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韓을 삼키려 이빨 드러낸 中國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北韓을 삼키려 이빨 드러낸 中國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엽기정권 작성일10-03-19 20:32 조회8,424회 댓글1건

본문

北韓을 삼키려 이빨 드러낸 中國

필요하다면 중국과 일전(一戰)을 각오해야 한다.

2008년 4월27일 서울에서 행패부리는 중국인들
 1.
 중국이 한국, 미국과 함께 북한 정권의 붕괴를 포함해 급변사태(急變事態) 대비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SBS가 18일 단독 보도한 바에 따르면, 중국은 다음달 16일부터 베이징과 장춘 등지에서 한국, 미국 등과 함께 북한 급변사태 대비 비공개 토론회를 갖는다고 중국의 한 소식통이 전했다. 이 토론회엔 중국 정부 산하의 중국현대국제관계연구원, 한국의 국방연구원, 미국의 태평양사령부 등이 관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충격적인 것은 「북한의 핵무기 안전성 확보 문제」에 대한 토론방향이다. SBS는 『이를 위해 유엔평화유지군 형태의 중국인민해방군 개입 방식을 놓고 3국간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간략한 뉴스로 전체의 맥락을 파악하긴 쉽지 않다. 중국이 의도적으로 흘린 뉴스라는 느낌도 지울 수 없다. 북한 급변사태 시 중국인민해방군 개입(介入)이라니? 대체 이게 무슨 말인가?
 
 2.
 북한지역은 대한민국의 영토(領土)이다. 북한정권(政權)은 미(未)수복지역인 북한지역을 불법적으로 통치하는 반(反)국가단체이며, 북한주민(住民)은 공산독재에서 해방시켜야 할 대한민국의 국민(國民)이다. 북한의 급변사태는 60년 열전(熱戰)과 냉전(冷戰)의 종식이며, 이에 대한 해결의 주체(主體)는 대한민국이다.
 
 북한의 핵무기 안전성 확보의 主體 역시 대한민국과 동맹국가인 미국이 돼야 한다. 이것을 위해 韓美연합군은 「작전계획」을 준비해왔다. 중국이 핵무기 안전성 확보를 위해 북한에 개입(介入)하는 것은 주권침해 행위이다. 국제법상 불법(不法)이며, 이를 정당화하기 위해 유엔평화유지군의 모양새를 띠는 것도 용납할 수 없다.
 
 미국은 핵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과 타협하려는 스탠스를 취할 수 있으나 대한민국은 어떠한 경우에도 이것을 막아야 한다. 만일 중국이 북한 급변사태 시 인민해방군을 들여보낸다면 대한민국은 이를 외침(外侵)으로 규정하고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3.
 상당수 한국인이 중국의 개입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 인민해방군이 들어갈 리도 없고, 들어간다 해도 오래 머물진 않는다는 것이다. 소위 북한민주화에 천착해 온 이들도 이 같은 주장을 하는데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주체사상(主體思想)과 사회주의(社會主義)에 대한 환상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했음을 극명히 보여주는 주장이다.
 
 본질적 문제는 「중국의 군사적 개입」 이전에 김정일 이후 「중국의 정치적·경제적·문화적 개입」 그 모든 것이다. 김정일 이후 소위 「친중정권(친중예속(隸屬)정권, 친중괴뢰(傀儡)정권)」이 탄생하면 조선로동당은 붕괴(崩壞)되지 않고 회생(回生)한다. 설령 조선로동당이 무너져도 또 다른 간판을 내 건 공산당독재가 부활할 것이다. 공산당이 다시 살아나면 친북좌파도 사라지지 않는다. 한반도는 북한 공산당 + 친북좌파 연합세력에 이어 중국공산당까지 가세하면서 「좌파삼각형(red-triangle)」이 완성될 것이다.
 
 Red-Triangle이 나오면 대한민국은 남미화(南美化), 적화(赤化)의 수렁에 다시 빠진다. 결정적으로 핀란드화(Finlandization)된다. 핀란드화란 중요한 일을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고 강대국 뜻을 먼저 살피는 상황이다. 중국에 한국의 주권이 점점 자주, 점점 깊이 침해되는 현상이다.
 
 중국의 자장(磁場)에 들어간 한국은 중국에 유화적(宥和的)으로 대응하게 되고 이 같은 심리적 대응은 도덕적 변화를 부를 것이다. 미국 중심의 해양(海洋)문명권에서 중국 중심의 대륙(大陸)문명권으로 이탈되는 것이다.
 
