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지금 떨고있니????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나 지금 떨고있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새벽달 작성일10-01-29 21:39 조회6,441회 댓글0건

본문

(무너지는 MB노믹스의 허상)

2010년초 세계를 강타하는 심상치 않은 소식에도 포퓰리즘의 마수에 빠져 아직도 이명박이 경제를 살려 줄 것이라 착각하는 불쌍한 중생들이여!

아직도 한국의 경제가 세계 최고의 회복률을 자랑하고 머지않은 장래에 747의 신화를 창조할 것이라 믿고 있는 맹박교 광신도들이여!

아직도 입만 열면 거짓말에, 눈만 뜨면 사기질을 일삼는 사이비 교주가 낙원으로 이끌어 주리라 생각하나요?

제발 꿈좀 깨세요. 이명박이 갸져다 준다던 낙원이 바로 북망산천이었네요.


지금 떨고있나요?

갈길이 먼데 벌써부터 떨고 있나요?

지난2년간 온 국민을 불신과 혼란으로 몰아넣은 광란의 사기극도 서서히 막을 내리네요.

미국의 은행규제에 이은 중국의 추가긴축의 약발이 급속히 퍼지고 드디어 그리스발 환란으로 세계가 들썩이네요.

다음엔??? 중국발 금융대란??? 한국발 부동산폭락???


1년만에 국제 환경서열이 43위나 내려간 OECD환경서열 꼴찌국 주제에 창피한것도 모르고 어떻게든 국민들 속여 보겠다고 생방송까지 동원해 다보스 국제 환경포럼에서 연설하는 모습의 뒤로 노무현의 미소띤 얼굴이 겹쳐 보이는 것은 나만의 착시인가요?

갑자기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특별방송을 한다는 소리를 듣고 가장 듣고싶은 뉴스인줄 알고 샴페인까지 준비했었답니다. 유감스럽게도 하나님 품에 귀의하셨다는 소식이 아니어서 샴페인병을 깨버렸지요.


그러나 저러나 이제 큰일 났네요.

얼어붙은 증시에 솟구치는 환율, 거기에 전기, 가스, 수도, 교통요금등 공공요금의 인상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네요.

지난 2년간 경기부양 한다고 200조원의 세금을 퍼부은 약발도 먹혀들어가지 않고 고작 경제성장0.2%에그치고, 뻔뻔스럽게도 4% 성장이라 했는데 모두가 거짓이었구려.

작년에만 112조원을 퍼부어 9천억원 정도를 벌었으니 아예 111조원은 떡 사먹은 돈이구려. 떡값치고는 지나치게 많은 돈이 아닌가요?

국민1인당 230만원어치의 떡값이니 차라리 구정 떡값으로 국민에게 고루 나누어주었으면 칭송이라도 받으련만 모조리 강바닥에 처넣고 아파트 거품에 쓸어 넣었으니....

잠시후면거품이 꺼져버려 날라버릴 돈이고 강바닥에 파묻혀 더욱 큰 부메랑으로 돌아올 돈이니 그야말로 국민의 피눈물이네요.

그 아까운돈 중소기업 살리고 구조조정 하는데 썼으면 억울하지도 않으련만 떡 한덩어리 얻어먹어보지 못하고 빚만 고스란히 떠안고 말았구려. 훗날자식들이 빚덩이 물려준 못난 조상 원망 할텐데 체면이 말이 아니구려.


정치란 입만 나불거려 거짓말을 일삼는 사기질이 아니랍니다.

경제란 볼펜으로 숫자만 나열하여 거짓말을 써 넣는다고 좋아지지도 않는답니다.

거품 부풀려 경제 살렸단 말 들어보지도 못했는데 시퍼렇게 날이선 21세기에 쌍팔년도 전설따라 삼천리 토건드라마만 공연했으니 그 결과가 어디갈까요?


썩은 살과 고름은 아무리 커져도 살이 될 수는 없지요.

자원이 없는 우리나라가 살길은 수출인데 남들보다 부족한 자원으로 비싸게 팔려면 뼈를 깍는 구조조정하고 비용 줄이고 기술개발 해야 하는데 빚 얻어다 강바닥에 퍼붙고 아파트 투기질 했으니 그 결과가 어찌될까요?


우리나라는 제조업을 살려야 나라가 살게 되어 있고, 중소기업을 살려야 일자리가 창출된답니다.

200조원이나 퍼부어 거품 살려 놓았는데 몽땅 반토막 나면 어쩔건가요?

서민들 부추겨 아파트 사라고 은행금리까지 동결해 물귀신처럼 불쌍한 서민들까지 물고 들어갔으니 이젠 어쩔건가요?

차라리 노모씨처럼 조용히 부엉이바위나 찾아갈 것이지 길동무가 아쉬웠나요?

천문학적인거품으로 이제는 부엉이바위마저 유명세를 타서거품투성인데 어쩌지요?


이제는 XX줄이 타니 다 죽어가는 김정일이 바짓가랑이라도 잡고 늘어지고 싶은가요?

