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장이 졸나게 깨졌어[25] >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연대장이 졸나게 깨졌어[25]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케 작성일12-02-02 07:17 조회1,541회 댓글3건

본문

      연대장이 졸 나게 깨 졌어

사단장의 심한 질책과 문책에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오른 기갑연대장 김 창열 대령은 멀어져가는 사단장 전용헬기를 넋을 놓고 바라보고 있었다.

마치 거대한 A급 태풍이 휘몰아치고 난 후에 태풍의 후폭풍이 휘몰아치는 것처럼,

김 창열 대령은 몸을 부르르 떨었다.

<사진설명 : 맹호 기갑연대 멸공관 아래 세워 놓은 월남참전 기념조각>

연대 군수과장인 이강근 보급관을 급히 호출했다.

화를 참지 못해 몸을 부들부들 떨던 연대장은, 아무 영문도 모르고 헐레벌떡 달려온 이강근 보급관에게 화풀이를 하듯 호통을 쳤다.

“도대체 보급관은 보급품관리를 어떻게 하였기에 전투시작 3일도 되지 않아 식량이 떨어졌단 말인가?”

“하물며, 본 지휘관도 모르는 사실을 어떻게 해서 사단장님이 먼저 알고 있단 말인가?”

“지휘계통을 무시하고 누가 사단장님께 직접 보고를 했단 말이야”

미처 대답을 할 겨를도 없이 속사포처럼 역정을 쏟아냈다.

정말로 제1중대전술기지에 물과 전투식량인 C-레 이선과 비전투식량인 A-레 이선과 K-레 이선이 바닥이 나서 모든 장병들이 다 굶고 있는지?

아니면! 일부 장병들이 굶으면서 전투를 하고 있는지?

보급관은 당장, 확실히 알아서 보고하라고 불호령을 내렸다.

연대장 김 창열 대령으로부터 혼쭐이 난 연대보급관 이강근 소령은 벌써 식량이 떨어졌다는 것이 이해할 수 없다는 듯이

“이 개새끼들 마빡(부정)친 거 아니야!”

혼자말로 중얼거렸다.

곧바로 주 월 한국군이 담당하고 있는 지역 중에서 최전방인 앙케 패스 600고지에 위치해 있는 제1중대 소도산 책임전술기지 상황실 제1중대장 김 종식 대위에게 무전을 때렸다.

“식량이 떨어져서 굶어가면서 전투를 하고 있다는 말이 무슨 말이야?”

조금 전, 사단장 전용헬기가 연대 연병장에 비상 착륙하여 앙케 패스 전선에서 물과 식량이 떨어져서 장병들이 굶어가면서 전투를 하고 있더라고 하였다.

다짜고짜로 연대장에게 아주 심하게 질책과 문책을 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을 전해들은 제1중대장 김 종식 대위는 깜짝 놀라면서 그런 보고를 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였다.

지금까지는 중대전술기지에 비축된 식량으로 전투수행에 별 문제가 없었다고 하였다.

다만 “앞으로가 문제”라고 했다.

‘그럼! 어느 중대가 굶어가면서 전투를 하고 있다고 사단장에게 보고를 했단 말인가?'  

연대장이 사단장에게 형편없이 깨지는 바람에 연대가 발칵 뒤집혀졌다는 연대보급관 이강근 소령으로부터 무전기를 통해 전해 듣고, 제1중대장 김 종식 대위는 얼굴이 백지장처럼 굳어졌다.

그는 중대보급계 이 송 우 병장을 급히 호출했다.

이 송 우 병장!”

“식량이 떨어져서 식사를 못하고 굶고 있다는 사실을 사단장이 아시고 연대장이 혼쭐이 빠지도록 깨졌다.

연대가 발칵 뒤집어졌다고 연락이 왔다.

어디 집히는데 없어?”

하얗게 질린 얼굴에 경련까지 일으키며 다그치듯 따져 물었다.

사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느낀 이 송 우 병장은 갑자기 얼굴이 새파랗게 질리면서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오늘 정오쯤 각박한 상황에 처하였던 사실을 미주알고주알 보고하지 않을 수 없었다.

연대 수색중대 선임하사가 병사 몇 명을 인솔하여 찾아와서 중대원들이 식량이 떨어져서 식사를 못하고 굶고 있다고 하면서 전투식량을 차용해 달라고 하였습니다.

그때 중대장님도 옆에 안 계시고 마침 사단장님과 주 월 부사령관님 일행의 사단사령부로의 귀대 조치와 중상을 입은 사단작전참모장을 106후송병원으로 후송하는 임무 때문에 동분서주하고 있으니까.

중대장님께 보고할 겨를조차 없어 소속이 다르다는 이유로 거절하였다고 자초지종을 보고하였다.

그렇지 않아도 지금 막 중대장님께 보고를 할 참이었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끝을 흐렸다.

