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이름 없는 바람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몽골: 이름 없는 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배달겨레 작성일18-01-08 07:55 조회327회 댓글2건

본문

재일 교포 출신 싱어송 라이터 양방언의 곡을 몽골가수 치치크마가 부른 노래 '이름 없는 바람'을 가사와 함께 공유해봅니다.


몽골어로 불러서 그런가 신비로운 느낌도 들고 뭔지 모르게 그 지겨운 영어에 비해 친근한 느낌도 듭니다.배경 영상도 참 아름답고 가수의 목소리도 아주 청아하고 곱습니다. 


특히 배경 영상 초반에 초원에서 말을 달리는 어린이가 나오는데 고개를 돌려서 카메라를 주시하는 얼굴이 마치 어릴적 고향 마을에서 함께 자란 소꿉 친구들 철수, 순이, 영희,,,얼굴들과 오버랩돼서 아주 좋았습니다. 


우리 한민족은 배달겨레, 북방 기마 민족의 후예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머리가 좋고 가장 활을 잘 쏘는 민족,멀리는 발해, 통일 신라, 고구려, 백제, 단군 조선과 더 거슬러 올라가서 우리 역사일 수 있는 치우 천황이 다스리신 배달국에 이르기까지....... 더불어 좀 넓게는 고주몽의 후손이라는 전설의 칭기즈칸에 이르기까지.......

 

(참고로 현 몽골 사람들도 단군을 그들의 시조로 명확히 인식하고 있음을 몽골 방문시 제가 직접 확인하였고아울러 고 주몽을 그들의 영웅 칭기즈칸의 조상으로 여기고 있음도 직접 확인하였습니다. 그 빌어먹을 식민 사관 극복을 통해서 많이 밝히고 바로잡아야 할 우리 역사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글의 내용은 제가 가진 의견이고 혹시 짐작하시듯 모 종교와는 무관함을 밝혀 둡니다.) 전에 다른 회원님께서 본인 글에 붙임곡으로 한번 올리신 곡입니다. 


감상해 보십시오.


봄날의 아침이 되면 

파랗게 물드는 나의 숲이여

가을의 쌀쌀함이 다가오면 

강한 햇빛으로 나를 빛내는 산이여


생각의 하늘이여 소원의 끝이여

나의 숲이여 나의 산이여


숲이여 산이여 생각의 하늘이여

소원의 나의 숲이여 나의 산이여 

나의 사랑하는 오로촌


봄이 오는 것은 언제나 저산 너머에서

가을의 바람과 빛도 저산에서 느껴지네

저산은 내 마음속에도 내꿈속에도

언제나 그곳에 있네

 

댓글목록

닛뽀님의 댓글

닛뽀 작성일

시원스런 경치도 함께 잘 보고 듣고 좋와여~~

배달겨레님의 댓글

배달겨레 댓글의 댓글 작성일

감사드려요.

휴게실 목록

Total 6,022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4971 187
6021 아름다운 마음, 아름다운 손! 새글 현우 2018-01-17 18 1
6020 故鄕草(고향초)/ 하늘의 黃金 馬車{'송 민도'님 노래… 새글 inf247661 2018-01-17 30 1
6019 힘들고 지칠 때 이영상을 보면 힘이 납니다. 여러분 힘… 새글 배달겨레 2018-01-17 134 10
6018 찔레꽃 과 노래 가사 감상 댓글(1) 방울이 2018-01-17 101 3
6017 19세기 조선을 방문한 영국 여인이 본 ... 댓글(1) Long 2018-01-16 233 11
6016 뇌경색에 대한 정보 Long 2018-01-16 169 8
6015 현대판 투우 Long 2018-01-16 134 8
6014 나이 육십에 재혼했다가 큰벌받고 있습니다 닛뽀 2018-01-15 278 14
6013 2018 NYT 추천 여행지 海眼 2018-01-15 165 11
6012 Vienna New Year's Concert 2018… 海眼 2018-01-15 137 10
6011 길이 아니면.... Long 2018-01-14 259 8
6010 귀한 사진들입니다. Long 2018-01-14 314 14
6009 좋은 글이기에 Long 2018-01-14 125 7
6008 재회..... 댓글(6) 배달겨레 2018-01-13 279 7
6007 이 건강 정보도 참고하시라고 올려봅니다. Long 2018-01-13 287 24
6006 여러가지 건강정보 댓글(2) Long 2018-01-13 226 6
6005 가장 훌륭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Long 2018-01-13 170 7
6004 '백 남봉'님의 漫談. ㅡ ㅡ ㅡ 投票法 inf247661 2018-01-12 144 4
6003 등신별곡 Long 2018-01-12 271 30
6002 아름다운 사진들 Long 2018-01-12 199 8
6001 우간다의 국회 "살아있네" 자유평등 2018-01-11 232 10
6000 시원한 풍경들 Long 2018-01-11 214 8
5999 [무의식 성격테스트] 숨겨진 성격을 보기 위한 무의식 … 댓글(3) 닛뽀 2018-01-10 243 15
5998 남을 나에게.... 댓글(3) 벤허 2018-01-09 333 19
5997 롱 로드 홈 방울이 2018-01-09 240 9
5996 국방부 취타대 세계 군악대회를 감동시키다-우리의 태평소… 댓글(2) 배달겨레 2018-01-08 243 15
열람중 몽골: 이름 없는 바람 댓글(2) 배달겨레 2018-01-08 328 17
5994 병사들의 멧돼지 사냥기 배달겨레 2018-01-08 288 14
5993 해와 달, 뒤에 구름! 과학은 무엇이라 설명할 것인가? 진실한사람 2018-01-08 160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