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의 군목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4명의 군목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5-06 12:30 조회536회 댓글1건

본문

4명의 군목 이야기
 
 2차 대전이 한창이던  1943년 1월 22일, 뉴욕항을 떠난 연합군 병력 수송선

도체스터호는  904명을 태우고 어둠을 가르며 북으로 향하고 있었다.
 
 항해 12일 만인 그 해 2월 3일, 독일 잠수함이 도체스터호에 접근하여

어뢰를 발사했다.
 어뢰를 맞은 도체스터호는 얼마가지 않아 물에 잠기기 시작하였다.

배는 아수라장이 되었다. 
 병사들은 서로 붙잡고 울부짖었다.
 
 그러나 그 와중에 네 명의 군목들은 침착하게 구명조끼를 나누어주며

병사들을 구명정 타는 곳으로 안내했다. 더 이상 나누어줄 구명 조끼가 없었다.
 그 때 군목 클라크 폴링 중위가 병사에게 물었다.

 
 “자네 예수 믿는가?”
 “아니요” 
 그러자 군목은 자기가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벗어주면서 말했다.

“나는 예수를 믿으니 지금 죽어도 천국 갈 수 있습니다.

당신은 이  구명조끼를 입고 살아서 꼭 예수님을 믿고 천국에서 만납시다.

” 네 명의 군목은 모두 다 자신의 구명조끼를 벗어 병사들에게  주었다.
 
 도체스터호에 점점 물이 차올랐다. 네 명의 군목들은 서로 팔을 끼고

기울어진 갑판에 서서 ’내 주를 가까이‘  찬송을 부르며 기도하였다.
 
 생존한 병사 그래디 클락은 군목들의 최후를 이렇게 진술했다.

“내가 본 마지막 장면은, 군목들이 기도하는 모습입니다.

그들은  최선을 다했고 나는 그들을 다시 보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자신이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병사들에게 벗어주고

죽음을 택하였습니다.”
 
 병사 904명 중 605명이 전사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살아남은 수병들은

군목들의 희생을 기억하였다.

 
 트루먼 대통령은 4명의 군목, 조지 폭스, 알렉산더 구스, 클라크 폴링,

존 와싱턴을 기리는 기념예배당(US Naval Chapel)을 건축하였다.

 
 필라델피아시에서는 용감하고, 희생적인 네 사람의 군목을 영원히

기념하기 위해 ‘훠 채플린스 기념관’ 을 짓고,
 '4인의 불멸의 군목들'이라는 기념 우표를 발행하기도 했다.

1992년에는 작곡가 제임스가 이들을 소재로

’영원한 빛(The Light Eternal)‘이라는 뮤지컬을 제작, 

공연하여 큰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자신의 임무에 충실한 군인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몸소 실천한 군목들,

이 것이 강한 미국을 지탱하는 힘이지요!
 
 주여!
 우리도 저런 삶을 살게 하소서!

댓글목록

샤론의장미님의 댓글

샤론의장미 작성일

목사님 이라도 믿음의 확신, 구원의 확신이 없었다면 취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겠지요.
이렇게 믿음은 죽음까지도 초월하는 것입니다. 성경에 기록된 선지자, 사도들은 오히려 죽음을 감사함으로 받아들였지요.
성경속 스데반 집사는 돌에 맞아 죽으면서도 그 얼굴 광채가 빛났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돌로 치는 자들의 죄를 용서해달라고 기도했지요.
예수님께서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는 자들을 향해 기도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네분의 목사님들,  그 분들은 비록 육신의 죽음을 맞이 했지만 그 모습을 본 병사들은
나중에 틀림없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구원 받았을 것입니다.
그야말로 목사님은 한 알의 밀알이 된 것이지요.

휴게실 목록

Total 7,68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394 237
7683 노인들은 이렇게 살면 편하다. 새글 Long 2019-08-18 117 16
7682 뉴욕 센추럴공원 Long 2019-08-17 134 17
7681 인생은 흘린 눈물만큼 아름답다. Long 2019-08-17 110 20
7680 허드슨 강의 도보 전용 다리 (Walkway over … newyorker 2019-08-17 71 9
7679 시중에 풍자되는 5.18유공자 뽕짝 댓글(1) 봄맞이 2019-08-16 155 23
7678 자다가 쥐난다고 고양이 불러봐야 소용없음 댓글(1) Long 2019-08-16 145 18
7677 안되는 일에 맘쓰지마라 ! Long 2019-08-15 209 22
7676 East River newyorker 2019-08-14 170 10
7675 대한민국 구국투쟁가 (훌라송) ♬시국송 댓글(1) 나에게 2019-08-12 113 7
7674 생활속에 명상 Long 2019-08-12 176 15
7673 세탁할 때 소금을 넣어보세요 Long 2019-08-12 272 28
7672 가장 미국답다는 시카고 투어 (Chicago Tour) newyorker 2019-08-11 142 10
7671 (증보} 無風 地帶 _ 머리 식히려고 잠시 ,,. inf247661 2019-08-11 149 8
7670 “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건강공부 2019-08-11 90 11
7669 인생초로 Long 2019-08-11 189 15
7668 도와주세요 넘 힘들대요 Long 2019-08-10 287 9
7667 좋은 글과 홍도야 울지마라외 여러곡 Long 2019-08-10 115 8
7666 부담주는 삶이 싫어 안락사를 선택한 일본인 여성 댓글(1) 봄맞이 2019-08-09 150 7
7665 Oculus (WTC, New York) newyorker 2019-08-09 107 9
7664 일본인과 한국인이 다른점 Long 2019-08-09 290 24
7663 오늘이 가고나면 Long 2019-08-09 166 12
7662 남자에게 유용한 TIP 모음.jpg jung88bi 2019-08-09 155 3
7661 사랑해야 할 시간은 언제인가! 현우 2019-08-08 128 11
7660 청년이 나섰다 _ 박단비와 친구들 , 벌레소년 의 태극… 나에게 2019-08-08 129 7
7659 덕을 쌓아가는 인생 지침서 Long 2019-08-08 169 10
7658 좋고 쉬운 책 2권 추천합니다.(정치사상사,철학) 이름없는애국 2019-08-07 141 8
7657 영국 BBC'올해의 여성100인'에 선정됬던 '고바야시… 댓글(1) 봄맞이 2019-08-07 190 9
7656 한국의 Spirit은 무엇인가? Long 2019-08-06 240 18
7655 돈으로 살수 없는 것들을.... 댓글(2) Long 2019-08-06 225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