“확실하지는 않지만, 모든 정황을 미루어 보아 수색중대에서 사단장님께 직접보고를 한 것 같습니다”

제1중대장의 보고에, 연대보급관 이강근 소령은 수색중대 임시 중대장을 수행하고 있는 정 종 태 중위에게 식량이 떨어져서 굶어가면서 전투를 하고 있다고 사단장님에게 보고를 올린 사실이 있느냐고 무전으로 타전하여 힐책하였다.

수색중대 정 종 태 중위는 태연하게 식량이 떨어져서 아침과 점심을 굶고 사단장님과 주 월 부사령관님 일행의 경계와 경호작전을 수행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어떻게 감히 사단장님께 직접 보고한다는 것이 가능한 일인지 오히려 억울하다는 듯 항의조로 반문했다.

정 중위의 말을 듣고 보니, 틀린 말은 아니라고 생각되었다.

식량이 떨어져서 점심을 먹지 못했다고 정식보고가 아닌 사단장님의 물음에 대답한 것은 권 준 병장 혼자만 알고 있는 사실이었기 때문이다.

옆에 있었던 사단장일행과 몇 몇 분 대원들만이 사단장과 권 준 병장이 대화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하지만, 헬기 굉음 때문에 무슨 말이 오갔는지 대화 내용은 알아듣지도 못했을 게 틀림없었다.

이 같은 사실은 별 대수롭지 않은 일로 생각하여 상부에 보고를 하지 않았다.

때문에, 임시중대장을 대행하고 있는 정 종 태 중위 그로서는 전혀 알 수도 없는 사항이었다.

하루 분 식량만 지급받아 작전에 출동한 연대 수색중대만 전투식량이 떨어져서 제1중대 보급계 식량 담당자에게 차용해 달라고 부탁 했던 것이다.

그런데, 소속이 다르다는 이유로 거절당하고 굶은 채 사단장님과 주 월 부사령관님 일행을 경계와 경호작전 임무를 수행했다는 사실을, 연대보급관 이강근 소령이 연대장 김 창열 대령에게 보고했다.

머저리 같은 자식들!

“같이 전투를 하는 마당에 아군끼리 소속 따질 때야?”

“아니! 평시인지, 전시인지 구별도 못하는 머저리 같은 자식들!”

연대장 김 창열 대령은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올라 노발대발 했다.

소속 따지지 말고, 지금 당장 굶주리고 있는 수색중대 장병들에게 물과 식량을 제공해 주라고 명령했다.

이 같은 사실도 모른 채, 임시소대장 정 규 삼 중사는 제3분대장 김 종일 하사에게 철수하라는 명령을 하달하였다.

그리고 산 아래서 제1중대 소도산 책임전술기지까지 경계를 했던 수색중대원들은 제1중대 소도산 책임전술기지로 이미 다 올라가고 없었다.

맨 밑에 19번 도로 주변에 남아있던 제3분 대원들은 목과 입술이 바짝바짝 타들어가는 갈증 때문에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다.

제1중대 소도산 책임전술기지에 올라가 봤자,

“소속이 다르다고 먹을 물과 전투식량도 제공해 주지 않을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차라리 여기서 물을 찾아보자, 물이라도 찾아 배를 채워보자!”

“그것도 안 되면 나무열매나 따서 허기를 채우고, 개구리나 뱀이라도 잡아먹자!”

제3분 대원들은 이구동성으로 분대장 김 종일 하사를 조르고 있었다.

- 계속 -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군수 보급 지원! ㅡ ㅡ ㅡ '단위부대 보급{소대.중대} ㅡ 준 편성부대 보급{대대} ㅡ 편성부대 보급{연대.단} ㅡ 보급소 보급{사단}ㅡ 시설부대 보급{군단 병과별 보급소} ㅡ 야전군 보급{군사령부 ㅡ 제100군수지원사령부(군지사) ㅡ 십자성 부대같은}ㅡ 창 보급{軍需司令部} ㅡ 소요 보급{육본, 국방부 ㅡ 조달청}'

이 가온 데, '編成 部隊(편성 부대) 補給 整備 行政 지원!' , , ,  , , , . 가장 힘든 것으로 압니다! ,,.
聯隊 軍需 主任 {S-4, 少領 報職}! ,,, ,,, ,,, ,,. 참 중요합니다! ,,. 잘 않되니...

요럴 때, '연대 작전 주임 {S-3}'의 '작전 계획.명령 ㅡ 戰鬪 編成(전투편성)' 에 따른
적절하고도 즉각적인 '편성부대 보급 정비 행정지원!' 이건 '연대 군수 주임 {Sㅡ4}'에게 그 책임이
있으며, 작전 성공 여부가 많이 '편성부대 보급정비 행정' 에 달려있읍니다. ,,.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作戰'은 대대 작전장교{Bn Sㅡ3}'가 '연대작전주임{R Sㅡ3}'보다 더 중요하며;
'작전'은 이 '대대작전장교 {BnS-3}' 를 잘하면,
'육본 작전참모{G-3}'도 잘 할 수 있다고 '농담' 까지 합니다. ^*^

'軍需'는 '編成部隊 補給整備 行政'을 담당하는 바,
'연대 군수주임 {Sㅡ4}'를 잘 하면,
'육본 군수참모 {Gㅡ4}'까지도 해 낼 수 있다고까지 '농담'을 할 정도죠. ,,.
+++++

