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당시 장교들 대부분 사령관에 불복종 >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12.12'…"당시 장교들 대부분 사령관에 불복종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동일 작성일09-12-17 14:40 조회4,939회 댓글3건

본문

'12.12'…"당시 장교들 대부분 사령관에 불복종…그들 중 하나회 장교 없어"|시사토론 ●자유게시판
olive | 조회 9 | 09.12.16 21:21 http://cafe.daum.net/issue21/3Fdk/4534 

 

 

총성으로 사건은 시작됐다. 지난 1979년 12월 12일 서울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 정승화 당시 육군참모총장이자 계엄사령관을 합동수사본부(합수부) 수사관들이 연행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충돌은 다음날 아침 사태가 정리될 때까지 숨가쁜 상황의 시작이었다. 경복궁 수경사 30단에 모여 있던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 노태우 9사단장 등과 참모총장 연행에 항의하는 장태완 당시 수경사령관, 정병주 특전사령관의 격돌은 금방이라도 피를 볼 것 같았다.

 

결국 사태는 나중에 신군부로 불린 전두환 사령관 측의 승리로 마감됐다. 이 당시 승자의 편에서 쓰여진 12.12 사건의 진상은 1995년 김영삼의 문민정부 시절 뒤집힌다. 승자와 패자가 서로 자리를 바뀌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서로 옮겨 앉는다. 서로 한 번씩 주고받았다. 하지만 이것으로 끝일까.

 

12.12사건은 아직 진행 중이다. 그 의미를 두고 ‘신군부의 정권 찬탈 기도’라고 정의하기도 하고 “쿠데타가 아닌 정당한 수사권 행사였다”는 평가도 있다. 문민정부 이후 12.12사건은 대부분 ‘신군부의 반란’으로 자리매김 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같은 평가 역시 ‘승자의 시선에서 본 기록일 뿐’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뉴데일리는 30년 전 12.12사건의 주역이었던 허화평 미래한국재단 이사장(당시 보안사령관 비서실장)과 신윤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당시 수경사 헌병단 부단장) 감사를 만났다. 이들은 이야기한다. “쿠데타가 아니었다”고. 뉴데일리는 이들에게 들은 그대로를 3회로 나눠 연재한다. 판단은 독자들의 몫이다. 

 

기사본문 이미지
신윤희 당시 수경사 헌병단 부단장 ⓒ 뉴데일리

오후 7시 영내에 있는 아파트로 퇴근을 했다. 샤워를 마치고 식탁은 앉은 것이 7시 반쯤이었다.

 

전화벨이 울렸다. 수경사 상황장교의 목소리가 다급했다. “부단장님! 큰일 났습니다. 우경윤 대령하고 권정달 대령이 진급에 불만을 품고 참모총장을 납치했습니다. 헌병단 5분대기조를 한남동으로 출동하라고 합니다.”

 

뒤에 확인된 사실이지만 사령부 상황실은 허삼수 대령을 권정달 대령으로 잘못 전달했다. 헌병단에 출동준비를 지시하고 신윤희 수경사 헌병단 부단장은 군복으로 갈아입었다.


부대에 도착하니 모든 출동준비가 완료돼 있었다. “단장님께 출동 사실을 보고하게.” 조홍 수경사 헌병단장은 그날 진급예정자로 발표돼 장태완 사령관과 외부에서 저녁만찬을 하고 있었다.

 

5분대기조를 이끌고 한남동 총장공관으로 향했다. 공관 앞은 아수라장이었다. 현장엔 10.26 이후 합동수사본부(이하 합수부)에 배속된 33헌병대가 먼저 나와 있었다. ‘진급에 불만을 품은 장교들이 총장을 납치했다는데 왜 합수부 배속 헌병들이 먼저 나와 있을까?’ 마침 33헌병대장 최석립 중령이 보였다. 다가가 물었다. “선배님 이거 어떻게 된 겁니까?” “나도 잘 모르겠어.”

