대대에 왔다.

-어떻게 들었나.

“신병교육대 7대대 4중대에 모인 신병 30명 앞에서 교육 중대장이 말했다. 33명이 청와대 100m 앞까지 들어갔다. 그런데 김신조가 변절해 다 잡혔는데 둘이 살아 돌아왔다.그 뒤 임태영, 우명훈이란 걸 알았다. 김신조는 비밀을 빼내고 남쪽 괴뢰가 죽였다고 했다. 다 그렇게 얘기했다.”

-임이 어떻게 넘어왔다고 들었나.

“추격도 받고, 풀도 뜯어먹고, 개구리도 먹으며 들어왔다고.” 그런데 ‘33인’에 대한 근거가 남쪽에 아예 없는 것은 아니었다. 68년 당시 김신조 조사 책임자였던 백동림씨(당시 대위, 10·26사태 때는 보안사 1국장으로 사건을 조사했다)는 직접 만나기는 거부했지만 몇 차례에 걸친 전화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몇 명이 왔나.

“기억하기로는 33명이다.”

-김신조가 이름을 다 알았나.

“잘 몰랐다. 33명을 다 못 댔다. 간첩 조직들은 가까운 사람은 알지만 100%는 모른다.”그러나 김신조는 확고히 31명이다. 자서전『나의 슬픈 역사를 말하다(1994년)』에서도 31명이다. 그에게 물었다.

-북에선 33명이라고 한다.

“처음엔 76명이었다. 동시에 서울 시내 5개목표를 공격하려 했다. 그런데 김정태(당시 정찰국장)가 김일성 재가를 받았다며 31명을 지시했다. 박정희를 먼저 하고 성공하면 재투입시키라고 했다.”

-침투할 때만 모였나.

“67년 12월에 조직돼 조마다 목표를 정해 모의 훈련을 했다. 31명이 모여 연구도 했다. 그리고 같이 들어왔다.”

-북한은 왜 33명이라 할까.

?밤에 들어올 때 31명을 봤다. 그 다음에는 모른다. 몇 명 더 붙었다 해도 그건 김정태만 안다. ?

당시 사살된 인원에 대한 정부 발표와 관계자들 증언에는 구멍이 많다. 76세 고령인 백동림씨는 당시 수사 책임자였지만 44년 전 일을 잘 기억 못했지만 “시체를 처음엔 다 못찾았다. 왜 부족하냐고 야단도 맞았다. 최종적으론 30구를 찾았다”고 했다. 백씨는 33명 남파를 말하고 있기 때문에 김신조씨를 빼면 결국 2구를 찾지 못한 셈이다.

“한 명은 시체가 없었지만 나를 제외하고 30명 모두를 사살한 것으로 일단 언론에 발표했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랬다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정확한 파악을 위해 국방부와 국정원에 관련 자료 제공을 요청했다. 국방부는 자료가 없다고 했고, 국정원은 계속 “검토 중”이라고 했다. 취재팀은 경기도 파주군의 적군 묘지에 매장돼 있는 1·21사태 사망 게릴라 28명 명단 ?언론이 정부 보도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게릴라 명단 ?국가기록원의 자료 사진에 나오는 명단 등을 종합,실제 수를 알아내려 했으나오차가 컸다.

68년 1월 26일 보도된 이름과 정부가 그 뒤 확인한 이름 중 일부는 적군 묘지에 없었다. 매장된 28명 가운데 20명만 이름이 있고 8명은 무명이다. 남측 자료만 기준으로 하면 35명의 이름이 나오고 2명은 확인 불능이다. 표기 문제를 감안해도 총 32명까지 된다. 제대로 된 자료가 없다.

탈출한 임태영과 우명훈은 출세를 거듭했다. 78년 여단 참모장이 된 임은 90년대 초 경보병 훈련지도 총국장(별 셋)이 됐다. 우는 총참모부 2전투 훈련국장(별 둘)이 됐다. 홍씨는 90년대 중반 다시 임태영을 만나기 시작 했다. 가끔 ‘달러 뭉치’를 주며 도왔다. 그런데 98년 돌연 둘은 ‘간첩 혐의’로 체포돼 사형당했다. 홍은택씨는 이렇게 설명한다.

“98년 10월 두 사람이 체포된 걸 알게 됐다. 평소 친하게 지냈고 돈도 좀 건넸던 터라 궁금도 하고 불안해 알아보기 시작했다. 보위부에서 임태영을 취조했다는 사람 중 한명을 만났다. 그 사람은 ‘임태영은 변절한 남조선 간첩’이라며 ‘변절 과정’을 얘기했다.끔찍했다.

“임태영ㆍ우명훈을 비롯한 방차대 3명은 청와대 공격조와 떨어져 인근 주택가의 지붕위에서 후방을 감시했다. 그런데 실패한 걸 알고 도주하다 잡혔다. 남측은 ‘전향하라’고 했지만 이들은 거부했다. 그러자 죽이겠다며 작두를 가져왔다. 3명 중 조장이 계속 저항하자 머리를 넣으라고 했다. 그렇게 하자 작두를 발로 밟았다.

자르는 순간 목에서 피가 뿜어져 나오면서 몸이 휘고 펄떡거렸다. 떨어진 목은 퉁퉁 튀고…임태영은 정신이 나갔다고 했다. 그래서 ‘대한민국에 충성한다’는 서약서를 쓰고 ‘김일성에게 충성해 인민군의 가장 높은 자리까지 올라가라’는 지시를 받았다. 남측은 공포 를 쏘며 쫓았고 두 사람은 따로 도망갔다. 임은 임진강을 넘었다.”

