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년 '1. 21 청와대 습격'미스터리<2명 생포후 간첩 만들어 북에 보내>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68년 '1. 21 청와대 습격'미스터리<2명 생포후 간첩 만들어 북에 보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송영인 작성일12-02-05 10:05 조회5,803회 댓글1건

본문

“김신조 침투조 두 명 더 있었고 생포 후 간첩 만들어 북에 보내”

68년 ‘1·21 청와대 습격’ 미스터리

 <중앙선데이>안성규·예영준·전수진·김경희 기자 askme@joongang.co.kr | 제256호 | 20120205 입력
1968년 1월 21일 청와대 습격을 하러 왔다 생포된 김신조씨. 중앙일보는 이 사건을 특종 보도했다.
북한군 특수부대가 청와대를 습격한 1968년 1·21사태가 발생한 지 44년만에 당시 정부 발표와는 전혀 다른 증언이 나왔다. ‘북한군 124군 특수부대 게릴라 31명 중 김신조만 생포되고 30명은 사살됐다’는 게 지금까지 공개된 내용이다.

새 증언은 충격적이다. ▶침투조가 31명이 아닌 33명이었으며 ▶그중 두 명이 ‘참수(斬首·목 자르기) 협박’을 받고 남한 고정 간첩이 됐고 ▶이들은 ‘김일성에게 접근할 만큼 출세하라’는 지시를 받고 북으로 돌아갔으며 ▶이후 각각 북한군 상장(중장)과 중장(소장)으로 진급했지만 98년 신분이 드러나 사형됐다는 것이다.

이는 124군 부대의 후신인 711부대에서 5년 이상 근무한 북한군 상좌(대령)급 출신 탈북자 홍은택(57·가명)씨가 제기했다. 홍씨는 지난해 12월 본지에 이렇게 주장한 뒤 수차례에 걸친 인터뷰에서도 이를 거듭 강조했다. 본지는 그의 증언을 추적했다. 그 결과 증언의 신빙성을 높이는 증언과 증거들이 나타났다.

68년 1월 25일 오후 2시, 경기도 송추의 송추국민학교. 습격에 실패한 124군 부대를 추격하는 군 작전이 한창인 가운데 사살된 게릴라의 시신 13구를 생포된 김신조가 공개 확인하는 절차가 진행됐다. 군인에 둘러싸여 검은 바지, 검은 농구화를 신고 수갑을 등 뒤로 찬 김은 시체를 보며 이름과 나이·계급을 말하다 갑자기 한 시체를 외면했다. 중앙일보 1월 26일자 3면의 관련 기사에는 “김은 머리 없는 마지막 시체 앞에서 고개를 획 돌렸다.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한 것으로 돼 있다. 26분 만에 확인이 끝났고 ‘목 없는 시체 1구’라는 표현은 시체 명단, 사진과 함께 중앙일보를 비롯한 당시 언론에 실렸다.

본지는 나라기록관에서 더 분명한 당시 현장 사진을 찾아냈다. 당일 현장을 찍은 ‘CET0031039’를 자세히 보면 10여 구 가운데 아래에서 다섯째는 다른 이와 달리 얼굴 자리에 둘둘 말린 헝겊 더미가 놓여 있다(4면 사진 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지난 1월 26일 남양주 성락교회 시설에서 만난 김신조씨는 당시 기억을 더듬으며 “장갑차에 얻어맞았는지 (머리가) 없어졌어. 완전히 박살 난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의문은 참혹한 사진 CET0031040 (4면 사진 ②)이 상당히 해소해 준다. 들것 위 온전한 시체의 머리 옆에 놓인 이상한 형체. 확대하면 잘린 머리임을 알 수 있다. 사진은 아무 설명도 제공하고 있지 않다. 그런데 바로 이 잘린 머리가 남북 정보사의 한 장으로 기록될 만큼 엄청난 비밀을 갖고 있다는 게 홍은택씨의 증언이다.

