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진 우리 군대, 피가 꺼꾸로 튄다!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망가진 우리 군대, 피가 꺼꾸로 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죽송 작성일10-02-28 20:11 조회8,278회 댓글1건

본문

오호 통재라! 이 일을 어이 할꼬!
아래 기사는 김성욱 기자가 쓴 내용으로 이런 현상을 진실로 우려했는데 이제 올것이 왔다 싶구나....
정말 이 나라 군대가 북의 핵무기에 사로잡히고 또 그들이 아군의 애국 정신을 무력화 해 온 반군 심리전에 녹아난 기색이 바로 이런 현상이다.
세상에 적국에 진실로 그들에게 필요한 자유의 진실을 전하려는 대북 빠라를 못 보내게 하고있는 항의조로 총 까지 꺼내  들었다니...이 얼마나 망한 군대인가..도끼든 이민복씨에게 굴복 당했다니 기가 막힌다.
올 것이 온 것이다. 우리 군인이 이민복씨의 도끼들고 풍선 저지 항의에 굴복한  것도 이런 자신 없는 군의 처신이며... 둘째 우리 군의 애국 파이팅 정신이  망조든 일이라 생각하니 군도 믿기 어렵게 됐다.....
계속 북괴군의  망군 해체 심리전에 의거 죽어가고있는 우리 군의 전투 정신마져 사망했는가?
아래 내용 기가찬다,
말이 나오지 않는다.
이 일을 어찌 해야 하나?


--------------------아래 참조------------------------------------------------


對北풍선 못 날리게 총 꺼내 든 장교와 군인들(김성욱)

"어따 대고 총질이야?!...너희가 인민군이야?" 이민복씨는 그렇게 소리질렀다.
金成昱    
  
대북삐라를 날리지 못하게 막고 있는 군인들. 사진은 이민복씨의 대북삐라 영상 일부를 캡쳐한 것이다.
북한으로 자유의 풍선(삐라)을 날리는 탈북자 이민복氏(대북풍선단 대표)는 2월20일 봉변을 당했다. 강화도에서 풍선을 날리던 중 젊은 장교와 병사들이 총을 꺼내 들고 저지에 나선 것이다. 李대표 설명에 따르면, 『2월 초에도 못하게 말리던 바로 그 사람이었다.』

李대표는 당시 장교에게 『다 날렸다. 마지막 풍선 하나만 날리게 해 달라』고 통사정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대위계급을 달았던 것으로 李대표가 기억하는 이 장교는 이런 저런 규정(規程)을 이유로 풍선을 붙잡고 놔주질 않았다.

결국 李대표는 장교의 손을 밀치고 풍선을 날렸고, 장교는 날아가는 풍선을 향해 『사격하라』며 발포명령을 내렸다. 병사들은 총을 꺼내들고 일제히 사격자세를 취했다. 30m 거리 밖에 날아가는 풍선은 총알 한 방만 맞아도 펑 하고 터질 상황이었다. 화가 치민 李대표는 풍선 날리는 도구로 쓰는 손도끼를 집어 들고 소리를 쳤다.
  
『어따 대고 총질이야?!...너희가 인민군이야...차라리 나한테 총을 쏴라! 나를 죽여』
  
李대표는 당시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다. 『아마 총을 쏘는 군인이 있었으면 도끼가 날았을 겁니다. 내가 서슬이 퍼렇게 날뛰니 다행히 군인들은 총을 든 채 굳어져 버리더군요. 살기(殺氣)가 흐르는 일촉즉발의 분위기였죠. 결국 장교가 총을 거두고 병사들에게도 총을 내리라고 말하더군요. 그런데 그 친구 하는 말이 가관이에요』

장교가 李대표에게 던진 말은 『정전협정을 지켜야하지 않아요? 민통선규정을 지켜야하지 않습니까?』라는 것이었다. 李대표는 「정전협정 지키라」는 말에 다시 핏대가 솟아 고함을 질렀다.

