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DJ 따라 하기는 안 돼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MB, DJ 따라 하기는 안 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나무 작성일10-02-02 11:48 조회5,470회 댓글0건

본문

MB, DJ 따라 하기는 안 돼

6.15와 10.4 연방제, 국보법폐지, NLL무효화 음모 명백한 이적반역

李 대통령은 11일 신년 초 라디오 연설에서 새해 아침에 현충탑에 헌화 한 다음, 건국과 산업화, 민주화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역사를 되새기고 싶어서 이승만, 박정희, 김대중 전직 3 대통령의 묘소를 찾았다며,“안타깝게도 지금까지 우리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평가에 인색했다.”고 술회 하였다.

건국대통령 이승만은 1960년 4.19로 인하여 하야 한 후, 하와이로 망명 했다가 1965년 7월 19일 서거한지 만 45년이 지난 오늘, 김구를 숭배하고 김일성을 추앙하는 친북(연방제)합작세력 외에는 대다수 국민들이 이승만 대통령의 건국과 6.25전란극복 공로를 인정치 않으려는 자는 없다고 본다.

박정희 대통령은 남북 간 체제경쟁에서 참담한 패배를 당한 김일성 부자와 민주화로 포장 된‘반 유신 반체제세력’의 생태적 敵對感에도 불구하고 절대다수 국민에게는 5천년 가난을 물리치고‘조국근대화의 금자탑’을 쌓아올린 대통령으로서 각인되고 이광요나 등소평까지 존경을 한 지도자이다.

그러나 김대중의 경우는 남침전범집단 수괴 김정일에게 뇌물까지 바쳐가며 정상회담을 구걸하고‘연방제통일’을 약속한 6.15반역선언에 서명함은 물론, 천문학적인 “퍼주기”로 北 핵개발 뒷돈을 대준 이적행위 혐의로 임동원 박지원 등 그의 수족이 사법처리까지 당한 다분히 부정적인 인물이다.

지금까지 드러난 바에 따르면, 그런 김대중에 대한 이명박의 사랑은 단순히 전임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을 넘어서 지극했다고 볼 수 있다.

이 대통령은 김대중이 위독하자 병실로 문병(2009.8.11), DJ사망 시 “큰 정치지도자를 잃었다”고 애도(2009.8.18), 유족 측 요구를 내세워 관례를 깨고 파격적인 국장결정(2009.8.21), 영결식에 참석(2009.8.23) 등 김대중을 위해서 현직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최대의 예우를 베풀었다.

그러나 李 대통령이 무리하게 국장을 결정한 것 말고는 사자(死者)에 대한 관용이라는 동양적 가치관과 한국적 미풍양속으로 이해 할 수 있다.

다만 김대중과 노무현 친북정권 10년간에 자행 된 동의대 경찰관 집단살인 방화범이 민주화 인사가 되고 적화통일혁명투사를 자처하던 반체제 공안사범들이 줄줄이‘애국자’로 둔갑하는‘역천(逆天)’에 대한 우려와 반감이 “친북반역좌파정권 종식, 보수애국세력으로 정권교체”로 나타나 이명박 정권이 탄생 했다는 사실만은 잊어서는 아니 될 것이다.

더구나 DJ집권의 배경이자 명분인 5.18의 전말에 대하여 북괴 특수부대 개입설 등 상당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5.18역사재조명 성격의 “재판”도 진행 중이고 5.18 특별법에 대한 위헌론이 제기 되는 등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DJ의 민주화’ 업적에 대하여서는 상당수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거나 외면해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도 이명박이 김대중을 절대로 따라 해서는 안 될 것은 1994년 7월 8일 김일성 사망 이후 멸망직전의 김정일 정권을 “퍼주기”로 회생시켜주고“금강산과 개성 관광 $ 노다지”로 김정일 私 금고도 채워주고 “핵 개발 뒷돈”을 대준 것이며, 그도 부족하여 연방제(적화)통일까지 약속한 이적 반역행위를 추인(追認)해주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이다.

김대중 노무현 친북정권은 김일성 사망 후 겹겹으로 몰아닥친 멸망의 위기에서 ‘햇볕정책’이라는 미명하에 무작정 퍼주기로 김정일에게 먹을 것과 입을 것을 바치고 핵개발 시간과 비용을 제공하여줌으로서 대한민국이 다 잡았던 통일의 기회마저 놓치게 하였다.