6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이야기의 출발은 남파 게릴라와 탈출자의 수를 둘러싼 의문에서 시작된다. 당시 정부는 31명 남파, 김신조만 생포, 30명 사살로 발표했다.
홍씨는 “내가 입대한 부대에서는 33명 남파, 2명 탈출로 기록돼 있다”고 했다. 70년대에 입대한 홍씨는 711부대(124군 부대가 이름만 바꾼 부대) 8대대에 배치됐다. 대대는 곧바로 ‘33명이 청와대를 습격했다. 그 가운데 두 명이 탈출했다’는 부대 역사를 강의했다. 또 “두 명은 임태영과 우명훈이었는데 임은 내 부대인 8대대 대대장(소좌)이었다”고 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남파된 게 33명이란 얘기를 언제 들었나.
“황해남도 삼천군 수장리 8대대에서 그렇게 들었다. 우리가 33인조라 할 때는 청와대 습격조뿐이다. 임태영도 그렇게 말했다. 간부들끼리 ‘달기다리(권총) 하나에 빤츠 바람으로 (임태영이) 임진강을 넘던 자세로 하면 못할 게 뭐 있겠는가’라고 농을 했다. 31인조나 김신조라는 이름은 서울서 처음 들었다.”

 

 

“전향 거부한 조장 작두로 목 자르자 남은 두 명 충성 서약”

44년 전 김신조 ‘1·21 침투’ 미스터리

| 제256호 | 20120205 입력
1·21사태에 대해 당시 정부 발표와 전혀 다른 증언이 나왔다. 이 증언을 내놓은 북한 특수부대 출신 탈북자 홍은택 (가명왼쪽)씨가 지난달 31일 경기도 남양주의 성락교회 시설에서 김신조씨와 만나 대화를 나눴다. 김씨는 당시 유일하게 생포됐었다. 홍씨는 신변안전상의 이유로 얼굴이 공개되는것을 꺼려 모자이크 처리했다. 최정동 기자
-기록은 없나.
“대대 전투 기록장에 2페이지에 걸쳐 그렇게 기록돼 있다. 33명, 임태영, 우명훈 다 나온다. 몇년간 그걸 봤다.”

-임태영은 뭐라 하던가.
“첫 조가 실패했는데 자기는 후방을 차단하는 방차대로 인근 아파트 옥상(당시 북에선 2층 이상 건물을 아파트라 했다고 한다)에 있다 달아났다고 했다.”

-말이 오락가락하진 않았나.
“임은 술도 안 먹고 입만 대는 정도다. 그가 경보병 훈련지도총국장(상장)으로 있는 평양서 한번 만났는데 여전히 ‘빤츠 바람에 달기다리 갖고 임진강 건너올 때가 엊그제 같다’고 얘기했다. 그때 정말 쌩쌩했는데 이제 나 늙은 거 봐라면서.”
홍씨의 증언을 같은 여단 소속 타 대대(7대대)에 있던 최호준(56)씨도 확인했다. 그는 73년 7대대에 왔다.

1 1968년 1월 25일 게릴라 시신 공개 때 다른 시체와 달리 한 시신(빨간 원)은 머리 부분에 둘둘 만 헝겊이 놓여 있다. 당시 언론들은 이를 ‘머리 없는 시체’로 보도했다. 2 오른쪽 물체를 확대하면 잘려진 머리 형상이 보인다. 둘 다 나라기록관 사진이다.
-어떻게 들었나.
“신병교육대 7대대 4중대에 모인 신병 30명 앞에서 교육 중대장이 말했다. 33명이 청와대 100m 앞까지 들어갔다. 그런데 김신조가 변절해 다 잡혔는데 둘이 살아 돌아왔다.그 뒤 임태영, 우명훈이란 걸 알았다. 김신조는 비밀을 빼내고 남쪽 괴뢰가 죽였다고 했다. 다 그렇게 얘기했다.”

-임이 어떻게 넘어왔다고 들었나.
“추격도 받고, 풀도 뜯어먹고, 개구리도 먹으며 들어왔다고.”
그런데 ‘33인’에 대한 근거가 남쪽에 아예 없는 것은 아니었다.68년 당시 김신조 조사 책임자였던 백동림씨(당시 대위, 10·26사태 때는 보안사 1국장으로 사건을 조사했다)는 직접 만나기는 거부했지만 몇 차례에 걸친 전화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몇 명이 왔나.
“기억하기로는 33명이다.”

-김신조가 이름을 다 알았나.
“잘 몰랐다. 33명을 다 못 댔다. 간첩 조직들은 가까운 사람은 알지만 100%는 모른다.”
그러나 김신조는 확고히 31명이다. 자서전『나의 슬픈 역사를 말하다(1994년)』에서도 31명이다. 그에게 물었다.

