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가는 길 - 신축년 김정은 my way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마지막 가는 길 - 신축년 김정은 my way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1-01-09 09:16 조회210회 댓글0건

본문

미국에 대적전략 강화와 대남 공작정치 지속

북한정권은 미국에 적대정책 철회를 다시 요구하고 남측에는 남북관계 합의 이행을 강조했다.

새로운 대미·대남 정책을 내놓지 않고 미국과 남한 정부의 행보에 맞춰 대응하겠다는 메시지를 낸 셈이다.

핵잠수함 개발을 공식화하고 미국까지 닿을 수 있는 미사일 기술을 과시하는한편,

대내적으로는 경제 실패를 자인하고 자력갱생을 중심으로 한 새 5개년 계획을 제시했다.

노동당 제8차 대회 4일차 회의서 발언하는 김정은(1/9)

조선중앙통신은 사흘간(5∼7일) 진행된 김 위원장의 노동당 8차 대회 사업총화 보고를 전하며

"앞으로도 강대강, 선대선의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할 "

"새로운 조미(북미)관계 수립의 열쇠는 미국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는 데 있다"

"미국에서 누가 집권하든 미국이라는 실체와 대조선정책의 본심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

"대외정치활동을 우리 혁명 발전의 기본 장애물, 최대의 주적인 미국을 제압하고 굴복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지향시켜나가야 한다"

 

1. 국방력과시 강화계획 공개 - 핵잠수함 개발 공식선언

"새로운 핵잠수함 설계연구가 끝나 최종 심사단계에 있다"

핵잠수함 개발이 추진되고 있음을 처음 공식화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관련해서,

"1만 5천㎞ 사정권 안의 임의의 전략적 대상들을 정확히 타격 소멸하는 명중률을 더욱 제고하여

핵 선제 및 보복 타격 능력을 고도화한 데 대한 목표(?)제시됐다"

"전술핵무기들을 개발하고 초대형 핵탄두 생산도 지속적으로 밀고 나(가겠다)"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 수중 및

지상 고체 발동기 대륙간 탄도 로케트 개발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

"국가방위력이 적대 세력의 위협을 영토 밖에서 선제 제압할 수 있는 수준으로 올라섰다"

"한반도 정세 격화는 우리를 위협하는 세력의 안보 불안정으로 이어질 것"

그럼에도 스스로 "책임적인 핵보유국(UN안보리 미승인 ?)"이라고 자처하며

"적대세력이 우리를 겨냥해 핵을 사용하려 하지 않는 한, 핵무기를 남용하지 않을 것을 확언했다"


2. 경제성과 미진인정 - 통치자금 부족성

 자력갱생에 방점을 찍은 새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내놨지만,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지는 못했다.

"야만적인 제재 봉쇄", "혹심한 자연재해", "세계적인 보건 위기 장기화" 등을 경제 장애 요소로 언급하면서

"주요 경제부문을 추켜세우기 위해 예견했던 국가적 투자들과 보장사업들이 제대로 실행되지 못했다"

"새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기본종자, 주제는 여전히 자력갱생, 자급자족"

열악한 환경 속기존의 노선을 이어갈 것임을 보여줬다.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 4일차

3. 한국의 무력증강에 불쾌감 -  2018년. 9/19 평양 남북군사합의 강요

남측을 향해서는 무력 증강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북합의를 충실히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남북관계의 현 실태는 판문점 선언 발표 이전 시기로 되돌아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 정확하고 강력하며 더 먼 곳까지 날아가는 미사일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느니,

세계 최대 수준의 탄두 중량을 갖춘 탄도미사일을 개발했다느니 하던 집권자가

직접 한 발언들부터 설명해야 할 것"

 

4. 코로나 방역협력 거부와  정권유지용 평화공조 주장

문정부가 제시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협력에 대해서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현재 남조선 당국은 방역 협력, 인도주의적 협력, 개별관광 같은 비본질적인 문제들을 꺼내 들고

북남관계 개선에 관심이 있는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

"현시점에서 남조선 당국에 이전처럼 일방적으로 선의를 보여줄 필요가 없으며

우리의 정당한 요구에 화답하는 만큼, 북남합의들을 이행하기 위해 움직이는 것만큼

상대해줘야 한다"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가까운 시일 안에

북남관계가 다시 3년 전 봄날(?)과 같이 온 겨레의 염원(?)대로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을 것(?)" 이라며 관계 개선의 여지는 열어뒀다.

