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북한 여성이 나에게 한 얼굴 붉어지는 고백 >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어느 북한 여성이 나에게 한 얼굴 붉어지는 고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막사리 작성일10-12-07 21:39 조회2,051회 댓글3건

본문


미국에는 탈북자들이 별로 없다.

그것도 여성들이 거의 다 이다.
 
중국을 통하여 살아 남은 자들은 여성들이 우위이고, 탈북 이민에 성공한 사례는 이 살아남은 자들 중에서 이루어 지니까.

한 여성이 두 딸과 함께 탈북자 선교팀을 통하여 미국에 정착 되었다. 

그 가정을 만난 첫 날, 나는 100 달러 지폐 한장을 그 어린 딸의 손에 쥐어주면서, 먹고 싶은 거 언니와 어미니와 함께 저녁 때에 사다가 먹으라 했다. 

꽤 오랜 훗날,

우리는 그 가정 어머니를 선교사님과 함께 우리집에 초청하였다. 

그 때 그  여인이 하는 말이, 

"선생님이 우리 딸에게 100 달러를 주시며 친절하게 인사하던 날, 저는 선생님이 저를 좋아하여서 그런 표현을 하는 줄 알았습네다"

이랬다. 

그후에 나는 두 차레나 더 물어 봤다. 무슨 뜻이냐고?

그랬더니,

"조선 인민 공화국" (북한)에서는,  선생님 같이 인자하신 분이 나 같은 여인네에게 그렇게 하시면, 우리는 밤잠을 못 잡네다" 하였다. 

중후한 장년 이후의 남자가 여인네에게 그렇게 친절하고 인자한 행동을 북한에서는 보기 힘들다는 얘기였다.

그래서 나는 대답하였다.

"우리 대한민국 분들은 거의 나와 같고, 나보다 더 친절합니다" 그랬더니, 

"영원한 오라버니, 그리고 언니 (우리 집 사람)로 삼고  싶습네다" 하였다. 

전라도 사람도 아닌데, 한 두번 만에 용감하게 오라버니, 형님, 언니 하자는 그 여성에게,
 
나는, 

"그리스도 예수님을 믿고 중생하면 우리와 영원한 형제요, 자매가 됩니다" 라고 대답하였더니, 

"아멘 아멘 아멘.... "

그날 밤 우리는 복음으로 부흥회를 하였다.  그리고 모두 은혜 안에서 울었다. 그 여인은 울다가, 울다가, 나에게까지 안겨 한 없이 울었다. 처음에는 얼굴이 붉어져서 이상하기도 하였지만, 그리스도 안에서 얻은 그 간절한 은혜의 교제가 우리를 하나로 묶었다. 그리고, 이제는, 탈북 과정에서 사별한 남편도, 두 아들도, 그리고 또 한 딸도 - 악몽같은 기억속에 묻고, 그리스도 안에서, 새 삶을 살기로 정진하려는 결심과 헌신에서 우리는 진실로 그들을 자매들로 받았고, 그리고, 지금은 그 분들이 국회 청문회의 고정 회원이 되어 북괴 참상을 밝히는 좋은 선교사들이 되었다. 

그 영혼들이 지금도 늘 그립다. 얼마나 간절하였으면, 한 나그네의 조그만 관심에도 그렇게 잊지못하고 얼굴을 붉히며 간절하게 표현하였던지....

날이 밝으면 안부의 전화를 하여야 하겠다.

지금은 15분전 새벽 다섯시, 기도를 두시간 하고 이 글을 쓴다. 
 

오막사리
10-12-07

댓글목록

주먹한방님의 댓글

주먹한방 작성일

여기에서도 남북간에 문화차이를 느끼는군요.
저들은 그렇게 닫힌 체제속에 살아서...
우리가 그냥 평상시에 아무 생각없이 하는 일이...
저들에게는 대단한 것처럼 생각되는 모양입니다.
읽고서 조금은 당혹스러웠지만 북한 동포들이 불쌍하다 느꼈습니다.

