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美를 외치면서 빨갱이들에게 속았었던 '필리핀'의 현실태!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反美를 외치면서 빨갱이들에게 속았었던 '필리핀'의 현실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9-07-08 10:27 조회451회 댓글0건

본문

과거 우리나라 대한민국에서 '박 정희' 대통령 시절! 
 
 '박 정희' 대통령이 필리핀을 방문했을 때,
 필리핀 대통령이 우리나라 대한민국을 무시하여
 영빈관 tnrth(宿所)조차 안 내어 주어 가면서
 
 나의 영원한 조국인 대한민국 '박 정희' 대통령조차 만나 주지 않은 채,

 격을 낮춰 필리핀 총리(總理)로 하여금 대신 만나게 했던 나라!
 
 우리보다 훨씬 잘 살았던 나라.
 6.25 동란(動亂) 중에 우리에게 육군을 파병해 주고,
 6.25 동란(動亂) 후에는 우리에게 경제원조까지 해 주었던
 우리가 선망했던 필리핀이라는 나라!
 
 그런 나라가 반미 좌파 정권이 완전히 장악한 이후,
 오늘날 과연 어떤 나라로 변신되어 가고 있는지?!
 
 내 조국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께서는 부디 똑똑히
 두 눈을 부릅뜨면서 이를 잘 살펴보기 바란다.
 
1980년대 중반 필리핀의 '마르코스'가 미국 망명에서
귀국하는 정적(政敵) '아키노' 상원 의원을 마닐라 공항에서 암살한 결과,
 
 이에 분노한 좌파 국민들의 엄청난 시위로 인해,
 마침내 '마르코스'가 권좌에서 쫓겨났다.
 
그 사건을 People Power 피플 파워로 미화하여
한국의 DJ가 1987년 대선에서 이를 이용해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그때 필리핀 시위 군중이 들었던 노랑 리본과 입었던 노랑 셔츠의 색깔을
 DJ가 평화민주당 기본 색깔로 썼고,바로 '노 무현'을 거쳐,
 오늘날 세월호 리본으로까지 계속적으로 연계된 계기이다.
 
 '마르코스'가 축출되고,
 '아키'노의 부인인 '코라손 아키노'가 대통령이 되면서....
 필리핀도 민주화를 내세워 건방을 떨기 시작했는데, 
 그 첫번째가 "양키 고우 홈"이었다!

 


 얼마 전 우리나라 광주 시내에 "미군놈들 물러가라~!"는 대형 플랭카드가
 걸려 있는 것을 영상매체를 통해 이곳 미국에서 시청해 보면서
 과거 필리핀을 보는 것같아 그만 소름이 끼쳐 미쳐서 경악을 금할 수가 없었음.
 
 한편 아이러니컬 하게도 '아키노' 대통령 역시

 '大 사탕수수밭'의 지주로서 필리핀의 '大 부호'라는 사실이다.
 

한마디로 말해,
 오늘날 한국의 "강남 좌파" - (강남에 살고 있는 부유한 좌파 판검사와
 국회의원, 정치인들) - 인 것이다. 
 
필리핀의 반미 정책에 식상한 미국이 1992년 거주 인원만 무려 수백만 명에
이르는 해군기지와 클라크 공군기지를 단번에 철수시키면서 필리핀에서
빠져 나갔다.
 
 미국이 전략상
 절대로 빠져 나가지 못할 것이라고, 그동안 큰 소리를 치면서
 속으로 "설마"해 왔던 좌파들은 정말로 미군이 빠져 나가자,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이 되어 허탈감과 무력함에 빠져 들었으며,
 곧바로 이에 대한 효과가 초래되었는데,

 
 미군이 철수하자 마자, 필리핀의 바로 코 앞에 있는 '스카보로'섬에 대해,
 중공이 무력으로 강탈해 갔다.

 
 필리핀이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여 승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중공이 오히려 그 섬에다 아예 군사 활주로까지 만들어
 현재 남중국해 군사 요충지로 사용 중이라는 엄연한 작태로서
 역시 '국제관계는 힘의 논리일 수밖에 없다'는 냉엄한 현실이다!
 
 이를 직시하지 못하는 나라나 민족은 결국에는 쇠퇴와 멸망의 길로
 퇴출되어 나갈 수 밖에 없다는 현실 인식이 무엇보다도
 매우 중요한 사실이라는 점이다.
 
 게다가 미군 철수와 함께 필리핀에 들어와 있던
 외자(外資)들이 썰물처럼 빠져 나가면서 
필리핀 경제는 하루 아침에 완전히 무너져 내리는 등
 멋 모르고 건방을 떤 댓가를 톡톡히 치뤘고,
 
 지금도 7백만 명이나 되는 필리핀 여성이 외국에 나가
 가정부(옛날 식모)로 하와이는 호텔방 청소와  돈을 벌고,
 심지어 몸까지 팔아 가면서 번 돈으로 끼니를
 지탱해 나가고 있는 실정인데,
 
더 웃기는 것은 아직도 정신을 못차리고 외국에 가정부 등으로 나가는
여성들이 대부분 대졸 출신의 고학력 출신으로 좌파적 사고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사드 가지고 장난치는 걸 보니,
 한미동맹 파괴와 주한미군 철수가 목표인 것은 확실한 것 같고, 
 솔직히 아쉬울 것도 없는 미국도 이제.... 대충 이제 맘을 정리하는 것 같다.
 
