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욕망은 끝이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인간의 욕망은 끝이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1-02 05:11 조회787회 댓글0건

본문

남편감을 파는 백화점이 새로 문을 열었다.

이 백화점에 가면 마음대로 남편감을 골라 살 수 있었다.

5층으로 되어 있는 백화점에는 층이 올라갈수록 점점 더 고급스러운  

 

상품을 진열해 놓았다.

단 규정이 하나 있었는데, 일단 어떤 층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더 이상은  

 

올라가지 못하고 그곳에서 남편을 선택해야 했다.

쇼핑을 포기하고 백화점을 완전히 떠날 생각이 아니라면, 이미 거쳐 왔던  

 

층으로 되돌아갈 수도 없었다.

두 여자가 꿈에 그리던 남편을 사려고 백화점을 찾았다.

백화점 1층에 당도하니, 안내문이 하나 걸려 있었다.

"이곳에는 직업이 있고 아이들을 좋아하는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한 여자가 말했다. "괜찮군, 1층이 이 정도면 한 층더 올라갈 필요가 있겠어.''

다음 층에서는 어떤 남자를 팔까?

"이곳에는 돈을 잘 벌고, 아이들을 좋아하며, 아주 잘 생긴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흠, 아주 좋아," 그래도 위층에 어떤 남자들이 있는지 확인은 해봐야겠지?"

두 여자는 그렇게 이야기를 나누고는 위로 한 층을 더 올라갔다.

3층에 걸린 안내문. "이곳에는 돈을 잘 벌고, 아이들을 좋아하며 아주  

 

잘 생겼고 집안일을 잘 도와주는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정말 여기서 내리고 싶어지는 걸! 하지만 이렇게 되면 위층에는  

 

어떤 남자들이 있는지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잔아!"

두 여자는 계속해서 올라갔다.

4층으로 통하는 문 앞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었다.

"이곳에는 돈을 잘 벌며, 아이들을 좋아하고, 아주 잘 생겼고, 집안일을  

 

잘 도와 줄 뿐 아니라 아주 로맨틱한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맙소사!'' 두 여자는 경악했다. "4층이 이 정도라면 위층에서 우리를 기

 

다리고 있는 남자들은 어떨지 상상조차 안돼!"

두 여자는 서둘러서 5층으로 올라갔다.

5층으로 들어가는 문의 안내문은 다음과 같았다.

"5층은 비어 있음. 만족을 모르는 당신, 출구는 왼편에 있으니 계단을 따라  

 

쏜살같이 내려가시기 바람.''

인간 욕망의 끝은 어디일까요?

모든 강물이 바다로 흐르되 바다를 채우지 못함 같이,

눈은 보아도 족함이 없고 귀는 들어도 차지 않습니다.

말 타면 종 부리고 싶고, 앉으면 눕고 싶고. 자전거 한 대만 있으면 소원이  

 

없겠다던 사람이, 막상 갖고 보면 자가용이 눈앞에서 떠나지 않습니다.

단칸방이라도 좋으니 내 집만 있으면 여한이 없겠다던 사람도,

막상 단칸방 창문 너머 보이는 30평 아파트가 눈이 시리도록 아른거리는  

 

것이 사람입니다.

적당한 욕심은 발전을 가져옵니다.

형편과 처지에 따라 브레이크를 밟을 수만 있다면 적당한 욕심도 필요하겠지요.

그러나 사람 욕심이라는 승용차는 브레이크가 없습니다.

어느 하나를 절실히 원하다 소유하게 되면, 그 얻은 것에 감사하는  

 

마음은 짧은 여운으로 자리하고, 또 다른 하나를 원하고 더 많이  

 

바라게 되는 것 같습니다.

갖고 있을 때는 소중함을 모릅니다.

잃고 나서야 비로소 얼마나 소중했는지를 깨닫게 됩니다.

