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망한 약속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허망한 약속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5-06 12:26 조회273회 댓글0건

본문

허망한 약속
 
 어느 초청 강연에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여러분!
 여행은 가슴이 떨릴 때 가야지 다리가 떨릴 때 가면 안 됩니다.”
 
 그러자, 청중들이 한바탕 웃으며 맞아 맞아 여행은 가슴이 떨리고

힘이 있을 때 가야지, 다리 떨리고 힘 없으면 여행도 못 가는 거야 라며,

맞장구를 치는데, 옆에있던 한 사람이 이렇게 얘기했답니다.
 
 말씀은 좋은데,
 아이들 공부도 시켜야 하고,
 결혼도 시켜야 하고 해줄게 많으니 여행은 꿈도 못 꿉니다.
 
 나중에 시집, 장가 다 보내고 그때나 갈랍니다.
 
 하지만,
 나중은 없습니다.
 
 세상에 가장 허망한 약속이 바로 ‘나중에’ 라고 하네요.
 
 무엇인가 하고 싶으면 바로 지금 당장 실천에 옮겨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영어로 ‘present’는 ‘현재’라는 뜻인데, ‘선물’이라는 뜻도 있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현재’라는 시간은 그 자체가 선물임을 알아야 할 것이고,

오늘을 즐기지 못하는 사람은 내일도 행복할 수 없다네요.
 
 암 환자들이 의사에게 공통적으로 하는 얘기가 있다고 합니다.
 
 “선생님, 제가 예순 살 부터는 여행을 다니며 즐겁게 살려고 평생

아무 데도 다니지 않고 악착같이 일만 해서 돈을 모았습니다.
 
 그런데, 이제 암에 걸려서 꼼짝도 할 수가 없네요.
 차라리 젊었을 때 틈나는 대로 여행도 다닐 걸 너무너무 억울합니다.
 
 이런 분들도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정말 갈비가 먹고 싶네, 그래도 내가 평생 먹지도 않고 쓰지도

않으면서 키운 아들, 딸이 셋이나 있으니 큰아들이 사주려나,

둘째아들이 사주려나, 아니면 막내딸이 사주려나,

그렇게 목을 길게 늘어뜨리고 하염없이 자식들을 기다리는 분이 계셨는데...
 
 어떤가요?
 정말 답답한 분이라고 생각되지 않으세요.
 어느 자식이 일하다 말고 어~ 우리 엄마가 지금 갈비를 먹고 싶어 하시네!
 당장 달려가서 사드려야지 하는 아들, 딸들이 있을까요?
 
 아무리 자기 뱃속에서 나왔어도 이렇게 텔레파시가 통하는 자식은 세상에 없습니다.
 
 지금 갈비가 먹고 싶은 심정은 오직 자기 자신만 알지 아무도 모른답니다.
 
 그러니
 갈비를 누가 사줘야 하나요?
 내가 달려가 사 먹으면 됩니다.
 
 누구 돈으로 사 먹나요?
 당연히 자기 지갑에서 나온 돈으로 사 먹어야 합니다.
 
 결국 나한테 끝까지 잘해 줄 사람은 본인밖에 없다는 얘기입니다.
 
 또 하나 명심하여야 할 것은 나의 행복을 자식에게 떠넘겨서는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자식이 자주 찾아와 효도하면 행복하고, 아무도 찾아오지 않으면 불행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자신의 삶을 껴안을 줄 모르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자식들은 자라면서 온갖 재롱을 피우고 순간순간 예쁜 모습을 보일 때

이미 효도를 다하였습니다.
 
 진정으로 행복해지고 싶다면 가만히 앉아서 누가 나를 행복하게

해주기만을 기다리는 수동적인 정신 상태부터 바꿔야만 한데요.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내가 알아서 사 먹고, 행복해지고 싶다면

지금 당장 행복한 일을 만들어야 하는 것.
 
 나중은 없다고 합니다.
 
 지금이 나에게 주어진 최고의 선물임을 잊지 마시고, 오늘부터

어떤 상황에 부딪치더라도 '나중에' 라는 말은 지구밖으로

멀리 멀리 던져 버리고 지금 당장 실천하고 행동하여

행복의 기쁨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  최병보 아침 산책중에서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423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962 230
7422 전적타락한 인간은 전적회개만이 답이다. 새글 하늘메신저 2019-05-27 3 0
7421 어머님의 기도 새글 벤허 2019-05-27 35 2
7420 덕을 쌓아가는... 새글 Long 2019-05-27 33 1
7419 다 내 생각대로 새글 Long 2019-05-27 31 3
7418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현우 2019-05-25 167 17
7417 단명하는 사람과 장수하는 사람의 차이! 현우 2019-05-25 145 17
7416 성도의 아름다운 죽음과 부끄러운 죽음 신준 2019-05-25 82 3
7415 오늘 처음 보게된 유튜버 newyorker 2019-05-25 147 15
7414 노인정의 계급이야기!(유머) 현우 2019-05-25 130 15
7413 인류가 배운 3대 진리 Long 2019-05-25 147 7
7412 이런 길 걸어보시라고... Long 2019-05-25 104 4
7411 성경이 8일째 할례수술(포경수술)을 하라고 기록한 과학… 신준 2019-05-24 62 5
7410 삼손 {빅타 마츄어} 와 데릴라 {헤디 라마} inf247661 2019-05-24 40 1
7409 연비례식에 의한 化學문제/ 恒等함수.合成함수.微分계수… inf247661 2019-05-24 34 1
7408 볼만한 에어쑈 ! (시간 많으신 분들만 보세요) Long 2019-05-24 86 4
7407 세계 각 나라 출근 풍경들을 보니... Long 2019-05-24 109 2
7406 마귀를 대적하라 (1) : 마귀론 신준 2019-05-23 39 1
7405 귀신을 쫓아내는 은사와 능력 신준 2019-05-23 68 1
7404 뇌경색 막는 법 Long 2019-05-23 211 20
7403 100세삶을 즐겨라 ! Long 2019-05-23 123 17
7402 신학(교리)의 근본적인 문제점 신준 2019-05-22 74 3
7401 성경의 단어와 개념들 : 믿음과 순종의 관계 신준 2019-05-22 50 1
7400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잉 Long 2019-05-21 256 15
7399 착각 속의 그리스도인들 신준 2019-05-20 178 2
7398 그냥 좋은 사람들 Long 2019-05-20 238 17
7397 좋은 글이기에... Long 2019-05-20 146 5
7396 로켓맨 포스터 글자보고 생각나는 것. M38A1 2019-05-19 106 3
7395 주의 종들을 분별하라 신준 2019-05-19 100 6
7394 窮乏한 時節의 希望 ㅡ 영화 : 名俳優, 名演技, 名作… inf247661 2019-05-19 83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