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변절 않는다" 손 자른 李光宰 의원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절대 변절 않는다" 손 자른 李光宰 의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0-03-16 09:39 조회10,258회 댓글0건

본문

'對北전단 살포 처벌 법안' 발의
金成昱   
 <앞에 이어>
 
 親盧핵심인 이광재 의원도 6·2지방선거에 도전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강원도당위원장인 李의원은 9일 『당에서는 강원도지사 출마를 권유하고 있다』면서 『4월쯤 공식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재 의원은 親北주사파 조직인 연세대 「구국학생동맹」 핵심간부로 활동했었다. 그는 대학시절 스스로 오른손 둘째손가락을 잘랐고 이로 인해 군대를 면제받았다. 그의 저서 「우통수의 꿈」은 당시 상황을 이렇게 적고 있다.
 
 《全斗煥 정권은 철권을 휘둘렀다. 저항의 강도도 더해갔다. 주변의 선배와 친구들이 하나씩 죽어갔다. 학생회관에서 떨어지는 학생도 있었고, 제 몸에 불을 지르는 학생도 있었다. 1986년 신림동 4거리에서 서울大 김세진과 이재호가 분신을 시도했다. 몸에 불이 붙어 비틀거리면서 구호를 외쳤다. 떨어진 간판에 살점이 녹아 내렸다. 그 장면을 보며 나는 분노에 치를 떨었다.
 
  나도 투신과 분신을 생각했다. 그 생각은 망령처럼 나를 따라다녔다. 그러나 나는 죽을 용기가 부족했다. 죽지는 못하지만 사는 한 포기하지는 않겠다고 다짐했다. 태극기 하나를 샀다. 손가락을 잘라 태극기에 혈서를 썼다.
 
 「절대 변절하지 않는다」
 
 나는 그 피 묻은 태극기를 이화여대 선배에게 건넸다. 나를 지켜봐 달라고》

 
 李의원은 1985년 身檢(신검)을 받고 2급 현역입영대상 판결을 받지만, 1986년 입대한 뒤 곧바로 귀가 조치됐다. 『변절하지 않기 위해』 손가락을 잘라서 오른손 검지가 없었기 때문이다.
 
 李의원은 그해 「右手 제2수지 지절결손」으로 제2국민역(면제) 대상이 됐다. 그는 이듬해인 1987년 11월18일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입건돼 1988년 3월11일 징역2년, 집행유예 3년, 자격정지 2년 刑이 확정됐지만, 같은 해 12월21일 특별 사면된다.
 
 李의원의 斷指(단지)사건을 특종 보도한 2005년 6월호 월간조선은 李의원과 경쟁했던 한나라당 金龍學(김용학) 후보의 증언을 싣고 있다. 내용은 이렇다.
 
 『여러 후보들이 「당신 손가락이 왜 없느냐」고 따져 묻자, 李의원은 답변을 하지 않았다. 계속 질문이 이어지자 李光宰 후보는 「우울해서 잘랐다」고 짧게 대답했다. 하도 어이가 없는 답변을 해서 다른 후보들이 더 이상 묻지 않았다』
 
 <「對北전단 살포 처벌 법안」 발의>
 
 李의원은 18대 국회에서 「對北전단 살포 처벌」 법안을 공동발의하고 소위 「북한인권법의 외통委 전체회의 날치기 처리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李의원은 2008년 11월24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간단체의 對北전단 살포를 법적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민주당 최철국 의원이 주도하는 「수소 등 특정고압가스를 풍선 및 애드벌룬에 주입해 용도에 맞지 않게 사용하는 것을 방지하는 「고압가스 안전관리법」 개정안 발의에 참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李의원은 2010년 2월11일 「북한인권법 외통위 전체회의 날치기 처리 규탄 성명서」를 통해 『북한인권법은 북한주민들의 실질적인 인권 증진에 기여하기는커녕 오히려 이 법 제정으로 인한 남북관계 경색의 장기화, 체제위협을 의식한 북한주민들에 대한 통제 강화 등을 초래하여 북한주민들의 실질적 인권을 억압할 수 있는 「反북한주민법」』이라며 『이 법은 「뉴라이트 지원법」이다. 북한인권 증진이라는 미명 아래 대북 삐라·풍선 살포단체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성명에는 민주당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인 김충조, 박상천, 박주선, 송민순, 신낙균, 이광재, 이미경, 정동영, 정세균 등이 참가했다.
==========

  정재학   2010-03-16 오전 8:22
오냐 나는 내 손가락 두 개를 잘라서라도 이 역적놈들을 반드시 기억해 주마

민주당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인 김충조, 박상천, 박주선, 송민순, 신낙균, 이광재, 이미경, 정동영, 정세균
  lexrota   2010-03-16 오전 12:52
북한 동포에 대한 외부로부터의 정보전달을 차단하기위해 김정일과 보조를 나란히 맞추고 있군요.

