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사라질 수 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대한민국이 사라질 수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03-16 14:16 조회9,044회 댓글0건

본문

 

                         대한민국이 사라질 수 있다!?


"2012년 이후 대한민국 사라질 수 있다"

박승춘 전 국방부 정보본부장 "남한, 북 적화 시나리오대로 움직여"

"한미연합사 해체→주한미군 철수→핵위협과 함께 적화통일 기도"

ⓒ 뉴데일리   온종림 기자 

박승춘 전 국방부 정보본부장


"한국은 지금 북한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흐름을 국민이 전혀 모르고 있거나 무관심하다는 것입니다"


박승춘 전 국방부 정보본부장(예비역 중장)은 못내 안타깝다는 표정이었다. 26일 조갑제의 현대사 강의가 열리는 자리에서였다.


"2012년 한미연합사 해체는 곧바로 북의 연방제 통일 전략과 연계됩니다. 북한은 이미 6.25 직후부터 60년 동안 잘 짜여진 시나리오를 가지고 대남통일전략을 실행에 옮겨왔어요"


박 장군은 “북한 적화통일 시나리오의 결정판이 바로 2012년 4월17일 한미연합사 해체”라고 못박았다. "지난 10월 4일 중국의 원자바오가 방북했을 때 김정일은 이례적으로 환대를 했습니다. 6자회담 참가를 설득하러 온 것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김정일은 원자바오를 환대해 결국 미북 대화를 먼저 해서 그 결과를 보고 6자회담 참가를 결정하겠다는 자신의 뜻을 관철시킨 겁니다"


박 장군은 "미북 대화를 통해 북한은 위장 평화공세를 벌이며 한미연합사의 예정대로의 해체를 노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사 해체 다음 수순은 주한미군 철수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은 불 보듯 뻔한 일입니다. 여건을 조성해서 남침 때 6.25처럼 미국이 개입하면 안되므로 핵과 미사일로 미국의 개입을 막고 적화통일 하는 것입니다"


박 장군은 "한미연합사 해체는 곧바로 제2의 한국전쟁 가능성을 크게 열어놓는 일"이라며 “2012년 이후 대한민국이 존재한다는 것을 누구도 담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장군은 지난 21, 22일 한국을 찾은 게이츠 미 국방장관이 이례적으로 한국행 기내에서 회견을 열고 ‘한미연합사의 예정대로 해체’를 언급한 것은 다른 의미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국민에게 예정대로 해체한다는 점을 다시 알리고 아무 준비도 안하고 국민에게 문제점을 얘기하지도 않는 한국 정부에 보낸 ‘경고’의 의미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한미상호방위조약이 갖는 재산적 가치가 380조원 정도 된답니다. 미국으로선 자신들의 부담이 큰 이 조약을 벗어나고 싶은 판에 노무현 정부가 먼저 전작권 환수 제안을 하니 ‘울고싶은 아이 뺨 때려준 격이 됐습니다"


박 장군은 이 같은 현실적인 위협 속에서 우리 국민의 안보 불감증이 너무 심각하게 무너진 상태라고 말했다. "누구도 북한에 대해 올바르게 가르치지 않았습니다. 지난 60년 동안 울진 삼척 무장공비 침투사건, 청와대 기습사건, 아웅산 테러사건, KAL기 폭파 사건, 연평해전 등 많은 도발이 있었어도 제대로 국민을 일깨우지 않았습니다" 박 장군은 "되레 북한의 가난만 강조해 도와야할 동족, 전쟁을 일으킬 힘이 없는 나라로 인식하게 만든 것은 북한의 대남전략에 우리가 넘어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장군은 "1000만명이 작전권 환수 반대 서명을 했는데도 정부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며 "대한민국이 영원할 것이라는 믿음은 착각"이라고 말했다.

