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나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정치인 없을것"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문재인 "나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정치인 없을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ohun22 작성일19-10-30 08:29 조회264회 댓글1건

본문

문재인. “나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 받은 정치인 없을 것.” 궤변.    

문재인. “나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 받은 정치인 없을 것.” 궤변.

“문재인 대통령, 정신적으로 심각하게 문제 있는 듯”....네티즌들 ‘경악’

사진 문재인, 국민들로부터 저주 받은 정치인 없을 것1

사진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1460개 시민단체, 253개 지역연합 1

사진 조국 구속 문재인 하야문재인 부패 심각 벌써 레임덕 시작 1

The National Interest(미 국가 이익)October28, 2019보도


사진 문재인 김정숙 말춤년 2017,11,14 필리핀


문재인이 25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저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많이 받은 정치인이 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지금은 언론이 진실을 알리는 것을 가로막는 권력의 작용은 전혀 없다. 이제 마음껏 진실을 밝힐 수 있게 됐다”며 “그러나 과연 우리가 진실을 균형있게 알리고 있는지 스스로에 대한 성찰이나 노력이 필요하다” 했다.

그는 “입법, 행정, 사법의 3부에 더해 언론까지 제4부가 함께 국가를 움직여 가는데 당연히 지금까지 우리나라를 발전시켜 온 데도 각각 독립된 4개 영역의 큰 기여가 있었으며 우리 언론도 그동안 많은 기여를 해줬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많은 기여를 해줘야 할 막중한 역할과 책임이 언론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언론은 입법, 행정, 사법 3부와 같은 현실적인 권력의 힘은 없지만 그러나 진실이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독재 시대에는 진실을 제대로 알리지 못하는 그런 때도 있었다”며 “늘 눈에 보이지 않게 권력의 존재가 진실을 알리는 것을 가로막았고 때로는 보도지침 같은 것이 노골적으로 작동되기도 했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그 시절 언론인들은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았다”며 “비록 진실을 알리지 못하더라도 할 수만 있다면 1단 기사를 통해서, 또는 하다 못해 행간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알리려 노력했다는 것을 국민들이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가 출범할 때 천명했듯 조금 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나가는 역사적인 과업에 있어서도 언론인 여러분들이 끝까지 동반자가 되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요즘 여러모로 어렵습니다만 저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많이 받은 정치인이 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그것이 전적으로 기자님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제 모습을 잘 전해주셨기 때문에 국민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고 사랑받을 수 있었고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소중한 동반자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생각하고 비판도 반대를 위한 비판, 비난을 위한 비판이 아니라 성공을 위한 비판, 애정을 위한 비판을 달라"며 기자들을 간접적으로 압박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문 대통령인 스스로에 대해 ‘나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받은 정치인은 없을 것’이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한 네티즌은 “대통령이 정신적으로 심각하게 문제가 있는 인간인 것 같다. 지금도 문재앙 하야 하라고 철야 농성 수많은 인원이 광화문 앞에서 외치고 있는데?”라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와 정말 그렇게 생각하나? 경제 외교 정치 민심 정책 뭐를 잘해서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는지 하나만 이야기해 달라. 대깨문들만 국민이냐!”라고 일갈했다.

이 밖에도 네티즌들은 “진짜 치매네. 정은이가 그러던가? 사랑한다고” “이 정도면 당장 정신병원에 입원시켜야 하지 않을까? 정말 나라 걱정이다” “착각은 파도를 타고 개꿈을 펼친다” “저만큼 국민들로부터 저주 받은 정치인 없을 것” “쳐맞는 걸 사랑으로 느끼는 변태인가?” 등의 신랄한 비판도 감추지 않았다.

