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욕망은 끝이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인간의 욕망은 끝이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1-02 05:11 조회633회 댓글0건

본문

남편감을 파는 백화점이 새로 문을 열었다.

이 백화점에 가면 마음대로 남편감을 골라 살 수 있었다.

5층으로 되어 있는 백화점에는 층이 올라갈수록 점점 더 고급스러운  

 

상품을 진열해 놓았다.

단 규정이 하나 있었는데, 일단 어떤 층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더 이상은  

 

올라가지 못하고 그곳에서 남편을 선택해야 했다.

쇼핑을 포기하고 백화점을 완전히 떠날 생각이 아니라면, 이미 거쳐 왔던  

 

층으로 되돌아갈 수도 없었다.

두 여자가 꿈에 그리던 남편을 사려고 백화점을 찾았다.

백화점 1층에 당도하니, 안내문이 하나 걸려 있었다.

"이곳에는 직업이 있고 아이들을 좋아하는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한 여자가 말했다. "괜찮군, 1층이 이 정도면 한 층더 올라갈 필요가 있겠어.''

다음 층에서는 어떤 남자를 팔까?

"이곳에는 돈을 잘 벌고, 아이들을 좋아하며, 아주 잘 생긴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흠, 아주 좋아," 그래도 위층에 어떤 남자들이 있는지 확인은 해봐야겠지?"

두 여자는 그렇게 이야기를 나누고는 위로 한 층을 더 올라갔다.

3층에 걸린 안내문. "이곳에는 돈을 잘 벌고, 아이들을 좋아하며 아주  

 

잘 생겼고 집안일을 잘 도와주는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정말 여기서 내리고 싶어지는 걸! 하지만 이렇게 되면 위층에는  

 

어떤 남자들이 있는지 궁금해지지 않을 수 없잔아!"

두 여자는 계속해서 올라갔다.

4층으로 통하는 문 앞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었다.

"이곳에는 돈을 잘 벌며, 아이들을 좋아하고, 아주 잘 생겼고, 집안일을  

 

잘 도와 줄 뿐 아니라 아주 로맨틱한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맙소사!'' 두 여자는 경악했다. "4층이 이 정도라면 위층에서 우리를 기

 

다리고 있는 남자들은 어떨지 상상조차 안돼!"

두 여자는 서둘러서 5층으로 올라갔다.

5층으로 들어가는 문의 안내문은 다음과 같았다.

"5층은 비어 있음. 만족을 모르는 당신, 출구는 왼편에 있으니 계단을 따라  

 

쏜살같이 내려가시기 바람.''

인간 욕망의 끝은 어디일까요?

모든 강물이 바다로 흐르되 바다를 채우지 못함 같이,

눈은 보아도 족함이 없고 귀는 들어도 차지 않습니다.

말 타면 종 부리고 싶고, 앉으면 눕고 싶고. 자전거 한 대만 있으면 소원이  

 

없겠다던 사람이, 막상 갖고 보면 자가용이 눈앞에서 떠나지 않습니다.

단칸방이라도 좋으니 내 집만 있으면 여한이 없겠다던 사람도,

막상 단칸방 창문 너머 보이는 30평 아파트가 눈이 시리도록 아른거리는  

 

것이 사람입니다.

적당한 욕심은 발전을 가져옵니다.

형편과 처지에 따라 브레이크를 밟을 수만 있다면 적당한 욕심도 필요하겠지요.

그러나 사람 욕심이라는 승용차는 브레이크가 없습니다.

어느 하나를 절실히 원하다 소유하게 되면, 그 얻은 것에 감사하는  

 

마음은 짧은 여운으로 자리하고, 또 다른 하나를 원하고 더 많이  

 

바라게 되는 것 같습니다.

갖고 있을 때는 소중함을 모릅니다.

잃고 나서야 비로소 얼마나 소중했는지를 깨닫게 됩니다.

그러기에 가진 것에 만족하고 적은 것에도 행복을 느낄줄 아는  

 

지혜가 있어야 하겠습니다.

