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소리 작성일11-07-08 16:07 조회2,406회 댓글5건

본문


우리 민족 5천년 역사 가운데 가장 암울한 역사의 뒤안길을 박차고 일어선 혁명가 박정희(朴正熙). 변명거리일 수도 있는 지정학적 민족의 운명을 고민하며 진정으로 나라를 사랑하는 오늘의 젊은이들이라면 박정희를 제대로 알아야 한다. 국민소득 1만 달러를 돌파하는 데 일본은 100년, 미국은 180년, 영국은 200년이 걸렸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1961년부터 1997년까지 단 36년 만에 국민소득 1만 달러를 달성했다. 그 1만 달러 소득 달성에 민족의 지도자 박정희 대통령이 있었다.

수천 년 동안 끊임없는 대륙 세력과 섬나라의 침략에 시달리며 적절히 견제하는 틈바구니에서 지속돼 온 가난으로부터의 자유를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 이러한 명제(命題)는 근대 한국 정치가들에게 주어진 역사적인 사명이었다. 그러나 우리의 정치가들은 이러한 민족의 운명을 해결하지 못했다. 정치적인 입지 구축과 자리 보존에만 혈안이 되어 여전히 이념의 과잉, 정책의 빈곤으로 권력지향 시민단체에 의존하여 기존질서 파괴하고 해체하는 데 골몰, 시행착오를 거듭했을 뿐이다.

정치적 라이벌이라고 하는 YS와 DJ가 그 중심에 서 있다. 그러나 박정희가 보여준 철학과 비전, 국가관리 능력은 물론, 도덕적. 윤리적 수준에서도 박정희에게 미치지 못했다. 오히려 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국가의 목표들을 흐려놓았으며, 정치적 편의에 의존함으로써 자신들의 개인적 목표와 이익에 관련되어 있는 부정자금을 조달했을 뿐이다. 여기에 일반 대중들의 변덕스러운 조급성, 포퓰리즘에 영합하는 정치인들과 시민단체, 그리고 무책임한 대중 매체들이 가세해 도덕적 해이와 사회기강의 문란을 더욱 부추겼다.

그들은 국민이 모두 허리띠를 졸라매고 열심히 일했기 때문에 고도성장이 이루어진 것이지, 박정희가 정치를 잘했기 때문은 아니라 주장한다. 일면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이 말을 뒤집어 보면 경제가 발전하지 못하는 것은 국민이 열심히 일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 된다. 과연 그럴까? 결국 한국 경제가 성장한 것은 박정희의 영도력 때문이라기보다 국민이 열심히 일한 결과라는 이런 주장은 마치 북한 경제가 낙후한 것은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위대한 영도력에도 불구하고 북한 동포가 게으르기 때문에 생긴 결과라는 주장과 맥락을 같이 한다.

우리는 박정희를 영웅(英雄)이라고 부른다. 영웅은 세상을 보는 안목(眼目), 목표를 향한 집요한 의지(意志), 원칙을 포기하지 않는 꼿꼿한 정신(精神), 무엇보다도 숱한 고난에서도 끝까지 백성들을 사랑하는 뜨거운 열정(熱情)이 있어야 한다. 영웅은 그 시대가 뜻하고 갈망하는 것을 파악하여 현실로 이루어내는 인물이다. 영웅은 훌륭해 보이는 공론조차도 그 속에 갖가지 허위가 담겨 있음을 냉철하게 꿰뚫어보고, 모든 반대와 저항을 무릅쓰며 목표 달성을 위해 매진한다.

우리는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 냉정히 생각해 보자. 아버지를 부끄러워하고 거부한다는 것은 곧 자신의 정체성을 거부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아버지가 맘에 안들다고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기를 부끄러워 한다면 그 자식은 호로자식이다. 이를 선동을 일삼는 위정자에게 접목시켜 보면 답이 나온다. 개인의 정치적인 욕심을 채우기 위해 역사를 왜곡시키는 정치인, 그들을 추종하는 세력의 공통분모에는 국가 정체성에 반(反)하는 불순한 사상 아니면 열등감이 가장 크게 작용하고 있다. 누란의 시기에 공산주의를 거부하고 세운 대한민국 국부(國父)를 폄훼하고, 그 존재 가치마져 부정한다면 둘 중 하나다. 호로자식이 아니면 김일성 추종세력이다.

결국 건국의 주체인 이승만을 거부하고, 경제를 일으킨 박정희를 폄훼한다는 것은 곧 대한민국 국부(國父)을 거부하고 국부(國富)에 배 아파 하는 교만의 연장선이다. YS가 박정희 대통령에게 또 '놈'자 붙여가며 독설했다. 교만은 열등감의 외적(外的)표시이고, 열등감은 교만의 내적(內的)표시이다. 막말의 금도를 넘은 것을 보니 열등감이 도를 넘은 것 같다. '쿠데타를 일으킨 놈'이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대통령병(病)에 걸려 그 쿠데타(?)를 일으킨 본당(本黨)과 손잡고 정권을 잡은 사람이 누구인가? 또한 'DJ는 숨 쉬는 것 빼고 다 거짓말이다'라고 해 놓고 그 거짓말쟁이에게 정권을 내 줄 결정적인 빌미를 제공한 사람이 누구인가? 꼭 이런 말을 해야 하는가?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댓글목록

zephyr님의 댓글

zephyr 작성일

국민이 모두 허리띠를 졸라매고 열심히 일하게 만드는 것이 바로 지도자의 능력입니다.

스포츠를 잘 보면 알 수 있는것이
좋은 감독이 좋은 선수들을 만든다는 거지요.
좋은선수들을 모아놨다고해서 절대로 그 팀 감독이 저절로 명장이되지는 않습니다.

