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태 교수의 고백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차인태 교수의 고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염라대왕 작성일11-08-15 15:02 조회4,900회 댓글1건

본문

"차인태의 고백서"

 

"이명박 보면 박정희가 그리워진다"

 

 
 
 
차 교수(차인태)
“뒤에 앉았던 사람들은 어두워 못 봤겠지만
무대에서 사회를 보던 나는 조용히 눈물을 훔치는
 
그의(박정희) 모습을 또렷이 볼 수 있었다,
 그것은 외로움이 묻어나는 눈물이었다”고 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순자 여사는
 말하는 것을 즐겼는데
한 오찬 모임에서
 남편의 옷 취향에 대해 장황하게 얘기하자
전 전대통령이 냅다 
 “빨리 밥 묵어” 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한다,
차 교수는
“영락없는 평범한 한 부부의 모습이었다!"고 했다.
아나운서의 눈으로 본
 김영삼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의
가장 큰 차이는 화법이었다,
 
YS는 결론부터 말하고 아랫사람에게도
‘형’'동지’라는 친근한 표현을 쓰지만,
 
DJ는
‘기승전결’의 논리적 대화를 했고 호칭도‘○○ 씨’였다.
 
차 교수는 “1992년 대선을 앞두고 YS캠프에서
‘YS의 발음교정 과외’요청이 들어왔다,
(그러나) YS의 대중연설용 어벽(語癖)이 진한 경상도
사투리와 겹쳐있어 과외수업은 좀처럼 진도를 나갈 수
없었다”고 회고했다.
 
1980년대 초반엔 고 김수환 추기경에게도
2박 3일간 ‘발음교정수업'을 했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차 교수는 책 말미에‘ 왜 정치 안 하느냐’는
질문을 자주 받는데 국회의원이 아나운서가 됐다면
특별히 대접하고 축하할 일이지만, 
아나운서가 국회 의원이 되는 것이 정말 축하할 일인가”라고
반문하는 것으로대답을 대신했다
 
< 박정희 대통령이 그리워지는 이유> 
 
박 대통령을 다시 알려면 이 글을 꼭 읽기를 권합니다,
 
경제가 어렵고 나라가 뒤숭숭 할 때,
늘 떠 오르는 인물이 박정희이다, 
 
나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 하는데,
그렇게 생각하는 많은 사람들은 젊은 시절 박정희를
미워했던 사람들이다.
 
젊은 시절 나에게 박정희는
민주주의를 파괴한 파쇼 군부독재자일 뿐이었다,
 
그가 없었다면 민주주의와 경제발전 두 마리의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었는데 박정희가 집권해 재벌과
결탁하여 빈부격차를 만들어내고 숫자상의 경제성장과
남북대결구도를 통해 국민들을 억압하고 또 현혹해
영구집권을 하다가 술자리에서 부하의 총을 맞고 죽은
그런 독재자였다. 
 
 
그러나 이제 돌이켜보니 내가 틀렸고 박정희는 옳았다,
그래서 박정희를 미워했던 나는 박정희만 생각하면
늘 미안해진다,
또 나라가 어려울 때 과연 박정희라면 어떻게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박정희 이후, 박정희와 대결했던 민주투사들이 집권해서
국가의 기강을 흔들고 경제를 힘들게 할 때마다
박정희한테 미안해지고 그가 그리워졌다,
 
이제 3김시대도 끝났는데, 그 그리움은 더 커지고 있다.
 
8.18 도끼만행 사태가 일어났을 때 박대통령은
미친 개에는 몽둥이가 약이라고 전쟁도 불사하겠다고
선언했다,
  

박정희 시대의 구호 중에 하나가

 '무찌르자 공산당, 때려 잡자 김일성' 이었다,

 

조금 촌스럽고 무식해

 보이는 구호이기는 해도 틈만 나면

대한민국을 잡아먹으려고 했던

 김일성의 간담이 서늘해질만한 구호이다.

 

 

다른 한편, 박정희가 산림녹화법을 만들었을 때

많은 사람들은 굉장히 황당해 했다.

 

 

자기 동네 뒷동산에도 마음대로 못올라가게 하니

 얼마나 기막힌 일인가!

 비행기에서 보이는 고국의 누런~ 민둥산에

 무척 가슴을 아파했던 박정희가 시작한 일이었다.

