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人의 才致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女人의 才致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6-18 04:11 조회584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6-11 발행번호 : 3
 

 

 

 

 

     女人의 才致            

  
 
 
  
  
 
 
 
 

 

 

 

 

女人의 才致

 

 

 

옛날에 여자들 희롱하기를 즐기는 양반이

 

한 분 살고 있었습니다.

 

그는 한양 장안을 휘젓고 다니는 한량이었는데,

 

이번에 사천 고을 원님으로 관직을 부여 받아

 

한껏 부푼 마음으로 임지로 가는 길이었습니다.

 

거들먹거리며 길을 가던 원님은

 

강을 만나서 배를 타고 건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뱃사공이 젊은 여인이었습니다.

 

 

 

사천 원은 장난기가 발동해서 여인에게 말했답니다.

 

"내가 자네 배에 올라타니 기분이 그만이군."

 

여인의 얼굴이 빨개지자 사천 원이 실실 웃으며 물었다.

 

"그래 남편의 성이 무엇인고?"

 

"백서방이라오."

 

"어허 이런! 백서방을 모시려면 고생이겠군.

 

하나도 힘든데 백 명이라니 말이야. 하하."

 

 

 

그러자 여인이 말했다.

 

"그러는 댁은 뭐 하는 분이오?"

 

"나는 사천 고을 원이라네."

 

"그래요? 댁의 마님도 참 안됐습니다."

 

"아니 그건 왜?"

 

"나야 백 서방뿐이지만 일이천도 아닌

 

사천 원님을 모시려면 그 고생이 오죽하겠소?"

 

그러자 사천 원은 말문이 탁 막히고 말았다고 합니다.

 

마침 배가 건너편에 이르러서 사천 원이 배에서 내리자

 

 

 

여인이 소리쳤습니다.

 

"잘 가거라, 아들아!"

 

"아니 아들이라니, 이게 무슨 말이냐?"

 

"~ 내 배에서 나갔으니 내 아들이 아니오?"

 

사천 원은 다시 말문이 꽉 막힌 채 혀를

 

내두르고 말았습니다.

 

'이야, 이거 시골 여인네가 보통이 아닌걸!'

 

 

 

그가 강을 건너서 길을 가노라니 앞에

 

웬 여인이 걸어가는데

 

치마 뒷 편이 풀어져서 속치마가 보였답니다.

 

그가 침을 꼴깍 삼키며 말을 했지요.

 

"여보슈, 거 뒷문이 열렸습니다 그려."

 

그러자 여인이 얼른 치마를 수습하면서 한 마디를 했답니다.

 

"어마!, 개가 안 짖었으면 도둑 맞을 뻔했네!"

 

사천 원은 졸지에 강아지 신세가 되고 말았다.

 

'이거 정말 만만치 않은걸.

줘뎅이 잘못 놀렷다가 망신만 당했네 ...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놈이나 년이나 그 옛날에 참으로 멋진 유머감각..
물론 누군가가 꾸몄겠지만..

휴게실 목록

Total 7,88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883 238
7883 '문 재인' & '전 광훈!' 요, 둘 다, Bot… 새글 inf247661 2019-12-13 18 2
7882 운명은 정해진 것이 아니라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것 새글 newyorker 2019-12-13 22 2
7881 오도방정과 말춤 취임식 - 박근혜 몰락예약일! - 20… 새글 진리true 2019-12-13 41 2
7880 【'백골 병단' 해체】 후일담(後日談) 일부. inf247661 2019-12-12 45 3
7879 끝까지 보면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 (30분) 댓글(2) newyorker 2019-12-12 87 7
7878 전쟁의 본질(교만과 무지)에 대한 답변 진리true 2019-12-11 109 5
7877 '우연히'와 '우연치않게'의 차이 newyorker 2019-12-10 111 17
7876 경남 마산 초능력 아줌마 댓글(2) inf247661 2019-12-09 227 3
7875 환기가 세균울 잡는다. 댓글(2) newyorker 2019-12-08 185 30
7874 긴 준비보다 작은 실행이 중요하다. 댓글(2) newyorker 2019-12-05 192 21
7873 '북진자유통일'님 게재(펌) inf247661 2019-12-04 145 12
7872 좌인 종북스타일 海眼 2019-12-03 262 9
7871 성령세례가 무엇인가? 명쾌 댓글(1) 하늘메신저 2019-12-02 167 6
7870 비오는 겨울 댓글(1) 방울이 2019-12-02 238 23
7869 ♫똥칠 먹칠 타령~.. ♪망국 타령~ 댓글(3) 한글말 2019-12-01 250 36
7868 북치는 소년. 海眼 2019-11-30 241 10
7867 맹호들은 간다 방울이 2019-11-29 242 26
7866 分隊별 小隊사진 _ 뒤져 본 寫眞帖(사진첩)(1970년… inf247661 2019-11-29 224 9
7865 People are Awesome! 한글말 2019-11-29 152 5
7864 국혁배금당과 하늘궁의 붕괴 시작? 진리true 2019-11-28 215 9
7863 유용한 꿀정보의 모든것.jpg 댓글(1) jung88bi 2019-11-27 251 1
7862 고고학적으로 본 노아의 방주 댓글(2) newyorker 2019-11-26 281 12
7861 베트남에서, 제9사단{백마부대}./ 외 서부 영화 연주… inf247661 2019-11-26 209 8
7860 인간 탐욕의 말세상징 동물 진리true 2019-11-25 290 3
7859 100년에 한 번 나올 천상의 목소리 댓글(9) newyorker 2019-11-20 509 17
7858 잠을 위한 자연의 소리 댓글(2) 방울이 2019-11-15 355 9
7857 나이아가라 폭포 댓글(4) newyorker 2019-11-15 386 20
7856 Grand Canyon Tour & 후버댐 댓글(10) newyorker 2019-11-15 298 15
7855 애니로리 방울이 2019-11-12 384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