 4.
 미국은 역사상 제국주의의 특징을 가장 적게 보인 「선량한 제국(帝國)」이었다. 세계가 팍스아메리카나(Pax-Americana) 아래서 가장 큰 번영을 누린 이유도 그 때문이다. 미국과 동맹을 맺었던 지난 60년은 우리에게도 축복(祝福)이었다. 단군(檀君) 이래 최대의 발전도 한미동맹을 통해 가능했다.
 
 미국은 2차 대전의 敵國인 일본, 독일에게도 한 없이 너그러웠다. 배상도 없었을 뿐 아니라 사회를 재건시켰다. 점령지에서 대가 없이 물러났다. 한반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제국주의완 거리 멀었다. 북한을 점령한 소련이 흥남의 첨단 공장 설비를 뜯어가는 동안 미국은 남한을 경제적으로 원조했고, 나라가 만들어지자 순순히 떠났다. 6·25때는 5만 명의 청년이 피를 흘려줬다.
 
 중국은 압제적(壓制的) 나라다. 중국공산당은 특히 무자비했다. 50년대 공산혁명 이래 60년대 문화혁명을 거치면서 수천만 명의 자국민을 굶겨죽이고, 때려죽였다. 주변국과는 끊임없이 영토분쟁을 일으켜왔다. 티베트를 장악한 것은 물론 인도, 일본, 베트남, 舊소련과 다퉈왔고 타이완에 대한 무력침공을 준비해왔으며 6·25때는 한국을 침략했다. 아시아 인권유린은 중국이 진앙(震央)이다. 중국은 최악의 제국주의적 속성을 보이고 있다.
 
 중국은 점점 대놓고 제국주의를 추구하면서 중국 중심 질서(Sinocentric order)를 세우려 할 것이다. 「중국공산당은 이미 공산주의자가 아니므로 더더욱 중국적이어야 한다」는 말이 있다. 중국은 민족주의(民族主義)를 이용해 전제적(專制的) 정권의 정당성을 합리화해 갈 것이다. 경제가 발전해 자유에 대한 중국인의 열망이 커질수록 공산당 정권은 민족주의를 더 부추길 수밖에 없다. 공산당 정권은 바라건 바라지 않건 민족주의에 바탕을 둔 제국주의 정책을 강화할 것이다. 무엇보다 중국제국주의의 가장 큰 불똥을 맞는 것은 바로 대한민국이다.
 
 5.
 중국제국주의는 이미 현실화됐다. 베이징올림픽 성화 봉송 기간 보여준 중국유학생(?)들의 광란과 폭동은 작은 예에 불과하다.
 
 2008년 5월27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 진강은 『韓美군사동맹은 지나간 역사의 유물이며 냉전시대의 군사동맹으로 현대 세계의 안보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말은 이명박 대통령의 방중(訪中) 직전 나온 말이다. 진강은 이틀 후 자신의 발언이 완전한 것이며 계통을 밟아 이뤄진 중국 정부 공식입장임을 재확인했다. 타국의 동맹관계를 조롱하는 명백한 주권침해 발언을 국가원수 방문 직전 내뱉었다. 그것이 지금의 중국이다.
 
 당연한 말이지만 한국의 친중화(親中化)는 반미화(反美化), 즉 미국과의 관계가 소원해진다는 것을 뜻한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포린어페어스(foreign affairs) 2008년 7월8일자 「국익을 다시 생각함(Rethinkimg the National Interest)」이라는 글에서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오스트레일리아 동남아시아의 요소 국가들 일본과 강하고 민주적인 동맹을 누린다(democratic alliance)...또한 남한도 가난과 독재에서 민주주의와 번영으로의 고무적인 여행을 자랑할 수 있는 역사를 지닌 범지구적 동반자(global partner)가 되었다.』
 
 한국은 partner, 호주, 동남아국가, 일본은 alliance! 이것이 한국에 실망한 미국의 반응이다. 만일 한반도가 중국의 영향력 아래 「조금 더」 빨려 들어간다면, 자유통일도, 북한해방도, 일류국가도 먼 나라 이야기가 돼버릴 것이다.
 
 7.
 「중국식 개혁·개방」이라는 사기극을 앞세운 「親中정권 탄생」은 비과학적일 뿐 아니라 반민족적이다. 중국에 대한 낭만적 호감으로 인민해방군의 개입(介入)을 방관하거나 심지어 지지하는 것은 반역 그 자체이다.
 
 북한 급변사태는 민족의 자주와 존엄과 미래를 가를 결정적 사건이다. 대한민국은 헌법의 명령에 따라 북한을 끌어안아야 한다. 2300만 북한주민의 자유와 4700만 남한국민의 번영을 위해 필요하다면 중국과 일전(一戰)을 각오해야 한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0년 03월19일 03시06분  

댓글목록

엽기정권님의 댓글

엽기정권 작성일

이빨은 오래전부터 들어내고 있었습니다
종북배중사대꼴통정권 10년이 억지로 외면한 것이지요.

