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南종북세력과 협력 現정권 퇴진하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정일, "南종북세력과 협력 現정권 퇴진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0-03-12 17:12 조회8,687회 댓글0건

본문

 

written by. 강치구

열린북한방송, 평양 발 복수의 고위급소식통 확인

 북 김정일이 핵문제를 주제로 하는 남북대화는 절대 허용할 수 없으며, 남한의 종북주의세력들과 협력해 이명박 정부의 퇴진을 속히 진행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열린북한방송(대표 하태경)이 12일 보도했다.

 열린북한방송은 평양 발 복수의 고위급소식통에 의해 이러한 소식을 접했으며, 지난달 13일 김정일이 국방위와 당중앙위, 외무성 책임일군들과 담화에서 이러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왔다.

 소식통에 의하면, 김정일은 “지금 남조선 괴뢰당국은 북남대결을 조장하는 시대착오적인 대북정책을 계속 추구하면서 앞으로 우리 체제를 반대하는 광란적인 키-리졸브 같은 핵전쟁책동과 불순한 모략소동으로 북남관계를 대결에로 몰아가고 있다”며 “이러한 남한과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처하여 미국과는 지속적인 정치적인 대화를 추구하나 조미관계에 의하여 따라올 수밖에 없는 남한정부와는 강력한 우리의 군사정치적인 힘을 보여주면서도 경제적인 협력을 위한 대화를 병행하라”고 말했다고 한다.

 특히, 김정일은 “남한의 종북주의세력과 반정부세력과의 협력 사업을 잘 하여 현 정권의 퇴진을 하루 빨리 앞당기도록 해당 관련기관들이 적극 노력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한국내 친북세력이 김정일의 지시를 받고 있다는 설을 직접적으로 확인해주는 대목이다.

 또, 소식통은 “북한 내 각 당 민방위조직들은 키-리졸브 훈련기간 진행되는 북한 군부의 군사작전훈련에 발맞추어 전례 없는 대규모의 합동군사훈련을 진행할 것을 최고사령관의 명령으로 지시했다”고 전했다.

 열린북한방송은 이러한 김정일 지시를 반영하듯 올해 들어 북한은 남한이 제안한 그랜드 바겐 논의에는 일절 대꾸하지 않고 오직 개성 공단, 금강산, 개성관관 등 경제협력 분야 대화에만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방송은 이명박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북한이 남한을 단지 경제협력의 대상으로만 여기는 생각을 바꿔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인용하면서 “북한이 한국을 핵 문제 협상 대상으로 여기지 않고 오직 경협 논의 대상으로만 생각하고 있는 것에 대한 직접적인 불만 표출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한편, 김정일이 한국내 종북주의세력 및 반정부세력과의 관계를 드러낸 이상 공안 당국의 철저한 수사가 요구되는 동시에 대북관계 정부 관계자들의 경각심이 촉구된다 하겠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 親北인사 100명 발표
8월15일 1차 친북인명사전 발간
李庚勳(조갑제닷컴 인턴기자)   
 
 
 
  12일 오전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위원장 고영주, 이하 국정위) 주최로 ‘親北(친북)·反(반)국가행위 人名(인명)사전(이하 친북인명사전)’ 1차 수록 예정자 명단발표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에는 국정위의 高永宙(고영주) 위원장(前서울남부지검장), 李東馥(이동복) 고문(前 국회의원), 梁東安(양동안) 집행위원(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이 참석했다.
 
  국정위 산하 친북인명사전 사전편찬위원회(위원장 고영주 이하 편찬위)는 지도위원(국정위 고문, 자문단)과 감수위원(관련 전문가 10여 명), 집필위원(전·현직 대학교수, 연구원 등)으로 구성됐다. 편찬위는 2007년 2월 발족돼 그해 3월부터 8월까지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 5000여 명을 선정했고, 2008년 6월 1차 대상 100여 명을 선정해 집필에 착수했다.
 
  위원회는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의 개념을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인 자유 시장경제 원리와 자유민주주의이념 및 국가정통성을 부정하고 북한당국노선이나 맑스·레닌 노선을 정당화하며 이에 입각한 행위(헌법정신 부정행위, 국보법 위반행위, 반국가활동 등)를 지향, 선동한 인사’라고 규정했다.
 