-북에선 33명이라고 한다.
“처음엔 76명이었다. 동시에 서울 시내 5개 목표를 공격하려 했다. 그런데 김정태(당시 정찰국장)가 김일성 재가를 받았다며 31명을 지시했다. 박정희를 먼저 하고 성공하면 재투입시키라고 했다.”

-침투할 때만 모였나.
“67년 12월에 조직돼 조마다 목표를 정해 모의 훈련을 했다. 31명이 모여 연구도 했다. 그리고 같이 들어왔다.”

-북한은 왜 33명이라 할까.
“밤에 들어올 때 31명을 봤다. 그 다음에는 모른다. 몇 명 더 붙었다 해도 그건 김정태만 안다. ”

당시 사살된 인원에 대한 정부 발표와 관계자들 증언에는 구멍이 많다. 76세 고령인 백동림씨는 당시 수사 책임자였지만 44년 전 일을 잘 기억 못했지만 “시체를 처음엔 다 못 찾았다. 왜 부족하냐고 야단도 맞았다. 최종적으론 30구를 찾았다”고 했다. 백씨는 33명 남파를 말하고 있기 때문에 김신조씨를 빼면 결국 2구를 찾지 못한 셈이다. “한 명은 시체가 없었지만 나를 제외하고 30명 모두를 사살한 것으로 일단 언론에 발표했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랬다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정확한 파악을 위해 국방부와 국정원에 관련 자료 제공을 요청했다. 국방부는 자료가 없다고 했고, 국정원은 계속 “검토 중”이라고 했다. 취재팀은 경기도 파주군의 적군 묘지에 매장돼 있는 1·21사태 사망 게릴라 28명 명단 언론이 정부 보도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게릴라 명단  국가기록원의 자료 사진에 나오는 명단 등을 종합, 실제 수를 알아내려 했으나 오차가 컸다.

68년 1월 26일 보도된 이름과 정부가 그 뒤 확인한 이름 중 일부는 적군 묘지에 없었다. 매장된 28명 가운데 20명만 이름이 있고 8명은 무명이다. 남측 자료만 기준으로 하면 35명의 이름이 나오고 2명은 확인 불능이다. 표기 문제를 감안해도 총 32명까지 된다. 제대로 된 자료가 없다.

탈출한 임태영과 우명훈은 출세를 거듭했다. 78년 여단 참모장이 된 임은 90년대 초 경보병 훈련지도 총국장(별 셋)이 됐다. 우는 총참모부 2전투 훈련국장(별 둘)이 됐다. 홍씨는 90년대 중반 다시 임태영을 만나기 시작했다. 가끔 ‘달러 뭉치’를 주며 도왔다. 그런데 98년 돌연 둘은 ‘간첩 혐의’로 체포돼 사형당했다. 홍은택씨는 이렇게 설명한다.

“98년 10월 두 사람이 체포된 걸 알게 됐다. 평소 친하게 지냈고 돈도 좀 건넸던 터라 궁금도 하고 불안해 알아보기 시작했다. 보위부에서 임태영을 취조했다는 사람 중 한명을 만났다. 그 사람은 ‘임태영은 변절한 남조선 간첩’이라며 ‘변절 과정’을 얘기했다.
끔찍했다.

“임태영ㆍ우명훈을 비롯한 방차대 3명은 청와대 공격조와 떨어져 인근 주택가의 지붕위에서 후방을 감시했다. 그런데 실패한 걸 알고 도주하다 잡혔다. 남측은 ‘전향하라’고 했지만 이들은 거부했다. 그러자 죽이겠다며 작두를 가져왔다. 3명 중 조장이 계속 저항하자 머리를 넣으라고 했다. 그렇게 하자 작두를 발로 밟았다.

자르는 순간 목에서 피가 뿜어져 나오면서 몸이 휘고 펄떡거렸다. 떨어진 목은 퉁퉁 튀고…임태영은 정신이 나갔다고 했다. 그래서 ‘대한민국에 충성한다’는 서약서를 쓰고 ‘김일성에게 충성해 인민군의 가장 높은 자리까지 올라가라’는 지시를 받았다. 남측은 공포를 쏘며 쫓았고 두 사람은 따로 도망갔다. 임은 임진강을 넘었다.”