--------------------------------------------------------

 

돈을 사랑하는 자들은 돈으로 만족함이 없고  

 

풍부한 재산을 사랑하는 자는 그소득으로 만족함이 없고


결국 이모든 것이 헛되도다 ,  

 

재산이 많으면 쓰고 먹는 자들도 더하나니  

 

그소유주가 눈으로 보는 것 외에 무엇이 유익하랴  

 

노동자는 먹는 것이 많든지 적든지 잠을 달게 자려니와  

 

부자들은 배가 불러서 잠을 못자느니라


이 세상에서 재물을 많이 가진자들은 결국 그재물로 인하여 패가 되나니 

 

우리나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은 즉 나온 그대로 죽나니  

 

인생에 물질  권력을 얻기 위하여 수고함이 헛된 살미이로다(전5:13-15)


그러므로 인생은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전1:2)


인간역사상 솔로몬처럼 부귀영화를 누린 자가 없는데 그런 부귀영화를 누린  

 

솔로몬이 나이 80이 넘어서 인생을 께달으면서 헛기침 5번 씩이나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447건 9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207 뉴욕 지하철에서만 볼 수 있는 것 newyorker 2018-04-01 415 17
6206 꽃구름 최성령 2018-04-01 334 19
6205 LG전자, 세탁기용 인버터 DD모터 생산량 7000만대… 댓글(3) 배달겨레 2018-03-31 351 21
6204 인생팔미 Long 2018-03-31 412 23
6203 Four developements; by GUTENBE… inf247661 2018-03-30 312 6
6202 세계적인 스나이퍼가 한국인데 참으로 아쉽기에... Long 2018-03-30 511 9
6201 주여 ! 이 죄인을.... Long 2018-03-30 436 10
6200 행운은 인내하는 사람에게........ newyorker 2018-03-29 392 14
6199 지구 절경기 행 - 타이티 Long 2018-03-29 438 13
6198 볼가강 크루즈 Long 2018-03-29 390 14
6197 세계 각국 일인당 국민소득 Long 2018-03-29 537 16
6196 엊그제 본 것 같은데 이젠 아련한 추억이 되어버린 영화… 닛뽀 2018-03-28 439 15
6195 댓잎 소리 댓글(4) 최성령 2018-03-28 397 24
6194 어느 거리음악가의 영혼을 씻겨주는 노래 한곡 "YOU … 닛뽀 2018-03-26 622 29
6193 꺼꾸로 읽어도 똑 같은 글 댓글(1) Long 2018-03-26 590 39
6192 팔굽혀펴기를 매일하면 벌어지는 놀라운 효과 닛뽀 2018-03-25 678 33
6191 50년도에 사진을 ... Long 2018-03-25 596 18
6190 이 놈년들 쌍판떼기 좀 보시라고 Long 2018-03-25 732 26
6189 중국 사상주입(교육)을... 댓글(1) Long 2018-03-24 442 17
6188 깐디의 명언 Long 2018-03-24 433 19
6187 인생의 끝없는 성숙 Long 2018-03-24 455 17
6186 호노룰루 댓글(2) Long 2018-03-24 439 22
6185 적와대 비밀실장 '림 종석'은 '림 수경'을 북한에 입… inf247661 2018-03-21 567 14
6184 내주 화요일(3.27), 오후 1시부터 ~ 경기도 평택… inf247661 2018-03-21 400 23
6183 국악 감상하세요. 배달겨레 2018-03-20 410 14
6182 가난해도 마음이 풍요로운 사람 Long 2018-03-20 548 11
6181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 Long 2018-03-20 468 19
6180 상록수23님의 글 음악 영상 입니다 댓글(2) 닛뽀 2018-03-19 410 18
6179 Limmensita(눈물속에 피는 꽃) / Johnny… 댓글(2) 상록수23 2018-03-19 412 4
6178 복권이 당선되면 꼭 가봐야 할 곳 댓글(1) Long 2018-03-19 583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