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찍과 문 찍 -신속한 인사교체의 비법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김 찍과 문 찍 -신속한 인사교체의 비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1-01-20 14:32 조회211회 댓글0건

본문

 북풍낙엽의 장관신세 - 조선일보 21. 1/20.
김여정<왼쪽>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선DB·연합뉴스
 
김 찍과 강 찍
1/20일 신임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지명함에 따라 
현 정부 초대 외교부 장관인 강경화 장관은 3년 7개월 만에 물러나게 됐다.
당초 정치권과 관가에서 강 장관은 이번 개각 대상으로 거론되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 최장수 국무위원인 강 장관이 앞서 12/4일 개각에서도 살아남자, 
외교부 안팎에선 ‘강 장관이 5년 임기를 채울 것’이란 의미의 ‘오(五)경화’ 
‘K5(K는 강 장관 성의 영문 머리글자)’라는 말도 돌았다. 
이처럼 예상을 깨고 강 장관이 교체된 것을 두고 외교가에선 
“지난달 북한 김여정의 비난 담화가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은 12/ 9일 담화에서 강 장관을 콕 짚어 
“북남 관계에 더더욱 스산한 냉기를 불어오고 싶어 몸살을 앓는다”
“두고 두고 기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여정은 강 장관이 지난달 5일 바레인에서 열린 국제 회의 때,
“코로나로 인한 도전이 북한을 더욱 북한답게 만들었다”고 말한 것을 트집 잡았다. 
코로나 국면에서 극심해진 북한 사회의 폐쇄성을 지적한 이 말에 대해 김여정은 
“주제넘은 망언, 정확히 계산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에서 ‘계산한다’는 말은 ‘잘잘못을 가려 대가를 치르게 한다’는 뜻이다.
지난해 6월에는 ‘김여정 담화’의 여파 속에 통일·국방장관이 잇따라 물러났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은 김여정의 6월 담화 2주 뒤,
 “남북 관계 악화의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밝혔고, 
정경두 전 국방부 장관도 같은 달 
김여정의 지휘를 받는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의 비난 담화 2개월여 만에 물러났다.
 
하지만 “강 장관의 입지엔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란 관측에 더 무게가 실렸다. 
강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전폭적인 신임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고, 
김여정이 문재인 정부의 인사정책을 좌지우지한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강 장관을 바로 교체할 가능성을 작게 봤던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공교롭게도 강 장관이 김여정 담화 한 달여 만에 교체되자 
관가에선 ‘김여정에게 찍히면 무사하기 어렵다'는 의미의 ‘김여정 데스노트’란 말이 돌기 시작했다. 
 
여권 관계자
 “코로나 방역과 백신 등을 고리로 남북 협력 재개를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로선 
김여정이 실명 비난한 강 장관의 거취를 심각하게 고민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2/11일
“김여정에게 찍히면 문재인 정권에게도 찍혀 철저히 외톨이가 된다는 걸,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례가 보여주고 있다” 
김여정에 찍히면 문재인 정권에도 찍힌다는 의미로 ‘김찍, 문찍’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결 언 : 5/18 광주성지 신내림 경배당(김종인/주호영)은 보호받는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2,184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5) 지만원 2011-09-23 44748 630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4) 지만원 2011-08-18 33610 190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7) 지만원 2011-06-15 44328 701
2181 한국형 독자적 경항모추진 - 망신비판 증가(일본영해 방… 진리true 2021-03-05 67 3
2180 북한 생존투쟁과 김정은 위선 뒤짚기 진리true 2021-03-02 119 9
2179 별들의 무덤이란 곳 - 주적(전범)을 없애버린 국방부… 댓글(1) 진리true 2021-03-02 111 9
2178 피로 물든 북한석탄- 납북 국민포로(정치범 수용소 국민… 진리true 2021-03-01 91 8
2177 함정{The Pit, 陷穽} 과 진자.추 {The Pe… inf247661 2021-02-28 85 3
2176 초고도 비만자- 평양병원 건설계획 무산 진리true 2021-02-28 94 6
2175 역시조작과 침묵자들의 공동점범 (고발론) 진리true 2021-02-27 90 7
2174 다시 보기 外/ inf247661 2021-02-26 105 3
2173 바이든 정부의 국가반역 범죄 폭로 - 주별 부정선거 증… 진리true 2021-02-25 120 5
2172 김정은 반란진압 부대창설 - 배급제 실패원인 진리true 2021-02-25 85 5
2171 미국 네오콘(국제정치세력)과 한국 반미정권 단절(교체)… 진리true 2021-02-24 110 6
2170 비극으로 끝난 김정은 운명론(2019. 2/28) 진리true 2021-02-23 170 6
2169 펜스의 망명실패와 사과편지 진리true 2021-02-22 175 6
2168 미군정찰기와 북한공비 해상침투로 - 경계실패 반복 진리true 2021-02-22 137 9
2167 바이든의 치매항복 - 부통령 대행체제 권력이양설(대혼란… 진리true 2021-02-21 137 6
2166 하느님이 떠난 대한민국 -북공사람이 먼저인 인권묵살국 진리true 2021-02-20 128 7
2165 미얀마 쿠데타(정보)와 김정은 정권교체 노동당간부 인… 진리true 2021-02-19 144 11
2164 미얀마(버마)의 군부통제와 조지소로스(글로벌리스트 조… 진리true 2021-02-19 114 9
2163 경박한 정권은 버려라, '태양광 발전 건설' & '원자… inf247661 2021-02-17 142 3
2162 이스라엘의 시리아 재공습 - 친이란 부대타격 진리true 2021-02-16 166 8
2161 휴전선도 잘 뚫리는데 국정원은 안 뚫리는 가 댓글(1) 진리true 2021-02-16 127 5
2160 책상치고 고함친 발작자(네로) - 투자없는 열매요구자 진리true 2021-02-14 162 8
2159 터키의 러시아 무기운용, 한국군의 군수품 팔이 반역세력 댓글(1) 진리true 2021-02-12 153 7
2158 탈북자 부재의 하나원 운영난 - 단 3명 진리true 2021-02-12 144 12
2157 마이크-펜스와 이상한 금동전 진리true 2021-02-11 159 9
2156 (펌)'김 형석' 교수 와 '이 어녕' 교수 와 에게! 댓글(1) inf247661 2021-02-11 139 3
2155 物 極 必 反 진리true 2021-02-10 125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