 

헌병단 33경비단장인 김진영 대령이 나와 있어 그에게 가 물었다. “단장님, 우경윤 대령하고 권정달 대령이 진급에 불만을 품고 총장을 납치했다고 하는데 어떻게 된 것입니까?” 김 대령은 “납치가 아니고 합수부에서 김재규와 연관이 되어 있는 참모총장을 수사하기 위해서 연행한 것 같다. 나도 그것 밖에는 잘 모르겠어”라고 대답했다. 그제야 감이 잡혔다. ‘아아, 이게 납치된 것이 아니라 합수부에서 수사 차 연행한 것이구나.’

 

"안에 있는 놈들을 한 놈도 남기지 말고 체포 및 사살해라.”

 

조금 뒤 수경사령관이 현장에 도착했다. 신윤희 부단장은 간단한 병력 배치 등 현황보고를 했다. 사령관은 술이 많이 취해 있었다. “신 중령. 지금 즉시 저 안쪽으로 공격해. 안에 있는 놈들을 한 놈도 남기지 말고 체포 및 사살해라.” 신 중령은 짧은 순간 머리를 빠르게 회전시켰다. 어쨌든 우군끼리의 살상은 막아야했다. “알겠습니다. 그런데 서로 맞부딪치면 쌍방이 피해가 큽니다. 여긴 맡겨두시고 사령관님은 부대에 들어가셔서 부대를 지휘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령관을 동행하고 있던 육군 본부사령 황관영 장군이 거들었다. “신 중령 말이 옳습니다. 부대지휘가 중요하니까 복귀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장태완 사령관은 사령부로 돌아갔다.

 

신윤희 수경사 헌병단 부단장의 기나긴 12.12의 밤은 이렇게 시작됐다. 신 단장은 몇 시간 후 자신의 상관인 장태완 수경사령관을 체포하는 악역을 맡게 된다. 그 자신이 그런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그 역시 당시로는 꿈도 못 꾸고 있었다.

 

기사본문 이미지
1979년 당시 합동 수사본부장이던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박정희대통령 시해사건과 관련한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자료사진

‘왜 상관인 수경사령관을 연행했느냐’는 질문에 신윤희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 감사(당시 수경사 헌병단 부단장)은 “어쩔 수 없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하극상이라는 것을 뻔히 알았지만 당시 사령관의 기세가 정말 경복궁에 포사격을 할 것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장태완 사령관이 장교들을 집합시키더니 흥분한 말투로 ‘지금부터 내가 강력하게 지시한다. 지금 30단(경복궁 수경사 30단을 말함)에 전두환 노태우 김진영 장세동 이놈들이 모여서 작당 및 반란을 모의하고 있다. 이놈들은 적이다. 반란자다. 지금부터 내 명령에 따라서 자기 지휘관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사살해라’고 말했어요. 경복궁은 최규하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과도 지근거리에 있는 중요한 곳입니다. 게다가 포사격이라니요? 장 사령관은 당시 탱크중대에도 출동 명령을 내렸습니다.”

 

신 감사에 따르면 정 사령관은 계속 흥분된 상태로 합동수사본부 요원들과 보안사 요원들과 30단 병력들은 모두 적이니 야포와 전차를 동원해서 공격하라고 명령했다고 말했다. “사령부에 있는 참모들의 갈등도 많았어요. 그런데 밤 11시 반쯤 돼서 30단에 있던 헌병단장으로부터 민간 전화가 걸려 왔습니다. ‘신 중령, 지금 내가 아주 중요한 명령을 내리겠다. 내가 지금 여기 와서 보니까 합수부에서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김재규 사건과 관련이 되어있는 정 총장을 연행하는데 장태완 장군이 정당한 수사행위를 병력을 동원해서 방해하고 있다. 양쪽의 병력이 부딪치면 쌍방간에 엄청난 피해가 발생하니 장태완 사령관을 체포해라’ 하는 것이었습니다.”