미군이 철수하면 경제적 추락은 ckcl(且置)하고,
당장 우리 조국의 안보가 작살날 것은 분명하다.
 
 북한이 쳐 내려 올 것은 불문가지(不問可知)이나,
 그건 그만 제쳐두더라도,
 서해는 중공의 바다와 어장으로 변하고, 동해는 일본 바다가 되고,
 독도에 일본 해군이 주둔하는 건, 그야말로 시간문제라 할 수 있다.
 
 중공은 지금도 서해를 인구와 땅덩어리 기준으로
 3/4이 자기네 것이라고 우기고 있는데,
 
 만약 주한 미군이 철수하면, 해병대가  지키고 있는 백령도를
 무력으로 '점령하지 말라'는 보장도 없다.
 
 주한미군이 없으면, 일본이 독도를 무력으로 빼앗으려 들어도
 속수무책일 것이다.
 
 일본과 한판 붙는다면 해상전이 될 텐데,
 지금의 우리 해군 전력이면, 우리 해군은 일본에 반나절이면,
 괴멸된다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와 있다.
 
 이런 일이 소설같고, 영화에나 나올 것 같다고 생각한다면,
 당신은 교만(驕慢)한 매국노(賣國奴)로서
 
 It should be coming soon.이다.
 
 나는 이곳 미국 에서 평안히 살면서도, 
 배가 기우는 줄도 모르고 희희낙낙하는 선객들로 가득한,
 나의 두소온 조국인 내 나라 우리 대한민국에 대해
 안타깝고 안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내가 지금 우리 조국에 가서 간증이라도 하고픈 절박한 심정이다.


두고온 조국: "조국을 걱정하고 있는 해외 동포"가.

_ _ _ '자유게시판'에 필명 'LONG'님께오서 게재했던 글{2019.7.7(일)} _ _ _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1,449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5) 지만원 2011-09-23 42112 601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4) 지만원 2011-08-18 31532 178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7) 지만원 2011-06-15 41638 676
1446 聖賢들의 限界 能力 德正中道 2019-11-05 95 2
1445 **百億年을 사는, 나의 精神生命 어떻게 관리해야 하… 德正中道 2019-11-03 102 3
1444 **<健康 長壽 秘法> 德正中道 2019-10-31 154 5
1443 문재인 "나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정치인 없을것" 댓글(1) ohun22 2019-10-30 252 24
1442 가짜 投票 용지 _ 不正 선거! ,,. 댓글(1) inf247661 2019-10-25 302 16
1441 2019- AS-21 '레드백' 장갑차 공개 진리true 2019-10-20 252 8
1440 부정 선거 실태/대책 집회 inf247661 2019-10-19 305 6
1439 **精神生命의 核心 德正中道 2019-10-14 165 4
1438 토요일(10.13}, '대한문, 소라탑, 시청앞'에서 … inf247661 2019-10-13 244 11
1437 '문'가의 '원자력 발전소' 죽이기로, 겨울철 '전력 … 댓글(1) inf247661 2019-10-05 429 23
1436 (前)武烈臺 제2군사령관 '박 찬주'大將의 기고문 보기… inf247661 2019-10-02 458 21
1435 精神生命은 百億년 일생, 나의 眞我 德正中道 2019-09-30 185 5
1434 국민적 抵抗 대책! 선관위 자행 _ 선거 부정 작태, … inf247661 2019-09-27 206 13
1433 天罰받을지어다, 不正 選擧 자행, 『각급 선관위 長 ♀… 댓글(1) inf247661 2019-09-22 523 16
1432 어제 획득한 傳單紙들 가온 데 1. inf247661 2019-09-21 473 26
1431 내일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 2번 출구,,. /… inf247661 2019-09-19 298 10
1430 레닌의 교시를 철저히 실천 중인 조국 나에게 2019-09-19 323 16
1429 이제 반일 시나리오를 정리해 봅시다. 브라보영영 2019-09-17 335 31
1428 '강원일보', '문화일보' 보기/ 외 # 2{'최 순실… inf247661 2019-09-17 244 10
1427 (再) 아직 않.못 보셨던 분들께 {삼가 드리옵니다) … 댓글(1) inf247661 2019-09-13 405 9
1426 Queer Festival ? {퀴어 축제?} 댓글(1) inf247661 2019-09-10 291 15
1425 젖국도 문제아처럼 사고뭉치일 것 같습니다. 브라보영영 2019-09-09 326 25
1424 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하면 살 것입니다. 댓글(1) 브라보영영 2019-09-08 291 14
1423 중공의 금융허브는 가능성에 대한 생각... 브라보영영 2019-09-07 219 12
1422 자한당이 살아남는길 댓글(1) 브라보영영 2019-09-07 309 15
1421 <精神生命>人類史 最大의 價値 (핵심) 德正中道 2019-09-06 201 6
1420 대한민국 국가불행(완) 댓글(1) 인강11 2019-09-05 455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