“화나서 클릭하긴 처음이다. 거기에 참석한 꿀먹은 벙어리 같은 기자들에게 더 화가 난다” “이 나라의 대표적인 언론사에 좌파인사들 심어놓고 정권의 나팔수 노릇하게 조종하고 있는 자가 바로 문재인 당신 아닌가...온 국민이 ‘벌거벗은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수치스러운 임금님’을 쳐다보면서 박장대소 하고 있다” “화성에서 온 인간인가. 매일같이 고집불통 국민분열에다 입만 열면 유체이탈 화법이다. 언론인들은 대화하려 갔는가 밥 얻어 먹으려고 갔는가. 쓴소리가 보이지 않는다” “언론인들 데리고 장난하나. 가짜뉴스 많이 만들어 달라고 떼를 쓰는구나. 문통이 단단히 미쳤네. 국민들이 바보처럼 보이나” 등의 댓글도 나왔다.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문재인. “나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 받은 정치인 없을 것.”
文의 '국민'은 종북 김조선 붉은 인민들이니까..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1,449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5) 지만원 2011-09-23 42122 601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4) 지만원 2011-08-18 31534 178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7) 지만원 2011-06-15 41640 676
1446 聖賢들의 限界 能力 德正中道 2019-11-05 103 2
1445 **百億年을 사는, 나의 精神生命 어떻게 관리해야 하… 德正中道 2019-11-03 105 3
1444 **<健康 長壽 秘法> 德正中道 2019-10-31 156 5
열람중 문재인 "나만큼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정치인 없을것" 댓글(1) ohun22 2019-10-30 265 25
1442 가짜 投票 용지 _ 不正 선거! ,,. 댓글(1) inf247661 2019-10-25 305 16
1441 2019- AS-21 '레드백' 장갑차 공개 진리true 2019-10-20 257 8
1440 부정 선거 실태/대책 집회 inf247661 2019-10-19 309 6
1439 **精神生命의 核心 德正中道 2019-10-14 166 4
1438 토요일(10.13}, '대한문, 소라탑, 시청앞'에서 … inf247661 2019-10-13 245 11
1437 '문'가의 '원자력 발전소' 죽이기로, 겨울철 '전력 … 댓글(1) inf247661 2019-10-05 434 23
1436 (前)武烈臺 제2군사령관 '박 찬주'大將의 기고문 보기… inf247661 2019-10-02 461 21
1435 精神生命은 百億년 일생, 나의 眞我 德正中道 2019-09-30 189 5
1434 국민적 抵抗 대책! 선관위 자행 _ 선거 부정 작태, … inf247661 2019-09-27 208 13
1433 天罰받을지어다, 不正 選擧 자행, 『각급 선관위 長 ♀… 댓글(1) inf247661 2019-09-22 526 16
1432 어제 획득한 傳單紙들 가온 데 1. inf247661 2019-09-21 474 26
1431 내일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 2번 출구,,. /… inf247661 2019-09-19 299 10
1430 레닌의 교시를 철저히 실천 중인 조국 나에게 2019-09-19 325 16
1429 이제 반일 시나리오를 정리해 봅시다. 브라보영영 2019-09-17 338 31
1428 '강원일보', '문화일보' 보기/ 외 # 2{'최 순실… inf247661 2019-09-17 246 10
1427 (再) 아직 않.못 보셨던 분들께 {삼가 드리옵니다) … 댓글(1) inf247661 2019-09-13 406 9
1426 Queer Festival ? {퀴어 축제?} 댓글(1) inf247661 2019-09-10 293 15
1425 젖국도 문제아처럼 사고뭉치일 것 같습니다. 브라보영영 2019-09-09 327 25
1424 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하면 살 것입니다. 댓글(1) 브라보영영 2019-09-08 295 14
1423 중공의 금융허브는 가능성에 대한 생각... 브라보영영 2019-09-07 223 12
1422 자한당이 살아남는길 댓글(1) 브라보영영 2019-09-07 314 15
1421 <精神生命>人類史 最大의 價値 (핵심) 德正中道 2019-09-06 203 6
1420 대한민국 국가불행(완) 댓글(1) 인강11 2019-09-05 463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