 

신 감사가 망설이고 있는데 느닷없이 사령부 인사참모가 만나자고 연락이 왔다. 이미 단장으로부터 사령관을 체포하라는 지시를 받았는데 그 사실을 이미 알고 자신을 체포하거나 유해행위를 하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마음을 졸이며 만난 인사참모는 흥분된 어조로 ‘신 중령. 이거 큰일났다. 지금 사령관이 이성을 잃고 경복궁에 포사격을 하고 전차사격을 하라고 하는데 대통령이 있는 경복궁에 어떻게 사격을 할 수 있겠나. 쌍방 간에 불상사가 일어나면 큰일이다. 헌병단에서 어떻게 손을 써달라. 충돌하면 국가가 망한다. 사령관은 무조건 저쪽에 공격하라고 명령을 하는데 헌병단에서 어떻게 손을 써 달라’고 되레 부탁을 했다.

 

 "김재규와 연관 있는 정 총장을 연행 조사는 당연"

 

 “그때는 참 그 인사참모가 미웠습니다.” 신 감사는 인사참모에게 ‘당신들, 참모들이 뭐 하는 거냐? 사령관을 설득해야 될 것 아니냐.’ 하고 공박을 했다. 인사참모는 ‘지금 그럴 상황이 못 된다. 사령관이 남의 이야기를 듣고 있지 않다. 저 양반 지금 이성을 잃고 있다’며 신 감사에게 하소연을 했다.

 

잠시 뒤엔 정보참모 박웅 대령(육사 17기)이 그를 찾았다. 같은 얘기였다. ‘신 중령. 이거 큰일 났다. 어떤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사령관이 전차로 밀어 붙일 것 같은데 어떤 조치를 취해야 되지 않겠나’였다. “조금 있으니까 이번에는 전차대대장이 찾아왔어요. 전차대대장은 육사 21기로 저와 동기였는데 다급하니까 하소연도 하고 싶고 또 저와 상의를 하고 싶어 올라왔던 것 같습니다. 그가 심각한 어조로 ‘신 중령. 나는 이럴 때 어떻게 했으면 좋을지 모르겠다’라고 말해요. 그래서 ‘일단 사령관의 명령이니까 알겠다고 하고 시간을 끌어서 냉각기를 갖는 수밖에 없다.’ 고 했습니다. 이러한 상황들이 겪으며 직속상관인 헌병단장의 명령에 따라 사령관을 체포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신 감사는 그 어려운 결심의 요인으로 세 가지를 꼽았다. 첫째, 사령관이 계속 병력과 야포 또는 전차를 앞세워 경복궁과 합수부를 공격하라고 명령하는데 만약 이대로 있다가는 우리 군끼리 내전까지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국가가 파멸을 가져올 수도 있다는 것. 

 

둘째, 합수부에서 김재규와 연관이 있는 정 총장을 연행 조사하는 것은 당연하고 정당한 수사행위인데 사령관이 이를 방해라고 있다고 판단된다는 것. 셋째, 10.26 이후에 전후방 각 부대에서 찾아온 장교들의 말을 들어보아도 정 총장은 조사를 받아야 된다 하는 것이 군 전체의 여론이었다는 것이었다.

 

신 감사는 “정 사령관이 ‘12.12와 나’라는 책에서 밝혔듯이 사령부 전 장교 450여 명 중 60명만 사령관을 지지했을 뿐 390여 명 다른 장교들은 사령관에게 등을 돌렸다는 것은 사령관의 행동과 지시가 부당하고 무모하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본문 이미지
1979년12월12일 밤 11시부터 이튿날 새벽 5시까지의 긴박했던 순간을 지켜 본 보안사 정문의 차량통제기록부 일부분. ⓒ 자료사진

어려운 결심을 한 신 감사는 실행에 옮긴다. 자정을 넘긴 12월 13일 새벽 2시 50분 신 감사는 중대장 3명과 기동대장 1명 그리고 정보과장 등 장교 5명과 병력 60명을 인솔해 사령관실로 올라갔다. 사령부 현관에 도착하니까 본부대 병력 수십 명이 배치돼 있었다.