  위원회는 3월18일 국정위 홈페이지(www.crnn.org)를 통해 1차 대상자 100명의 주요 활동 내용을 공개하고 일간지 광고를 통해 편찬기준, 절차, 방법과 대상자 이의신청, 심사절차 등을 공지한다. 그 후 4주간 1차 선정대상자들로부터 이의 신청접수를 받아 심사한 후 8월15일 ‘친북반국가행위인명사전(1)’을 발간할 계획이다. 8월 중에는 2단계 200명을 선정, 편찬 작업을 거쳐 12월 중으로 ‘친북반국가행위 인명사전(2)’을 발간할 예정이다.
 
  향후 위원회는 2011-2015년까지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 5000여 명 중 1000여 명을 선별해 편찬 작업을 펼친다. 사전 한 권당 친북·반국가 행위 대상자 100명씩 담아 10권 분량(총 1000명)의 사전을 발간할 계획이다.
 
  梁東安 집행위원은 이번 1차 친북인명사전 선정 기준에 대해 “생존해 활동하고 있는 자, 자신의 분야에서 영향력이 있는 자, 사회적 지명도가 있는 자를 우선적으로 1차 대상자에 포함시켰다”고 했다. 2차 친북인명사전부터는 사전 출판 기준 5년 이내 사망자도 포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직 대통령 김대중과 노무현이 포함될 수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그럴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하 명단
 출처 -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
 
 <친북-반국가 행위 인사 100명 명단>
 
 
 ◆재야권(재야운동권-노동계) 36명
 강순정(연방통추 공동의장) 권오현(민가협 양심수후원회 명예의장) 김광일(다함께 운영위원) 김승국(평화만들기 대표) 김종일(평통사 사무처장) 나창순(범민련 명예의장) 노중선(4월혁명회 상임대표) 문성현(前 민주노동당 대표) 민경우(前 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처장) 박석률(민자통 의장) 박석운(노동인권회관, 前 진보연대 공동대표) 박세길(새사연 연구위원) 배은심(前 반미여성회 회장) 백기완(통일문제연구소장) 송갑석(전대협 동우회장) 오종렬(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 윤원탁(실천연대 공동대표) 이경원(범민련 남측본부 사무처장) 이규재(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이승구(이시우·사진작가) 이승환(민화협 집행위원장·前 한청의장) 이재춘(활동가) 이재현(현장실천연대 의장) 임동규(통일광장 대표) 임헌영(민족문제연구소 소장) 전상봉(공동성강화를 위한 서울시민연대 대표) 정광훈(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 前 전농의장) 정대연(한국진보연대 집행위원장) 정욱식(평화네트워크 대표) 조덕원(21코리아 대표) 최열(환경재단 대표) 최일붕(다함께 대표) 표명렬(평화재향군인회 회장) 한상렬(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목사) 한충목(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 허영구(前 민주노총 부위원장)
 
 ◆학계(前-현직 교수) 17명
 강만길(고려대 명예교수) 강정구(동국대 교수) 김근식(경남대 교수) 김세균(서울대 교수) 김수행(前 서울대 교수) 서중석(성균관대 교수) 손호철(서강대 교수) 신영복(성공회대 석좌교수) 안병욱(카톨릭대 교수-前 진실화해과거사위원장) 오세철(연세대 명예교수) 이영희(前 한양대 교수) 이장희(외국어대 교수) 이철기(동국대 교수) 장상환(경상대 교수) 정해구(성공회대 교수) 조국(서울대 교수) 한홍구(성공회대 교수)
 
 ◆종교계 10명
 김민웅(목사-성공회대 교수) 김상근(목사-615 공동위 남측위원장) 문규현(신부-前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대표) 문정현(신부-통일평화재단 이사장) 법타(승려-평화불교협의회 의장) 수경(승려-불교환경연대 대표) 진관(승려-불교인권위원장) 함세웅(신부-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홍근수(목사-평통사 공동대표) 효림(승려-실천승가회 명예대표)
 
 ◆문화예술-언론계 13명
 김경호(국민일보 부장-前 기자협회장) 박종화(음악가) 백낙청(평론가-서울대 명예교수) 백무산(시인) 신준영(남북역사학자협의회 사무국장·前 말지 기자) 안영민(민족21 편집국장) 오연호(오마이뉴스 대표) 윤민석(운동권 가수) 이창기(자주민보 대표) 장명국(내일신문 사장) 정일용(연합뉴스 기자-前 기자협회장) 조정래(소설가) 황석영(소설가)
 
 ◆법조계 3명
 김승교(변호사-실천연대 상임대표) 박원순(변호사-희망제작소 상임이사) 임종인(변호사-前 국회의원)
 
 ◆의료계 2명
 이상이(제주대 의대 교수) 권정기(의사-前 진보의련 의장)
 
