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發 위성전화 ‘생중계’ Good !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평양發 위성전화 ‘생중계’ Good !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0-03-22 14:05 조회10,928회 댓글0건

본문


글꼴크기 :

‘北 박남기 총살說’ 입수 비결은 평양發 위성전화 ‘생중계’

   
              
“주요市에 국산 3대 들여보내”
비밀장막 벗기는 매개체
‘北-中접경 휴대전화’에서
‘北전역 위성전화’로 진화

대북 민간단체들이 북한 내부를 더 깊숙이 들여다보기 위해 중국 접경지대에서의 휴대전화 사용을 넘어 이제는 평양 등 북한 중심부에 위성전화까지 들여보내고 있다.

대북 라디오방송인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는 21일 “지난해 10월부터 평양 주변 주요 도시에 한국산 위성전화 3대를 몰래 들여보내 평양에서 나오는 북한 소식을 북-중 접경지역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전해 듣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와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글로컬협력센터 소장은 “기술적으로 북한 전역에서 위성전화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탈북자를 중심으로 한 대북단체들은 그동안 북-중 국경지대에 들여보낸 휴대전화를 통해 북한 내부 정보를 입수해 왔다. 휴대전화는 북한의 화폐개혁 단행과 그 후유증, 신종 인플루엔자 발생 등 북한 내부 소식을 발 빠르게 입수하는 원천이었다. 통화뿐 아니라 문자메시지, 사진 전송 등 정보 전달방식도 다양해졌다. 일부 소식통은 중국으로 나와 e메일로 소식을 전하기도 한다.

그러나 휴대전화는 중국산을 사용하기 때문에 전파가 잡히는 신의주, 혜산, 회령 등 두만강∼압록강 연안에서만 통화가 가능하다. 이 때문에 휴대전화를 통한 1차 정보는 북-중 접경지역에 한정된다.

      
최근 화폐개혁 이후 북한 사회가 겪는 후유증에 대해서도 접경지역의 휴대전화를 통해 정보를 파악한 대북 소식지들은 혼란상이 극심하다고 전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평양을 방문한 대북단체 관계자나 외국인들에 따르면 평양은 별다른 동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이런 한계를 뛰어넘어 평양 등의 소식을 정확하게 알기 위해 북한 어디에서나 한국과 통화가 가능한 위성전화를 들여보냈다”며 “통신원들이 활동하는 지역은 안전을 위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위성전화 가격(약 100만 원)은 중국산 휴대전화(5만∼10만 원)보다 비싸고 통신비도 5배 정도 더 나온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위성전화를 사용하는 것은 휴대전화보다 훨씬 큰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는 “국경지역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단속에 걸릴 경우 생계를 위한 것이라고 둘러댈 수 있지만 평양 인근의 주요 도시에서 위성전화를 사용하다 발각되면 바로 북파공작원으로 몰려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민 대표는 “그런 위험을 감안해 최대한 조심스럽게 통신원을 운영하고 있다”며 “감청이나 도청 위험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위성전화로 확인한 북한 소식에는 어떤 게 있느냐’는 질문에 “안전을 위해 소개하기 힘들다”면서도 “박남기 전 노동당 계획재정부장이 총살됐다는 소문이 평양에서 지방으로 퍼지고 있다는 소식은 위성전화의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런 얘기를 기사화해도 되겠느냐’는 질문에도 그는 “괜찮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의 감시체제가 약화돼 이젠 주민 통제 능력을 잃었다는 판단인 듯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출처 : 미주통일신문T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84건 53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24 전쟁을 결심해야 전쟁이 없다 댓글(2) 라덴삼촌 2010-04-11 11479 14
423 50년전 오늘, 김주열君의 시신이 떠오른 날. 댓글(1) 흐훗 2010-04-11 13757 18
422 더욱 분명해진 것 -김동길 댓글(1) 현우 2010-04-11 9592 21
421 외국인 교수의 일침! 장학포 2010-04-10 11427 20
420 내부의 어뢰! & 댓글(3) 흐훗 2010-04-09 10239 14
419 “北, 이란제 ‘스텔스 어뢰’ 도입 추진해왔다” 지만원 2010-04-09 10837 15
418 한명숙, 거액의 불법 정치자금 또 드러나.. 댓글(2) 현우 2010-04-09 11690 11
417 천안함 공격은 북한 인민무력부 ! 라덴삼촌 2010-04-09 9649 7
416 北 "금강산관광 새 사업자와 시작할 것" - 두말말고 … 현우 2010-04-09 10188 9
415 “천안함 침몰, 군사기밀 노출 심각해” 댓글(1) 현우 2010-04-09 7327 6
414 칠성파 두목, 어렵게 잡아 그냥 풀어주는건 또 뭔가? 현우 2010-04-08 15399 9
413 북의 상어급 잠수함이..김동길 현우 2010-04-08 11296 16
412 "어뢰터져도 생존자가 화약 냄새 맡는 건 不가능" 댓글(1) 흐훗 2010-04-07 9261 8
411 전작권전환 감정적으로 결정 지정학적 측면서 재검토해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4-07 13096 9
410 국가의 총체적 위기 상황을 접하면서 엽기정권 2010-04-07 11831 11
409 만화처럼 보여준다 예단(豫斷)하지 말라 댓글(1) 흐훗 2010-04-07 9020 10
408 천안함 함장의 최초 상황보고 지만원 2010-04-07 11074 15
407 명예로운 선진국 MIU 관리자 2010-04-07 8058 8
406 無識한 관료와 기자들을 부끄럽게 한 고성달氏 댓글(2) 흐훗 2010-04-07 9677 10
405 軍, 천안함 의혹 사안별 해명내용 정리 댓글(1) 현우 2010-04-07 8213 8
404 국방장관과 각 세운 원세훈 댓글(3) 지만원 2010-04-07 12011 11
403 기뢰나 어뢰다(중앙일보) 댓글(1) 지만원 2010-04-07 9123 10
402 생존한 대위: 피격 가능성 제기 지만원 2010-04-06 9433 15
401 청와대 "국방장관 전달메모 대통령 지시 아니다" 댓글(2) 지만원 2010-04-06 11961 12
400 [천안함 침몰] [어뢰 가능성] 메모 받고 바뀐 답변 지만원 2010-04-06 10060 10
399 청와대 메모 한장 지만원 2010-04-06 10054 10
398 "상어급 北 잠수함 사라져(천안함 침몰한 26일 전후에… 지만원 2010-04-06 11055 6
397 "北 잠수정, 21차례나 몰래 동해 들락거렸다" 지만원 2010-04-06 10419 9
396 서해전선 이상있다 현우 2010-04-05 11479 10
395 빨갱이 숙주 대통령의 진면목 댓글(3) 흐훗 2010-04-05 10512 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