 

‘여기 본부대장 없어?’라고 소리치니 본부대장이 현관으로 뛰어 나왔습니다. “본부대장, 여기 주변에 대한 경비를 우리가 인수받으라고 사령부에서 연락을 받았는데 너 연락받은 거 없냐?”하고 거짓말을 했다. 그런데 뜻밖에도 본부대장은 ‘아, 저 연락받았습니다. 저희 병력을 철수하겠습니다’라며 자기 병력을 철수했다. 충돌의 위기를 넘긴 순간이었다.

 

사령관실 입구에 가니까 육군본부에서 온 장군들의 부관과 보좌관들 10여 명의 장교들이 전부 권총을 차고 복도에서 서성대거나 의자에 앉아 있었다. ‘자리를 피하라’고 눈으로 신호를 하니 모두들 한쪽으로 비켜섰다. 중대장 2명과 정보과장 등 3명이 사령관실에 들어갔다. “수행인원들을 통제하고 뒤따라 사령관실에 들어가는데 ‘탕’ 하고 총소리가 나요. 보니까 하소곤 장군이 옆구리를 붙들고 있었습니다.”

 

정보과장한테 지시해서 후송시키고 나니 장태완 사령관이 신 감사를 바라보았다. “야 신 중령. 네가 나한테 이럴 수가 있냐?” “죄송합니다. 국가의 위기를 맞아서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제가 사령관님을 모시겠습니다.” 그러지 장 사령관은 ‘그래. 가자’ 하고 아무 소리 안하고 따라 나왔다. 시계를 보니 새벽 4시였다.

 

“그날 새벽부터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물을 몇 주전자나 들이켰는지 모릅니다.”신 감사는 “군인은 여하튼 직속 상관의 명령을 따라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것이 만약에 잘못되어 처형을 당하거나 법을 어겨 위험한 처지에 놓이게 된다 하더라도 직속상관하고 운명을 같이 해야 한다는 신념이다. 신 감사 생애의 가장 길고 긴 밤은 그렇게 지나고 있었다. <계속>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저는 당시 전방 제7사단에서 사단 수색대대 작젅장교를 마치고 육군종합행정학교 편성군수반에 피교육 파젼중이었었는데요만,,. 하여지간, 1979.12.12 ㅅ가태는 전적으로 '정 승화' 윣군총장(님) 때문에 ㅂ
 저는 당시 전방 제7사단에서 사단 수색대대 작전장교를 마치고 육군종합행정학교 편성군수반에 피교육 파견중이었었는데요만,,. 하여지간, 1979.12.12 ㅅ사태는 전적으로 '정 승화' 윣군총장(님) 때문에 야기된 반필연적인 불상사(?)였다고 봅니다. 사실 저는 '정 승화'총장은 '김 재규'에게 잔뜩 이용만 당했었던건데, 10.26 사태 발발 직수의 '
정'총장의 행.언은 후련하고도 떳떳하며 투명하게 자신의 의문점.소감.의견등을 피력치 못하고 '김 재규'의 분위기에 끌려간 비굴하고도 2중적인 면이야 당연히 보였지만; 당시 그렇게라도 하면서 일단 '김 재규'의 예봉을 피하면서 中情으로 가지 않고 陸本으로 가야한다고 말한 점은 매우 잘 한것으로 여기며; '헌병감' 및 '기무사령관'에게 즉각적인 체포를 명령한 것은 아주 잘 한 조치라고 사료됩니다. ,,.

