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사라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즐거운 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newyorker 작성일17-09-10 13:48 조회568회 댓글2건

본문

그가 죽고 그에 대한 글이 넘쳐난다. 사람에 대한 평가는 죽어서 이루어진다는 게 맞는 모양이다.
시대를 앞서 개인의 내밀한 욕망을 얘기했고, 누구도 편들어 주지 않는 이단아로 살았던 그를
안타깝게 돌아보는 글이 대부분이다. 아이러니하게도 그의 빈소를 찾은 문인은 거의 없다.
문단에서도왕따였고, 죽음에 이를 만큼 외로웠단 얘기다.
 
그에 대한 글을 쓰려다 문득 생각해 보니 그의 글을 제대로 읽은 기억이 없다. 그의 에로티시즘이
숱한 외설 시비를 낳고 심지어 법정에도 섰지만 그에 대한 나의 어떤 의견도 정작 그를 꼼꼼하게
읽는 데서 출발하지 않았다. 사람들이 말하는 광수, 세상이 말하는 마광수가 어쩌면 내가 아는
마광수의 전부였다는 뒤늦은 자각이다.
 
그도 그럴 것이 그의 소설들이 한창 논란이 되었을 때 나는 고작 20대 젊은 여성이었다. 지금
기준으로 보면 우습지만, 안경 너머 실눈을 치뜨는 비쩍 야윈 그가 긴 손톱에 새빨간 매니큐어를
바르고 허리가 휘어질 것 같은 하이힐을 신은야한여자를 노골적으로 욕망하며 온갖 성적 망상을
쏟아내는 모습은 감내키 어려웠다. 알다시피 거대 담론이 지배하는 1980년대 말이었다. 화장하거나
짧은 치마를 입으면 생각 없는 여대생이 되고, 남자 선배를 형이라 부르며 스스로 여성성을 부정하는
것이여성해방이라 믿던 시대였다. 이후 90년대 욕망과 개인의 시대가 열리고 문화부 기자가 돼
리버럴리스트를 자처했지만 그에 대한 생각은 좀처럼 달라지지 않았다. 그가 한국 사회의 위선을
깼든 어쨌든, 여성을 성적 도구화하며 성 인식이 왜곡된 대표적인 지식인 남성으로서 마광수라는
첫 인식이 너무 강고했다.

 그리고 오랜 세월이 지나 그의 부고 기사를 읽다가 92년 유죄판결을 받은 소설 『즐거운 사라』에
대해 검찰이끝까지 사라가 반성하지 않았다며 여전히 유죄를 확신했다는 대목에 새삼 눈길이 갔다.
 그러니까 그때 우리 사회가 법정에 세운 것은 단지변태 소설로 대학교수의 품위를 잃어버린 지식인
남성만이 아니라자유로운 성생활을 즐기는, 사라라는 부도덕한 여성이었던 것이다.
 
그러고 보면 마광수는 여성을 대상으로 자신의 성적 판타지를 펼치는 과정에서 여성에게도 성적
욕망이
있음을 드러낸, 그래서 여성의 섹슈얼리티에 주목한 최초의 작가다. 그것이 마광수의 의도였는지
아니었는지는 확실치 않다. 그러나 말로는 온갖 도덕과 진보와 성평등을 외치면서 실상은술기운에
친근감을 표현하려고, 심지어 딸 같아서, 그리고 절대 기억 나지 않는성추행이나 일삼는 세간의 이중적
남자들에 비해 훨씬 거짓 없고 도덕적인 사람이었던 것만은 분명하다.
 

번역가 오진영 ‘90년대에 마광수가 구속되고 대학에서 쫓겨나기까지 했던 이유는 한국 사회의 위선적인
성도덕을 비판했을 뿐만 아니라 결정적으로는 여자 주인공이 자유로운 성 주체로 등장했기 때문이었다
썼다. ‘이것은 마광수가 페미니스트라든가, 『즐거운 사라』가 페미니즘 문학이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마광수
소설의 주인공이 여자가 아니고 남자였다면, 그래서 남자가 자유로운 성생활을 누리고 파격적인 성적
환상을
실현하는 내용이었다면 그 소설로 인해 문학가로서의 생명을 끊는 박해를 받았을까이렇게도
물었다
.  


