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이렇게 혼자 마시는 술이 편안한것같습니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가끔은 이렇게 혼자 마시는 술이 편안한것같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봄맞이 작성일19-09-12 21:26 조회865회 댓글4건

본문

그것이 사케의 매력일수도 있겠네요.

워낙 알려진 노래라서 그런지 한국의 노래방에도 있더군요.

거짓과 위정자들이 판치는 이나라,

오늘도 고독하게 그들과 싸우며 애국 하시는 분들, 사케가 아니면 어떻겠습니까.

하루 지친 몸과 영혼을 이렇게 소주한잔 따르며 풀어보시는것도 좋을것같습니다.

그럼,풍성하고 행복이 가득한 한가위 되세요!

 

酒よ - 吉幾三

https://youtu.be/8dClLW5tqHE

 

酒よ(사케요/술이여)

눈물에는 여러가지 추억이 있고,

가슴에도 몇개의 상처가 있다네.

혼자 마시는술,혼자 따르는 술, 엔카를 들으면서.

훌쩍이며 마시는 술, 뭐 그러한 밤도 때로는 괜찮다네.

그 시절을 돌아보면 꿈을 실은 배를 타고 거친 파도를 향해갔지, 둘이서.

남자의 술 혼자 따르는 술, 엔카를 들으면서.

이보게 술이여, 자네는 아는가,이보게 술이여.

마시고 싶다네, 술에 흠뻑 젖어 잠들때까지.

남자에겐 내일이 있다네, 이해할런지.

용서를 구하며 홀로 따르는 술 엔카를 들으면서

사랑하네 앞으로도,아는가,이보게 술이여.

 

 

 

 


 

 

댓글목록

방울이님의 댓글

방울이 작성일

酒よ
주여! 내 아이를 살려주세요!

어제 오후 내 아이가 추석쇠러 왔다.
옛날 야전군본부 사무실에서 지만원의장님과 얼굴비비듯 내 아이를 얼싸않았다. 33살남
안먹던 소주19%를 마시고 집을나섰다.
77세 할머니 술집에가서 자연스레 말하며
조선에 성씨가진사람 없었다. 왜정때 일본인이 다 성씨를 붙혀줫다 하니 그래 자네말이 맞어!
부산 남항동에서 잔뼈가 굵어진 할머니도 알더이다.

그길로 샛터로가 노래방 혼마이크,모텔 혼술에 잠자고
아침일어나 전통시장 둘러보니
단대목이라 눈붙은 이,것은 다 나왔는데
한가지만 없더이다.
싱싱한 통영굴. 제철이 아니니까.

酒(?!)여 1급정신지체 제 아이를 살려주시옵소서!

봄맞이님의 댓글

봄맞이 댓글의 댓글 작성일

방울이님 잘 보았어요.
글을 재미나게 잘 쓰시네요.
글쓰는 재주가 좋으신것같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롬멜님의 댓글

한국롬멜 작성일

전 혼자서는 절대로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혹시 내가 알콜중독이라는 무서운 결과를 몰고 올지도 모른다는 거
바로 그 무서운 결과 때문이 랍니다.

봄맞이님의 댓글

봄맞이 댓글의 댓글 작성일

저같은 경우 혼자 마실때는 분의기에 맞는 음악이나  연주 무용듬을 즐기며 마셔요, 습관적으로 마음을 술에 의지해 홀로 마시는 술은 중독으로 가기 쉽다고 합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29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30665 239
8296 히말라야 전쟁시작 새글 진리true 2020-06-05 40 1
8295 종교팔이(장사치들)의 성경 이해력 새글 진리true 2020-06-05 18 3
8294 교황의 살인죄-면죄부 살인마-로마 카톨릭교(계 17~1… 진리true 2020-06-04 39 3
8293 만주국 역사를 착각하는 한국인들 진리true 2020-06-04 54 4
8292 중국의 위선자들을 눈여겨 보라! 진리true 2020-06-04 46 1
8291 운동으로 근육 강화되듯 취미로 뇌 강화된다 newyorker 2020-06-04 76 10
8290 우상숭배 천국-한반도 역할 NWO 촉진 진리true 2020-06-04 46 1
8289 청소년 가출 인생과 사회정체성 경험 진리true 2020-06-03 31 1
8288 2019년 DK LEE US 칼럼예고 - 국가패망 비상… 진리true 2020-06-03 31 4
8287 사악한 자들의 출현반복 진리true 2020-06-03 48 2
8286 트루먼과 트럼프의 외교정책 비교 진리true 2020-06-03 40 2
8285 여호와-알라의 이슬람교 등장 진리true 2020-06-02 53 2
8284 경제민주화(사회주의화)의 미통당-인도자 진리true 2020-06-02 34 1
8283 President 진리true 2020-06-02 50 2
8282 히틀러와 아리아-인 내세우기 : 인종청소의 시작 진리true 2020-06-02 40 3
8281 환생사기 통치자 - 중국지정 판첸라마 진리true 2020-06-01 87 2
8280 위안부 -나눔의 집 원장(조계종 출신 초대원장)의 성폭… 진리true 2020-05-31 84 3
8279 크리스마스- 통일망상의 북진과 중공군 개입 진리true 2020-05-31 53 2
8278 청국 홍수전(洪秀全) = 예수 동생(DJ)으로 출현 진리true 2020-05-31 63 3
8277 풍수와 출세 추종세력 진리true 2020-05-31 68 2
8276 호치민의 빨대꼽기- 주사파 빨대꼽기 진리true 2020-05-30 59 1
8275 38억의 유산 전쟁 진리true 2020-05-30 94 6
8274 저게 뭐야?? 진리true 2020-05-30 125 2
8273 지구촌을 흔든 우한 세균과 홍콩 탄압법(중공 국안법) 진리true 2020-05-29 58 3
8272 악마를 보았다! 진리true 2020-05-29 110 5
8271 식탐이 큰 자(욕심이 큰 자)와 파묘 대상자 진리true 2020-05-29 60 1
8270 차명 계좌와 금융실명법의 악용사례 진리true 2020-05-29 41 2
8269 푸틴의 코가 꿰여 끌려나올 차례(고대-예언) ? 진리true 2020-05-29 102 3
8268 이런 축복과 가시밭길의 예약인생 진리true 2020-05-29 70 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