하여간; '정'총장은 사상 초유의 사태에 직면, 계엄 업무의 정상화를 위해 그 자리에서의 임무 수행을 최소 10여일 ~ 최대 20여일만 하고, 즉시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고 모든 공직에서 초염ㄴ히 사퇴, 합수부로 자진 출두, 명명백백히 자신의 결백과 불가피했었던 우유뷰단, 기호히주의적 행동의 불가피성을 국민들에게 피력하고 시ㅁ판을 받았었어야만 했ㅇ렀으며 그랬었었더라면 그런 불행한 일은 없었을 겁니다./ 원론적인 주장이지만,,. 원칙과 기본은 그토록 중요하죠.,,. 만약 '박'통이 의식이 회복되었었다면 '정'총장도 그 자리에 있었음을 알고 어떻게 명령했었을까요? _ "게엄이고 뭐고 당장 샅히하라고 해!" 라고 하시지 않았었을까요? ,,. 물러날 시기기와 물러나지 않고아야만 할 시기를 제대로 알고 행동해야 하는데,,. 불행한 모든 원척적인 책임은 '정'총장에게 있읍니다. 우리 국민들이 조곰이라도 미심쩍은 사항이 있는데, 경찰.검찰.헌병 수사 기관에서 어영부영 넘어 갈 수 있읍니까? ,,.

그리고 '장 태완'수도경비사령관'은 어쨋던 계엄사태시에 술자리에 (유인)되어져?) 있는동안 그런 일이 발생했음에 역시 큰 과실.책임을 면치 못합니다. 저는 최전선 DMZ 비무장지대 GP 를 담당하는 사단수색대대 작전장교를 지낸 자로써, 감히 그런 느긋한 행동을 한 '장'수경사령관님에 대해 유감이 아닐 수 없읍니다. ,,.

그러나, '장'수경사령관님을 전 일단 존경을 합니다. 6.25 당시 겪은 비화를 쓴 회고록을 보고는 정말 눈시울이 침침해짐을 불금했는 바! ,,.
그리고 Viet-Nam 참전을 의해 부연대장으로 차출되고도 신원 불홥격된 사실을 '채 명신'장군에 '박'통에게 업무보고시에 '박'통이 말하신 사항도 감격적이지요. ,,.

'전 두환'대통령도 일단은 대통령이 되고난 뒤, 정말 잘 하셨읍니다. ,,. 푸후으~! ,,. 지금 이 만큼이라도 버티는 건, 다 그래도 '박'통 밑에서 지내신 높은신 분들 덕임을 생각하면서 기본과 원칙과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생각케 합니다. ,,.

(사족): '앵삼이'놈 후기 경에 MBC TV 에서는 '신 윤희' 수경사 헌병단 부단장 님을 그토록 악역으로 일방적인 허의.과장 연출케하여 국민들에게 증오감을 조성케 한 점은 도무지 용서받을 수 없는 사안인 바!
지금이라도 당시 그 제작진 및 씨나리오를 쓴 놈들은 모조리 형사 처벌해야만 합니다. 나쁜 놈들! 국민들을 리간질헤도 유분수지,,. '신 윤희' 헌병단 부단장님도 엄청난 고생을 하셨음을 인정합니다! ,,. ////

또; 육본 작전참모 '하 소곤'소장님에게 총격을 가하여 중상을 입게한 간부{장교? 부사관?, 병?}이 ㅜ군지는 모르겠지만 그건 너무했었지 않나? 생각됩니다. '하'소장님이 먼저 사격할려고 하자 대응했다지만,,. 불행한 일이지요.
6.25 참전자들은 그 점을 매우 심각하고도 섭섭하게 여기시는듯!~

이강현님의 댓글

이강현 작성일

제가 올리는 추천은 inf247661님에게 보내드리는 것으로 하고 싶습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장 태완' 수도 경비 사령관님께서는 ,,.

