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이기에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좋은 글이기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1-14 12:57 조회821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1-13 발행번호 : 3
 
 
 
★.竹馬故友[죽마고우]★
 
 
 
어린 시절 함께 자라고 비밀이 없을 정도로
가장 절친한 친구를
죽마고우(竹馬故友)라 하고.
 

 
 
 
숙명처럼 물과 고기의 삶 같은 환경을
수어지교(水漁之交)라 하고.

 
 

 
 
단단한 무쇠나 돌처럼 견고함을 지닌 사이를
금석지교(金石之交)라 하고.
 

 
 


 

 

서로의 의기가 모여 편안한 친교를
막역지교(莫逆之交)라 하고.

 


 

 

 

 

 

 

 

허물이 없는 친교를
관포지교(管鮑之交)라 하고.

 


 

 

 

 

 

 

 

목숨 걸고 맺은 신의(信義)의 친구를
문경지우(刎頸之友)라 합니다.

 


 

 

 

 

 

* 어떠한 친구라도
한 명쯤 곁에 두고 산다면
성공한 인생이라 합니다. *

 

 

 

 

 

 

 

문경지교(刎頸之交)

 

 

 

진정한 친구가 아쉬운 시대라고 합니다.

 

돈 때문에 그토록 친했던 인간관계가 끊어지고, 이익과 욕심을

 

위하여 하루아침에 헌신짝처럼 친구를 버리는 일도 많이 있습니다.

 

 

 

사마천 <사기>에 보면 목숨을 걸고 서로 간에 의리를 지키는

 

친구사이에 대하여 刎頸之交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刎頸, 목벨 문자에 목 경자, 그러니까 친구를 위해 목을 대신 내밀 수 있는

 

 절친한 사이를 문경지교라고 합니다.

 

 

 

전국시대 조(趙)나라 혜문왕의 신하 목현의 식객으로 있다가

 

 조나라의 전략가이자 정치가가 되었던 인상여(藺相如)와 조나라 명장

 

 염파(廉頗)라는 장군은 문경지교로 친구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인상여와 염파가 문경지교의 친구사이가 되기

 

전에는 사이가 안 좋은 관계였습니다.

 

 

 

인상여의 갑작스런 출세에 불만을 가진 염파 장군은 인상여가 본래

 

천한 출신으로 자신보다 높은 자리에 오른 것은 부당다하고 생각하고

 

 인상여를 미워하였습니다.

 

 인상여는 될 수 있으면 그와 만나지 않으려 하였는데 인상여의 가신들은

 

이것을 수치스럽게 생각하며 모두 사표를 제출하였습니다.

 

 

 

이때 인상여는 그들을 만류하며 말했습니다.

 

‘내가 염장군과 충돌을 피하려 하는 것은 모욕을 당할까 두려워서가 아니다.

 

주변 나라들이 함부로 우리 조나라를 공격하지 못하는 것은 염파 같은 백전노장과

 

나 같은 뛰어난 전략가가 있기 때문이다.

 

 

 

지금 두 호랑이가 붙어 싸우면 결국 둘 다 무사할 수 없는 상황이니.

 

 내가 이렇게 염장군을 피하고 있는 것은 나라의 위급함을 먼저 생각하고

 

 개인적인 감정은 뒤로하기 때문이다(先國家之急而後私仇也라).’

 

 

 

이 말을 전해들은 염파는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는 의미로 인상여의 집 문 앞에

 

 이르러 생각이 짧은 자신을 때려 줄 것을 청하였습니다.

 

인상여는 염장군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고 결국 두 사람은

 

목벨 문(刎)자에 목 경(頸) 자, 서로 목숨을 바쳐 의리를 지키는

 

문경지교(刎頸之交)를 맺었다고 합니다. 개인적인 감정보다 조직의 생존을

 

먼저 생각할 줄 알았던 위대한 사람들이 우리나라에 많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急難之朋

 

酒食兄弟 千個有로되

 

急難之朋 一個無니라.

 

술먹고 밥먹을때 형,동생하는 친구는 천명이나 있지만

 

급하고 어려울때 막상 나를 도와주는 친구는 한명도 없다.

 

 

 

不見子花는 休要種 이요. 無義之朋은 不可交 라.

 

열매을 맺지 않는 꽃은 심지말고, 의리가 없는 친구는 사귀지 말라.

 

명신보감 교우편

댓글목록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맨 위에 있는 건 꽈리 맞죠????
요즘 애들은 저게 뭔지 모르겠지만......
옛날 우리가 어렸을 때 여자애들은 저 속에 든 붉고 매운 것들을 빼내고 난 뒤에
저걸 입에 놓고 꼬드득, 꼬드득 소리를 내며 놀던 게 기억이 납니다.
아주 가난했던 옛날 옛적 이야기지요
그건 그렇고......
위에 있는 말씀은 ㅂ ㄱ ㅎ 양에게나 해줬었어야 할 말씀이었더랬습니다 그려

휴게실 목록

Total 6,989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7879 216
6988 아주 특별한.... 새글 Long 2018-12-16 58 0
6987 사람을 껍떼기만 보고 판단하지 마라 ! 새글 Long 2018-12-16 54 5
6986 9988123(해병대 군번이 아님) 새글 Long 2018-12-16 45 3
6985 사람 잡는 15가지! 새글 현우 2018-12-16 64 10
6984 청춘을 돌려다오 외 - 조아람 전자바이올린! 새글 현우 2018-12-15 33 4
6983 올해가 끝나기까지 17일 남았습니다 댓글(2) jung88bi 2018-12-14 129 6
6982 영어 공부와 디스크립트 활용하기 건강공부 2018-12-14 112 8
6981 아홉가지 특징 Long 2018-12-14 206 22
6980 공중에서 보는 미국의.... Long 2018-12-14 185 8
6979 국제 사진 공모전 Long 2018-12-14 129 15
6978 O Holy Night – Carols from Kin… 海眼 2018-12-11 247 16
6977 오늘의 명언 ! Long 2018-12-11 302 26
6976 감 많이 드시라고... 댓글(3) Long 2018-12-11 321 28
6975 이기적인 생각은... 댓글(1) Long 2018-12-10 256 32
6974 시베리아 툰드라의 "네네츠족" Long 2018-12-10 293 12
6973 일상의 기적은.... Long 2018-12-10 178 22
6972 사람의 몸과 영 벤허 2018-12-09 244 14
6971 부족한 사람이오나 댓글(1) 살아나리라 2018-12-08 232 11
6970 과적차량 Long 2018-12-08 276 13
6969 유대인의 힘 ! Long 2018-12-08 276 27
6968 지구촌 새마을 운동 Long 2018-12-08 159 16
6967 카메라에 찍히지 않았다면 믿을수 없는 순간들 2탄 system 2018-12-07 269 13
6966 오늘이 대설이라는 날이래요 jung88bi 2018-12-07 90 8
6965 이재명 안희정 이놈들의 재판을 보시라고 Long 2018-12-07 269 31
6964 영어 공부에 활용해 보는 자막 자동 생성 프로그램 (내… 건강공부 2018-12-06 168 4
6963 빨간 法曹(법조) 惡德(악덕) 쁘로카 '국선변호사'외 … inf247661 2018-12-05 104 5
6962 갑자기 날이 엄청 추워졌네요 jung88bi 2018-12-05 225 18
6961 Bad Moon Rising Lyrics 진실한사람 2018-12-05 186 6
6960 '미.적분 융합, 나머지 정리' 문제. 2건 inf247661 2018-12-04 113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