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도사 법사스님 의 기막힌 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통도사 법사스님 의 기막힌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세반석 작성일14-10-05 16:55 조회4,030회 댓글0건

본문

통도사 법사스님 의 기막힌 이야기


양산 이야기

조선의 정조대왕 시절에
경남 양산 통도사에는 훌륭한 법사 스님이 계셨다.

그 법사 스님은 아주 핏덩이 일때
그 추운 겨울에 양산 통도사의 일주문 앞에
보에 쌓여 놓여 있었는데
마침 그 곳을 지나던 스님 한 분이 통도사로 데리고 와
절에서 기르게 되었던 것이다.

그런데 그 아이가 통도사 일주문 앞에 놓이게 된 것에는
사연이 있었다.

어느날 젊은 부인이 한 사람 찾아와
주지 스님을 친견 하였는데 그 때 갓난 아이를 보듬고 왔었다.

그 젊은 보살이 주지 스님에게 말 하기를
*
스님 제가 이 절에서 무슨 일이든지 다 하겠습니다.
공양주도 잘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이 엄동 설한에 우리 모자는 굶어 죽지 않으면
눈 속에 얼어 죽을 것 같으니
해동을 할 때 까지 만이라도 제가 여기서 일을 하면서
이 갓난 아이와 같이 지낼 수 있도록 도와 주십시오 ..

그 때 주지 스님은
대중 공사(사찰에서 말하는 일종의 재판 같은 회의를 말함)를
모든 대중이 모인데서 붙혔다.

그 때의 결론은 <안 된다>는 것이었다.
이유는 단 한 가지.
너무 젊다는 것이었다.

사부 대중이 많은 이 사찰에 살면서
헛 소문 만들기 좋아 하는 자들로 인하여
어떤 불미스런 헛 소문이 날지를 모른다.

젊은 스님 누군가와 눈이 맞아 애를 놓았다느니
아니면 젊다 보니 앞으로 있을 어떤 스님과의 연분이 생길
수도있기 때문에 이 곳에 있을 수 없다는 것이였다.

그 때 그 보살은 통도사를 빠져 나오다가
눈이 오는데 어린 갓난 아이를 일주문 옆에 두고서
떠나 버린 겄이었다.
그것을 다른 스님이 지나다 데리고 와서 키운 것이었다.

그런데 그 아이가 크면서 얼마나 신통한지
스님들이 법문을 하실라 치면 늘 앞에 정좌하고 앉아서
요지부동도 않은체 듣는 즉시 외워 버리는것이었다.
그러다 나이 18 세에 훌륭한 법사 스님이 되셨다.

그 스님이 법문을 하실 때면
사방 천지에서 구름처럼 사람이 모여 들었다.

그렇게 세월이 흘렀다


그날도
그 법사 스님이 법문을 하고 계실 때
법문을 듣고 있던 어떤 노 보살님이 혼자 말로


* 대체 저 법사 스님의 어미니는 어떤 분일까 ?
어떤 분이 어머니 이시길래 아들을 저리도
훌륭하게 잘 키우셨을까 ?


그렇게 혼자 말로 중얼 거리고 있는데
그때 옆에 앉아 있던 한 보살이


** 예~ 제가 저 법사 스님의 애미 입니다.

그 단 한 마디가 순식간에 법당 안과 도량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쫙 퍼진 것이었다.

마침내는
법사 스님이 법문을 하고 있는 그 사이에 듣게 되었다.

법문을 마치고 나온 법사 스님이
그 어머니라는 사람 보고 좀 기다리라고 하고는
모든 사부대중을 불러 놓고 의논을 하였다.


**
지금 저기에는 내 어머니라는 보살이 와 있는데
모든 스님들의 생각은 어떠 하신지요 ?
제가 만나뵈어도 되겠습니까 ?


그러자
모두가 하나 같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


*
아니 그 엄동 설한에 눈까지 오는데 죽으라고
일주문 앞에 두고 갈 때는 언제이고
이제 와서 훌륭한 법사 스님이 되시니까
내 아들이네 하고 자랑을 하는것이 어디 애미된 도리 입니까?

그런 사람 이라면 불러서 혼을 내 주고 두 번 다시는
얼씬도 하지 못하게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대중공사가 그렇게 결정이 나자
법사 스님이 그 어머니 되는 사람을 들어 오게 하여서
마주 앉아서 하는 말..


* 정말 그대가 내 어머니가 맞소 ?


