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戰作權 전환時点 안좋아…靑 연기 요청땐 수용될것”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2012 戰作權 전환時点 안좋아…靑 연기 요청땐 수용될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엽기정권 작성일10-03-09 17:40 조회9,085회 댓글1건

본문

“2012 戰作權 전환時点 안좋아…靑 연기 요청땐 수용될것”
‘2012년 전작권 전환’ 美전문가 4인의 엇갈린 해법
동아닷컴ㅣ2010년 03월09일ㅣ조회 22  

      
  2010-03-09
“예정대로 넘겨야… 연기땐 비용 있을것”

최신형 네비게이션 0원! 선착순 1000명! 대한민국 남자81% 여친생기면 이것부터  
2012년 전시작전통제권이 한국군에 이양되면 안보 공백이 생길 것이란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 동아일보가 만드는 인터넷 방송 뉴스 ‘동아 뉴스스테이션’(station.donga.com)은 봄철 개편에 따라 신설된 ‘글로벌 스코프’ 코너에서 전작권 논란에 대한 미국 내 전문가들의 분석과 진단을 직접 들어봤다.

대면 또는 전화를 통해 최근 이루어진 인터뷰에서 미국 전문가 4명은 전작권을 둘러싼 한국과 미국 내의 분분한 의견만큼이나 서로 다른 진단과 전망을 내놓았다.

○ “청와대 직접 요청하면 받아들일 것”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으로 한반도 주요 정책을 담당했던 마이클 그린 조지타운대 교수는 “(한국 정부가) 전환 시기를 연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청와대가 백악관의 지휘 당국(command authority level)인 NSC에 이를 직접 요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린 전 보좌관은 “그러면 백악관은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한국의 노무현 정부 당시 부시 행정부와의 전작권 협상은 미국의 도널드 럼즈펠드 장관 독주 아래 국방부가 주도해 부처 간 면밀한 (한반도 군사작전, 북한에 보낼 사인 등에 대한) 협의 없이 이뤄졌다. NSC와 국무부도 관련 논의에 충분히 참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 “전작권 전환은 예정대로”

그러나 부시 행정부 시절 미 국무부 한국과장이었던 데이비드 스트로브 미 스탠퍼드대 동아시아연구소 부소장은 “전작권 전환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연기가 바람직하다고 보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전에 매여 있는 미국군 대신 한국군이 북한군의 공격을 방어하고 무력화하는 데 필요한 만큼의 지상군력(the bulk of the ground forces)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며 자국군에 대한 전작권을 갖는 것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연기한다면 그에 따른 비용 있을 것”

버락 오바마 대선캠프에서 아시아 정책고문으로 활동한 고든 플레이크 맨스필드재단 사무총장은 “전작권 전환 시점에 대한 우려를 (올 초) 한국의 국방장관이 표명한 마당에 미 행정부가 유연성을 보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이미 합의된 계획이 연기되면 이에 따른 비용(cost)이 생기기 마련”이라면서 “한국 정부도 이에 따라 발생하는 비용 및 부담을 분담하는 것에 유연함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 “2012년은 좋은 시점 아니다”

랠프 코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태평양포럼 소장은 2012년은 북한이 핵보유국으로서의 ‘강성대국’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2012년은 (북한에 보낼 메시지 등) 여러 이유들을 감안한다면 좋은 시점은 아니다. 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성숙하고 개방된 태도로 토론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안 기자 jkim@donga.com
----------------------------

[뉴스테이션/글로벌 스코프]한미 ‘2012 전작권 전환’ 연기론 솔솔
  
(박제균 앵커)여러분 안녕하십니까. 3월 8일 동아 뉴스스테이션입니다.
3월을 맞아 개편한 동아뉴스스테이션, 오늘은 '김정안 기자의 글로벌 스코프' 시간입니다.
한반도 내 비상사태 시 한국군의 작전을 통제할 권한, 즉 전시작전통제권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김 현수 앵커) 지금은 한미연합사령관이 갖고 있는 전시작전통제권, 즉 전작권은 2012년에 한국군에 돌아올 예정인데요. 하지만 한국 정부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청와대가 전작권 전환 연기를 미국 백악관에 직접 요청해야한다는 미국 내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끕니다. 영상뉴스팀 김정안 기자가 미국 전문가들을 직접 취재해 전작권을 둘러싼 논란의 핵심을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자료 영상)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2009년 6월 백악관 로즈 가든,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 회견
"양국 정상은 동맹의 건재함과 미국의 한반도 방어에 대한 약속이 변함없음을 재확인했습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미 동맹의 강건함을 강조합니다.