홍은택씨는 “소문이 다 퍼져서 아는 보위부 사람들은 다 그렇게 얘기했다”고 했다. 그런데 이처럼 상상을 뛰어넘는 엄청난 공작이 가능한 것일까.

백씨는 ‘목 잘린 시체’에 대해 “처음 듣는얘기”라고 했다. 그러나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 68년 1월 26일 모든 언론이 그런 시체를 보도했고, 특히 정부가 실명 확인을 하며 촬영한 사진도 있어 수사 책임자였던 그가 모를 수 없다. 당시 군 방첩대 소속으로 수사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이학봉 전 의원(육사18기)은 “말할 게 없다”고 보좌관을 통해 전해왔다.

그러나 사태 당시 중앙정보부의 다른 파트에서 근무한 이모씨는 “그런 공작이 충분히가능하다. 당시는 요즘과 달리 중정이 24시간 일을 하고 있어 그런 공작은 금세 할 수 있다”며 “다만 있었다 해도 육군 대위 수준인 백씨는 알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대한민국 충성 서약’이란 공작이 진행된 게 사실이라면 이런 최고 기밀을 북한 보위부가 어떻게 알았을까. 홍씨는 “남조선에서 자료가 올라와 두 사람뿐 아니라 많은 사람이 잡혔다”고 흥분했다. 이 말을 뒷받침할 증거가 현재는 없다. 임과 우가 고문에 못 이겨 조작된 진술을 했을 수 있다.

어쨌든 여파는 컸다. 군에서 장성급 100여 명, 대령급 50명, 사회안전부ㆍ당의 고위급 100여 명이 체포돼 간첩 혐의로 거의 다 사형 됐다고 한다. 홍씨도 달러를 준 게 문제가 돼 ‘간첩에게 자금을 조달한 죄’로 99년 체포돼 10년이 넘는 징역을 받았다. 그 중 몇 개월 정도 복역한뒤 병 보석으로 나온 그는 2000년대 초반년 탈북했다. 그 뒤 서울로 온 그는 ‘청와대 홍보수석실에서 왔다는 사람’들에게 이런 내용을 말했지만 어떤 반응도 없었다고 했다.


안성규·예영준·전수진·김경희 기자 askme@joongang.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40건 7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60 한국경제신문 정규제 논설위원의 통쾌한 무상복지론 비판토… 장학포 2011-12-09 14813 14
16259 백만명을 울린 "여보 사랑해" 동영상 댓글(1) dreamer 2012-01-22 14813 16
16258 數學 博士 '김 명호' 수학 교수님 出監(출감)| inf247661 2011-01-24 14804 15
16257 문재인 아버지 댓글(1) 신생 2014-09-14 14793 22
16256 대마초상용, 문학지망 소녀들과 여관전전 작가 이외수씨 … 애국손녀 2011-12-05 14788 23
16255 북괴 김일성 세습독재에 대를이어 충성하는… 한글말 2012-01-18 14787 10
16254 파독(派獨) 광부 기념회관 지만원 2009-12-21 14784 13
16253 박그네와 최태민 댓글(1) 無眼堺 2011-09-02 14775 13
16252 민족 영웅 박정희, 전라도 왕 김대중 오막사리 2010-10-02 14757 31
16251 . 댓글(1) HiFi 2011-06-12 14753 16
16250 젊은이의 선망직업이 연예인이라는 것은 국력쇠퇴의 증거 Jonas 2011-01-18 14749 16
16249 독도를 지킨 박정희대통령각하 댓글(1) 뉴클리어 2011-08-29 14745 13
16248 . 댓글(1) HiFi 2010-12-15 14737 10
16247 박노자의 무서운 말들! 동탄 2011-07-22 14737 10
16246 국방부 제2연평해전 전사자 보상 특별법 포기 댓글(1) 김제갈윤 2010-11-29 14730 12
16245 김정일 시찰 ‘105 땅크사단'은 '악마의 부대' 흐훗 2011-01-03 14713 14
16244 北 북중 국경지역에 탈북 막기 위해 조명지뢰 매설 中.… 소강절 2011-04-12 14709 10
16243 오바마 미국 대통령, 6.25 전쟁 정전기념일 선포문 … 한글말 2011-07-28 14704 14
16242 사형제를 폐지해서는 안되는 이유, 보라! 정남규의 얌체… 댓글(5) 흐훗 2009-11-22 14701 16
16241 故 '정 명환' 將軍님을 追慕하며{'하늘 구름'} inf247661 2009-11-23 14689 12
16240 이거 뭔가 좀 이상한거 아닙니까? 현우 2011-06-13 14674 17
16239 교내폭력 기승... -조선일보 또 발작 댓글(1) 엽기정권 2010-02-09 14656 9
16238 이상진 교육위원 서울시 교육감 선거출마 "전교조 척결을… 댓글(1) 엽기정권 2010-03-25 14653 15
16237 의대 동문이 본 안철수 교수, 그가 정치를 할 수 밖에… 댓글(2) 검은바다 2012-02-17 14645 14
16236 MB ← 건의 = 김태우, 남주홍, 박관용, 지만원 댓글(1) 나두 2010-12-30 14630 16
16235 고속터미널, 서울역 사물함서 펑! 평!... 소강절 2011-05-12 14626 9
16234 반역질 한상열, 징역선고! 댓글(3) 장학포 2011-01-22 14606 14
16233 단물 빠지면 뱉어버리는 북한 지도층의 수법 레몬향 2011-10-06 14606 11
16232 美정부 ‘전작권 전환 연기’ 한국여론 타진 댓글(1) 엽기정권 2010-03-15 14605 10
16231 워싱턴 시장 수갑차다…'권력'에도 예외없이 채워진 수갑… 한글말 2011-06-13 14595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