갑자기 외국에만 가면 엉뚱한 말로 국민들 가슴을 철렁하게 만드니 그것도 못할 짓이네요.

김정일이 약발도 끝이 났네요. 그놈 죽어 자빠지면 스물 몇 살의 새파란놈 앞에서 무릅꿇고 매달려 살려 달라고 할 건가요?

이제 제발 꿈 좀 깨시고 국민들 그만좀 죽이시고 신변정리부터 하시는 게 좋을듯 하네요.


1.  급락증시..'빚쟁이'투자자어떡하나

새해초 증시가 랠리를 보이면서 신용융자를 받아 주식을산 투자자들이 크게 늘었다.하지만지난 주말 해외발 악재로 증시가 급락하...

머니투데이| 01.2506:50

2. 예금하나마나..이자소득생활자 타격

지난해저축성 예금상품의 금리가 급락하면서 예금자들이가슴앓이를 했다.평균예금금리가 3%가까이로내려가면서 연평균 물가상승률(2.8%)과..연합뉴스


• [관련기사더 보기]작년예금금리 3%..사상최저

• 물가뺀 실질금리 0%대..외환위기이후 최저매일경제

• 저금리시대에 年 5.07%까지..은행권고금리 예금의 유혹매일경제

• "0.1%라도더.."시중자금대이동 시작됐다매일경제

• <표>연도별예금금리연합뉴스

• <표>잔액기준은행 예.적.부금이자소득연합뉴스

3.<빚쓰나미>① 지자체'재정대란'한숨

http://media.daum.net/politics/administration/view.html?cateid=1017&newsid=20100128080305281&p=yonhap

4.<빚쓰나미>② '구르는눈덩이'공기업부채
  5.<빚 쓰나미> ③ 가계 `이자폭탄' 우려
  6. '그리스發 신용위기' 금융시장 강타
  7. 코스피, 美악재에 '폭삭'…40P↓ 1602P마감
  8. 환율, 주가 폭락+유로 하락에 1160원선 돌파…1161.8원(+10.3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74건 196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4 두 사람의 자살 염라대왕 2010-02-08 6698 23
123 금강산회담 혹시나가 역시나로? 댓글(1) 소나무 2010-02-07 5336 19
122 정의구현사제단 /47/ 북한에서의 신앙의 자유 댓글(1) 한라백두 2010-02-06 7258 21
121 돈 봉투 하면 선거판이 연상 돼 댓글(1) 소나무 2010-02-06 5926 19
120 노동당규약 일부 개정했을 지도.. 소나무 2010-02-06 5281 14
119 정운찬 내각 몰 이성으로 치닫나? 소나무 2010-02-04 7062 25
118 3通보다 1安이 우선 소나무 2010-02-04 6413 16
117 세종시보다 급한 것은 따로 있어 소나무 2010-02-03 5524 18
116 . 댓글(3) 김종규 2010-02-02 5960 16
115 MB, DJ 따라 하기는 안 돼 소나무 2010-02-02 5986 17
114 누구 좋으라고 정상회담인가? 소나무 2010-02-01 6150 23
113 ★ 남북정상회담은 이명박의 마지막 탈출구 댓글(2) 雲耕山人 2010-01-30 5954 29
112 정상회담, 지금은 때가 아니다. 소나무 2010-01-30 5057 16
열람중 나 지금 떨고있니???? 새벽달 2010-01-29 6442 22
110 북괴의 NLL도발 의도와 그 대응책 죽송 2010-01-29 6342 18
109 NLL포격 도발 MB의 교전수칙 소나무 2010-01-28 7294 30
108 세종시엔 "안보"가 안 보여 소나무 2010-01-28 5768 20
107 경기도교육 관찰일지 /7/ 취임식 날 댓글(1) 나두 2010-01-27 8721 17
106 한나라당의 반란... 아니면 분당!!! 송곳 2010-01-27 5788 26
105 北 대사관직원 망명이 아니라 "귀순" 소나무 2010-01-27 6829 20
104 세종시에 목숨 건 사람이 너무 많아 소나무 2010-01-26 6232 16
103 퍼온글: 행복한 세상을 위한 글쓰기 (271) 새벽달 2010-01-25 5121 17
102 지식인이 없구나 ! 강봄 2010-01-25 5983 17
101 김정일 聖戰은 어디가고 三通인가? 소나무 2010-01-23 7187 28
100 상중 예의와 총리 자격 문제 댓글(4) 죽송 2010-01-23 10634 31
99 이용훈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댓글(1) 소나무 2010-01-22 5827 29
98 사법반란진압은 이용훈대법원장의 국적박탈부터 시작해야 한… 댓글(1) 북괴공산당박멸 2010-01-22 6956 21
97 "깽판판결" 더 이상 좌시해선 안 돼 댓글(1) 소나무 2010-01-20 6343 43
96 북 핵 관련 중,장렌구이 中중앙당교 교수의 北담화 분석… 죽송 2010-01-20 7831 16
95 김일성 사망 직후 조전을 통해 본 중.북 관계 이해? 죽송 2010-01-20 6777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