일단 인간이기에 ㅜ감정이 앞서겠지만은도요, '금 뒈즁'놈에게 가입하셨었던 건 좀 ,,. 크게 실망했었읍니다만,,.
그리고 육사 # 8기생 '강 창성' 보안사령관님 소장 님도 '금 뒈즁'에게 가이;ㅂ햇었던 것도 크게 잘 못! ,,.
하여간 그분들이 좌익이라서가 아니라 감정적으로 그랬었던 걸로 봅니다만,,.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Total 18,635건 9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395 세종시 수정안 성공을 위해 대통령 특별사면을 시행하라! 댓글(5) 김진철 2010-01-13 5044 6
18394 [5.18 광주사태 동영상] 조비오 신부의 위증 예비역2 2009-12-17 5040 6
18393 조선일보 왜 이러나? 알다가도 모르겠네! 댓글(4) 정창화 2010-01-29 5040 22
18392 나는 전두환 대통령을 존경한다. 댓글(7) 우주 2010-06-14 5040 20
18391 북한 천안함 도발행위(강경대응론 * 신중론) - YTN… 댓글(1) 김진철 2010-05-20 5036 1
18390 화성땅굴현장에서 기계를 통하여 가공이 되어진 화강암 (… 댓글(3) 김진철 2010-06-29 5023 10
18389 오즘 똥 가리지 못하는 국립경찰 댓글(4) 정창화 2010-03-12 5013 23
18388 전라도 한과 5.18과의 관계 댓글(6) 지만원 2009-12-04 5004 11
18387 “DJ 명예를 훼손 했다” 이희호여사, 지만원씨 고소 댓글(14) 지만원 2010-02-25 5002 46
18386 이명박, 대구 경북에 '삿대질' 댓글(5) 육군예비역병장 2010-03-05 4999 5
18385 충격! 대낮에 여중생 알몸폭행(한국) 졸업식 댓글(5) 현우 2010-02-07 4998 7
18384 남한에는 인민군 쫄병들만 득시글! 댓글(1) 육군예비역병장 2010-06-16 4986 18
18383 적들의 예비 공격, 21시 16분! 육군예비역병장 2010-04-03 4965 32
18382 용산참사를 정치선동으로 악용하지 말라. 한미우호증진협의… 댓글(4) 김진철 2010-01-09 4963 15
18381 예비역님의 장태환의 글을 읽고 한마디,,,, 댓글(11) proview 2010-01-03 4961 12
18380 등신들... 척하면 삼척인데 탁하면 억이라고 우겨대니.… 댓글(1) 초록 2010-04-02 4954 25
18379 노회찬이란 작자가 라디오에서 내뱉은 발언! 댓글(5) 반공인 2010-01-13 4946 14
18378 국민연합 경찰관련 성명서 댓글(7) 정창화 2010-03-10 4943 17
18377 중국에 대한 논쟁에 대해 댓글(3) 비탈로즈 2009-12-07 4942 6
18376 내가 만난 북한 해커 요원들 댓글(3) pli0046 2009-12-18 4941 19
열람중 '12.12'…"당시 장교들 대부분 사령관에 불복종 댓글(3) 동일 2009-12-17 4940 17
18374 전자개표기 대선부정개표 고발 기자회견과 현장사진 (서석… 댓글(3) 김진철 2009-12-18 4936 11
18373 박근혜의 철 없는 착각 경기병 2012-02-07 4936 37
18372 군복무 일수를 계속 줄이려는 정의가 의심스럽다. 댓글(1) bananaboy 2009-11-25 4928 6
18371 암만 생각 해도 '반 잠수정'이 범인! 육군예비역병장 2010-04-09 4926 10
18370 수백만명은 망명 신청 할 것! 댓글(1) 육군예비역병장 2010-03-22 4925 12
18369 도올 김용옥의 역사왜곡 동영상 우주 2010-05-24 4919 3
18368 김규리? 짜파게티나 짜짜로니나.. 댓글(5) 자유의깃발 2009-11-26 4918 10
18367 언론이 김대중에게 매수된 정황증거 제3 댓글(1) 정창화 2010-02-02 4916 17
18366 조선일보의 사명, 알탕 댓글(3) 흐훗 2010-02-11 4912 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