홍은택씨는 “소문이 다 퍼져서 아는 보위부 사람들은 다 그렇게 얘기했다”고 했다. 그런데 이처럼 상상을 뛰어넘는 엄청난 공작이 가능한 것일까.

백씨는 ‘목 잘린 시체’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고 했다. 그러나 쉽게 납득하기 어렵다. 68년 1월 26일 모든 언론이 그런 시체를 보도했고, 특히 정부가 실명 확인을 하며 촬영한 사진도 있어 수사 책임자였던 그가 모를 수 없다. 당시 군 방첩대 소속으로 수사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이학봉 전 의원(육사 18기)은 “말할 게 없다”고 보좌관을 통해 전해왔다.

그러나 사태 당시 중앙정보부의 다른 파트에서 근무한 이모씨는 “그런 공작이 충분히 가능하다. 당시는 요즘과 달리 중정이 24시간 일을 하고 있어 그런 공작은 금세 할 수 있다”며 “다만 있었다 해도 육군 대위 수준인 백씨는 알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대한민국 충성 서약’이란 공작이 진행된 게 사실이라면 이런 최고 기밀을 북한 보위부가 어떻게 알았을까. 홍씨는 “남조선에서 자료가 올라와 두 사람뿐 아니라 많은 사람이 잡혔다”고 흥분했다. 이 말을 뒷받침할 증거가 현재는 없다. 임과 우가 고문에 못 이겨 조작된 진술을 했을 수 있다.

어쨌든 여파는 컸다. 군에서 장성급 100여 명, 대령급 50명, 사회안전부ㆍ당의 고위급 100여 명이 체포돼 간첩 혐의로 거의 다 사형됐다고 한다. 홍씨도 달러를 준 게 문제가 돼 ‘간첩에게 자금을 조달한 죄’로 99년 3월 체포돼 10년이 넘는 징역을 받았다. 그 중 6개월정도 복역한뒤 병 보석으로 나온 그는 2001년 탈북했다. 그 뒤 서울로 온 그는 ‘청와대 홍보수석실에서 왔다는 사람’들에게 이런 내용을 말했지만 어떤 반응도 없었다고 했다.

 

 

“시체 2구 못 찾아 … 나중에 임진강서 발견된 1구 도주자 처리”

당시 생포된 김신조씨

예영준 기자 yyjune@joongang.co.kr | 제256호 | 20120205 입력
“박정희 목을 따러 왔수다.” 1968년 1월 22일 TV 생방송 기자회견에서 국민을 소스라치게 했던 김신조(71)씨는 지금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설파하는 ‘안보 전도사’로 변신해 있다. 그를 두 차례 찾아가 “되살리기 싫다”는 44년 전의 기억을 더듬게 했다.

-청와대 침투조는 어떻게 편성됐나.
“67년 정찰총국 산하에 침투 작전과 게릴라전을 전문으로 하는 124 부대가 생길 때 창설 요원으로 들어갔다. 그 전에는 다른 특수부대에서 강도 높은 침투 훈련을 이미 받은 상태였다. 그해 12월 각 부대에서 차출된 사람들이 황해도 연산군 방정리의 6기지에 모여 훈련을 받기 시작했다. 평소 임무와는 뭔가 다르다고 느꼈다. 청와대 공격 임무를 정식으로 하달받은 것은 68년 1월 9일이다.”

-군사분계선을 넘어 서울까지 오는 동안 아무런 검문도 받지 않았다고 했는데.
“당시 이 나라 방어 태세가 그랬다. 우리는 그 이전에도 침투 경험이 많은 베테랑들이었다. 능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20㎏ 군장을 메고 산길을, 그것도 밤중에만 한 시간에 12㎞씩 달리게 훈련받았다. 숨어야 할 때는 무덤을 파내고 들어간다. 그러니 어떻게 잡겠나.”

-전향을 결심한 계기는.
“수사 과정에서 단 한번이라도 고문이나 구타를 했으면 오늘의 나는 없었다. 당시 방첩대장 윤필용 장군이 나를 존대하고 인간적 대우를 해 서서히 내 마음이 바뀌었다. 또 나는 투항할 때까지 수류탄은 물론 총 한 발 쏘지 않았다. 내 탄창은 지급받은 상태 그대로였다. 당시 군경과 민간인이 여러 명 희생됐지만 내가 하지 않은 게 입증돼 처벌을 면했다.”

