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박정희의 "NO"를 배울 때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이승만 박정희의 "NO"를 배울 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나무 작성일09-12-16 09:34 조회5,699회 댓글5건

본문

이승만 박정희의 “NO”를 배울 때

반공포로 석방과 핵 개발 으름장의 교훈, 미.북 평화 ‘흥정’ 반대해야

1953년 초 미국이 대한민국의 의사를 무시하고 1950년 6월25일 불법 남침 김일성전범집단과 1951년 2월 1일 UN총회결의로 침략자로 낙인찍힌 중공군을 대상으로 정전회담을 강행함으로서 통일의 기회를 눈앞에서 놓치게 된 대한민국 대통령 이승만은 정전회담에 파견 했던 한국군 대표를 철수시키고 일방적으로 반공포로를 석방했다.

그 당시 이승만 대통령이 정전협정을 무조건 반대 한 것이 아니라 1951년 6월 30일자 ‘정전협정에 대한 정부 성명서’에서 보듯, 중공침략군의 완전철수, 김일성 전범집단의 무장해제, 소련 중공 등 제 3국의 대 북괴원조금지, 한국문제토의에 한국대표 정식 참가, <대한민국의 영토나 주권을 침해 하는 어떤 안(案)도 반대한다>는 전쟁피해당사국으로서 당연한 요구를 했다.

국가보위에 대한 이승만 대통령의 단호한 의지가 반공포로석방으로 나타나자 미국의 조야는 물론 UN을 비롯한 국제사회를 경악케 하고 미국으로 하여금 한반도 안보를 담보할 1954년 11월 17일 비준서를 교환 발효 된“한미상호방위조약”을 서둘러 체결케 함으로서 한미동맹에 의한 “한미연합방위체제”의 토대를 마련하였다.

박정희 대통령은 키신저의 파리 월남 평화협정결과로 미군철수에 이은 월남패망을 보면서 “自主國防”의 기치를 들고 카터의 주한미군철수 정책에 맞서 국가보위를 위한 자구책으로 미국의 반대를 무릅쓰고 “핵 개발” 구상까지 했다는 사실은 미국에게 가장 강력한 NO 이었으나 김재규의 흉탄에 생을 앗기는 불운을 마지 했다.

이를 뒷받침 하는 얘기로 1977년 5월 22일 박정희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진과 대화에서 “이번에 하비브 미국무차관이 오면, 核을 가져가겠다고 으름장을 놓을 텐데, 가져가겠다면 가져가라지, 그들이 철수하고 나면 우리는 핵을 개발 할 생각이오” (박정희의 결정적 순간들)라고 했다는 일화가 시사해주는 바는 매우 크다.

이명박 대통령도 사실상 주한미군철수로 연결 될 주한 미군의 해외 이동배치논의를 조기에 차단 저지하고 한반도에서 대한민국이 배제 된 채 제2의 월남 평화협정이 될 소지가 다분한 미북 양자회담에 단호하게 “NO”라고 말해야 할 때가 됐다.

2012년 4월17일 전시작전권 한국군 단독수행 일정이 못 박힌 상태에서 지낸 10월 22일 서울에서 개최된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을 계기로 “주한미군 일부 아프칸 이동배치” 논의가 불거진 뒤 14일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 입으로 당장은 아니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주한미군을 한국 밖으로 뺄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주한민군문제와 연계 될 수 있는 아프칸 파병문제는 1960년대 존슨시절 월남전 파병을 결심하던 박정희 대통령의 결단을 교훈 삼아 ‘전투사단파병’도 고려할 것이나 소위 닉슨 독트린에 입각하여 헨리키신저를 내세워 추진 한 파리 평화협정과 닮은 미북 평화협정의 함정과 덫을 꿰뚫어 볼 혜안이 있다면, 1950년대 정전협정에 반기를 들었던 이승만 대통령의 단호함을 배워야 한다.

아이젠하워의 정전협정에 반공포로 석방으로 강펀치를 날린 이승만 대통령, 카터의 주한민군철수 압력에 “핵 개발” 카드로 당당하게 맞선 박정희 대통령, 두 대통령이야말로 대한민국 등뒤에서 대한민국의 운명이 ‘흥정’되는 것을 용납하지 않고 대한민국 국익을 지키고 국가보위의 책무 완수를 위해 미국에 “NO"라고 맞선 대통령이다.

이제 북 핵문제로 한반도 위기의 최 절정기를 맞은 이명박 대통령은 대한민국 건국과 6.25전란 극복의 대통령 이승만, 5000년 가난을 물리치고 조국근대화와 자주국방의 기틀을 마련한 대통령 박정희, 두 대통령의 지혜와 용기뿐만 아니라 “NO"라고 한 단호함도 배워야 할 것이다.

댓글목록

엽기정권님의 댓글

엽기정권 작성일

미북 양자회담에 단호하게 “NO” ,,,,???


양자회담한다니까 제일 먼저 환영의 목소리를 냈던게 청와대입니다.
평화체제나 운운하는 놈이 맹바기 입니다.

여러정황상,,,
미북양자회담은 청와대에서 종용한것이 아닌가 의심스럽습니다.
무개념과 좌빨이 혼재되어 망국의 길로 나라를 이끄는 놈들이 현정권입니다.

더우기 이런 반응이 노시개 시절에 나왔다면 우파들은 경각심을 가졌을 것입니다만,
맹바기가 한다니 오히려 잘하는 줄로 아는 자들도 있는 지경입니다.


