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감동 실화 한토막만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눈물의 감동 실화 한토막만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6-21 03:51 조회291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6-19 발행번호 : 1
 

 

  
 
  
  
  
  
 

 

♥ 눈물의 감동 실화 [누님의 사랑과 희생]♥

 
 

 

    가난한  집안에 장녀로 태어나 제대로 배우지도 못하고 초등학교만 졸업하고 남의 집 식모로 팔려가 듯 몇푼 되지도 않은 돈을 받고  살다가.. 조금 머리가 커지자 봉제공장에서 기술을 배우고자 시다바리(보조)부터 시작해 잠도 못자면서 죽어라고,, 일하던 누님이  계셨답니다.

    한창 멋을 부릴 나이에 얼굴에 바르는 화장품 하나 사 쓰는 것 조차 아까워 돈을 버는 대로 고향집에 보네서  <동생들 뒷바라지를 했습니다. 그 많은 먼지를 하얗게 머리에 뒤집어 쓰고 몸은 병들어 가는 줄도 모르고.. 그저  소처럼> 일해서 동생 셋을 모두 대학까지 보내는 등 제대로 키웠죠.

    누나는 시집가는데 들어갈 돈도 아까워 ㆍ 사랑하는  남자를ㆍ 눈물로 보네기도 했지만.. 이를 악물고 숙명이라 생각하고 그렇게 그렇게 늙어갔습니다. 그러다, 몸이 이상해서 약국에서  약으로 버티다 쓰러져 동료들이 업고 병원으로 달려갔는데 위암 말기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다른 부위로 전이되지  않아 수술을 해서 위를 잘라내면 살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망설임 끝에.. 누나는 미국에 살고있는큰동생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동필아! 누나가 위암수술을 해야하는 데 3,000만원(3만불) 정도 든단다. 어쩌면 좋겠니 그러나 동생이 골프를 치다말고  말했습니다. 누나, 정신 차려! 내가 지금 3만불이 어딨어 그렇구나 알았다.

    미안하다. 결국 힘없이 전화를 끊고 말았습니다. 둘째  동생 동호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둘째 동생 동호는 법대를 나온 변호사였습니다. 동호야 !누나가 위암 수술을 해야 하는데 돈이  없구나 어떻하면 좋으냐 둘째가 말했습니다. 누나. 요즘 변호사 수임이 줄어 들어서 힘들어 나중에 연락할께 하면서 전화를  끊었습니다.

    이번에는 막네 동생 동철이에게 전화를 했습니다. 그런데 사정 얘기를 하자.. 동철이는 아내와 함께 단숨에  뛰어왔습니다. 누..누나.. 우리 누나 집 보증금을 빼왔어. 이걸로 수술부터 해 ~ 응 누나는 동철이의 사정을 빤히 아는 터라  그냥 동생부부를 부둥켜 안고 울기만 했습니다.

    그날 밤. 보호자 침대에서. 잠들은 올케를 바라보던 누나는 조심스레 옷을 갈아입고  밤안개 속으로 사라지고.. 횡단보도에 우두커니 서있던 누나는 자동차 불빛 속으로 뛰어 들었습니다. 그렇게, 누나는 한많은 삶을  마감하고 말았습니다.~ 올케는 꿈속에서이듯 조용히 미소를 지으면 어깨를 토닥이는 누나의 손길이 느껴져 놀라 깨어보니.. 누나의  자리가 비어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빈침대 위에 놓여진 편지를 발견하고 펼쳤습니다. 몆줄의 글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동철아 ! 그리고 올케 ! 참으로 고마워 내 죽어서도 너희들을 지켜줄께. 내가 그나마 죽기 전에 보험을 들어놔서 이거라도 줄 수  있어서 참 다행이야.." 참으로 기구한 운명이었습니다.

    누나가 죽고..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던 두 동생들은 누나의 사망보험금이  상당하다는걸 알고 막네 동철이를 협박하기 시작했습니다. 똑같이 나누지 않으면 가만있지 않겠다. 법적인 모든 것을 동원하겠다.  동철이에게 두 형수들과 함께 온갖 욕설에다, 죽일 듯 위협>까지 가해 왔습니다. 결국 법정으로 가고 말았죠. 처음에 막네  동철이는 두형들한테 줘 버릴까도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누나의 핏값을 두형으로부터 지키고 싶었던 동철이는 결국은 소송을  시작했습니다.