미국의 동아시아 전문가들도 한 목소리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습니다.

(전화 인터뷰) 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선임보좌관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을 가장 신뢰할만한 아시아의 파트너 중 한명으로 꼽는다고 백악관 측으로부터 들었다."

(인터뷰)고든 플레이크/ 맨스필드 재단 사무총장
"그동안 충분히 주목받지 못한 사실은 미국과 서울, 그리고 도쿄 간 협력의 수준이 (이전 행정부에 비해) 크게 개선됐다는 점이다."

그러나 한미 동맹의 핵심 중 하나인 전작권을 둘러싸고 물밑에서 미묘한 기류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전작권이 전환되고 한미연합사가 해체되는 2012년을 전후해 주한 미군 병력이 감축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전작권 전환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는 미국 측의 공식 방침은 여전합니다.
하 지만 2012년 전작권 전환이 미칠 파장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미국 내에서도 나오고 있습니다. 노무현 정부와 함께 당시 협상을 진행한 조지 W 부시 행정부 내 분열로 전작권 문제에 대한 다각도의 검토 작업이 이뤄지지 못했다는 지적입니다.

(전화인터뷰) 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NSC 선임보좌관
" 백악관 NSC, 국무부 등이 당시 (전작권 논의 과정에서) 충분히 참여하지 못했다고 본다. 솔직히 미 국방부는 (전략적 유연성 차원에서) 주한 미군에 대한 보다 많은 옵션을 갖기 원했던 것이다. 보다 거시적인 측면에서 북한과 중국, 그리고 한국 국민에게 어떤 신호를 보낼지에 대한 충분한 검토는 당시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는 또 2012년 전작권이 전환되고 한미연합사가 해체되면 한미 동맹의 견고함이 변질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전화 인터뷰) 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NSC선임 보좌관
"(군) 작전 계획, 준비 그리고 (전쟁) 억제력 면에서 (연합사가 없는) 미일 동맹은 한미 동맹보다 월등히 비효율적이다. (한미)연합사야 말로 동맹의 보석이다. 그 연합체가 바로 능력을 나타내기 때문이다."

북한이 핵보유국으로서의 '강성대국'을 목표로 하고 있는 2012년, 전작권이 전환되고 한미연합사가 해체된다는 점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전화인터뷰) 랄프 코사/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태평양포럼 소장
"(전작권 전환이 예정된) 2012년은 (북한에 보낼 잘못 된 메시지 등) 여러 감정적인 이유들을 감안한다면 좋은 시점은 아니다. 이에 대해 성숙하고 개방된 태도로 토론해 봐야 한다."

그러나 부시 행정부 시절 한반도 정책에 관여했던 데이비드 스트라우브 전 국무부 한국 과장은 설익은 우려라고 일축합니다.

(전화인터뷰)데이비드 스트라우브/ 전 미 국무부 한국 과장
"전작권 전환 시점이 연기될 거라고 생각지 않으며 바람직하다고도 보지 않는다. 한국군은 북한군에 비해 월등하다. 한국은 (유사시) 자국 군을 지휘할 충분한 위치에 있다."

브릿지 스탠드 업: 김정안/영상뉴스팀
양국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은 아직 변함없습니다. 재협상을 할 경우 정치적 부담도 상당합니다. 하지만 물밑 논쟁은 여전히 뜨겁습니다.

그렇다면 재협상은 가능한 것일까.

(기자 질문)
"이미 미 국방부에서는 (전작권 전환 연기 등) 재협상을 상당히 꺼리는 분위기가 감지되는 데…."

