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요일(Eighty Day of The Week)』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제8요일(Eighty Day of The Week)』

페이지 정보

작성자 湖島 작성일17-09-13 16:20 조회329회 댓글0건

본문

 

 

어느 시대이건 지나간 - 암울하고 싸늘한 시기를 거친 인간사회 속을 우리는 어떻게 진지하게 바라보고, 불확실함이 가져다주는 그 영혼들의 분열과 방황을 내 속에서 얼마나 용해 할 것인가?

아아, 오늘이 어제의 일요일이었다면 얼마나 좋을까.”

마지막 긴 한탄은 지나간 어제 나 오늘도 내일이란 미래에 기대를 건다. 그렇다면 거기엔 무엇이 있을까? 희망의 의미 과연 8요일은 다가올 수 있을는지.

그렇다. 돌아오지 않는 8요일을 기다려야 하나?

혼란과 가난의 밑바닥에서 벌어지는 평범한 5인 가족, 그 가정-절망의 어께 위로 내리는 비로 표현되는 그 피폐한 삶의 질과 가족 형성 구도에서 벌어지는 휘청거리는 부카레스카의 밤. 수도사 학위논문을 준비 중인 철학전공의 여주인공 아그네시카감옥과 당원으로서 보안경찰에 역이는 주인공의 오빠 구제고지는 카페에서 방랑객 혹은 고독한 수형자의 모습으로 항상 카페에서 술로 시간을 죽인다. 30대의 동생 자와즈키그리고 한 마리의 늙은 개를 연상시키는 단 하루라도 세상 밖으로 나가 아버지는 낚싯대를 드리울 일요일을 기다린다. 어머니는 병상에 누워 가족들에게 저주를 퍼 붓는다.

목요일 오후부터 일요일 밤까지 단 사흘 동안에 이뤄지는 그들의 일상에서 당시 전후 폴란드 바르샤바의 현실을 극명하게 묘파한다.

결코 사랑만을 돋보이게 하자는 게 아니다.

그 모든 현실사회가 갖는 모순 현상이다.

그리고 근원적인 인간 운명의 상징이기도 하다.

주인공 아그네시카는 그의 사랑하는 사람 피에트레크에게 전쟁으로 폐허더미가 된 비()내린 진흙탕 속에 넘어져서 외친다.

사랑을 나눌 세평의 방이 없어 헤매이든 그들은 섹스를 갈망해 왔다.

이봐요, 피에트레크. 어서 벗어요, 어서요.”

죽어요. 우리가 원했던 것을 풀어줘요. 그러니 제발 해 주세요. 그래야 우리가 원하는 평화가 온단 말이에요. 그때가 되면 그리워서 조마조마하게 애태우는 일도 없게 되고.....”

그러나 그 후 아그네시카는 당시 지킬 수 없었던 첫 순결의 피를 누추한 침대에 남기고 말았다. 그것도 아무런 의미가 없는 느닷없이 다른 남성에게.

부조리가 여기에 있다. 이들에게 과연 안식이 될 꿈의 제 8요일이 존재 하는 걸까?

가난한 소원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새로운 또 하나의 요일이 있어야 한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가 살고 존재하고 있는 현실은 평화와 안식이 있나?

풍요가 가져온 가치의 전도, 온갖 악행과 위선, 자기기만, 파괴된 인간성,

그 당대의 가난과 혼란 속에서 바라는바 내일과- 우리의 현실이 가져다주는 내일의 도래에는 무엇을 희구하나? 고독과 괴로움을 그리고 조만간 다가올 사라짐의 공포를 구원해줄 그 어떤 메시아가 위로를 가져다 줄 것인지?

죽이는 것도 아니며 목만 조이는 현상도 어디에서건 존재한다. 우리들의 가난한 이웃들도 유토피아를 꿈꾼다. 불안과 초조의 시간은 흘러간다.

 

노령산맥에 안가랭이 걸려 피곤하다. 지금 우리들의 현실이 와 일로?

불안하다 불안해! 거짓된 자아를 방어하기 위해 네모를 동그라미로 가공하기위해 도무지 용납이 안되는 짓들을 하고 있다. 지독하다.

파스빈더 말대로

불안은 영혼을 잠식 한다

지금- 불안 때문에 영혼을 송두리째 잠식당하고 있다.

오지 않는 "제 8요일"을 언제 까지 기다려야 하노?.

* 마렉 플라스코(Marek Flasko)-의 책들은 모두 우리들의 젊은 시절에 독서계를 풍미했다.

검색에도 마렉 흐와스코 (Mark Hlasko)로 확인된다. 기억속에 남은 상징적인 그의 유명작품 구름속의 첫 걸음은 도서관에서도 찾을 수 없었다.

                                                    

En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10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5165 190
6103 명화 중의 명화, 태평양 전쟁 댓글(2) 새글 광승흑패 2018-02-22 120 11
6102 투박한 충청도 사투리의 주월사 정훈참모부 보좌관님 말씀… inf247661 2018-02-21 117 1
6101 신비한 돌탑들을... 댓글(2) Long 2018-02-21 186 15
6100 대형 농업장비들 Long 2018-02-21 163 5
6099 폭포, 구경하시라고... Long 2018-02-21 117 11
6098 조그만 행복의 하나 newyorker 2018-02-20 179 9
6097 젊은 날의 '김 정구'님 노래 - 수박 타령 / 外 inf247661 2018-02-18 70 2
6096 오, 유 크레이지 문! Oh, You Crazy Moo…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2-18 197 10
6095 빙하시대 때 짐승들의 무덤이 도시로.... Long 2018-02-18 285 19
6094 일본에 눈이 얼마나 왔는지 함 보시라고 Long 2018-02-18 340 32
6093 옛 선인들의 시조와 동양화 댓글(1) Long 2018-02-18 157 15
6092 잡아 패 아리랑 ! Long 2018-02-15 336 11
6091 1946년 고화질 사진 보시라꼬 댓글(1) Long 2018-02-15 420 12
6090 소중한 글 같아서.... Long 2018-02-15 214 6
6089 네델란드의 시골 풍경을 .... Long 2018-02-12 427 12
6088 재미있는 사진 감상 하시라고... Long 2018-02-12 395 24
6087 각나라가 한마디씩 하는데 한국은 ... 댓글(1) Long 2018-02-11 483 26
6086 벌레소년 - 다 올라(Feat. Dr. Gyujae) 야기분조타 2018-02-10 192 5
6085 무너진 바벨탑! / '공기' 이론 / 外/ 당량 산화제… 댓글(1) inf247661 2018-02-10 130 1
6084 삶의 길을... Long 2018-02-10 196 4
6083 삶이 힘들 때 Long 2018-02-09 267 16
6082 감옥에 무기수가 탈출한게 아니구... Long 2018-02-09 391 20
6081 [오늘의 사진] 2018. 2. 7 닛뽀 2018-02-08 344 13
6080 이 세상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댓글(1) newyorker 2018-02-08 256 12
6079 대통령 선거 투표 시, 어떤 투표용지였었는가요? ,,. 댓글(1) inf247661 2018-02-08 114 5
6078 북괴군에 협조한 '5.18것'들이 바로 에미 뻐꾸기 탁… inf247661 2018-02-08 177 9
6077 어젯밤 꿈에 ... 댓글(1) Long 2018-02-08 367 19
6076 요런 사진들도 보시라꼬... Long 2018-02-08 423 4
6075 지구촌 쌍둥이들의 사진을.... Long 2018-02-08 193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