    소식을 들은 변호사 친구들이 변론을 맏아주기로 했습니다. 몇개월의 소송 끝에 판결을 나왔습니다. 판사는 떨리는  목소리로 판결문을 읽어 내려갔고.. 누나의 휴대폰의 문자까지 읽어주자 두 형들은 창피해서 인지 두말 않고 밖으로 나가버렸고.  변호사 동호는 소문으로 인해 변호사직을 그만두고 영등포 시장앞 길거리에서 최후의 포장마차를 타고 있답니다.

    이만큼 살아보니.. 삶이란 그렇더군요.. 모두 자기의 역활이 따로 있습니다.. 그러나 선 하게  살아야 한다는 건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공통분모일 것입니다. 불쌍하게 삶을 마감했던 누나는 대체 이 세상에 왔다가 무엇을 남기고  갔을까요.. 성자같은 삶.. 바로 선한 마음이었을 것입니다.

    60 ~70년대 산업화를 이끌었던 우리의 누이들과 형님들. 그리고  썩어 문드러져 거름이 되어주신 부모님들. 그분들을 결코 꼰대라고 치부해선 않되는 이유 이기도 합니다. 젊은 세대들은 기성세대  물러가라고 떠들어 데서야 되겠는지요.
 

 
   

댓글목록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고마움을 배신하는 자들에게 대한 철퇴!!!!!

휴게실 목록

Total 7,615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257 234
7614 잘있거라 3번아 , 6번은 간다. 새글 Long 2019-07-23 116 6
7613 사짜붙은 사람들을.... 댓글(1) 새글 Long 2019-07-23 103 18
7612 헛된 세상을 등지고 십자가 앞에 무릎꿇어야 거듭난다.| 하늘메신저 2019-07-22 75 2
7611 아름다운 비경을.... Long 2019-07-22 131 6
7610 맹인의 등불 ! Long 2019-07-22 95 12
7609 조국 낭만적 선동가? 나에게 2019-07-21 74 6
7608 문 재인 수령둉디의 애칭을 열거하고 그 의미를 분석해보… 배달겨레 2019-07-21 93 9
7607 드론타고 부산으로... 댓글(3) Long 2019-07-20 223 13
7606 날이 무척 더운데 골라잡아 수영하시라고 Long 2019-07-20 155 8
7605 4경 7,236조원 중국의 부채 나에게 2019-07-19 134 9
7604 광주세계수영대회 국제망신! 나에게 2019-07-19 169 14
7603 인삼 먹느니 차라리 마늘을 먹어라 ! Long 2019-07-19 267 25
7602 나이들어 이렇게 살면 편하다. 댓글(1) Long 2019-07-19 206 22
7601 남자에게 중요한 정보 모음.jpg jung88bi 2019-07-19 180 5
7600 우주의 크기 비교 2018 만세대한민국 2019-07-18 139 8
7599 왕실 전용 초호화 행사장으로 전락한 '충동구매 항공모함… 나에게 2019-07-18 158 7
7598 노추(老醜)와 화로(華老) Long 2019-07-18 161 21
7597 베뢰아 귀신파 교주 김기동이가.... Long 2019-07-18 145 9
7596 월남 패망 교훈 동영상 내용 일부 소개(再) inf247661 2019-07-17 88 4
7595 퍼온글, {전자투.개표기 조작 _ 부정선거 폭로} _ … inf247661 2019-07-17 61 6
7594 문가여.대통은 트럼프 처럼 허는 거시다. 海眼 2019-07-17 121 11
7593 지금 당장 500세 시대 준비해야 하는 이유 만세대한민국 2019-07-17 124 3
7592 천국은 택함받은 자가 들어간다? 하늘메신저 2019-07-16 144 2
7591 원님의 명판결 ! Long 2019-07-16 254 22
7590 따듯한 이야기 Long 2019-07-15 239 31
7589 外來 新用語 익히기 Long 2019-07-13 287 21
7588 국경을 허문 편지 두통 Long 2019-07-13 239 21
7587 우파 천막에 흥분한 文, 해리 현상의 악화 나에게 2019-07-12 253 15
7586 재미있는 한글말님의 댓글 댓글(2) newyorker 2019-07-11 262 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