-동료 요원들의 시체를 모두 확인했나.
“시체 2구를 못 찾았는데 한두 달쯤 지나 임진강에 민간인 차림 시체가 한 구 떠올랐다. 부패가 심해 확인하기 어려웠지만 정황상 1·21사태 도주자로 처리했다. 1구는 끝내 못찾았다. 나중에 알고 보니 한 명은 살아남아 북으로 귀환했다.”

-그가 박재경 대장이라는 보도가 있었다.
“수년 전 정보기관에서 박재경의 사진을 여러 장 갖고 와 아는 얼굴인지 물었다. 하도 세월이 지난 뒤라 자신 있게 대답하지 못했다.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그런데 왜 그런 보도가 나왔을까.
“어느 북한군 장교가 귀순해 그렇게 증언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자기가 북에 있을 때 상관이 박재경의 아들이었는데, 그로부터 박재경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124 부대원 중에는 꼭 1·21사태가 아니더라도 침투했다 돌아간 사람이 많다.”




댓글목록

강력통치님의 댓글

강력통치 작성일

97년 12월 19일 부로 청와대가 공산당에 접수되었다.한국은 북괴 괴뢰가 된 채 북의 명령에 따르는 나라가 된 것이다.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1,138건 4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48 우리들의 표상 - 휘날리는 태극기 댓글(3) 청곡 2011-08-28 5814 24
열람중 68년 '1. 21 청와대 습격'미스터리<2명 생포후 … 댓글(1) 송영인 2012-02-05 5804 45
1046 제2의 남로당 민주당사 김대중, 노무현 사진 북괴 김일… 댓글(1) 천제지자 2013-02-24 5790 39
1045 안익태와 윤이상 댓글(4) 벽파랑 2011-10-29 5784 26
1044 황룡님 의견대로 태극마크 삽입 댓글(2) 강력통치 2011-08-04 5780 26
1043 사람,관념->2 to 0(2대 0) 이상도 2010-05-24 5759 17
1042 사람->with child(임신) 이상도 2010-12-31 5752 18
1041 감격스러웠던 발진대회 지만원 2011-09-17 5750 314
1040 재이손산업 사장 이영수씨---용감하게 부패 고발 광고 … gold85 2011-12-22 5738 42
1039 사람->believe...(...믿다) 이상도 2010-02-07 5732 17
1038 사람->in on the conversation(대화에… 이상도 2011-04-25 5729 17
1037 500백만 야전군 사무실 개소식 사진 댓글(6) 관리자 2011-09-02 5724 38
1036 나도 전라도다! 댓글(3) JO박사 2013-03-16 5698 36
1035 영어이름 잘못되었나이다: Civic이 아니라 Civil… 댓글(1) 白金刀 2011-08-14 5695 18
1034 야전군 로고, 답답해서 폼 한번 잡아 봤습니다. 댓글(1) 지만원 2011-08-04 5693 49
1033 박 근혜 대통령 물러나라! 댓글(1) 타향살이 2013-03-30 5684 51
1032 심볼 차량스티커, 깃발, 모자, 조끼 등 제작건의 청곡 2011-08-23 5660 27
1031 사람->in with+사람(어울리기/친하기) 이상도 2010-06-07 5652 17
1030 light->off(불끄기) 이상도 2010-08-16 5649 17
1029 사람,사물->out in open(공개) 이상도 2010-03-08 5635 16
1028 사람,사물->under one's nose(코밑에) 이상도 2010-09-24 5632 17
1027 사람->off on the wrong foot(시작부터… 이상도 2011-01-07 5631 19
1026 관념->from the horse mouth(정통한 소… 이상도 2011-03-14 5624 15
1025 500만 전단지 광범위 배포 방안(박병장) 댓글(2) 박병장 2011-07-02 5622 130
1024 사람->home(집에 있다) 이상도 2011-05-14 5609 16
1023 사람->in love(사랑에 빠지다) 이상도 2010-11-15 5604 16
1022 사람,사물->changed(변해지다) 이상도 2011-04-12 5591 15
1021 조영환 前올인코리아 대표, 문성근 잡으러! 댓글(2) 벽파랑 2012-01-20 5590 36
1020 사람->on the carpet(꾸중듣다) 이상도 2011-03-20 5569 15
1019 명사/부사 삽입어 이상도 2010-10-02 5561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