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소설가 이외수 방문 "국민행복 동참해 달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근혜, 소설가 이외수 방문 "국민행복 동참해 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기병 작성일12-09-26 01:43 조회4,644회 댓글2건

본문

박근혜, 소설가 이외수에 "국민행복 모색하는데 동참해 달라" (종합2보)

강원 방문 뒤 귀경길에 '이외수 문학관' 들러… 30여분 간 비공개 환담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후보가 25일 강원 화천군 이외수 문학관을 찾아 소설가 이외수씨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날 박 후보는 강원도 군부대 방문 일정을 마친 뒤 이외수씨와 비공개 만남을 가졌다. (박근혜 후보 캠프 제공) 2012.9.25/뉴스1 © News1 (화천=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후보가 25일 소설가 이외수씨를 만났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강원도 양구군의 국군 유해 발굴 현장 등을 방문한 뒤 귀경길에 화천군에 위치한 '이외수 문학관'에 들러 전시관을 둘러보고 이씨 부부와 환담을 나눴다고 수행했던 조윤선 대변인이 전했다.


이씨는 이 자리에서 박 후보가 전날 부친 박정희 전 대통령의 5·16군사쿠데타와 유신체제, 인혁당(인민혁명당) 사건 등 일련의 역사 문제에 대해 "헌법가치가 훼손되고 대한민국의 정치발전을 지연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사과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이번에 크게 용단을 내렸다"며 "여간 숙고한 결과가 아니고, 굉장히 힘들었을 텐데 사과한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씨는 또 "다른 후보들도 '(박 후보가) 큰 일을 했다'고 칭찬하고 있고, 국민도 새로운 정치의 모습을 기대하는 것 같다"면서 "이번 사과를 부정적으로 보거나 공격적으로 얘기하는 사람도 있고, 다른 견해를 갖고 있는 사람도 있는데 난 신경 쓰지 않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박 후보에게 "후보 수락 연설 때 문화예술 분야에 대해 신경쓰겠다고 약속해줘 고맙게 생각한다"며 "(박 후보가) 오늘 화천을 찾은 것도 국민 대화합의 증거일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에 관한 깊은 관심의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씨는 이어 "한글날을 다시 공휴일로 만들어 한글에 대한 국민의 자부심을 더 높였으면 좋겠다"며 "대선후보가 됐으니 이 점을 꼭 검토해 달라"고 박 후보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그러자 박 후보는 "정치도 문화예술과 함께 그 흐름을 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문화는 국민을 통합하고 화합을 이루는데 구심점이 되며, 국민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중요한 가치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밖에 이씨는 최근 잇단 흉악범죄와 관련, "국민의 가치관을 바꾸고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야 할 것 같다"며 "정서와 감성이 중요한 시대가 왔기 때문에 법을 고쳐서 해결하기보다 국민의 정서를 바꿔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경제민주화' 논의에 대해 "정당한 노동의 대가가 이뤄지고, 시장의 도덕성도 회복돼야 한다"며 "(재벌 대기업이) 골목상권까지 차지하려고 하는 건 너무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후보도 "그 말에 공감한다"면서 "내가 노력하면 중소기업은 중견기업이 되고, 기술혁신도 하고, 좋은 인재도 고용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세상이 돼야 한다. 그런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배석자 없이 30여분 간 비공개로 환담을 가졌다.


박 후보는 이 자리에서 이씨에게 "국민행복을 모색하는데 동참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이씨가 전했다. 사실상 대선 선거대책위원회로의 영입 등을 제의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씨는 "특정 정당의 정치인에게 조언하는 건 내 입장에서 다소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 같은 제의를 사양했다고 한다.


다만 그는 "어떤 정당이든 도움이 필요하면 조언도 하고 도와주겠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박 후보가) 하는 일은 돕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이씨는 "정치가 문화예술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달라"면서 "예술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는 사람이 세계적인 지도자가 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씨는 또 "정치의 공식이 문화예술엔 그대로 적용될 수 없다"며 앞서 영화진흥위원회가 독립영화 및 영화제 지원금을 삭감해 '좌파 영화 죽이기' 논란이 일었던 사실을 거론, "이런 점을 시정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씨는 "대한민국의 세계적 예술혼이 더 발휘될 수 있도록 정치가 키워줘야 하지 않겠냐"며 "외국에서 공부한 예술인뿐만 아니라 국내외에서 공부하는 예술가와 우리 고유의 문화유산을 세계에 자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 달라"고 주문했고, 박 후보도 이에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박 후보의 한 측근 인사는 이씨에게 "국민행복을 모색하는데 동참해 달라"고 한 박 후보의 제안에 대해 "국민을 분열시키지 않고 통합·화합의 역할을 해달라는 의미와 더 나아가 (선대위 등에서) 같이 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며 "굳이 영입 제안이라기보다는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정도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박 후보 측은 이날 박 후보와 이씨의 면담에 앞서 한 차례 이씨와 접촉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져 선대위 영입이 실제로 추진됐던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이씨는 146만여명의 트위터 팔로워를 확보한 '파워 트위터리안'으로서 2030세대(20~30대) 등 젊은 층으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작년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엔 박원순 현(現) 서울시장의 멘토단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날 박 후보의 '이외수 문학관' 방문엔 이학재 후보 비서실장과 화천이 지역구인 한기호 의원, 그리고 조 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박 후보는 이날 이씨와의 비공개 환담 시간을 포함해 약 90여분 간 이외수 문학관에 머물렀다.