(전화인터뷰)마이클 그린/전 백악관 NSC선임보좌관
"맞다. 하지만 청와대에서 전환 시점을 연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한다면 백악관은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정부가 면밀한 내부 검토 뒤에도 전환 시기를 연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미국은 이를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하지만 버락 오바마 대선 캠프에서 아시아 정책고문으로 활동한 고든 플레이크 맨스필드 재단 사무총장은 이미 합의된 사안을 뒤집으려 한다면 그에 따른 대가가 따를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인터뷰)고든 플레이크/맨스필드 재단 사무총장
" (월터 샤프 주한미군 사령관 등은) 미국이 예정대로 전작권을 전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하지만 만일 한국 정부가 아직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하면 미 행정부는 이를 경청하고 전환 시점 연기에 대해 다시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믿는다. 하지만 (그에 따른) 비용은 있을 것이다."

재협상을 요구하는 방법론을 두고도 당장 청와대가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과 시간을 두고 생각해 봐야 할 문제라는 유보론으로 나뉩니다.

(전화 인터뷰)마이클 그린/전 백악관 NSC선임 보좌관
"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청와대와 백악관이 이 문제 대한 비공개 검토를 하길 바란다. 2011년 (한미연례안보협의회)까지 미루면 미 정부나 군 차원에서 이미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관련 작업이 진행돼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서로 눈치만 살피기보다는 전작권 전환 시점을 연기할 필요가 있다면 지금 움직여야 한다는 조언입니다.

(전화 인터뷰)랄프 코사/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태평양포럼 소장
"(별도 조치 대신) 현재의 협의 절차를 통해 자연스럽게 의견 개진을 하면 된다."

협상 당시 한반도 안보를 둘러싼 다각도의 논의가 부족했다는 미 전 행정부 당국자의 지적은 귀 기울여봐야 할 대목입니다.

클로징 스탠업: 김정안/영상뉴스팀
"환경이 바뀌었다면 때론 정책도 바뀌어야 합니다. 지금은 그 필요성을 진단해 볼 때입니다."

동아일보 김정안입니다.



출처 : 홍관희박사의 안보전략연구소
http://khhong.com/article/view.php?id=khinc_News&no=7417

댓글목록

엽기정권님의 댓글

엽기정권 작성일

같은 글 자꾸 올리는 것 같아 죄송합니다만,,,



맹박정권 출범때부터 한국정부가 요구하면 연합사해체중단 논의가 가능하다는 미국측 신호가 있었습니다.
그런대 맹바기는 전혀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되려 흥정타령운운하며 연합사해체 중단을 요구하는 애국세력에게 지들도 생각하고 있다는 식으로 호도하며 무마 시킬려고 하고 있습니다.
미국한테는 불쾌감을 주고,,,

어용인사를 동원해서 정부차원에서 나서면 안되고 향군이 나서야 한다는 둥 횡설수설을 해대고 있습니다.
비록 노시개 정권이 반역정권일망정 정권차원에서 이루어진 일을 구속력 없는 민간(?)이 나서서 뒤집어야 한다고????
향군이 나서서 능력껏 뒤집어 보라는 것입니까??


맹바기의 의도는 분명합니다.

연합사해체 굳히기에 들어간 것입니다.
자신의 선거공약이기도 했던 연합사해체중단을, 천만인서명까지 받은 연합사해체중단을,애국세력이 그토록 요구하는 연합사해체중단을,,,
기어코 어기면서 굳히기로 가려는 것입니다.


남은 방법은 애국세력이 힘을 모아 궐기하는 것 뿐입니다.
간교하고 기만적인 맹바기의 꽁수를 애국세력이 정면에 나서서 명명백백, 단호하게 꾸지람해야 합니다.
2004년 10월 4일 시청앞 백만인 집회와 같은 대규모 집회로 애국세력의 힘과 의지를 단호히 보여주어야 합니다.


