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고양이가 낳은 세끼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들고양이가 낳은 세끼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봄맞이 작성일20-08-09 15:08 조회1,333회 댓글1건

본문

산책로에서도 사람들 눈에 띄지 않는곳을 가만히 보니 저러고 있더군요^^


IMG_8255.JPG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야생동물을 만드신 이유>- 인간의 교만(자칭-만물의 영장)을 꺽기위한 교훈 목적
Do you know when the mountain goats give birth?
Do you watch when the doe bears her fawn?
Do you count the months till they bear? Do you know the time they give birth?
They crouch down and bring forth their young ; their labor pains are ended.
Their young thrive and grow strong in the wilds ; they leave and do not return.
"Who let the wild donkey go free? Who untied his ropes?
들판을 집으로 삼게 하고 소금기 있는 땅을 살 곳으로 정한 것은, 바로 나다.
들나귀가 시끄러운 성읍에서 멀리 떨어져 사니, 아무도 들나귀를 길들이지 못하고, 일을 시키지도 못한다.
산은 들나귀가 마음껏 풀을 뜯는 초장이다. 푸른 풀은 들나귀가 찾는 먹이다.
들소가 네 일을 거들어 주겠느냐? 들소가 네 외양간에서 잠을 자겠느냐?
네가 들소에게 쟁기를 매어 주어서, 밭을 갈게 할 수 있느냐? 들소들이 네 말을 따라서 밭을 갈겠느냐?
Will you rely on him for his great strength? Will you leave your heavy work to him?
Can you trust him to bring in your grain and gather it to your threshing floor?
"The wings of the ostrich flap joyfully, but they cannot compare with the pinions and feathers of the stork.
She lays her eggs on the ground and lets them warm in the sand,
unmindful that a foot may crush them, that some wild animal may trample them.
타조는 알을 거칠게 다루기를 마치 제가 낳은 알이 아닌 것같이 하고,
알을 낳는 일이 헛수고가 되지나 않을까 하고 걱정도 하지 못하니,
이것은 나(신)이 타조를 어리석은 짐승으로 만들고, 지혜를 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타조가 한 번 날개를 치면서 달리기만 하면, 말이나 말 탄 사람쯤은 우습게 여긴다.
말에게 강한 힘을 준 것이 너냐? 그 목에 흩날리는 갈기를 달아 준 것이 너냐?
네가 말을 메뚜기처럼 뛰게 만들었느냐?
사람을 두렵게 하는 그 위세 당당한 콧소리를 네가 만들어 주었느냐?(욥기서 39 장 참조)

휴게실 목록

Total 6,770건 4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680 ZORBAS 海眼 2021-03-10 950 4
6679 Vivaldi's Four Seasons - Sprin… 댓글(1) 海眼 2021-03-08 815 8
6678 Beethoven - Primavera (Spring/… 海眼 2021-03-08 838 9
6677 Frédéric Chopin - Spring Waltz 海眼 2021-03-08 720 7
6676 자신보다 5배나 작은 국가에게 멸망당할 뻔한 전쟁 -온… marley 2021-03-06 860 4
6675 At-Home Gala: “Va, pensiero” 海眼 2021-02-22 819 5
6674 허리케인 바람, 60여년 만에 두 배로 세졌다 댓글(2) 한글말 2021-02-21 1540 6
6673 하이힐과 남편의 회식 sunpalee 2021-02-20 1003 12
6672 드라마 모래시계 O.S.T 1995 댓글(2) 海眼 2021-02-16 1683 11
6671 마지막 화전민, 강원도 골짜기 '사무곡'의 겨울 댓글(2) 방울이 2021-02-14 1769 11
6670 트럼프 뒤끝 작렬 - 다시 돌아올 운세-일산 용한 무당… 댓글(1) 海眼 2021-02-12 1012 10
6669 Scotland the Brave by the Mass… 海眼 2021-02-06 926 6
6668 Sound of Music | Central Stati… 海眼 2021-02-06 929 4
6667 Fantastic Fightin' Texas Aggie… 海眼 2021-02-06 898 5
6666 JAMES LAST - "Orange Blossom S… 海眼 2021-02-06 828 8
6665 당내 경선 무서운 미국 의원들 이팝나무 2021-01-29 822 6
6664 Moe Norman Highlight Video 海眼 2021-01-29 918 6
6663 김형석 "100년 살아보니 알겠다, 절대 행복할수 없는… 댓글(1) 海眼 2021-01-29 911 9
6662 골프 귀신= Moe Norman 海眼 2021-01-25 1021 9
6661 Rhythm Of The Rain 海眼 2021-01-24 1013 8
6660 A Little Peace(작은 평화) - Nicole 海眼 2021-01-20 970 8
6659 The Lion Sleeps Tonight 海眼 2021-01-18 1046 8
6658 더욱더 사랑해 海眼 2021-01-18 974 8
6657 이럴때 일수록! 방울이 2021-01-12 1113 9
6656 요즘 송년 건배.. "문전옥답" 한글말 2021-01-01 1107 19
6655 Vienna - Christmas Markets, Au… 海眼 2020-12-10 1129 3
6654 [Boxing]갖고 놀아야지 댓글(1) 방울이 2020-11-21 1954 9
6653 가슴이 확 뚤립니다. 모두 보세요 "USA Milita… 방울이 2020-11-07 1142 6
6652 미군 전투함 진수식 영상입니다. 댓글(1) 방울이 2020-10-21 2224 14
6651 (패러디) "문재앙 사형" 방울이 2020-10-20 1427 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