 

결언 : 북한비핵화 유엔결의(2375호) 지속과 한미동맹의 정권교체 압박 불가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2,137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5) 지만원 2011-09-23 44530 626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4) 지만원 2011-08-18 33440 190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7) 지만원 2011-06-15 44135 700
2134 후회하는 미국민들 - 때는 늦으리 새글 진리true 2021-01-26 48 4
2133 광복회는 촛불정권의 홍위병 - 추미애 수상에 멘븡쇼 새글 진리true 2021-01-26 34 4
2132 고장난 잠수함(2008년 식)- 어선에 끌려나온 국제망… 진리true 2021-01-25 66 6
2131 워싱턴 디시의 거대한 감옥화- 제 2의 혁명군 장악설 진리true 2021-01-25 142 11
2130 악마의 수도귀환 -워싱턴과 바이든 백악관 진리true 2021-01-22 186 9
2129 성 김(김성용)의 세월호 탑승 - 바이든 정권의 재활용 진리true 2021-01-22 131 11
2128 트럼프 -조지 워싱턴 독립정신과 1776 위원회 최종보… 진리true 2021-01-21 122 6
2127 김정은 평남 남포 바지선 정비 - SLBM 발사준비(바… 진리true 2021-01-21 85 3
2126 시진핑의 교만죄 - 반미 대적본색의 즉시 표출 진리true 2021-01-21 86 7
2125 김 찍과 문 찍 -신속한 인사교체의 비법 진리true 2021-01-20 90 8
2124 트럼프정부 NSC 기밀문서 긴급해제 - 한반도 전쟁위… 진리true 2021-01-19 189 15
2123 (再) 매가리없이 '퇴임 & 교체'되어지는 않.못하겠다… 댓글(2) inf247661 2021-01-19 102 7
2122 2021년 미국위협 제 1위국 - 북한김정은 정권 진리true 2021-01-17 162 11
2121 남영신의 지휘권 붕괴책임론 - 여군 성추행 예방조치란 댓글(2) 진리true 2021-01-16 159 7
2120 두가지 중 하나는 가짜 정권 진리true 2021-01-16 162 11
2119 경기독재자 코로나 일제조사 - 1만 2천 명의 동태… 댓글(1) 진리true 2021-01-13 171 11
2118 북한여성 1인자 김여정 - 문정권(북한 생명공동체 꼬븡… 진리true 2021-01-13 151 5
2117 오바마 정권의 국가반역죄 - 중동 알카에다 반군과 이란… 댓글(1) 진리true 2021-01-09 245 11
열람중 마지막 가는 길 - 신축년 김정은 my way 진리true 2021-01-09 211 12
2115 미국; 앞으로의 11일 이전에! ,,. 알고픈 EEI… inf247661 2021-01-08 241 11
2114 시진핑의 전군훈련 동원명령 - 공산당 백주년 기념용 댓글(1) 진리true 2021-01-08 166 11
2113 북한인권법 폐지추진 - 한국 인권위원회가 북한하명 추진 진리true 2021-01-08 101 6
2112 돈으로 구출하나? 백신으로 구출하나? - 짜고치는 고스… 진리true 2021-01-05 190 6
2111 적성국(이란)의 유조선 불법나포 - 친중운명공동체(큰… 진리true 2021-01-05 149 11
2110 한국 문정권 집중감시- 박지원의 국정원 상공에 미정찰기… 진리true 2021-01-04 214 11
2109 '이 순자'여사님의 자서전,,. / 조선과 일본과,,.… inf247661 2021-01-04 166 5
2108 〈김군〉영화평론: 제대로 된 O.18 다큐 영화인가? … 무법자 2021-01-04 122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