한 마듸 더 추가한다면;
'中隊長 {포병은 포병중대장, 줄여서 '포대장'}' 을 잘 하면,
'참모총장'도 잘 할 수 있다고까지의 말들을 '농담(?)' 삼아 합니다. ,,. ^^*

우리 '지 만원' 박사님께서는 '第9師團 {백마부대}' 포병단 소속의 '포병 중대장'을 하실 적의
경험담도 소개된【나의 산책 세계│. ││】를 보면; '지 만원' 대위의 '砲隊長' 시절 이야기는
질투가 날 정도로까지, 부럽고도, 후련하며, 통쾌 무비합니다, 솔직히!

특히 'Viet-Cong' 롬들에 의한, 시도 때도 없던 迫擊砲(박격포) 공격을 '對 砲兵 砲擊戰'으로
完全 永久히 침묵시켰었던 점이야말로, 그 누구도 이루지 못했었던 위대한 공로로 여깁니다! ,,. ///
그 누구가, 向後 앞으로도, 그렇게 해 내겠으료?! ,,. 어? ,,. ///
+++++

안케'님! ,,. 638고지 전투에서, 정말 고생하셨었군요! ,,. 계속 지켜 볼 예정입니다만! 여불비례, 총총.

안케님의 댓글

안케 작성일

inf247661님 댓글 감사합니다.
좋은 정보와 자료 올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리고 격려 말씀 감사합니다.
깊어가는 이밤, 편안한 밤 되세요.
감사합니다.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Total 18,635건 7 페이지
(구)자유게시판(2012이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8455 이래 저래 말 많은 새누리당 경기병 2012-02-02 1216 13
18454 국방예산 33조원 300억 달러, 이 모든 것은 박정희… 댓글(1) 핵폭탄공격 2012-02-02 1247 14
18453 민주화란? 댓글(2) 우주 2012-02-02 750 15
18452 새누리// 순수 우리말을 비하하지 말라!!!! 댓글(8) 코스모 2012-02-02 1928 17
18451 어느 전라도인의 선거운동 댓글(3) 별밤지기 2012-02-02 1232 48
18450 새누리당이라.. 댓글(3) 일지 2012-02-02 968 10
18449 보수, 진보의 차이.. 댓글(4) 일지 2012-02-02 1181 7
18448 * 환단고기 출현의 역사적 배경 * 정경희 교수님의 … 댓글(1) 한중일 2012-02-02 1100 5
18447 서정갑의 "지만원 왜 이러나", 예비역대령 서정갑 글이… 댓글(3) 만토스 2012-02-02 1404 7
18446 허리고통에 몸부림치는 박원순 아들 동영상 경기병 2012-02-02 1145 23
18445 네이버 지식in 의 5.18 댓글(3) 신생 2012-02-02 929 15
18444 한나라 당명개정 단상 산하 2012-02-02 858 15
18443 이회창 대선 출마 선언 댓글(2) PATRIOTISM 2012-02-02 1126 25
18442 새누리 黨名 寸評 댓글(2) 경기병 2012-02-02 922 19
18441 노무현은 북한의 지시에 의해 대통령이 되었다 댓글(1) 조고아제 2012-02-02 1151 23
18440 새누리 당명변경을 보고 절망에 빠지는 국민 댓글(4) 중년신사 2012-02-02 1237 20
18439 새누리당? 댓글(1) 북중통일 2012-02-02 1130 7
18438 한나라당 새 당명 새누리당 정말로 참신하다 댓글(1) 핵폭탄공격 2012-02-02 1127 23
18437 체감온도 영하20도에도 서울시청앞 우국지사는 강했다. 댓글(2) 우국충정 2012-02-02 967 36
18436 2012년 대선은 박근혜를 당선시킵시다. 대안이 없습니… 댓글(5) 핵폭탄공격 2012-02-02 931 23
18435 에너지 관련 글(친환경 재생에너지) 댓글(1) 야매인생 2012-02-02 936 4
18434 현산님, 6.15선언의 음모를 아시나요? 댓글(8) 만토스 2012-02-02 923 24
열람중 연대장이 졸나게 깨졌어[25] 댓글(3) 안케 2012-02-02 1542 27
18432 강용석 의원. 박원순 병역비리 규탄 시위현장 海眼 2012-02-02 1120 47
18431 박사님 고생하셨습니다. 댓글(2) 천강 2012-02-02 893 38
18430 박사님 수고하셨습니다. 댓글(6) 최고봉 2012-02-02 857 31
18429 정지영 감독 예비역2 2012-02-01 1142 4
18428 [영화] "부러진 화살"을 보고 (수정중) 댓글(8) 예비역2 2012-02-01 1188 17
18427 콩사탕님께 질문드립니다 ^^ !! 강유 2012-02-01 895 7
18426 박 비대위원장 잘했다 : 64%, 가장 잘한 대통령에,… 댓글(5) 바른나라 2012-02-01 1227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