중국이라면 '묻지마 ok' 풍토를 만들어 놓고,,,
한중간에 무슨 문제있으면 되려 한국탓을 하는게 좌빨놈들 좌빨언론들이지요.

중국이 북한핵개발을 지원했다는(정책뿐아니라 기술적으로도,,,) 말들은 종종있었습니다만,
또, 방치를 넘어서 조장한다는 말들도 있었습니다만, 북한점령을 위한 핑계로도 이용되고 있군요.



북한 유사히 연고권에서 대한민국을 앞설 나라는 없습니다.

중국이 들먹거리는 조중우호조약(94년 북폭때는 사실상 사문화됬다고 발뺌 했다가,,,)은
상대가 침략을 당했을때의 조약입니다.
(최근 북한은 자동개입조항을, 요청이 있을때로 바꾸자고 했다고 합니다.)
북한 유사시는 북한이 침략을 당할가능성보다, 내부붕괴의 가능성을 더 보고 있습니다.
내부붕괴와 침략은 다릅니다.
(조중우호조약과 대한민국과 북한과의 관계등은 좀더 연구가 필요할듯 합니다. )

현행 대한민국법은 북한을 한국영토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제적으로도 대한민국과 북한은 특수관계가 인정되고, 북한 유사시 연고권은 당연 대한민국입니다.
이점을 한국은 더욱더 국제적으로 알려야 합니다.
(위 기사을 의도적으로 흘린것 같다고 하시는데,,,
저도 그렇게 봅니다. 중국의 개입을 공공연히 알려서 기정사실화로 나가겠다는 뜻이겠지요.
대한민국 또한 북한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을 펼것임을 공공연히 알리고 그 정책을 현실로 실행해야합니다.
중국의 북한 점령은 침략이라는 것을 명백히 국제적으로 공언하고 한국의 입장을 지지로비를 해야 합니다.

다만 중국이 유엔군의 깃발을 앞세우고 간다고?? 그럴수 있을까요?
그럴 가능성보다는 그런식으로라도 우선은 개입설부터 뿌리고 싶다는 것이라 봅니다.)


북한유사시 한국이 그 책임을 진다는 것을 명확히 해야합니다.
(좌빨정권 10년에 북한을 남의 일인듯이 방관하는 자세가 제3국의 개입을 더욱 부추킨다는 말 유념.
북한은 불안정한데, 누군가 가서 정리를 해야 하는데, 그 최대 당사자인 한국이 발뺌하니 제3국의 간섭이 더욱 힘을 얻는 것입니다.)


중국의 침략성을 들어낼수록, 한미동맹은 더욱더 중요해집니다.
(그런대 맹바기 저놈은 뭐하는 꼴통인지,,,)
북한 유사시 한국이 주도적으로 북한을 접수하고 ,미국은 동맹국으로서 한국의 공식요청으로 진주하는 것이 좋다고 봅니다.
(통일후 미군이 북한주둔 운운,,,
정리를 위해서 일시적으로 북에 진주할수는 있겠지만, 북한에 주둔해야할 이유는 그다지 없을것 같습니다.
미국의 군사능력으로는 남한에 있으나 북한에 있으나 큰의미는 없다고 봅니다. 다만 중국에 대한 심리적 차원정도,,,)


중국이 북을 점령한다면,
북에 친중정권을 세울지 직접지배할지는 모르겟으나,,(괴뢰정권을 세울 쉐도우내각 인물을 보호하고 있다고 오래전부터 말이 있었습니다만,,)
친중정권이든, 직접 지배든 북한은 이미 끝났습니다.
대한민국이 존재하는한 북한은 어쩔수 없이 경쟁상대를 가질수밖에 없고, 승패는 오래전에 결정났습니다.
다만 중국이 점령하면 좀더 혼란상황이 길어질뿐, 달라질 것은 없다고 봅니다.

중국이야 말로, 섣불리 북한을 접수했다간 티벳,위그루까지 토해내는 경우가 생길수도 있습니다.


중국의 침략성에 대비해서라도 종북꼴통들을 확실히 청소해야 합니다.
이놈들은 자신들의 역적질을 감추기 위해서도 차라리 북한을 중국이 먹었으면 하는 놈들입니다.
그래서 더욱더 중국의 침략성을 억지로 감추고, 중국을 우호적으로 보게끔 만드는 놈들입니다.


가장 시급한 일은 종북꼴통의 확실한 청소와 한미동맹의 재건입니다.
이 두가지 보다 더 시급한 국가현안은 없습니다.
이 두가지 보다 더 시급한 국가생존현안은 없습니다.




