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ther_Quail's Sorrow {모순(母鹑)의 애(哀)}. The Prettiest Children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Mother_Quail's Sorrow {모순(母鹑)의 애(哀)}. The Prettiest Children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20-11-28 17:34 조회279회 댓글0건

본문

Once a man went into the wood to shoot. "I want to shoot some birds today," he said.

 

Just then he met a mother-quail.

"O Hunter, do not shoot my children," the mother-quail said.

 

"I will not shoot your children," the man said: "but how shall I know them when I see them?"

 

"My children are the prettiest in the woods," said she.

 

"All right," he replied.

 

When the hunter came back after some hours, he held a string of little quails.

Again he met the mother-quail.

When the mother-quail saw the little dead birds, she began to cry.

"Oh, why did you shoot my little ones?" asked the mother-quail.

 

"These are ugly little birds; you said that yours were the prettiest in the woods,"

the hunter answered.

 

Then the poor quail said; "Did you not know that

every mother thinks her own children are the prettiest?"

_  _ _ {英語 構文論{1956년, '柳 津' 저}

 

 전에 한 남자가 사냥하러 숲에 갔다

"나는 오늘 새 몇 마리를 잡고 싶다." 고 그는 말해다.

 

바로 그 때 그는 어미 메추리를 만났다.

"오 사냥꾼이시여, 내 새끼들을 쏘지 마시오"하고 母鹑은 말했다.

 

"나는 결코 네 새끼들을 쏘지 않겠다. 그러나 내가 그것들을 볼 적에 어떻게 (네 새끼들인 것을) 알겠니?" 하고 그 남자는 대답했다.

 

"내 새끼들은 숲 속에서 가장 예쁜 것들이오" 하고 母鹑은 말했다.

 

"좋다." 하고 그는 대답했다.

 

사냥꾼이 몇 시간 뒤에 돌아 왔을 적에 그는 어린 메추리들을

꿴 끄나풀 하나를 손에 들었다. 그는 다시 그 母鹑을 만났다.

 

그母鹑이 죽은 자기 어린 새들을 봤을 적에 부르짓기 시작했다.

"오호, 왜 당신은 내 어린 새끼들을 잡았읍니까?"

母鹑은 물었다.

 

사냥꾼은 대답했다. "네 새끼들은 숲 속에서 가장 예쁜 것들이라고 너는 말했는데 이것들은 볼상 없는 작은 새들이다." 라고.

 

그 때 그 가없은 어미 메추리{母鹑(모순)}은 말했다.

"어머니는 누구나 자기 아이들이 제일 예쁜 것들이라고

생각하는 것{母性愛(모성애)}을 당신은 몰랐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2,137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5) 지만원 2011-09-23 44530 626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4) 지만원 2011-08-18 33440 190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7) 지만원 2011-06-15 44135 700
2134 후회하는 미국민들 - 때는 늦으리 새글 진리true 2021-01-26 48 4
2133 광복회는 촛불정권의 홍위병 - 추미애 수상에 멘븡쇼 새글 진리true 2021-01-26 34 4
2132 고장난 잠수함(2008년 식)- 어선에 끌려나온 국제망… 진리true 2021-01-25 66 6
2131 워싱턴 디시의 거대한 감옥화- 제 2의 혁명군 장악설 진리true 2021-01-25 142 11
2130 악마의 수도귀환 -워싱턴과 바이든 백악관 진리true 2021-01-22 186 9
2129 성 김(김성용)의 세월호 탑승 - 바이든 정권의 재활용 진리true 2021-01-22 131 11
2128 트럼프 -조지 워싱턴 독립정신과 1776 위원회 최종보… 진리true 2021-01-21 122 6
2127 김정은 평남 남포 바지선 정비 - SLBM 발사준비(바… 진리true 2021-01-21 85 3
2126 시진핑의 교만죄 - 반미 대적본색의 즉시 표출 진리true 2021-01-21 86 7
2125 김 찍과 문 찍 -신속한 인사교체의 비법 진리true 2021-01-20 90 8
2124 트럼프정부 NSC 기밀문서 긴급해제 - 한반도 전쟁위… 진리true 2021-01-19 189 15
2123 (再) 매가리없이 '퇴임 & 교체'되어지는 않.못하겠다… 댓글(2) inf247661 2021-01-19 102 7
2122 2021년 미국위협 제 1위국 - 북한김정은 정권 진리true 2021-01-17 162 11
2121 남영신의 지휘권 붕괴책임론 - 여군 성추행 예방조치란 댓글(2) 진리true 2021-01-16 159 7
2120 두가지 중 하나는 가짜 정권 진리true 2021-01-16 162 11
2119 경기독재자 코로나 일제조사 - 1만 2천 명의 동태… 댓글(1) 진리true 2021-01-13 170 11
2118 북한여성 1인자 김여정 - 문정권(북한 생명공동체 꼬븡… 진리true 2021-01-13 150 5
2117 오바마 정권의 국가반역죄 - 중동 알카에다 반군과 이란… 댓글(1) 진리true 2021-01-09 245 11
2116 마지막 가는 길 - 신축년 김정은 my way 진리true 2021-01-09 209 12
2115 미국; 앞으로의 11일 이전에! ,,. 알고픈 EEI… inf247661 2021-01-08 241 11
2114 시진핑의 전군훈련 동원명령 - 공산당 백주년 기념용 댓글(1) 진리true 2021-01-08 165 11
2113 북한인권법 폐지추진 - 한국 인권위원회가 북한하명 추진 진리true 2021-01-08 101 6
2112 돈으로 구출하나? 백신으로 구출하나? - 짜고치는 고스… 진리true 2021-01-05 190 6
2111 적성국(이란)의 유조선 불법나포 - 친중운명공동체(큰… 진리true 2021-01-05 149 11
2110 한국 문정권 집중감시- 박지원의 국정원 상공에 미정찰기… 진리true 2021-01-04 214 11
2109 '이 순자'여사님의 자서전,,. / 조선과 일본과,,.… inf247661 2021-01-04 166 5
2108 〈김군〉영화평론: 제대로 된 O.18 다큐 영화인가? … 무법자 2021-01-04 122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