** 예 ~ 제가 예전에 일주문에다 두고 갔었지요.

그러자 법사 스님

*
됐오.. 그러면.
이제 두 번 다시는 나를 아들이라고도 하지 말고
또 그대가 법사 스님의 엄니 이네. 하는 말도 마시오.
죽으라고 버리고 갈 때는 언제이고
이제 와서 내 아들이네~ 하는 것은 무슨 심보요.
그러니
앞으로는 내 법문을 들으러 오는 것은 좋으나
절대로 어디 가서 법사 스님이 내 아들이란 소리는 마시고
두 번 다시는 나를 아는채도 마시구려.


그러면서 어머니를 돌려 보냈던 겁니다.

그 무렵
정조 대왕의 귀에도 양산의 통도사에는
아주 훌륭한 법사 스님이 있는데 그 스님이 법문을 할 때면
사람들이 구름 처럼 모여 든다는 소문이 들린 것이다.

그 소문을 듣고 있던 정조 대왕이

* 그럼 그토록 훌륭한 법사스님을 낳으신 어머니가 있을 테니
양산으로 내려가서 그 어머니를 모시고 오도록 하시요.

어명을 받고 양산 통도사로 내려온 신하들이 다시
정조대왕 에게 이르기를...

* 그 어머니...............................
자초 지종을 모두 고하자

정조대왕이 통도사의 법사 스님에게 편지 한통을 전했었다.

*************

세상에 어느 누가 자신을 좋아 한다 사랑 한다 하여도
그 어찌 자신을 낳아준 어머님 만큼이나 하리오.

내가 듣기로는 그 추운 겨울에 스님을 버렸다 하나
그것은 그렇지가 않구려.

둘이 같이 다니면 얼어 죽고 배 고파 죽게 생겻으니
파리의 목숨도 귀하게 여기는 스님들은
자식을 여기 두고 가도 분명 살려 주었으면 주었지
어찌 산 생명을 죽도록 내 버려 두겠는가.

하는 생각 으로 살릴려고 두고 간 것이지
절대로 죽으라고 버리고 간 것이 아닙니다.

*************************

이 편지를 받아든 법사 스님.......

갑자기 오늘이 아니면 그 어머니를 만날 수 없을 것 같아
수소문 하여서 길을 떠나 찾아 다니기 시작을 했었다.

그러다 해가 거의 다 질 무렵
한 마을에 이르러 한채 뿐인 집에 들어가서 묻기를.....

* 혹시 이러 이러한 노 보살이 이 부근에 사시는거 모르시요?
그러자 그 집의 노인이 나와서 언덕밑의 집 한체를 가르키며

** 저기 저 집인데
오늘은 불이 켜 있지가 않군요.
불이 켜 있으면 그 노인네가 살아있거나 집에 있는 것이고
불이 꺼졌다면 약방에 갔거나 아니면 죽었을 것이요.

법사 스님이 그 소리를 듣고는
호롱불을 하나 빌려 숨이 목에 차도록 뛰어 갔다.

그리고 그 집안에 당도 하니
인기척이 없어 법사 스님이 주인을 불러 본다.

주인장 계시요 ?
주인장 계시요 ?

아무 대답이없자 법사스님이 토방을 올라 방문을 살며시
열어
보니 분명 누군가가 이불을 푹 뒤집어 쓰고 있는 것이 보였다.

법사 스님이 호롱 불을 들고 다가가서 이불을 젖히니
어머니가 거의 죽어 가는 모습으로 누워 있는데

머리 맡에는 언제 먹었던 죽 그릇 인지는 몰라도
바싹 말라서 쩍쩍 갈라져 있었고
방안은 냉기가 흐르고 입에서는 입김이 솟아 나왔다.

그 모습을 보던 법사 스님이
* 어머니 ~~~~~~~~~~~~~~~~~ ~!

그러자 가물 가물 죽어 가던 어머니가
희미한 정신으로

**
뉘시요 ? ... 뉘시길래....
나 보고 어머니라 하시오........
그 호롱 불로 ...얼굴좀 비쳐 보구려...


그때 법사 스님이 호롱 불을 자신의 얼굴에 가까이 갖다 대자
어머니가 하시는 말 ...

**
이제...되었오... 어서 ...양산 통도사로 빨리 가시어....
더 많은 법문으로 같이 지낼 수 있도록 도와 주십시오 ..

부디 훌륭한 스님이 되시구려.....
이제.....나는....내 마지막 소원을 들었구려.....


어머니....라는 그 말 한 마디..........
못 듣고 죽을줄 알었었는데..........


법사 스님이 그 소리를 듣자마자
어머니를 들쳐 업고는 양산 통도사로 뛰기 시작 했었다.
................................

통도사에 도착한 법사 스님이 있는 정성 다 들여
미음을 쑤고 약을 다리어 그 어머니를 살렸고
그렇게 지내던 어머니가 양산 통도사에 온지
3년이 되는 해에 세상을 뜨셨다.