김정일 지지자에 대한 공직자격박탈법을 신속히 입법해야 할 것입니다.
  모닝스타   2010-03-15 오후 11:07
손꾸락을 짜르면서까지 군대가 가기 싫은 넘이 구케의원이라니...
개가 똥을 싸다가 웃을일이다..
  개화   2010-03-15 오후 7:09
손가락 자르고 군복무를 하지않은 자가 국회의원이라니 이런 개00들이 득실거리는 국회는 의원수를 반으로 확 줄여야 된다.
厚顔無恥의 잡배들.까라 두라.

출처 : 조갑제 닷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87건 53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97 "北 잠수정, 21차례나 몰래 동해 들락거렸다" 지만원 2010-04-06 10420 9
396 서해전선 이상있다 현우 2010-04-05 11483 10
395 빨갱이 숙주 대통령의 진면목 댓글(3) 흐훗 2010-04-05 10514 20
394 국방장관에 전달된 대통령 메모 지만원 2010-04-05 9544 19
393 "북, 수상함정 교전서 남한 못 이긴다고 보고 은밀히.… 현우 2010-04-05 10007 8
392 천안호 침몰에는 이스라엘式 응징이 필요하다 (이동복) 댓글(2) 한글말 2010-04-05 8182 16
391 [서석구] 남한 주사파에 대한 이해와 대처 & 군 기밀… 댓글(1) 흐훗 2010-04-04 9188 12
390 경제가 어디서 잘못됐는가 현우 2010-04-04 10280 9
389 이틀만에 ‘거짓말’ 밝혀져… 北동태 파악 사실 은폐 의… 지만원 2010-04-03 9922 20
388 국방연구원 부원장 김태우 박사의 뉴욕 안보 강연, 다시… 장학포 2010-04-03 8240 15
387 한명숙 전 총리의 도덕성은 끝났다! 현우 2010-04-03 7735 21
386 김국방 '어뢰 가능성' 언급… 집중해부 지만원 2010-04-03 8140 13
385 < 사 설 > 국회, 천안함 사건 국정조사 하라 라덴삼촌 2010-04-03 9915 10
384 박근혜, "북한, 국가 인정 안 돼" 댓글(8) 산구 2010-04-02 9801 33
383 김정일의 '3일 전쟁계획' 댓글(1) 엽기정권 2010-04-01 8249 15
382 군 고위 관계자 “사격 지시한 건 함장 아닌 군 지휘부… 댓글(1) 지만원 2010-04-01 9656 20
381 북한 잠수함전력 해부- 下 라덴삼촌 2010-04-01 15255 14
380 서울 박영선 민주당 의원, 말조심 하시라우요 댓글(1) 라덴삼촌 2010-04-01 11093 16
379 북한보다도 남한의 좌익세력을 먼저 잡아야.. 현우 2010-04-01 6840 17
378 청와대 핵심참모는 누구일까? (추가) 흐훗 2010-04-01 8583 13
377 좌파진영, 북한 연계설 차단에 혈안, 이유는? 은거인 2010-04-01 9202 10
376 군통수권자인가, 재난대책위원장인가 댓글(1) 흐훗 2010-03-31 8772 18
375 조선일보 정치부장, "청와대가 北개입 가능성 축소 진원… 댓글(3) 엽기정권 2010-03-31 10305 10
374 “천안함 침몰은 북한군의 보복 기습” 댓글(1) 흐훗 2010-03-30 8616 29
373 백령도의 분노 댓글(1) 지만원 2010-03-30 10444 32
372 둘러대는 정부 댓글(1) 지만원 2010-03-30 9363 21
371 안보의 침몰 - 윤창중 칼럼위원 (추가, 대공레이더도 … 댓글(3) 흐훗 2010-03-30 8786 21
370 국세청,김대중의 유산 세무조사 나섰다는데.....과연 … 댓글(2) 장학포 2010-03-30 9436 14
369 天安艦 沈沒 時, 北傀 偵察機 出現의 意味! inf247661 2010-03-29 9733 4
368 北언론, 천안함 침몰 사흘째 계속 `침묵' 댓글(1) 라덴삼촌 2010-03-29 10378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