위기사 마지막에
"환경이 바뀌었다면 때론 정책도 바뀌어야 합니다. ,,,"
라고 했는데,,,

사실 환경이 바뀐 것은 아닙니다.
애초에 연합사해체도 좌빨정권의 정치적인 책동이었습니다.
해결 또한 정치적차원에서 풀수있는 것입니다.

환경이 바뀐것은 아니고, 애초에 반역정권의 반역책동의 일환이었을 뿐이지요.
반역정권이 반역책동을 기어코 완수하고야 말겠다는 맹바기를 엄중히 심판해야 합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154건 1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54 북한정권이 조총련의 교과서를 만들어준다! 댓글(1) 흐훗 2010-03-07 10620 8
15853 어느 시민의 "김대중 광신도" 모습 장학포 2010-03-07 10628 11
15852 "金大中·盧武鉉 10년 간 북한인권 가장 개선?!" 라덴삼촌 2010-03-08 8289 7
15851 북한 급변사태, 어디까지 왔나 댓글(1) 라덴삼촌 2010-03-08 11035 10
15850 육군사관학교 총동창회 회원대화마당의 글 댓글(4) 통일은 2010-03-09 9287 22
열람중 “2012 戰作權 전환時点 안좋아…靑 연기 요청땐 수용… 댓글(1) 엽기정권 2010-03-09 9086 8
15848 요미우리신문, “MB ‘독도 발언’사실이다” 흐훗 2010-03-10 10868 7
15847 땅굴 특종기사, 경원일보 황민호 기자님께 격려를 보내주… 라덴삼촌 2010-03-11 13039 15
15846 `戰作權전환 延期論' 美서 急부상 댓글(3) 엽기정권 2010-03-11 11297 7
15845 김정일, "南종북세력과 협력 現정권 퇴진하라" 라덴삼촌 2010-03-12 8681 9
15844 이명박 대통령, 이것도 좀 밝히면 라덴삼촌 2010-03-13 10544 20
15843 도시共匪 방치하는 ........ 라덴삼촌 2010-03-13 9038 16
15842 김정일 "종북·반정부세력과 연합해 남한 정권 퇴진 앞당… 현우 2010-03-13 10714 10
15841 이해찬이 왜 나오나? 댓글(7) 흐훗 2010-03-14 7750 11
15840 안희정의 反美청년회, 어떤 조직이었나? 라덴삼촌 2010-03-14 10556 9
15839 北, 대청해전 패배 설욕 대전차유도탄 배치? 라덴삼촌 2010-03-14 12330 12
15838 '左右대립'이 문제가 아니라 '左派'가 문제다 라덴삼촌 2010-03-14 10477 9
15837 북한의 성고문과 미인계 지만원 2010-03-14 47950 42
15836 1천명 규모 해외파병 부대 7월 창설 라덴삼촌 2010-03-15 11790 9
15835 "김정일, 유럽 은행에 40억달러 숨겨놔" 댓글(3) 현우 2010-03-15 12472 12
15834 美정부 ‘전작권 전환 연기’ 한국여론 타진 댓글(1) 엽기정권 2010-03-15 14421 10
15833 "절대 변절 않는다" 손 자른 李光宰 의원 라덴삼촌 2010-03-16 10171 12
15832 박정희 대통령 살해와 연관이 없지 않는........ 댓글(1) 라덴삼촌 2010-03-16 15209 15
15831 학교 빼앗기 10단계 댓글(1) 흐훗 2010-03-16 10489 14
15830 MB 대선자금과 4대강 사업 지만원 2010-03-16 9428 20
15829 대한민국이 사라질 수 있다!? 지만원 2010-03-16 8950 33
15828 [중앙일보사설] ‘4대강’ 그동안 뭘 했기에 주교단까지… 지만원 2010-03-16 9886 20
15827 <연합시론> 갈수록 열악해지는 북한 인권상황 지만원 2010-03-16 9566 14
15826 '김정일 一線 후퇴론'까지 나온다! 라덴삼촌 2010-03-16 9636 8
15825 "北 지도부內 갑작스런 균열 발생할 수도" 라덴삼촌 2010-03-16 10595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