이러한 김대중의 이적 반역행위로 인하여 우리에게는 “잃어버린 10년”이 되었고 핵무장 인질범 김정일에게는“살판났던 10년”이 되게 만들었다고 우리 역사는 기록 할 것이다.

다른 사람도 아닌 친북반역세력적통후계자 노무현에 의해서 대북뇌물사건 주범으로 지목 됐으나 수족인 박지원과 임동원을 단죄하는 선에서 옥살이만은 모면한 DJ를 전직으로 예우하고 존중하여 가당찮지만 ‘國葬’의 명예까지 안겨 준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치더라도 “6.15와 10.4 실천 ‘우리민족끼리’ 퍼주기” 반역행진만은 따라 해서는 안 된다.

아무려면 ‘보수우익애국세력의 표’로 친북세력 연합후보 정동영을 593만표 차로 따돌리고 당선 된 MB가 보수우익애국세력을 배신하고 김정은 후계체제 정착을 지원하여 친북반역세력의 우두머리 노릇을 한 김대중의 이적반역 행각의 전철을 밟을 리야 있겠는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69건 196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 정운찬 내각 몰 이성으로 치닫나? 소나무 2010-02-04 6516 25
118 3通보다 1安이 우선 소나무 2010-02-04 5937 16
117 세종시보다 급한 것은 따로 있어 소나무 2010-02-03 5041 18
116 . 댓글(3) 김종규 2010-02-02 5457 16
열람중 MB, DJ 따라 하기는 안 돼 소나무 2010-02-02 5471 17
114 누구 좋으라고 정상회담인가? 소나무 2010-02-01 5645 23
113 ★ 남북정상회담은 이명박의 마지막 탈출구 댓글(2) 雲耕山人 2010-01-30 5402 29
112 정상회담, 지금은 때가 아니다. 소나무 2010-01-30 4628 16
111 나 지금 떨고있니???? 새벽달 2010-01-29 5917 22
110 북괴의 NLL도발 의도와 그 대응책 죽송 2010-01-29 5854 18
109 NLL포격 도발 MB의 교전수칙 소나무 2010-01-28 6646 30
108 세종시엔 "안보"가 안 보여 소나무 2010-01-28 5277 20
107 경기도교육 관찰일지 /7/ 취임식 날 댓글(1) 나두 2010-01-27 8222 17
106 한나라당의 반란... 아니면 분당!!! 송곳 2010-01-27 5254 26
105 北 대사관직원 망명이 아니라 "귀순" 소나무 2010-01-27 6312 20
104 세종시에 목숨 건 사람이 너무 많아 소나무 2010-01-26 5728 16
103 퍼온글: 행복한 세상을 위한 글쓰기 (271) 새벽달 2010-01-25 4689 17
102 지식인이 없구나 ! 강봄 2010-01-25 5486 17
101 김정일 聖戰은 어디가고 三通인가? 소나무 2010-01-23 6606 28
100 상중 예의와 총리 자격 문제 댓글(4) 죽송 2010-01-23 9863 31
99 이용훈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댓글(1) 소나무 2010-01-22 5275 29
98 사법반란진압은 이용훈대법원장의 국적박탈부터 시작해야 한… 댓글(1) 북괴공산당박멸 2010-01-22 6439 21
97 "깽판판결" 더 이상 좌시해선 안 돼 댓글(1) 소나무 2010-01-20 5689 43
96 북 핵 관련 중,장렌구이 中중앙당교 교수의 北담화 분석… 죽송 2010-01-20 7303 16
95 김일성 사망 직후 조전을 통해 본 중.북 관계 이해? 죽송 2010-01-20 6227 15
94 통합군 및 통합사관학교 편성은 필연의 개혁 대상! 댓글(15) 죽송 2010-01-19 5022 14
93 자주국방의 새로운 인식 댓글(2) 죽송 2010-01-19 4609 14
92 “聖戰”과 옥수수 金 부자 역할극 댓글(2) 소나무 2010-01-19 6521 21
91 연방제 그리고 세종시 통신사 2010-01-18 6199 17
90 정운찬의 눈물 그리고 세종시의 향방 댓글(1) 소나무 2010-01-18 4952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