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감동 실화 한토막만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눈물의 감동 실화 한토막만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6-21 03:51 조회492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6-19 발행번호 : 1
 

 

  
 
  
  
  
  
 

 

♥ 눈물의 감동 실화 [누님의 사랑과 희생]♥

 
 

 

    가난한  집안에 장녀로 태어나 제대로 배우지도 못하고 초등학교만 졸업하고 남의 집 식모로 팔려가 듯 몇푼 되지도 않은 돈을 받고  살다가.. 조금 머리가 커지자 봉제공장에서 기술을 배우고자 시다바리(보조)부터 시작해 잠도 못자면서 죽어라고,, 일하던 누님이  계셨답니다.

    한창 멋을 부릴 나이에 얼굴에 바르는 화장품 하나 사 쓰는 것 조차 아까워 돈을 버는 대로 고향집에 보네서  <동생들 뒷바라지를 했습니다. 그 많은 먼지를 하얗게 머리에 뒤집어 쓰고 몸은 병들어 가는 줄도 모르고.. 그저  소처럼> 일해서 동생 셋을 모두 대학까지 보내는 등 제대로 키웠죠.

    누나는 시집가는데 들어갈 돈도 아까워 ㆍ 사랑하는  남자를ㆍ 눈물로 보네기도 했지만.. 이를 악물고 숙명이라 생각하고 그렇게 그렇게 늙어갔습니다. 그러다, 몸이 이상해서 약국에서  약으로 버티다 쓰러져 동료들이 업고 병원으로 달려갔는데 위암 말기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다른 부위로 전이되지  않아 수술을 해서 위를 잘라내면 살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망설임 끝에.. 누나는 미국에 살고있는큰동생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동필아! 누나가 위암수술을 해야하는 데 3,000만원(3만불) 정도 든단다. 어쩌면 좋겠니 그러나 동생이 골프를 치다말고  말했습니다. 누나, 정신 차려! 내가 지금 3만불이 어딨어 그렇구나 알았다.

    미안하다. 결국 힘없이 전화를 끊고 말았습니다. 둘째  동생 동호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둘째 동생 동호는 법대를 나온 변호사였습니다. 동호야 !누나가 위암 수술을 해야 하는데 돈이  없구나 어떻하면 좋으냐 둘째가 말했습니다. 누나. 요즘 변호사 수임이 줄어 들어서 힘들어 나중에 연락할께 하면서 전화를  끊었습니다.

    이번에는 막네 동생 동철이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그런데 사정 얘기를 하자.. 동철이는 아내와 함께 단숨에  뛰어왔습니다. 누..누나.. 우리 누나 집 보증금을 빼왔어. 이걸로 수술부터 해 ~ 응 누나는 동철이의 사정을 빤히 아는 터라  그냥 동생부부를 부둥켜 안고 울기만 했습니다.

    그날 밤. 보호자 침대에서. 잠들은 올케를 바라보던 누나는 조심스레 옷을 갈아입고  밤안개 속으로 사라지고.. 횡단보도에 우두커니 서있던 누나는 자동차 불빛 속으로 뛰어 들었습니다. 그렇게, 누나는 한많은 삶을  마감하고 말았습니다.~ 올케는 꿈속에서이듯 조용히 미소를 지으면 어깨를 토닥이는 누나의 손길이 느껴져 놀라 깨어보니.. 누나의  자리가 비어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빈침대 위에 놓여진 편지를 발견하고 펼쳤습니다. 몆줄의 글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동철아 ! 그리고 올케 ! 참으로 고마워 내 죽어서도 너희들을 지켜줄께. 내가 그나마 죽기 전에 보험을 들어놔서 이거라도 줄 수  있어서 참 다행이야.." 참으로 기구한 운명이었습니다.

    누나가 죽고..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던 두 동생들은 누나의 사망보험금이  상당하다는걸 알고 막네 동철이를 협박하기 시작했습니다. 똑같이 나누지 않으면 가만있지 않겠다. 법적인 모든 것을 동원하겠다.  동철이에게 두 형수들과 함께 온갖 욕설에다, 죽일 듯 위협>까지 가해 왔습니다. 결국 법정으로 가고 말았죠. 처음에 막네  동철이는 두형들한테 줘 버릴까도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누나의 핏값을 두형으로부터 지키고 싶었던 동철이는 결국은 소송을  시작했습니다.