장학포님의 댓글

장학포 작성일

드라마같은 오막살이님의 글 이곳에서 잘 읽었습니다. 눈물겨운 사연같네요! 조금만 참고 견딥시다. 김정일이 3년내 "쌀밥에 고깃국"이라 했습니다.그러나 3년내 김정일이 죽습니다.죽게 되어있습니다.그러면 북한정권이 무너지겠지요!
 그땐 그 탈북 여인께서도 하느님의 축복을 받아 기뻐할 날이 올것입니다. 님의 글 감사히 읽었습니다.

panama님의 댓글

panama 작성일

오막사리님!-은 진정한 신앙인 입니다.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Total 18,634건 10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364 미친수작, 그렇다면 안철수와 김연아 선수를 놓고 여론조… 댓글(9) 김종오 2011-09-09 1368 59
18363 [短文] 개소식에 다녀왔습니다. 댓글(4) 벽파랑 2011-09-01 1408 59
18362 마늘밭사건을 아시나요? 댓글(1) 뉴클리어 2011-07-17 1687 59
18361 우익 활동에 기율이 필요합니다. 댓글(5) 지만원 2011-06-28 1916 59
18360 지만원 대통령 댓글(10) 오막사리 2011-06-25 1573 59
18359 아직도 끝나지 않은 전쟁 댓글(1) 오소리 2011-06-24 1484 59
18358 육군 上兵과 將軍들의 수모 댓글(6) 나라수호 2011-06-24 1693 59
18357 입금을마치고... 댓글(1) 원뻥 2011-06-17 1313 59
18356 인터넷으로 흥한 전라도, 인터넷으로 망할지니. 댓글(5) 팔광 2011-06-15 1910 59
18355 전쟁 참전유공자가 518 유공자에 밀리다니 기가막혀.. 댓글(2) 대장 2011-06-14 1646 59
18354 꼴 보기 싫은 안내상 댓글(2) 우주 2011-06-01 2897 59
18353 . 댓글(13) tomtom 2011-02-23 2109 59
18352 지만원 박사님 만세! 대한민국 만세! 댓글(5) 금강인 2011-01-19 1630 59
열람중 어느 북한 여성이 나에게 한 얼굴 붉어지는 고백 댓글(3) 오막사리 2010-12-07 2052 59
18350 이제는 전쟁을 선포해야 합니다!! 댓글(1) 주먹한방 2010-11-17 1703 59
18349 개 같은 나라에는 개 같은 인간만.. 댓글(3) 東素河 2010-10-29 2116 59
18348 광주전남인들은 인간말종들 입니다. 댓글(7) 중랑천 2010-07-09 3438 59
18347 광주518부상자회 회장님께 감사드립니다. 댓글(14) 중랑천 2010-02-18 4479 59
18346 나경원 부재자투표 모두 승리-아직도 감이 안 오시나? 댓글(6) 효양 2012-01-10 2305 58
18345 파렴치한 김대중 제자들 댓글(6) 경기병 2011-12-20 1353 58
18344 류우익은 북한주민에게 죽창에 찔려죽어야 한다. 댓글(4) 강력통치 2011-12-20 1366 58
18343 청와대 전화 했습니다. 댓글(2) 좌빨박멸 2011-12-20 1462 58
18342 대한민국영토안에 작은 북한영토가있다 댓글(2) 다윗 2011-11-28 1425 58
18341 동작동 시체 김대중아 들어라. 댓글(2) 강력통치 2011-10-01 1161 58
18340 전라도의 무개념과 반일감정을 알게 해주는 기사. 댓글(7) 기린아 2011-09-28 1810 58
18339 시골의사 박경철 댓글(6) 박병장 2011-09-07 1594 58
18338 이제 다 밝혀졌다 댓글(6) 박병장 2011-09-04 1520 58
18337 민주 OUT 댓글(2) 팔광 2011-08-12 1386 58
18336 미친년 널뛰듯 하는 한국 갈보들... 댓글(4) 초록 2011-07-27 3637 58
18335 북에 다녀온 인사들의 침묵 댓글(4) 경기병 2011-07-25 1272 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