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비핵화 전쟁 - 로봇 원격조종 기관총이 불을 뿜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이스라엘의 비핵화 전쟁 - 로봇 원격조종 기관총이 불을 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12-01 11:55 조회252회 댓글0건

본문

원격조종 테러무기 시대 https://youtu.be/alD-q_QuaW

11/27일 이란 수도 테헤란 동부에서 벌어진 이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암살 사건이

속속 재구성되고 있다.

이란 현지 언론과 외신을 종합하면 테러 당시 파크리자데는 아내와 함께

방탄 처리된 일본 닛산의 승용차를 타고 테헤란 동부 다마반드 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그가 요인인 만큼 무장 경호원이 탄 차량 2대가 그의 승용차 앞뒤에서 호위한 상태였다.

이날 오후 2시께 그의 차량 행렬이 회전식 교차로에 진입해 속도를 늦추자

별안간 기관총 사격 소리가 났다.

이란 파르스통신은 교차로에서 약 140m 거리에 주차한 빈 닛산 픽업트럭에 설치된

원격 조종 기관총에서 발사된 총알이 그의 승용차에 맞았고,

차가 멈추자 파크리자데가 차 밖으로 피신했다고 보도했다.

차 밖으로 나온 그가 이 원격 기관총에 여러 발 맞았다는 보도와 현대 산타페와 오토바이를 탄

일당 12명이 그에게 빠르게 접근해 그를 쏘고 도주했다는 보도가 엇갈리는 상황이다.

다만, 파크리자데가 '새로운 형태'의 작전으로 살해됐으며, 사고 현장에 아무도 없었다는 발언이

이란 고위층에서 나왔다.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위원회 사무총장은 이란 국영 TV와 반관영 파르스 통신 인터뷰에서

"파크리자데는 새로운 형태의 복합 작전으로 살해됐다"고 말했다.

샴커니 총장,

"암살 작전은 매우 복잡했으며, 전자 장비를 사용했고 현장에는 아무도 없었다"

 "적은 완전히 새롭고 전문적인 방법으로 목표를 달성했다"

"무자헤딘에할크(MEK·유럽 등에서 활동하는 이란 반체제 단체)가 시온주의 정권(이스라엘) 및

모사드와 함께 관여한 것이 명백하다"

샴커니 총장의 발언에 비춰볼 때 파크리자데가 원격 기관총에 살해됐다는 보도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다.
지난 27일 테헤란 부근의 이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를 겨냥한 테러 현장[EPA=연합뉴스]

11/ 27일 이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테러 현장[EPA=연합뉴스]

기관총이 설치된 픽업트럭은 증거 인멸을 위해 자폭 장치로 폭파됐다.

파크리자데는 구조 헬기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사망하고 말았다.

닛산 픽업트럭이 당시 회전식 교차로에 멈춰 있었고,

 파크리자데의 차가 옆을 지나가는 순간 원격 장치로 폭파돼 차량 행렬을 멈춘 뒤

괴한들이 차와 오토바이를 타고 접근해 총을 난사해 그와 경호원들을 사살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현지 언론에서는 테러 현장 부근의 CCTV는 물론 사건 직후 구조를 신속히 요청하지 못하도록

중계기 등 통신 시설도 미리 끊겼다고 전했다.

그의 경호원은 이 급습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고, 현장조는 부상자도 없이 현장에서 사라졌다.

또 현장조 12명 외에도 보급과 무기 제공 등 후방 지원에 50명이 동원됐다는 소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돌고 있다.

 

이란군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 자바드 모구이는 트위터에

"이 테러는 할리우드 액션 영화와 같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란 정부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를 테러의 주체로 지목했다.

이란 언론인 무함마드 아흐바즈는 자신의 트위터에

"테러 관련 일당은 정보·군사 특별 훈련을 받고 이란에 잠입했다"

"그들은 파크리자데의 동선을 세세하고 정확히 알고 있었다"라고 적었다.

 

<핵무기 개발자에게 평화는 없다는 점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85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6) 관리자 2009-11-22 132210 245
8856 골프 귀신= Moe Norman 海眼 2021-01-25 108 7
8855 Rhythm Of The Rain 海眼 2021-01-24 97 7
8854 아픈 닭 한마리 살리기 (노아 후손의 동물농장) 진리true 2021-01-23 78 2
8853 인간을 위한 동물편(라쿤과 알파카) - 신의 자비와 동… 진리true 2021-01-23 57 4
8852 映畵.{名作 소설/ 옛 노래} inf247661 2021-01-23 83 5
8851 인간이 영원한 일은 할 수 없는 법 진리true 2021-01-23 77 3
8850 코로나 악용정권과 -대기업 강과장 위장 사기등장 진리true 2021-01-22 54 3
8849 문고리 몰락사 진리true 2021-01-21 138 6
8848 어디서 무엇이되어 다시 만나랴! 진리true 2021-01-20 120 2
8847 A Little Peace(작은 평화) - Nicole 海眼 2021-01-20 91 6
8846 양날의 검이란! 진리true 2021-01-19 79 6
8845 워싱턴 역사의 교훈 - 미건국 대통령 취임일 3/4 진리true 2021-01-19 95 5
8844 무법체제의 적폐청산 - 공산독재 방식 진리true 2021-01-18 83 3
8843 The Lion Sleeps Tonight 海眼 2021-01-18 130 7
8842 더욱더 사랑해 海眼 2021-01-18 110 5
8841 인간과 시간여행자 댓글(1) 진리true 2021-01-17 103 5
8840 의사국시 합격자 - 자랑스런 딸과 활짝 웃는 아비! 댓글(1) 진리true 2021-01-16 171 9
8839 까마귀들의 생존기술 진리true 2021-01-15 177 6
8838 주사파 혁명당원과 同病相憐 진리true 2021-01-15 119 4
8837 무엇이 닮았고 다르다는 말인가? 진리true 2021-01-14 122 6
8836 기독교인이 유대민족의 역사를 알고 싶은가? 진리true 2021-01-14 108 4
8835 꽃할배로 사는 남자 - 27가지 직업, 성공은 오지않았… 진리true 2021-01-13 162 5
8834 귀신이 곡할 일 - 무가치자(개돼지)의 돈벌기 진리true 2021-01-13 143 2
8833 댐이 얼어붙고, 산골집은 고립되었다. 진리true 2021-01-13 192 6
8832 이럴때 일수록! 방울이 2021-01-12 150 7
8831 구약선민과 속죄절의 규정 진리true 2021-01-12 66 2
8830 제설차에 불지른 전북 무안 차주 - 지자체장이 눈치우기… 진리true 2021-01-12 120 3
8829 CCTV 1,100개를 회피한 말레이시아(55세) 여인… 진리true 2021-01-11 133 3
8828 머나 먼 '알러모' 映畵 / 냉전시대 배경 영화 _ 暗… inf247661 2021-01-11 109 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