그 때 법사 스님이 그 어머니를 위하여 49제를 드리는데
법문을 한 곡조 올린다.


**************

이 세상에 어느 누가 가장 귀한 부자 인가
이 세상에 어느 누가 가장 궁한 가난 인가

부모님이 살았을 때 가장 귀한 부자 이고
부모님이 안 계시니 가장 궁한 가난 일세

어머님이 살았을 땐 밝은 낮과 같더니만
어머님이 안 계시니 해가 저문 밤과 같네

어머님이 살았을 땐 마음 든든 하더니만
어머님이 안 계시니 온 세상이 텅 비었네

***************************

그렇게 49제 마지막 막제에서 법문을 하자
그의 어머니 음성이 다시 법당안을 멤돈다.

****************************

훌륭하신 법사 스님.....자랑스런 내 아드님.
어머니란 그 한마디 다 못 듣고 갈까봐서
조마 조마 하더니만 그 소원 이제 풀고
오늘 내가 떠나 가니 너무 성념 마시구려.

자랑스런 내 아드님 ..훌륭하신 법사 스님....
자식 옆에 두고 살며 어미 소리 못 들을 때
메어지는 그 가슴은 수만 개의 송곳 끝과 같고
그 어머니 소리 듣고 귀를 번쩍 떴을 때는

세상을 다시 얻었는데 이제 내가 가는 길에
훌륭 하신 법사 스님 그 법문에 감사하니
부디 부디 좋은 법문 많이 하여
세상을 환히 밝히소서.. 이제 나는 올라 갑니다.




http://blog.chosun.com/lgs1941/755474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9,182건 6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032 잠시 쉬어가는 공간/감동글. 댓글(1) dreamer 2012-02-05 4740 44
9031 큰일 났습니다 정말 큰일 났습니다. 댓글(2) 최고봉 2012-01-28 5918 44
9030 ※※※ 알고 계십니까? @ 라덴삼촌 2011-10-27 6381 44
9029 까불다간 반드시 한번 죽는다… 댓글(1) 현우 2011-08-27 7680 44
9028 일촉즉발(一觸卽發) 大탈출! 댓글(1) 현우 2011-06-29 9929 44
9027 심장마비 - 꼭 읽어보세요 댓글(3) 東素河 2010-10-27 9703 44
9026 전투시 실화 한토막 Long 2019-07-09 1812 43
9025 나도 44번 버스 승객이 될수 있다! 댓글(1) 현우 2018-10-30 1833 43
9024 미, F117A 스텔스 Long 2018-07-30 1692 43
9023 초복을 마지하여 견공의 항변 Long 2018-07-17 1814 43
9022 USA 현충일(Memorial day) 동네 성조기 도… 댓글(1) newyorker 2018-06-07 1664 43
9021 너무 걱정하지마라 ! 댓글(1) Long 2018-05-08 1827 43
9020 이건 절대 비밀인데요. 댓글(1) Long 2018-03-19 2182 43
9019 치매 예방법 (필독요망) Long 2017-10-24 2249 43
9018 운전시 주의 할 사항 Long 2017-10-23 1990 43
9017 척추 명의(名醫)의 충격적인 고발! 댓글(1) 현우 2016-04-21 2463 43
9016 건강 검진 빨리 죽는다 ! 댓글(3) Long 2016-03-14 3253 43
9015 이런 놈들 어떻게 할 까요? 댓글(4) 염라대왕 2015-12-15 3151 43
9014 혹시 미인계? 댓글(1) 은방울꽃 2015-07-30 3934 43
9013 석가모니와 제자가... 현우 2015-04-27 2957 43
9012 이스라엘 여성 신병훈련소 - 수치심 없애기 훈련 댓글(4) 한글말 2014-11-24 12475 43
열람중 통도사 법사스님 의 기막힌 이야기 만세반석 2014-10-05 4031 43
9010 세상에서 제일웃기는 나무열매 댓글(1) 현우 2014-08-29 7107 43
9009 "천국의 진주문(眞珠門)" 댓글(1) 현우 2014-02-11 5637 43
9008 웃으면 복이 와요~!^^ 댓글(1) bandi 2012-11-29 5144 43
9007 태극기와 애국가는 남한만의 전유물이 아니었다 현우 2012-11-03 6043 43
9006 주말유머 몇개! - 한주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현우 2012-09-01 5604 43
9005 시력 3.5 가진분의 눈에 포착된 물건들.. 댓글(5) 현우 2012-08-29 7398 43
9004 먹지 말아야 할 독성 채소 9가지! 댓글(1) 현우 2012-08-04 6722 43
9003 두 사람의 대화,,,,, 라덴삼촌 2012-06-15 4177 4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