댓글목록

도사님의 댓글

도사 작성일

광어를 좋아하나
외눈박이를 좋아하나
분명히 말하지
나는 사실 ㅇㅇㅇ가 좋다

돌石님의 댓글

돌石 작성일

경기병님 처럼 순수한 강원도 분에게 박근혜의 행보가 영 마음에 안드는 거... 그거, 당연합니다. 세월이 이렇군요. 이런들, 저런들, 드렁칡이 얽히듯, 뭐가 뭔지 분간이 안되는 그런 세월이요 세상입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20건 53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60 밝근혜는 과거 기독교인이었다고 하는데.... 댓글(1) Long 2016-11-04 953 2
359 미24사단에 일본군참전 경찰관 2016-11-04 1020 2
358 부역자처벌 경찰관 2016-11-05 831 2
357 북한보위부 usb장치 유심칩 등록실시 경찰관 2016-11-20 988 2
356 최전선마지막 순간까지 나는 부하와함께 할것입니다. 경찰관 2016-12-13 827 2
355 헬조선의 원인제공자는 종북좌파와 국회 이상국 2016-12-16 902 2
354 대통령 탄핵정국 만든 ‘최순실 사건’ 언론은 무슨 짓을… 진실한사람 2017-01-14 817 2
353 한국도 염소가 설사하기전까지 이런 대통령이 나왔으면 쓰… Long 2017-01-23 579 2
352 전남 지구 향토.위수.계엄 사단! - - - 光州 제3… inf247661 2017-01-29 703 2
351 特檢의, '大統領 調査 時', 유의할 事項! inf247661 2017-01-29 706 2
350 법조계, 정계, 언론계, 노동계, 사회 각계각층에 침투… 진실한사람 2017-02-01 760 2
349 진실과 정의는 봄바람처럼 되살아나는가 진실한사람 2017-02-06 532 2
348 오늘의 한국은 어디로 갈것인가? Long 2017-02-11 731 2
347 정미홍의 진정 토크 - 대구 선글라스 아저씨 오영국 진실한사람 2017-02-18 1053 2
346 뉴욕에서 Long 2017-02-25 767 2
345 산케이 “김정남,암살전 마카오서 日 前각료와 면담약속" 펑그르 2017-03-01 593 2
344 탄핵, '기긱'되면? - - - '5.18광주사태, 북… inf247661 2017-03-02 777 2
343 日本에 갔던 韓國人 體驗談 모음.txt inf247661 2017-03-02 767 2
342 衆國이 두려워하는 건 싸드가 아니다. inf247661 2017-03-02 773 2
341 '홍'가,,. inf247661 2017-03-02 712 2
340 그마음 내마음 일조풍월 2017-03-09 763 2
339 트럼프의 한국 정책에 관한 김시환 목사님 강연 준신 2017-03-12 997 2
338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이 Long 2017-03-18 913 2
337 기린대 - - - 제ⅲ군단 사령부 위병소 앞; '최 규… inf247661 2017-03-23 1037 2
336 장성민- 세월호 참사의 주범인 유병언과 문재인의 관계 일조풍월 2017-03-24 742 2
335 홍준표 "박지원과 손잡으면 영호남정권 탄생..대한민국에… 댓글(1) 자유인 2017-03-24 705 2
334 문재인 대표 출마 선언문을 보고… 진실한사람 2017-03-25 797 2
333 경기도 연천군 第이팔師 DMZ 第530GP小隊 집단 사… inf247661 2017-03-25 707 2
332 조선 '김 두한'님 글(삭제 예정} inf247661 2017-03-27 782 2
331 미국의 북한에 대해 최후의 메세지. 선제타격 훈련 진실한사람 2017-03-31 629 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