2007년 광우난동 직전의 중국인 서울난동은 성균관대 재학중이던 중국공안이 기획했습니다.
그러나 한국 정보기관은 이런 사실을 사전에도 몰랐고, 사후에도 대책이 없었습니다.
(좌빨정권이 국가정보기관을 무력화 시킨 결과입니다. 또 좌빨방송 좀비씨는 이난동을 한국인들이 너무 오버한다고 되려 한국을 힐난,,,)
(언론에 보도가 안됐지만,,작년에도 안산에서 중국인들이 난동을 일으킨일이 있습니다.)

작년 한국에 귀화한 외국인이 2만 수천명에 달합니다.
그중 대다수가 중국인입니다.
중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큰규모의 간첩망을 운용하는 나라입니다.
저많은 귀화인중에 제2의 중국인 서울난동을 일으킬 자들이 숨어있을 것입니다.

그런대도 '묻지마 중국ok'가 꼴통속에 박힌 좌빨들,,,
재앙이 다가오는 듯 합니다.




「중국식 개혁·개방」?
중국은 북한이 개혁개방에 성공해서 자신들의 영향력을 벗어나면 그게 더 큰 문제인 놈들이지요.
그래서 양빈도 잽싸게 구속,,,
중국식 개혁개방을 북한에 요구한다는 철없는 소리나 지껄이는 자들이 지식인입네 하는게 한심할뿐,,,

퍼온글 목록

Total 16,384건 53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24 전쟁을 결심해야 전쟁이 없다 댓글(2) 라덴삼촌 2010-04-11 11479 14
423 50년전 오늘, 김주열君의 시신이 떠오른 날. 댓글(1) 흐훗 2010-04-11 13756 18
422 더욱 분명해진 것 -김동길 댓글(1) 현우 2010-04-11 9592 21
421 외국인 교수의 일침! 장학포 2010-04-10 11427 20
420 내부의 어뢰! & 댓글(3) 흐훗 2010-04-09 10239 14
419 “北, 이란제 ‘스텔스 어뢰’ 도입 추진해왔다” 지만원 2010-04-09 10837 15
418 한명숙, 거액의 불법 정치자금 또 드러나.. 댓글(2) 현우 2010-04-09 11690 11
417 천안함 공격은 북한 인민무력부 ! 라덴삼촌 2010-04-09 9649 7
416 北 "금강산관광 새 사업자와 시작할 것" - 두말말고 … 현우 2010-04-09 10188 9
415 “천안함 침몰, 군사기밀 노출 심각해” 댓글(1) 현우 2010-04-09 7327 6
414 칠성파 두목, 어렵게 잡아 그냥 풀어주는건 또 뭔가? 현우 2010-04-08 15399 9
413 북의 상어급 잠수함이..김동길 현우 2010-04-08 11296 16
412 "어뢰터져도 생존자가 화약 냄새 맡는 건 不가능" 댓글(1) 흐훗 2010-04-07 9261 8
411 전작권전환 감정적으로 결정 지정학적 측면서 재검토해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4-07 13096 9
410 국가의 총체적 위기 상황을 접하면서 엽기정권 2010-04-07 11831 11
409 만화처럼 보여준다 예단(豫斷)하지 말라 댓글(1) 흐훗 2010-04-07 9020 10
408 천안함 함장의 최초 상황보고 지만원 2010-04-07 11074 15
407 명예로운 선진국 MIU 관리자 2010-04-07 8058 8
406 無識한 관료와 기자들을 부끄럽게 한 고성달氏 댓글(2) 흐훗 2010-04-07 9677 10
405 軍, 천안함 의혹 사안별 해명내용 정리 댓글(1) 현우 2010-04-07 8213 8
404 국방장관과 각 세운 원세훈 댓글(3) 지만원 2010-04-07 12011 11
403 기뢰나 어뢰다(중앙일보) 댓글(1) 지만원 2010-04-07 9123 10
402 생존한 대위: 피격 가능성 제기 지만원 2010-04-06 9433 15
401 청와대 "국방장관 전달메모 대통령 지시 아니다" 댓글(2) 지만원 2010-04-06 11961 12
400 [천안함 침몰] [어뢰 가능성] 메모 받고 바뀐 답변 지만원 2010-04-06 10060 10
399 청와대 메모 한장 지만원 2010-04-06 10054 10
398 "상어급 北 잠수함 사라져(천안함 침몰한 26일 전후에… 지만원 2010-04-06 11055 6
397 "北 잠수정, 21차례나 몰래 동해 들락거렸다" 지만원 2010-04-06 10419 9
396 서해전선 이상있다 현우 2010-04-05 11479 10
395 빨갱이 숙주 대통령의 진면목 댓글(3) 흐훗 2010-04-05 10512 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