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이 가장 싫어한 사람은 지만원이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대중이 가장 싫어한 사람은 지만원이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11-21 13:21 조회11,463회 댓글1건

본문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8/16/2007081600081.html



“DJ 숨겨진 딸은 국정원 ‘현안 1호’ ”
“노벨상에 방해될까봐 1년간 도청”

2005년 검찰 수사 기록

“DJ딸, 김홍일씨에 오빠, 오빠… 조풍언씨가 생활비 대줘
DJ, 햇볕정책 비판 지만원씨 싫어해… 1년반 집중 도청”

이진동 기자 jaydlee@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김진 기자 mozarti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김대중(DJ) 정권 시절인 2000년 국가정보원이 DJ의 ‘숨겨진 딸’ 문제를 최대 현안으로 판단, 관련 인물을 집중 도청했던 것으로 15일 밝혀졌다. 또 햇볕정책 반대론자인 군사평론가 지만원(65·시스템미래당대표·구속)씨도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이후 도청대상이 됐으나, 이는 DJ가 지씨를 유달리 싫어했기 때문이었다. 이 같은 사실은 15일 본보가 단독 입수한 2005년 검찰의 국정원 불법도청 수사기록을 통해 드러났다. 2005년 12월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주요 인사 1800명을 상시 도청했다는 사실은 포함됐으나, DJ의 숨겨진 딸에 대한 도청내역은 공개되지 않았다.

◆DJ 숨겨진 딸 문제는 ‘현안 1호’

수사기록에 따르면, 김은성 전 국정원 2차장은 2000년 4월 부임 직후 당시 8국(과학보안국)의 유모 국장으로부터 DJ의 숨겨진 딸과 생모 김모씨가 DJ의 장남 김홍일 전 의원에게 돈을 요구한다는 내용의 보고를 받았다. 보고에는 “그 여자(숨겨진 딸)가 김 의원에게 ‘오빠, 오빠’ 하며 전화한 내용과 무기중개상 조풍언씨와 통화도 했다”는 내용이 들어있었다. 또 조씨가 수년간 이들 모녀에게 경제적인 지원을 해줬고, 조씨가 미국으로 건너간 뒤에는 2000년 5월 작고한 엄익준 전 2차장이 관리해왔다는 내용을 보고 받았다고 김 전 차장은 진술했다. 김 전 차장은 2005년 검찰 수사 결과 불법도청 혐의로 징역 1년6월을 선고받았었다.

DJ의 ‘숨겨진 딸’은 1970년 당시 국회의원이던 DJ와 김모(당시 24세)씨 사이에 출생한 혼외자로 알려졌다. ‘DJ의 딸’은 2005년 4월 SBS의 시사프로가 추적 보도해 처음으로 세간에 알려졌다. 방송 후 DJ측은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김 전 차장은 차장 재직(2000년 4~2001년 11월) 당시 이 문제가 DJ의 노벨상 수상(2000년 12월)에 장애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현안 1호’로 특별히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김 전 차장은 또 숨겨진 딸의 생모 김씨가 2000년 6월 자살한 사실도 통신첩보(도청)로 파악, 당시 임동원 원장에게 중요한 문제로 긴급 보고했으나, 임 전 원장이 “밖에 나가면 큰일이다. 보안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차장은 “언젠가 김홍일 전 의원에게 사실관계를 묻자 김 전 의원이 ‘몰라요, 그런 것 없어요’라고 말문을 막았던 적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임 전 원장은 검찰수사에서 “김 전 차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적 없다”며 “2005년 방송을 보고 (딸 문제를)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DJ가 유별나게 싫어한 지만원씨