 

초가집을 없애고

 마을길을 넓히자고 시작한 새마을 운동을 두고

 많은 식자들은 이를 비판했다,

 

우리! 민족! 의 전통이 담긴

 주거문화를 그런 식으로 무자비하게 

 없애는 개발지상주의를 비판했다,

 이를 두고 박정희는 그랬다고 한다

  

"그럼 당신들이 거기 들어가 살아봐!"

 

 초가집에 살아본 적이 없는 책상좌파의 낭만 타령에 대한

 박정희의 일침이었다.

  

73년 박정희 필생의 신념이었던 중공업화 계획을 발표하며

웬지 촌스러워 보이고 딱딱해 보이는 "대망의 80년대,

 

수출 100억불, 국민소득 1000억불!

구호를 외쳤을 때

많은 사람들은 그 말을 곧이 곧대로 듣지 않았다

 

그런 딱딱한 구호보다는 오히려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고

 평화가 등불처럼 번지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이런 김대중의 몽상적인 선동에나 솔깃해 했다,

 

이게 바로 박정희의 실용이다,

참된 실용이 아닐 수 없다.

 

 

이명박 처럼 이념의 시대는 갔다고 선언하면서

좌파들을 끌어 안으려다가 뒤통수나 얻어맞는

그런 추한 실용이 아니라

  

국가기강과 정통성 그리고 안보에 대해서는

한치의 양보 없이

 철두철미 하면서도 정말 추진해야 할 일에는

불필요한 논쟁을 제압하고

 

 

국민들을 달콤한 미사여구로 현혹시키는 것이 아니라

할말만 하며 사력을 쏟아부었던

그것이 바로 박정희 실용의 진면목인 것이다.

  

한때 이명박을 보며

조금이라도 박정희를 느끼려 했던 사람이

 과연 나 뿐일까? 

정말 그랬었다,

 

가난한 집안에서 자라서

 자수성가를 이루고 거대기업을 이끌며

성공한 사람,

  

서울시장을 지내면서 서울시민들이 반대했던 청계천 정비,

버스노선운용 체계 등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사람,

  

뛰어난 경제적 행정적 능력을 갖고 있으면서도

김대중 노무현의 10년깽판과

 국가 기강을 바로 잡을 수 있는 사람,  

예전에 내가 어렴풋이 기대했던 이명박의 모습이다,

 

 그런데 지금은 산산조각이 났다,

 

정책은 일관성이 없어 보이고

가끔씩 나오는 대통령과 함께

 한 국무회의 기록은 한숨만 나오게 한다,

  

저 사람이 어떻게 대기업을 이끌고

서울시장을 했는지 의심이 갈 정도이다.

  

승자로써 박근혜를 껴안지

 못하고 끝내 한나라당을 분열시킨 정치력,

베스트 오브 베스트라고 뽑은

 내각과 청와대 인사는 순 자기 지인들,

 

 

부하들로 채웠다가 도덕성

 문제로 사퇴를 거듭할 정도의 형편없는 인사,

 

 

경제 대통령을 자임한

사람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부실해 보이는

경제예측 능력과 대처능력

더군다나 정말 중요한 국가안보와 남북관계

문제를 처리할 때 보이는

 그 흐리멍텅해 보이는 역사관과 국가관,

 

 

 이명박을 결사적으로 지지했던

나는 이명박의 요즘 모습을 보면

정말 가슴이 답답해지고 화가 치밀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여기서 이명박에 정신이 팔린

 자칭 우파들이 이명박 지지에 미쳐서

박근혜를 욕하다 보니 박정희까지 한 묶음으로 싸잡아

비판하는 모습을 본다,  

  

대상이 안되는 인물과

 비교를 하려고 하지 말기 바란다,

비교를 하려면 이명박이

 퇴임한 이후 그의 공과를 놓고 박정희와 비교를

 하던지 말던지 하라.

 

 이명박의 오른 팔인 이재오에 대해서도 말들이 많다,

그가 좌파냐 우파냐?

 

그는 단연 좌파이다,

언젠가 이야기했지만 좌우파를

가르는 기준은 국가관과 역사관이다,  

  

 그는 박근혜를 유신공주라고 비난했다.

 

 이재오는 아직도

 박정희 시절을 내가 젊은 시절 유치찬란하게

가졌던그런 반동의 시대로 기억하고 있다는 증거이다,

 

 

 나이가 그렇게 먹고 결국 그 경제발전의 과실로

 유력 정치인까지 해먹었으면 하다못해

김문수처럼 자기반성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이재오가 그런 적 있는가?