선생님의 수업은 매우 좋았다. 항상 시간을 꽉 채워, 사디즘과 마조히즘의 문학적 기원에 대해 설명하면서,
있을 법도 한 야한 농담 따위는 단 한마디도 없이, 자신의 상상을 부추겼을 법도 한 수많은 여학생들에게
애매한 눈길 한 번 없이, 늘 진지한 문학 수업이었다.’ 마 교수의 제자였던 한 여성 페친이 페이스북에 올린
회고다.
 
다시 내 얘기로 돌아오면, 그가 스스로 목숨을 버리고서야 이런 글을 쓴다는 것은 참으로 죄송한 일이다.
나는, 우리는 그를 너무 오래 오해했다. 명복을 빈다.

양성희 문화데스크   [출처: 중앙일보]  [서소문 포럼] 내가 오해했던 그 남자, 마광수

-------------------------------------------------------------------------------------------------

나는 이제 이런 사진이 정말 귀엽고 아름답게 보입니다.
 비로서 성인이 된 것 같습니다. ㅎㅎ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 마광수를 생각해 보며--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앵삼이'녀석이 한창 잘 나갈 적에,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의 저자로 구속.기소되었었던 연세대 교수 '마 광수'는 추후 '무죄'로 된 걸로 압니다만,,.

리아카님의 댓글

리아카 작성일

영샘이 그넘 지 아들 만들어 놓고 오리발 내미는 넘 결국 친자 확인 소송에서 졌으니,
오입 질 도사가? 겉 다르고  속 다른 넘 이 나라 대권 잡은 넘 중 제일 머저리 같은 넘!

휴게실 목록

Total 6,106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5171 190
6105 2차대전 세계 최고 최대 일본 야마토전함 최후 댓글(1) 새글 광승흑패 2018-02-23 42 7
6104 삼성 노트8로 광수 찾기 새글 newyorker 2018-02-23 40 3
6103 명화 중의 명화, 태평양 전쟁 댓글(2) 광승흑패 2018-02-22 194 19
6102 투박한 충청도 사투리의 주월사 정훈참모부 보좌관님 말씀… inf247661 2018-02-21 150 2
6101 신비한 돌탑들을... 댓글(2) Long 2018-02-21 209 15
6100 대형 농업장비들 Long 2018-02-21 191 5
6099 폭포, 구경하시라고... Long 2018-02-21 128 12
6098 조그만 행복의 하나 newyorker 2018-02-20 196 10
6097 젊은 날의 '김 정구'님 노래 - 수박 타령 / 外 inf247661 2018-02-18 75 3
6096 오, 유 크레이지 문! Oh, You Crazy Moo…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2-18 205 10
6095 빙하시대 때 짐승들의 무덤이 도시로.... Long 2018-02-18 295 20
6094 일본에 눈이 얼마나 왔는지 함 보시라고 Long 2018-02-18 352 32
6093 옛 선인들의 시조와 동양화 댓글(1) Long 2018-02-18 162 15
6092 잡아 패 아리랑 ! Long 2018-02-15 340 11
6091 1946년 고화질 사진 보시라꼬 댓글(1) Long 2018-02-15 432 12
6090 소중한 글 같아서.... Long 2018-02-15 220 6
6089 네델란드의 시골 풍경을 .... Long 2018-02-12 433 12
6088 재미있는 사진 감상 하시라고... Long 2018-02-12 401 25
6087 각나라가 한마디씩 하는데 한국은 ... 댓글(1) Long 2018-02-11 490 27
6086 벌레소년 - 다 올라(Feat. Dr. Gyujae) 야기분조타 2018-02-10 197 5
6085 무너진 바벨탑! / '공기' 이론 / 外/ 당량 산화제… 댓글(1) inf247661 2018-02-10 134 1
6084 삶의 길을... Long 2018-02-10 200 4
6083 삶이 힘들 때 Long 2018-02-09 273 16
6082 감옥에 무기수가 탈출한게 아니구... Long 2018-02-09 397 20
6081 [오늘의 사진] 2018. 2. 7 닛뽀 2018-02-08 351 13
6080 이 세상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댓글(1) newyorker 2018-02-08 260 12
6079 대통령 선거 투표 시, 어떤 투표용지였었는가요? ,,. 댓글(1) inf247661 2018-02-08 119 5
6078 북괴군에 협조한 '5.18것'들이 바로 에미 뻐꾸기 탁… inf247661 2018-02-08 186 9
6077 어젯밤 꿈에 ... 댓글(1) Long 2018-02-08 375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