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현대인이 아닌지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나는 현대인이 아닌지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7-10 03:05 조회217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7-07 발행번호 : 3
 

    나는 現代人인가?

 


    독일의 신학자 '찡크'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로

     현대인을 진단하였습니다.


    어느 날 한 청년이,

    사하라 사막을 횡단하였습니다.

    그는 많은 장비를 준비하였고,

    무엇보다 중요한 식수를 준비했습니다.


    그러나 길을 떠난 지 하루만에,

    식수가 바닥나 버렸습니다.

    그는 기진하여 쓰러졌고,

    마침내 실신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한참 후 그는 눈을 떠보니,

    눈앞에 야자수가 보였고,

    나뭇잎이 바람에 흩날렸습니다.


    그는 이제 죽을 때가 되어,

    환각이 보이는구나 하고, 애써 눈을 감았습니다.

    그러자 귓가에 물소리와 새소리가

     희미하게 들렸습니다.


    그러자 그는
    아! 이제 정말 내가 죽게 되는구나 하고
    또다시 소리에 귀를 닫습니다.

    그 이튿날 아침,
    사막의 베두인이, 어린 아들과 함께,

    오아시스에 물을 길으러 왔다가

    물가에서,

    입술이 타들어가 죽은 청년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 모습이 너무나 이상했던 아들이,

     아버지에게 묻습니다.


    아버지!

    이 사람은 왜 물가에서 목말라 죽었을까요?

    그러자 아버지가 대답했습니다.


    얘야!

    여기 죽어있는 젊은이가 바로

     現代人이란다.

 
 
 

    ~~~~~~~~~~~~~~~

 
 
     

     

    '오이시스 물가에서 목말라 죽은 現代人'
    정말 그럴 듯한 비유라 생각합니다.

    많은 것들을 곁에 두고,

       다 써보지도 못하고 죽어가는 이상한 現代人

    미래의 노후대책 때문에

      오늘을 幸福하게 살지 못하는

    희귀병에 걸린 現代人

    늘 幸福을 곁에 두고도 다른 곳을 해매며

       찾아다니다 일찍 지쳐버린 現代人

    나누면 반드시 幸福이 온다는

     지극히 평범한 진리를 알고도

       실천을 못하는 장애를 가진 現代人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도 사랑하지 못하는 바보 같은 現代人

    결국 서로가 파멸의 길로 간다는 사실을 알고도

       자연/지구 파괴의 길을 버젓이 걷는 우매한 現代人

    벌어놓은 재산은 그저 쌓아놓기만 했지

       정작 써보지도 못하고

    자식들 재산 싸움으로 갈라서게 만드는

       이상한 부모들이 너무 많이 존재하는 現代人

    ○시간을 내어 떠나면 그만인 것을

       앉아서 온갖 계산에 머리 굴리고 싸매가다가

       끝내는 찾아온

    소중한 여행의 기회도 없애버리는

       중병에 걸린 신음하는 現代人

    끝없이 으르렁 거리며 저 잘났다고 뻐기며

       평화롭게 살지 못하는 똥고집의 불쌍한 現代人


    오늘 옛 순수한 감성으로 돌아가 볼까요?
    지금 곁에 있는

    幸福의 오아시스를 찾아볼까요?

    幸福은 바로 앞에 있습니다.

    주위를 둘러보면

     '幸福의 오아시스'

    가 지천인데

    우리는 여전히


    "물...물...물..."

    을 외치고 있는 건 아닌지요...

    요새 날씨가 많이 덥습니다
    健康관리 잘 하시고

    덥지만 멋진 하루 보내세요 !


    주님의 평안이 가정 사업 자녀 건강위에

    충만하시기를 축원드립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52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604 202
6526 뉴욕 - 가장 멋있게 보이는 Brooklyn Bridg… 새글 newyorker 2018-07-18 37 2
6525 트럼프는... Long 2018-07-17 251 30
6524 나보다 훨씬 못되 처먹은 놈 좀 보소 ! Long 2018-07-17 291 48
6523 초복을 마지하여 견공의 항변 Long 2018-07-17 204 29
6522 '정 봉욱(鄭 鳳旭)' 장군님 별세하심. ,,. inf247661 2018-07-15 183 13
6521 작고 사소한 행복 Long 2018-07-14 321 32
6520 나이가 많고 지위가 높음을 개이치 말고.... Long 2018-07-14 241 18
6519 양심적 병역 거부와 비양심적 병역 기피 댓글(1) Long 2018-07-14 149 15
6518 성씨(姓氏, Family Name}. ,,. inf247661 2018-07-13 263 7
6517 숨은 그림 찾아내기. inf247661 2018-07-13 200 6
6516 노인을 위한 글 ! Long 2018-07-13 265 23
6515 피아노 연주곡의 끝판왕! 조지 윈스턴 - 캐논변주곡 system 2018-07-12 133 15
6514 환상의 색소폰연주 "이메" (1) / 장녹수, 남자라는… 댓글(1) system 2018-07-12 223 8
6513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가는 것이니라 ! Long 2018-07-12 229 16
6512 사람속에 있는 영이란 ? 댓글(2) 벤허 2018-07-12 227 16
6511 딱 ! 아는 것 만큼 살다가 갑니다. Long 2018-07-12 238 26
6510 여러분의 실제 나이는? newyorker 2018-07-11 295 20
6509 제가 즐겨듣는 캐논 변주곡 입니다. 댓글(1) system 2018-07-10 219 16
6508 요새 듣는 음악 댓글(3) 지만원 2018-07-10 411 21
열람중 나는 현대인이 아닌지 ? Long 2018-07-10 218 15
6506 훌륭한 의사 4 분 Long 2018-07-09 375 34
6505 어머님 ! Long 2018-07-09 287 18
6504 옛적 한국의 ... Long 2018-07-09 259 15
6503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산다면! 현우 2018-07-09 260 15
6502 세가지 의식 ! 댓글(2) 벤허 2018-07-08 310 22
6501 아름다운 섬들을 관광하시라고.... Long 2018-07-07 282 4
6500 6.25 때 국민학교 다니셨던 분들 보관 하셔서 가끔 … Long 2018-07-07 388 19
6499 과일과 채소 댓글(1) Long 2018-07-07 254 26
6498 Fourth of July fireworks from … 海眼 2018-07-06 182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