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이 뭉클한 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가슴이 뭉클한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12-04 04:23 조회1,547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8-12-03 발행번호 : 1
 
 
  
  
 
 
 
가슴 뭉클한 이야기 한 토막※
 


 


 
 

 

저는 평범한 회사 생활을 하는 34살의 회사원입니다.
용인 민속촌 근방의 회사에서 근무하다가 회사일 때문에
서울 역삼역 근처 본사에 가게 되었습니다.

 

용인 회사에 있을 때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출퇴근하다가
막상 서울을 가려고 하니까

 

차도 막힐 것 같고 지하철을 타자니 너무 답답할 것 같아서
오랜만에 버스를 타고 가기로 마음먹고 버스를 기다렸습니다.

 

서울로 가는 버스는 분당에서 많이 있기에 용인 신갈에서

 

오리역까지완행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를 탔습니다.

 

그때가 7시 50분 정도 되었을 겁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버스는 만원상태일 거라 생각했는데
그날은 보통 때와 다르게 서 있는 사람은 4명 정도고
모두 앉아 있는 상태였습니다.

 

구성쯤 도착해서 막 출발을 하려고 할 때의 일입니다.

 


한 할아버지가 양손 가득히 짐을 들고 버스를 간신히 탔습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당신의 아들이나 딸에게 주려고 시골에서
가져온 식료품같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나서 한 10미터 정도 앞으로 나갔을까요?
갑자기 버스가 급정거하는 것이었습니다.

 

놀란 사람들이 앞을 바라보았습니다.

 

운전기사가 할아버지에게 차비 없으면 빨리 내리라고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어쩔 줄 몰라 하며 한 번만 태워 달라고
애원하다시피 말을 하고 있었습니다.

 

마음속에서는 운전기사에게 어르신한테 너무한다며
뭐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차마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런 찰나에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가 앞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습니다.

 

그리고는 가방을 내려놓고 여기저기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기사 아저씨한테 막 소리를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잖아요! (귀가 떨어져 나갈 정도의 소리로)
아저씨!!
앞으로는 이렇게 불쌍하신 분들 타시면

 

공짜로 10번 태워주세요."

 


라고 말하면서 만 원짜리를 돈통에 넣는 게 아니겠어요?

 

순간 눈물이 핑~돌 정도의 찡~ 함이 제 가슴을 스치고 

 

지나가더군요.

 


그리고는 할아버지를 자기가 앉아 있던 자리에

 

모시고 가는 게 아니겠어요.

 

정말 제가 태어나서 이렇게도 창피했던 적이
있었나 하는 순간이었습니다.

 


나 아닌 다른 사람들도 같은 마음이었을 거로 생각합니다.

 

왜 이렇게도 고개를 들 수가 없고, 어른이라는 게 이렇게도
후회가 되는 하루였습니다.

 

오류역에 다 왔을 때쯤인가 저는 만원을 지갑에서 꺼냈습니다.
그리고는 내리는 문이 열렸을 때 그 꼬마 주머니에

 

만 원짜리를 얼른 찔러 넣고는 도망치

 

듯 뛰어내렸습니다.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제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았습니다.

 

반성하는 하루를 살게 해준 그 꼬마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합니다.

 

 

 

글:미 상

댓글목록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참 따뜻한 마음을 가지신분!!!!

휴게실 목록

Total 9,137건 6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987 잠시 쉬어가는 공간/감동글. 댓글(1) dreamer 2012-02-05 4710 44
8986 큰일 났습니다 정말 큰일 났습니다. 댓글(2) 최고봉 2012-01-28 5908 44
8985 ※※※ 알고 계십니까? @ 라덴삼촌 2011-10-27 6367 44
8984 까불다간 반드시 한번 죽는다… 댓글(1) 현우 2011-08-27 7661 44
8983 일촉즉발(一觸卽發) 大탈출! 댓글(1) 현우 2011-06-29 9913 44
8982 심장마비 - 꼭 읽어보세요 댓글(3) 東素河 2010-10-27 9646 44
8981 전투시 실화 한토막 Long 2019-07-09 1789 43
8980 나도 44번 버스 승객이 될수 있다! 댓글(1) 현우 2018-10-30 1812 43
8979 미, F117A 스텔스 Long 2018-07-30 1677 43
8978 초복을 마지하여 견공의 항변 Long 2018-07-17 1783 43
8977 USA 현충일(Memorial day) 동네 성조기 도… 댓글(1) newyorker 2018-06-07 1647 43
8976 너무 걱정하지마라 ! 댓글(1) Long 2018-05-08 1817 43
8975 이건 절대 비밀인데요. 댓글(1) Long 2018-03-19 2168 43
8974 치매 예방법 (필독요망) Long 2017-10-24 2227 43
8973 운전시 주의 할 사항 Long 2017-10-23 1971 43
8972 척추 명의(名醫)의 충격적인 고발! 댓글(1) 현우 2016-04-21 2446 43
8971 건강 검진 빨리 죽는다 ! 댓글(3) Long 2016-03-14 3187 43
8970 이런 놈들 어떻게 할 까요? 댓글(4) 염라대왕 2015-12-15 3100 43
8969 혹시 미인계? 댓글(1) 은방울꽃 2015-07-30 3873 43
8968 석가모니와 제자가... 현우 2015-04-27 2944 43
8967 이스라엘 여성 신병훈련소 - 수치심 없애기 훈련 댓글(4) 한글말 2014-11-24 12433 43
8966 통도사 법사스님 의 기막힌 이야기 만세반석 2014-10-05 4015 43
8965 세상에서 제일웃기는 나무열매 댓글(1) 현우 2014-08-29 7091 43
8964 "천국의 진주문(眞珠門)" 댓글(1) 현우 2014-02-11 5617 43
8963 웃으면 복이 와요~!^^ 댓글(1) bandi 2012-11-29 5127 43
8962 태극기와 애국가는 남한만의 전유물이 아니었다 현우 2012-11-03 6029 43
8961 주말유머 몇개! - 한주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현우 2012-09-01 5592 43
8960 시력 3.5 가진분의 눈에 포착된 물건들.. 댓글(5) 현우 2012-08-29 7384 43
8959 먹지 말아야 할 독성 채소 9가지! 댓글(1) 현우 2012-08-04 6702 43
8958 두 사람의 대화,,,,, 라덴삼촌 2012-06-15 4164 4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