 ◆정치권-관계 14명
 강기갑(국회의원-민노당 대표) 권영길(국회의원) 김근태(민주당 상임고문-前 국회의원) 김창현(민주노동당 울산시당위원장) 노회찬(진보신당 대표-前 국회의원) 손장래(민족21 고문-前 안기부 차장) 오영식(前 국회의원) 우상호(민주당 대변인) 이인영(前 국회의원) 이재정(前 통일부 장관) 이종석(前 통일부 장관) 임종석(前 국회의원) 최규식(국회의원) 한상범(前 의문사진상규명위 위원장)
 
 ◆해외 5명
 김명철(조미평화센터 소장-일본) 김현환(재미동포전국연합 부의장-미국) 노길남(민족통신 대표-미국) 박용(범민련 공동사무국 사무부총장-일본) 송두율(독일뮌스터대 강사-독일)
 
 
 
 
 
 
 
 
 
 
 
 
 
 
 
 
 
 
출처 : 조갑제닷컴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165건 1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65 북한정권이 조총련의 교과서를 만들어준다! 댓글(1) 흐훗 2010-03-07 10624 8
15864 어느 시민의 "김대중 광신도" 모습 장학포 2010-03-07 10635 11
15863 "金大中·盧武鉉 10년 간 북한인권 가장 개선?!" 라덴삼촌 2010-03-08 8296 7
15862 북한 급변사태, 어디까지 왔나 댓글(1) 라덴삼촌 2010-03-08 11043 10
15861 육군사관학교 총동창회 회원대화마당의 글 댓글(4) 통일은 2010-03-09 9293 22
15860 “2012 戰作權 전환時点 안좋아…靑 연기 요청땐 수용… 댓글(1) 엽기정권 2010-03-09 9091 8
15859 요미우리신문, “MB ‘독도 발언’사실이다” 흐훗 2010-03-10 10874 7
15858 땅굴 특종기사, 경원일보 황민호 기자님께 격려를 보내주… 라덴삼촌 2010-03-11 13045 15
15857 `戰作權전환 延期論' 美서 急부상 댓글(3) 엽기정권 2010-03-11 11303 7
열람중 김정일, "南종북세력과 협력 現정권 퇴진하라" 라덴삼촌 2010-03-12 8688 9
15855 이명박 대통령, 이것도 좀 밝히면 라덴삼촌 2010-03-13 10550 20
15854 도시共匪 방치하는 ........ 라덴삼촌 2010-03-13 9043 16
15853 김정일 "종북·반정부세력과 연합해 남한 정권 퇴진 앞당… 현우 2010-03-13 10718 10
15852 이해찬이 왜 나오나? 댓글(7) 흐훗 2010-03-14 7755 11
15851 안희정의 反美청년회, 어떤 조직이었나? 라덴삼촌 2010-03-14 10561 9
15850 北, 대청해전 패배 설욕 대전차유도탄 배치? 라덴삼촌 2010-03-14 12338 12
15849 '左右대립'이 문제가 아니라 '左派'가 문제다 라덴삼촌 2010-03-14 10482 9
15848 북한의 성고문과 미인계 지만원 2010-03-14 47971 42
15847 1천명 규모 해외파병 부대 7월 창설 라덴삼촌 2010-03-15 11795 9
15846 "김정일, 유럽 은행에 40억달러 숨겨놔" 댓글(3) 현우 2010-03-15 12477 12
15845 美정부 ‘전작권 전환 연기’ 한국여론 타진 댓글(1) 엽기정권 2010-03-15 14425 10
15844 "절대 변절 않는다" 손 자른 李光宰 의원 라덴삼촌 2010-03-16 10176 12
15843 박정희 대통령 살해와 연관이 없지 않는........ 댓글(1) 라덴삼촌 2010-03-16 15214 15
15842 학교 빼앗기 10단계 댓글(1) 흐훗 2010-03-16 10493 14
15841 MB 대선자금과 4대강 사업 지만원 2010-03-16 9431 20
15840 대한민국이 사라질 수 있다!? 지만원 2010-03-16 8955 33
15839 [중앙일보사설] ‘4대강’ 그동안 뭘 했기에 주교단까지… 지만원 2010-03-16 9890 20
15838 <연합시론> 갈수록 열악해지는 북한 인권상황 지만원 2010-03-16 9569 14
15837 '김정일 一線 후퇴론'까지 나온다! 라덴삼촌 2010-03-16 9639 8
15836 "北 지도부內 갑작스런 균열 발생할 수도" 라덴삼촌 2010-03-16 10599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