『그래! 북한이 그걸 잘 지켜 윤영하 소령을 죽였냐?! 정전협정, 민통선규정 보다 위에 있는 게 헌법이다! 표현의 자유, 종교선전의 자유가 헌법에 있다』

李대표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북한정권은 밥 먹듯 어기는 정전협정을 이유로 북한주민 살리자는 대북풍선을 저지하는 장교들은 대체 어느 나라 군인입니까? 이런 일 종종 겪습니다. 할 수 없죠. 군인들이 총으로 위협하면 눈에 안 띄게 날리는 수밖에요. 김정일은 정말 복이 많은 놈입니다. 인민군이 아니라 남조선군대가 앞장서 지켜주고, 막아주니까요. 허 참』 (김성욱)

댓글목록

장학포님의 댓글

장학포 작성일

강화도면 해병대가 지키는 곳인데 그 병사와 장교를 증오하기앞서, 정말 정부의 관계기관에서 국방부를 통해 해당군에 이런지시를 한것으로봐서 이는 정부가 이젠 북의 눈치를 확실히 보게 됬군요!군인은 명령을 먹고사는 존재이니 말단 장병을 탓 할수는 없읍니다. 하지만 나라가 불의를 군 장병에 이르기 까지 시켜 놨으니 전 정권과 다름없네요!

  당연한 풍선날리기를 보장 해 줘야할 정부가 유엔에 북한인권 결의안을 동의 해 놓고선  반인륜적 인민억압을 하고있는 북한집단을 옹호하는 꼴은 뭔가? 국민 눈에 보이기만 하고  앞뒤가 맞지않은 짖거리를 하는게 아닌가? 이 것은 이맹바기의 정체성을 그대로 뵈 주는것 입니다.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91건 195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1 잃어버린 10년 책임져야 할 사람들 댓글(2) 소나무 2010-03-11 5772 20
170 공짜 점심 - 왜 나쁜가 댓글(1) 한라백두 2010-03-10 7293 24
169 3金 이제는 정말로 사라져야 댓글(1) 소나무 2010-03-08 5993 24
168 한미 동맹의 발전적 비전에 대하여 죽송 2010-03-08 6144 16
167 김정일 전용기 타고 평양갔다온 여인 통신사 2010-03-07 6404 23
166 중도를 안 버리면 국민이 MB를 버릴지도 댓글(2) 소나무 2010-03-06 5261 19
165 이자,대한민국 반역자를 국민의 이름으로 고발한다. 댓글(1) 죽송 2010-03-06 7123 42
164 현인택 통일부 무사할지가 걱정 댓글(1) 소나무 2010-03-05 6176 32
163 어떤 세상이 안전하고 좋은 세상인가? 죽송 2010-03-04 6479 16
162 국민투표, 할 바에야 제대로 하자 댓글(1) 소나무 2010-03-03 6044 24
161 국민투표?... 이명박의 난(亂)을 가뿐히 때려부시기^… 송곳 2010-03-03 5857 20
160 국민투표, 세종시해법이 못돼 댓글(1) 소나무 2010-03-01 6430 18
열람중 망가진 우리 군대, 피가 꺼꾸로 튄다! 댓글(1) 죽송 2010-02-28 8279 37
158 DJ 친북정권 등장의 막후에 YS가 댓글(2) 소나무 2010-02-28 5741 21
157 高位職들이 國家 名譽 및 庶民 삶.名譽(명예)를 훼손.… 댓글(2) inf247661 2010-02-27 6228 15
156 영토조항 삭제 개헌은 반역음모 댓글(3) 소나무 2010-02-27 5610 22
155 조갑제닷컴 똑바로 해라!!! 이런 걸 글이라고 대문에 … 송곳 2010-02-26 7461 23
154 MBC 대한민국 품으로 돌아와야 댓글(1) 소나무 2010-02-25 5840 14
153 임동원 전 장관 기가 막혀! 댓글(3) 죽송 2010-02-24 6304 35
152 회동무산 논란 청와대가 진화해야 댓글(1) 소나무 2010-02-24 6505 19
151 우리법연구회가 이제 발악질을 하고있다! 댓글(3) 장학포 2010-02-23 6035 34
150 정의구현사제단 /48/ 25일, 북한동포 구원, 혹시? 댓글(2) 한라백두 2010-02-22 7718 20
149 김정일 “殘命연장”시도자체가 죄악 댓글(1) 소나무 2010-02-22 6119 15
148 세계 행복 지수 1위, 코스타리카의 본을! 죽송 2010-02-19 11527 23
147 햇볕에 덴 군대 “肅軍”이 약 댓글(2) 소나무 2010-02-19 5197 19
146 親北 박멸이 親朴과 내전보다 화급 댓글(5) 소나무 2010-02-18 5656 33
145 대북 접근 태도의 오류 반복은 더 멀어지는 통일이 될 … 죽송 2010-02-18 5483 15
144 여왕폐하 박근혜를 위하여...(2) 송곳 2010-02-17 6783 25
143 여왕폐하 박근혜를 위하여...(1) 송곳 2010-02-17 5892 25
142 오래 사시기를 바라시거든 염라대왕 2010-02-17 7331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