YS나 DJ 같은 자들을 보면
왜 고려장이라는 풍습이 있었는지 조금 이해가 됩니다.

P.S.)
제가 젊었을 때 도대체 왜 이런 말이 있나 도저히 이해를 못하던 말이
"병신 육갑한다"는 말인데
요즘 우리사회의 자칭 진보 좌파라는 자들이 하는 짓을 보면
저절로 "병신 육갑한다"는 말이 생각나더군요 ㅎㅎㅎ.

PATRIOTISM님의 댓글

PATRIOTISM 작성일

같은 민족인데 북한동포는 미련하고 게흘려서 못살고 남한 동포는 똑똑하고 부지런해서 잘산다..??

미친 자식들 그건 틀린말이다. 남한 이승만 박정희가 있었고 북한은 미친개 일성이와 개새끼 정일이
있엇고 있기 때문이다.

장학포님의 댓글

장학포 작성일

훌륭한 오소리님이 설파하신 정론에 찬사를 드립니다.

그야말로 "부끄러운줄 알아야지!"란 함축된 표현 가슴에 와 닿습니다.

님의 좋은글에 감사합니다!

뉴클리어님의 댓글

뉴클리어 작성일

박정희대통령각하의 지도아래 온국민이 단결하여 질풍노도와 같이 발전하던 시절.

그 자랑스런 영광의 시절을 암울한 시대였으니 하고

망나니좌파쓰레기 비리조사하다 뛰어내린 인간을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자라하는 미친 노빠 등이 헐뜯고 있는 작금입니다.

그 노무현이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했죠.

그나마 노무현은 부끄러운줄 알아서 뛰어내렸지만

천하머저리 김영삼 오늘도 그 더러운 입을 지껄이고 있군요.

유현호님의 댓글

유현호 작성일

사람은 은혜보다 피해를 더 잘 갚아준다.
은혜를 갚는 것은 짐이고,
복수를 하는 것은 즐거움 (쾌락)이기 때문이다.

타키투스, 55 - 120년경

모택동은 투쟁을 권력에 접근하는 열쇠로 보았다.
김03은 오로지 권력투쟁으로만 일평생 살아온 사람이다.
그에게 비젼이란  오로지 그것이었다.
한 인간의 상념은 평생동안 그리 쉽게 바뀌지 않는다.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Total 18,634건 1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634 신간 "솔로몬 앞에 선5.18" "사상 최대의 군 의문… 댓글(7) 관리자 2010-11-23 64131 233
18633 신간 "제주4.3반란사건 " "솔로몬 앞에 선 5.18… 댓글(19) 관리자 2009-11-18 89013 224
열람중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댓글(5) 오소리 2011-07-08 2407 160
18631 월간 '시국진단' 구독 안내말씀! 댓글(34) 김종오 2011-03-03 46191 138
18630 사자 몸 속의 벌레, 그리고 대한민국.. 댓글(1) 오소리 2011-06-13 2833 126
18629 글쓰기 회원님들의 주의사항 댓글(23) 관리자 2009-11-18 69252 105
18628 이휘호여사의 전남편 댓글(5) 백세주 2012-01-29 54680 103
18627 김영삼의 죄가 크다! 댓글(11) 현산 2010-11-04 2967 101
18626 모두들 놀고 있네!(이-메일에서) 댓글(3) 지만원 2011-06-20 1919 100
18625 김영삼이의 주둥이를 그냥 ! 댓글(7) 대추나무 2011-07-06 1969 99
18624 김대중 추종자들의 국립묘지 꼴볼견 댓글(8) 대장 2011-06-07 2248 96
18623 10년 체증이 뚫리는 소식 댓글(13) 박병장 2011-08-12 1890 95
18622 광주 전남인들은 인간말종입니다.-2 댓글(16) 중랑천 2010-07-12 4171 93
18621 전라도 사투리를 쓰는 이상한 빨갱이 택시기사! 댓글(7) 금강인 2010-12-20 3154 92
18620 방청소감 댓글(12) 정의봉 2010-10-30 2660 92
18619 김정일 사망. 방송욕하다 식당 종업원에게 망신당하는 세… 댓글(7) 대장 2011-12-21 2036 90
18618 김여진, 그 여자가 사는 법.. 댓글(6) 오소리 2011-06-15 2043 89
18617 안녕하세요 22살 학생입니다 댓글(15) 광주♡평양 2011-05-19 2263 89
18616 어느 경기도인의 반전라도 감정 댓글(6) 긍정파 2010-11-19 3171 89
18615 시스템클럽 회원님들께 댓글(10) 지만원 2010-06-15 3307 89
18614 지박사님 글을 보고 눈물이 난다. 댓글(5) 현산 2011-04-07 2085 88
18613 지만원 박사님의 뜨거운 애국 드디어 젊은이에게 전파 댓글(4) 금강인 2011-01-28 1921 87
18612 아니? 이렇게 기쁜날이??? 댓글(23) 에이케이 2010-12-23 2391 87
18611 지만원 박사님께 무한한 경의를 표합니다. 댓글(9) 기린아 2010-11-08 2207 87
18610 나는 호남이 싫다. 댓글(7) 최성령 2010-10-30 3694 87
18609 개새끼만도 못한 민족의 반역자 김대중 새끼! 댓글(5) 금강인 2012-01-26 2238 86
18608 버스에서 1시간 동안 대한민국을 저주하는 좌익. 댓글(9) 우국충정 2011-12-01 1907 86
18607 학원강사가 한 말씀 올립니다 댓글(4) 지만원 2011-06-16 2371 86
18606 이럴수가 댓글(2) 지만원 2010-04-05 3489 85
18605 슨상여지도 댓글(8) 팔광 2011-06-13 3344 8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