 

 

잘해봐야 김영삼 정도의

역사의식 수준이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

그러니 이재오는 좌파이다!

  국가에 대한 고마움도

 모르고 역사에 대한 자부심도 없는  사람이

 좌파가 아니면 무엇인가? 

 

  이런 사람을 오른팔로 생각하는 이명박대통령의

 이념에 대해서도

 내가 신뢰할 수 없다면 그게 내 잘못인가?

  

아직까지 이명박에

대한 기대를 완전히 접지는 않았다,

어찌됐던 이명박이 성공해야

 한국

댓글목록

무안계님의 댓글

무안계 작성일

이명박 회색분자! 공산주의된후 경제가 무순 소용 있겠는가?무엇보다도 자유주의를 지켜야 한다.국민소득 300불때에는 무찌르자 공산당 때려잡자 김일성 이였는대 국민소득 2만불때에는 퍼주자 공산당  만세 김정일 위원장! 이런 썩어빠진 얼간이들 그래서 북한에서는 남조선 애들 이라고 하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69건 1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댓글(3)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75809 18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 댓글(2)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65068 221
5967 박원순애비 박길보의 정체 댓글(2) 청현 2015-09-07 23769 181
5966 조갑제의 잘못된 생각 댓글(5) 들소리 2015-10-31 2568 107
5965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한 시간에 문재인 의원이 봉화마… 댓글(1) 삼족오 2013-11-01 17767 104
5964 국회의원 권은희, 개가 웃는다 댓글(2) DennisKim 2016-07-24 1964 92
5963 박원순 시장의 태극기 말살 시나리오? 댓글(3) DennisKim 2015-12-17 2501 91
5962 여성부와 쉐미들의 광기엔 이유가 있었네.... 댓글(3) 새벽달 2010-08-16 6595 90
5961 박원순, 당선되어도 상실될 자격 댓글(3) 개혁 2011-10-12 5825 88
5960 국회를 떠나는 보수(保守), 박선영 의원 댓글(1) 吾莫私利 2012-04-28 5137 88
5959 도망가는 조갑제 OUT~!!! 댓글(5) 송곳 2013-05-28 3012 87
5958 ‘5,18’의 진상, 국민은 통찰한지 오래이다 法徹 2015-07-27 1462 87
5957 으하하하~ 걸려 들었습니다...우리 지박사님 홧팅~!!… 송곳 2014-04-24 2667 83
5956 애국민들이 문창극 되살리는 길(긴급제안) 댓글(1) 천수산chlee 2014-06-25 2386 82
5955 지만원 박사님의 인기 댓글(3) gold85 2011-11-19 4381 80
5954 이제는 5.18 진실규명 미국 정부도 나서야 한다. 댓글(4) 펑그르 2015-07-12 2111 79
5953 이정희 단식에 대한 국민여론이 심상찮다 댓글(1) DennisKim 2013-09-02 3827 78
5952 이준석은 자살꼴이다 댓글(5) 일조풍월 2014-07-01 2617 78
5951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해괴망칙한 광주시민의 명예. 댓글(1) 새벽달 2015-05-16 1841 78
5950 정동영 의원님! 한진 조회장이 정말 '살인자'요 댓글(5) 돌이캉놀자 2011-08-24 4810 77
5949 국가보훈처 게시판의 글입니다(광주시민을 두번죽이지말라) 댓글(2) 들소리 2015-08-10 1968 77
5948 2차 한국전쟁 반격이 시작 되었다. 댓글(5) 펑그르 2015-06-24 4297 77
5947 간악한 정세균 댓글(2) 일조풍월 2016-08-17 1632 77
5946 오늘은 4.19 총회, "보시요 송영인!" 댓글(2) 개혁 2012-04-19 4594 76
5945 이 글을 읽으면 간담이 서늘해 지는 넘들이 있다! 댓글(1) 몰라 2011-07-29 5052 75
열람중 차인태 교수의 고백 댓글(1) 염라대왕 2011-08-15 4901 75
5943 박원순 시장, 이거 미친거 아닙니까? 댓글(2) DennisKim 2015-02-08 1825 75
5942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숨겨진 일화 입니다 댓글(6) 들소리 2016-04-25 2051 75
5941 김정일 드디어 발광하기 시작 했다. 댓글(5) 소나무 2010-05-20 5710 72
5940 박정희와 박태준(퍼온글) 댓글(4) 다윗 2011-12-15 7278 7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