노시개가 깔아놓은 망국의 길을 거침없이 내질러 달려가는 리맹박이...

맹바기가 이승만,박정희대통령각하의 백분의 일만큼의 개념만 있어도 걱정을 안합니다.

북괴공산당박멸님의 댓글

북괴공산당박멸 작성일

이명박은 스스로 평화협정에  의한 공산통일의 길을 열어 오바마의 허락을 요청한 자입니다.

걱정할 일이 아니라 몰아내고 멸공을 국시로 하는 혁명정부수립이 시급합니다.,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누구에게 배우라고요???
우리에게는 필요없는 말이고... 대쥐, 넘현 추종자들과... 맹바기 쫄개들에게 할 말입니다.

장학포님의 댓글

장학포 작성일

이명박 대통령은 학수고대 하던 남북 소통의 계기가 마련됬으니 "타미풀루"도 하룻만에 OK 했잖읍니까!!
 그의 다음 수순 밟기를 잘 살펴 봅시다! 좌,우를 적절히 넘나들며 "중도실용"이란 철학도없는 멧세지로 국민을 糊塗(호도)하고 있는데, 바로 이것을  대 다수 국민들이 "알고있으면서 속아 넘어 가고 "있지요!!인도주의로 지원하는 자체야 반대할수없지요! 이걸 핑게 삼아 자기의 좌익 정체성을 실현하는데에 문제가있다는거지요! "지"박사님의 "문근영"사건과 같은 의미가 생각 나네요!!!!

이강현님의 댓글

이강현 작성일

그 전에 명박이는 아프간 파병에서 2개 군단을 보내겠다라고
선언 했어야 옳다!!!!!!
이젠 미군이 빠져 나간다고 하니 어디 붙잡을 곳이 없어진 미친놈이 된게 분명할 터!!!!!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68건 199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8 평화협정과 한반도 적화통일 시나리오(수정글) 댓글(1) 새벽달 2009-12-18 6334 31
27 국회폭력과 의장석 점거는 시스템 으로 막을수 있다.. 댓글(1) 민족의태양 2009-12-18 6004 19
26 정의구현사제단 /46/ 북한동포를 계속 외면할 것입니까… 댓글(3) 나두선생 2009-12-17 6314 33
25 황장엽 조선족 포섭론 신중해야 댓글(4) 소나무 2009-12-17 7082 29
열람중 이승만 박정희의 "NO"를 배울 때 댓글(5) 소나무 2009-12-16 5700 26
23 좌파 "사법투쟁" 유혹에서 벗어나라 댓글(3) 소나무 2009-12-14 6042 32
22 금융대란 이후... 누가누가 잘하나? 댓글(1) 송곳 2009-12-14 5770 22
21 核, 인내보다는 결의가 더 필요 댓글(1) 소나무 2009-12-13 6079 25
20 뚱딴지 /29/ 작고한 소설가 다섯 분 댓글(1) 나두선생 2009-12-12 7890 19
19 대통령이 목숨을 걸어야 할 일은 따로 있어 댓글(3) 소나무 2009-12-12 5646 27
18 한 명숙씨는 더 이상 출구전략 없다!! 댓글(3) 장학포 2009-12-11 7362 35
17 대미 특사 방북 “6자회담 Ⅱ" 기대..... 댓글(1) 소나무 2009-12-11 6296 21
16 한명숙은 그럴수록 싸놓은 "똥"을 뭉개고 있을 뿐이다!… 댓글(1) 곰돌이 2009-12-10 7806 36
15 도랑치고 가재잡고....(4대강 개발 이용법) 댓글(6) 청곡 2009-12-09 6571 18
14 공뭔 노조,더이상 蠢動(준동)하지 못하게 뿌리를 뽑아라… 댓글(1) 곰돌이 2009-12-09 6859 23
13 미특사방북, 향후 통일부 동정을 주목한다. 댓글(3) 소나무 2009-12-08 6111 24
12 그래도 미국의 오늘 발표(보즈워스 북핵 회담성격 규정)… 곰돌이 2009-12-08 7833 20
11 보즈워스의 평양 북핵회담,큰 기대 말자!! 댓글(1) 곰돌이 2009-12-07 6707 18
10 역적, 광대, 도둑놈, 사기꾼들이 말아먹은 대한민국 (… 댓글(1) 새벽달 2009-12-06 5894 27
9 우린 알고 있는 가운데 속고있다!! 댓글(2) 곰돌이 2009-12-05 7470 29
8 남한에서 빨갱이 척결이 어려운 이유 댓글(2) 새벽달 2009-12-05 6769 28
7 김정일이 살포 한 "신종삐라" 댓글(3) 소나무 2009-12-05 7283 29
6 빨갱이대통령보다 더 위험할지도 모르는 이명박 대해부 댓글(4) 새벽달 2009-12-05 5767 34
5 3대 세습구축 노린 화폐개혁 댓글(2) 소나무 2009-12-05 6186 22
4 김정일, 마침내 스스로 무너질 자충수를 두었고나! 댓글(4) 무궁화 2009-12-02 6912 33
3 긴급한 북한 화폐개혁, 그렇다면 김정일의 변고일 수도 … 댓글(4) 김종오 2009-12-02 7089 25
2 만고역적, 광대, 도둑놈, 사기꾼들이 말아먹은 대한민국… 댓글(1) 새벽달 2009-12-02 6473 24
1 사과 할 일이 없는 나라가 돼야 댓글(3) 소나무 2009-11-29 10166 2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