그러기에 가진 것에 만족하고 적은 것에도 행복을 느낄줄 아는  

 

지혜가 있어야 하겠습니다.

--------------------------------------------------------

 

돈을 사랑하는 자들은 돈으로 만족함이 없고  

 

풍부한 재산을 사랑하는 자는 그소득으로 만족함이 없고


결국 이모든 것이 헛되도다 ,  

 

재산이 많으면 쓰고 먹는 자들도 더하나니  

 

그소유주가 눈으로 보는 것 외에 무엇이 유익하랴  

 

노동자는 먹는 것이 많든지 적든지 잠을 달게 자려니와  

 

부자들은 배가 불러서 잠을 못자느니라


이 세상에서 재물을 많이 가진자들은 결국 그재물로 인하여 패가 되나니 

 

우리나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은 즉 나온 그대로 죽나니  

 

인생에 물질  권력을 얻기 위하여 수고함이 헛된 살미이로다(전5:13-15)


그러므로 인생은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전1:2)


인간역사상 솔로몬처럼 부귀영화를 누린 자가 없는데 그런 부귀영화를 누린  

 

솔로몬이 나이 80이 넘어서 인생을 께달으면서 헛기침 5번 씩이나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752건 9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512 사람속에 있는 영이란 ? 댓글(2) 벤허 2018-07-12 391 16
6511 딱 ! 아는 것 만큼 살다가 갑니다. Long 2018-07-12 394 26
6510 여러분의 실제 나이는? newyorker 2018-07-11 463 20
6509 제가 즐겨듣는 캐논 변주곡 입니다. 댓글(1) system 2018-07-10 359 17
6508 요새 듣는 음악 댓글(3) 지만원 2018-07-10 647 21
6507 나는 현대인이 아닌지 ? Long 2018-07-10 409 15
6506 훌륭한 의사 4 분 Long 2018-07-09 583 34
6505 어머님 ! Long 2018-07-09 457 19
6504 옛적 한국의 ... Long 2018-07-09 449 16
6503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산다면! 현우 2018-07-09 437 15
6502 세가지 의식 ! 댓글(2) 벤허 2018-07-08 450 23
6501 아름다운 섬들을 관광하시라고.... Long 2018-07-07 473 4
6500 6.25 때 국민학교 다니셨던 분들 보관 하셔서 가끔 … Long 2018-07-07 600 21
6499 과일과 채소 댓글(1) Long 2018-07-07 440 28
6498 Fourth of July fireworks from … 海眼 2018-07-06 320 9
6497 The Black Watch parade the Roy… 海眼 2018-07-06 336 12
6496 아름다운 꽃들을... 댓글(1) Long 2018-07-05 438 18
6495 비항기 안에서의 감동 ! 댓글(1) Long 2018-07-05 496 26
6494 유대인들에게 배워야 할 몇가지를.... 댓글(1) Long 2018-07-05 470 18
6493 뉴욕 물가 댓글(5) newyorker 2018-07-04 538 26
6492 시골인심이... 댓글(3) Long 2018-07-04 527 16
6491 60세 이상 꼭 보시라고 댓글(1) Long 2018-07-04 661 24
6490 먹어라 ! 댓글(2) Long 2018-07-04 469 23
6489 축구시합 ! 댓글(1) 벤허 2018-07-04 334 10
6488 절도 있는 아름다움!! 댓글(1) system 2018-07-03 453 24
6487 베트남 경찰의 날 경찰~쇼 현우 2018-07-03 404 11
6486 窮乏한 時節의 希望 ㅡ 映畵: 名俳優, 名演技, 名作 … inf247661 2018-07-03 262 3
6485 기독교인들만 열어보시라고 댓글(2) 벤허 2018-07-03 398 20
6484 ♫ Scottish Bagpipes - Will Ye … 海眼 2018-07-03 278 9
6483 "떨어뜨려도 이젠 안심" 휴대폰 에어백 케이스 등장 한글말 2018-07-02 597 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