육사 27기인 박 장군은 군 최고 군사정보기관인 국방부 정보본부 북한 정보부에 중령 때 들어가 북한정보부에서만 중장까지 4계급을 진급한 정보통이다. 2004년 7월14일 제2연평해전의 원흉인 북한의 등산곶 684호가 NLL을 침범하자 단호한 대응을 했다. 북한이 이를 문제 삼자 노무현 정권은 그를 처벌하고 북에 사과하려고까지 했다. 박 장군은 이에 대항해 스스로 군복을 벗었다. 좌파 정권 10년동안 당당히 권력에 맞섰던 몇 안되는 장군 중 하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92건 53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02 생존한 대위: 피격 가능성 제기 지만원 2010-04-06 9438 15
401 청와대 "국방장관 전달메모 대통령 지시 아니다" 댓글(2) 지만원 2010-04-06 11966 12
400 [천안함 침몰] [어뢰 가능성] 메모 받고 바뀐 답변 지만원 2010-04-06 10068 10
399 청와대 메모 한장 지만원 2010-04-06 10061 10
398 "상어급 北 잠수함 사라져(천안함 침몰한 26일 전후에… 지만원 2010-04-06 11065 6
397 "北 잠수정, 21차례나 몰래 동해 들락거렸다" 지만원 2010-04-06 10427 9
396 서해전선 이상있다 현우 2010-04-05 11490 10
395 빨갱이 숙주 대통령의 진면목 댓글(3) 흐훗 2010-04-05 10519 20
394 국방장관에 전달된 대통령 메모 지만원 2010-04-05 9550 19
393 "북, 수상함정 교전서 남한 못 이긴다고 보고 은밀히.… 현우 2010-04-05 10012 8
392 천안호 침몰에는 이스라엘式 응징이 필요하다 (이동복) 댓글(2) 한글말 2010-04-05 8185 16
391 [서석구] 남한 주사파에 대한 이해와 대처 & 군 기밀… 댓글(1) 흐훗 2010-04-04 9191 12
390 경제가 어디서 잘못됐는가 현우 2010-04-04 10284 9
389 이틀만에 ‘거짓말’ 밝혀져… 北동태 파악 사실 은폐 의… 지만원 2010-04-03 9926 20
388 국방연구원 부원장 김태우 박사의 뉴욕 안보 강연, 다시… 장학포 2010-04-03 8243 15
387 한명숙 전 총리의 도덕성은 끝났다! 현우 2010-04-03 7737 21
386 김국방 '어뢰 가능성' 언급… 집중해부 지만원 2010-04-03 8144 13
385 < 사 설 > 국회, 천안함 사건 국정조사 하라 라덴삼촌 2010-04-03 9917 10
384 박근혜, "북한, 국가 인정 안 돼" 댓글(8) 산구 2010-04-02 9803 33
383 김정일의 '3일 전쟁계획' 댓글(1) 엽기정권 2010-04-01 8252 15
382 군 고위 관계자 “사격 지시한 건 함장 아닌 군 지휘부… 댓글(1) 지만원 2010-04-01 9658 20
381 북한 잠수함전력 해부- 下 라덴삼촌 2010-04-01 15261 14
380 서울 박영선 민주당 의원, 말조심 하시라우요 댓글(1) 라덴삼촌 2010-04-01 11097 16
379 북한보다도 남한의 좌익세력을 먼저 잡아야.. 현우 2010-04-01 6842 17
378 청와대 핵심참모는 누구일까? (추가) 흐훗 2010-04-01 8586 13
377 좌파진영, 북한 연계설 차단에 혈안, 이유는? 은거인 2010-04-01 9207 10
376 군통수권자인가, 재난대책위원장인가 댓글(1) 흐훗 2010-03-31 8776 18
375 조선일보 정치부장, "청와대가 北개입 가능성 축소 진원… 댓글(3) 엽기정권 2010-03-31 10309 10
374 “천안함 침몰은 북한군의 보복 기습” 댓글(1) 흐훗 2010-03-30 8621 29
373 백령도의 분노 댓글(1) 지만원 2010-03-30 10447 3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