김 전 차장과 김모 전 8국장은 “군사평론가 지만원씨를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이후부터 2001년 말까지 도청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차장은 “어찌된 영문인지 모르나 DJ가 제일 싫어하는 사람이 지만원씨였고, 통신첩보(도청내용)만 20여 회가 넘었다”고 말했다. 김 전 8국장은 “강연회 등에서 DJ와 햇볕정책을 비난하고 다닌 지씨와 관련, 국정원장 비서관으로부터 ‘원장님이 관심이 크다. 첩보를 수집하라’는 지시를 전달받은 기억도 있다”고 진술했다. 또 햇볕정책에 비판적이었던 당시 통일부 김형기 차관도 국정원의 도청 대상이었다. 지씨는 “국정원으로부터 도청과 강연방해 등 해코지를 당해 피해를 입었다”며 임동원 전 원장과 국가를 상대로 5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 현재 소송이 진행 중이다.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김대중이가 이를 갈면서도 어쩌지 못했던것은 지만원 박사님이 도무지 트집잡을 흠이 없었다는 증거..

퍼온글 목록

Total 15,566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5494 54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2291 200
15564 피고 임동원이 원고 지만원에 저지른 구체적 범죄사실 지만원 2011-03-09 10146 343
15563 대선 전자개표기 컴퓨터 제작업체 '관우정보 기술 유재화… 산머루 2012-03-31 28274 252
열람중 김대중이 가장 싫어한 사람은 지만원이었다! 댓글(1) 지만원 2010-11-21 11464 237
15561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70144 198
15560 숨겨진 전모 Long 2018-05-28 2117 197
15559 미국의 소리 ! Long 2018-07-10 1704 183
15558 이대로 가다간 대한민국은 없어진다. Long 2018-05-20 19509 153
15557 노무현, 자살 전날 밤 폭음한 권양숙과 대판 부부싸움 … 김종오 2010-03-22 53230 145
15556 도저히 이해 안가는 전라도 / A Shin Ctr 규마니 2018-03-01 1540 144
15555 조갑제닷컴에 4일간 게재된 인격살인의 글을 고소한다. 댓글(1) 지만원 2012-01-26 7263 120
15554 삼성이 쓰러지면 다같이 쓰러질 사람들이-시사웹툰 - 윤… 진실한사람 2018-05-28 1686 111
15553 미국의 소리.긴급뉴스! 현우 2018-04-22 2048 109
15552 잡놈의 예찬글 ! 댓글(1) Long 2018-07-14 1806 108
15551 들통난 임종석의 비밀을... Long 2018-02-10 1798 107
15550 이정현 이놈아 댓글(3) Long 2019-02-05 824 107
15549 조갑제닷컴에 인격살인적인 글을 게시한 나머지 3인의 글 댓글(2) 지만원 2012-01-26 7430 106
15548 이놈 전 세계에서 .... 댓글(2) Long 2018-05-26 1627 106
15547 미국은 엄청난 전쟁 준비를 하고 있다기에.... Long 2018-04-05 1798 104
15546 한국년들은 XX년들 댓글(2) 박애플망고 2018-05-01 1827 104
15545 대한 항공이 공격 당하는 진짜 이유를 보니.... 댓글(2) Long 2018-05-14 1986 103
15544 대통령 탄핵과 파면 - 국제변호인포럼 / A Shin … 규마니 2018-04-17 1022 99
15543 이제 삼성이 시동 걸었다기에.... 댓글(2) Long 2017-12-21 1379 96
15542 한국엔 그 난리 치더니… 中, 러시아판 사드 이달말 배… mozilla 2018-05-16 1070 96
15541 조선닷컴 토론마당에서 펌 댓글(2) 고와 2015-07-29 2070 95
15540 대한민국 법조계의 침묵! / A Shin Ctr 규마니 2018-04-17 1202 95
15539 변희재 직격탄 "채동욱라인은 범죄집단" 댓글(3) 한반도 2013-09-22 3541 94
15538 드디어 "삼성"이 칼을 들었다 ! 댓글(2) 닛뽀 2018-01-04 1743 94
15537 안희정 이놈이... Long 2018-03-10 1882 9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