    소식을 들은 변호사 친구들이 변론을 맏아주기로 했습니다. 몇개월의 소송 끝에 판결을 나왔습니다. 판사는 떨리는  목소리로 판결문을 읽어 내려갔고.. 누나의 휴대폰의 문자까지 읽어주자 두 형들은 창피해서 인지 두말 않고 밖으로 나가버렸고.  변호사 동호는 소문으로 인해 변호사직을 그만두고 영등포 시장앞 길거리에서 최후의 포장마차를 타고 있답니다.

    이만큼 살아보니.. 삶이란 그렇더군요.. 모두 자기의 역활이 따로 있습니다.. 그러나 선 하게  살아야 한다는 건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공통분모일 것입니다. 불쌍하게 삶을 마감했던 누나는 대체 이 세상에 왔다가 무엇을 남기고  갔을까요.. 성자같은 삶.. 바로 선한 마음이었을 것입니다.

    60 ~70년대 산업화를 이끌었던 우리의 누이들과 형님들. 그리고  썩어 문드러져 거름이 되어주신 부모님들. 그분들을 결코 꼰대라고 치부해선 않되는 이유 이기도 합니다. 젊은 세대들은 기성세대  물러가라고 떠들어 데서야 되겠는지요.
 

 
   

댓글목록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고마움을 배신하는 자들에게 대한 철퇴!!!!!

휴게실 목록

Total 7,880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877 238
7879 전쟁의 본질(교만과 무지)에 대한 답변 진리true 2019-12-11 80 3
7878 '우연히'와 '우연치않게'의 차이 newyorker 2019-12-10 82 15
7877 경남 마산 초능력 아줌마 댓글(1) inf247661 2019-12-09 190 3
7876 환기가 세균울 잡는다. 댓글(2) newyorker 2019-12-08 161 30
7875 긴 준비보다 작은 실행이 중요하다. 댓글(2) newyorker 2019-12-05 183 21
7874 '북진자유통일'님 게재(펌) inf247661 2019-12-04 134 11
7873 좌인 종북스타일 海眼 2019-12-03 253 9
7872 성령세례가 무엇인가? 명쾌 댓글(1) 하늘메신저 2019-12-02 161 6
7871 비오는 겨울 댓글(1) 방울이 2019-12-02 232 23
7870 ♫똥칠 먹칠 타령~.. ♪망국 타령~ 댓글(3) 한글말 2019-12-01 241 35
7869 북치는 소년. 海眼 2019-11-30 234 10
7868 맹호들은 간다 방울이 2019-11-29 237 26
7867 分隊별 小隊사진 _ 뒤져 본 寫眞帖(사진첩)(1970년… inf247661 2019-11-29 214 9
7866 People are Awesome! 한글말 2019-11-29 146 5
7865 국혁배금당과 하늘궁의 붕괴 시작? 진리true 2019-11-28 206 9
7864 유용한 꿀정보의 모든것.jpg 댓글(1) jung88bi 2019-11-27 245 1
7863 고고학적으로 본 노아의 방주 댓글(2) newyorker 2019-11-26 271 12
7862 베트남에서, 제9사단{백마부대}./ 외 서부 영화 연주… inf247661 2019-11-26 200 8
7861 인간 탐욕의 말세상징 동물 진리true 2019-11-25 281 3
7860 100년에 한 번 나올 천상의 목소리 댓글(9) newyorker 2019-11-20 497 17
7859 잠을 위한 자연의 소리 댓글(2) 방울이 2019-11-15 343 9
7858 나이아가라 폭포 댓글(4) newyorker 2019-11-15 376 20
7857 Grand Canyon Tour & 후버댐 댓글(10) newyorker 2019-11-15 289 15
7856 애니로리 방울이 2019-11-12 376 17
7855 第17捕虜 收容所, 사하라 전차대 外 '대 탈주 The… inf247661 2019-11-10 339 8
7854 아스팔트교회 세우시고 철야 기도하시는 애국시민 제현. 댓글(1) 海眼 2019-11-09 303 18
7853 Long......님 댓글(6) 살아나리라 2019-11-07 396 23
7852 두더지 잡기 방울이 2019-11-07 320 8
7851 독가시치 댓글(2) 방울이 2019-11-06 318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