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투시 실화 한토막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전투시 실화 한토막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7-09 04:21 조회1,811회 댓글0건

본문


 
 2차 대전이 한창이던  1943년 1월 22일, 뉴욕항을 떠난 연합군 병력 수송선

도체스터호는  904명을 태우고 어둠을 가르며 북으로 향하고 있었다.
 
항해 12일 만인 그 해 2월 3일, 독일 잠수함이 도체스터호에 접근하여 어뢰를

발사했다.
 
어뢰를 맞은 도체스터호는 얼마가지 않아 물에 잠기기 시작하였다.

배는 아수라장이 되었다.병사들은 서로 붙잡고 울부짖었다.
 
그러나 그 와중에 네 명의 군목들은 침착하게 구명조끼를 나누어주며

병사들을 구명정 타는 곳으로 안내했다. 더 이상 나누어줄 구명 조끼가 없었다.
 
그 때 군목 클라크 폴링 중위가 병사에게 물었다.
“자네 예수 믿는가?” “아니요” 
 
그러자 군목은 자기가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벗어주면서 말했다.
 
“나는 예수를 믿으니 지금 죽어도 천국 갈 수 있다. 당신은 이 구명조끼를

입고 살아서 꼭 예수님을 믿고 천국에서 만나자.”
 
네 명의 군목은 모두 다 자신의 구명조끼를 벗어 병사들에게 주었다.
 
도체스터호에 점점 물이 차올랐다. 네 명의 군목들은 서로 팔을 끼고

기울어진 갑판에 서서 ’내 주를 가까이‘  찬송을 부르며 기도하였다.
 
생존한 병사 그래디 클락은 군목들의 최후를 이렇게 진술했다.
 
“내가 본 마지막 장면은, 군목들이 기도하는 모습입니다.

그들은 최선을 다했고 나는 그들을 다시 보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자신이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병사들에게 벗어주고 죽음을

택하였습니다.”
 
병사904명 중 605명이 전사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살아남은 수병들은

군목들의 희생을 기억하였다. 
 
트루먼 대통령은 4명의 군목, 조지 폭스, 알렉산더 구스, 클라크 폴링,

존 와싱턴을 기리는 기념예배당(US Naval Chapel)을 건축하였다.
 
필라델피아시에서는 용감하고, 희생적인 네 사람의 군목을

영원히 기념하기 위해
 
‘훠 채플린스 기념관’ 을 짓고, '4인의 불멸의 군목들' 이라는

기념 우표를 발행하기도 했다.
 
1992년에는 작곡가 제임스가 이들을 소재로 ’

영원한 빛 (The Light Eternal)‘이라는 뮤지컬을 제작,

공연하여 큰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자신의 임무에 충실한 군인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몸소 실천한 군목들, 이것이 강한 미국을 지탱하는 힘이지요!
 
인간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주님이시여 !

우리도 저런 삶을 살게 하소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9,182건 6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032 잠시 쉬어가는 공간/감동글. 댓글(1) dreamer 2012-02-05 4739 44
9031 큰일 났습니다 정말 큰일 났습니다. 댓글(2) 최고봉 2012-01-28 5918 44
9030 ※※※ 알고 계십니까? @ 라덴삼촌 2011-10-27 6380 44
9029 까불다간 반드시 한번 죽는다… 댓글(1) 현우 2011-08-27 7680 44
9028 일촉즉발(一觸卽發) 大탈출! 댓글(1) 현우 2011-06-29 9929 44
9027 심장마비 - 꼭 읽어보세요 댓글(3) 東素河 2010-10-27 9703 44
열람중 전투시 실화 한토막 Long 2019-07-09 1812 43
9025 나도 44번 버스 승객이 될수 있다! 댓글(1) 현우 2018-10-30 1832 43
9024 미, F117A 스텔스 Long 2018-07-30 1692 43
9023 초복을 마지하여 견공의 항변 Long 2018-07-17 1814 43
9022 USA 현충일(Memorial day) 동네 성조기 도… 댓글(1) newyorker 2018-06-07 1664 43
9021 너무 걱정하지마라 ! 댓글(1) Long 2018-05-08 1827 43
9020 이건 절대 비밀인데요. 댓글(1) Long 2018-03-19 2181 43
9019 치매 예방법 (필독요망) Long 2017-10-24 2249 43
9018 운전시 주의 할 사항 Long 2017-10-23 1990 43
9017 척추 명의(名醫)의 충격적인 고발! 댓글(1) 현우 2016-04-21 2463 43
9016 건강 검진 빨리 죽는다 ! 댓글(3) Long 2016-03-14 3252 43
9015 이런 놈들 어떻게 할 까요? 댓글(4) 염라대왕 2015-12-15 3151 43
9014 혹시 미인계? 댓글(1) 은방울꽃 2015-07-30 3933 43
9013 석가모니와 제자가... 현우 2015-04-27 2957 43
9012 이스라엘 여성 신병훈련소 - 수치심 없애기 훈련 댓글(4) 한글말 2014-11-24 12474 43
9011 통도사 법사스님 의 기막힌 이야기 만세반석 2014-10-05 4030 43
9010 세상에서 제일웃기는 나무열매 댓글(1) 현우 2014-08-29 7107 43
9009 "천국의 진주문(眞珠門)" 댓글(1) 현우 2014-02-11 5637 43
9008 웃으면 복이 와요~!^^ 댓글(1) bandi 2012-11-29 5144 43
9007 태극기와 애국가는 남한만의 전유물이 아니었다 현우 2012-11-03 6043 43
9006 주말유머 몇개! - 한주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현우 2012-09-01 5604 43
9005 시력 3.5 가진분의 눈에 포착된 물건들.. 댓글(5) 현우 2012-08-29 7397 43
9004 먹지 말아야 할 독성 채소 9가지! 댓글(1) 현우 2012-08-04 6722 43
9003 두 사람의 대화,,,,, 라덴삼촌 2012-06-15 4177 4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