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박사님의 절규하심에 대한 이밤의 단상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지박사님의 절규하심에 대한 이밤의 단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無相居士 작성일10-04-23 23:02 조회5,998회 댓글1건

본문

어쩌다보니 인연이 닿지 않았는지 저는 지만원 박사님을 한번도 만나뵌 적은 없지만, 수년 전부터 이 홈페이지를 통해 매일 지박사님의 절규하시는 글을 대하면서 항상 많이도 배우고 깨우치기도 합니다. 또 한편으로는 지박사님의 피를 토하시는듯한 애뜻한 나라사랑과 민초들에 대한 바른 생각, 바른 길로의 일깨움을 위해 연로하심에 불구하고 끊임없이 애쓰시는 모습에 깊은 존경심과 함께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는 사람입니다.
 
지박사님은 이 시대의 거의 유일한 선비요 선각자라고 생각합니다. 지박사님의 글을 읽을 때마다 조선왕조시대의 율곡 이이선생을 문득 떠올리는 일이 많습니다. 저가 알기로는 율곡선생 그 어른께서는 나이 열아홉에 장원급제하시어 약관의 연세로 조정의 생활를 시작하시다가 몇년 후부터 왜구의 침공을 예견하시면서 끊임없이 10만 양병을 주창하시다가 오늘날의 시쳇말로 "너무 천재이다보니 아깝게도 머리가 살짝 가셨다"라는 조정과 백성들의 동정어린 안타까움의 분위기를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마흔도 되기 전에 재야로 물러서셨다가 마흔아홉의 이른 연세에 세상을 뜨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박사님은 흔히들 혹세무민하는 신들린 인간들과는 달리 사실적 자료에 근거한 예리한 분석을 통해 이 나라의 현재상황과 이후의 전개방향을 정확히 진단 및 예견하시는 모습을 항상 보여주고 계십니다. 아마도 율곡 어른께서도 당시의 정보자료를 토대로 한 나름대로의 천재적 분석을 통해 왜구의 침공(임진왜란)을 예견하셨을 것으로 짐작합니다. 하지만 율곡 어른의 위대한 예견의 옳음이 당대에는 조야를 막론한 거의 모든 백성들의 가슴에 들어오지 않아 결국 유비무환의 진리와는 동떨어진 처참한 임진왜란의 민족적 비극을 당하고 말았던 것입니다.

이 시대에서 지박사님의 예리한 상황분석과 예견이 대다수의 국민들 가슴 속에 자리잡지 못하고 일부의 뜻있는 분들께 국한하고 있는 것을 보면 마치 임진왜란 전의 율곡 어른을 보는 것 같아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율곡 어른의 경우가 그렇듯이 동서고금의 과거 역사를 보면 여러 선각자의 말씀이 당대의 백성들 가슴 속에 자리잡는 경우가 매우 드물고 막상 선각자의 예견대로 일을 당하고나자 그런 어른들을 역사적으로 기껏 기리고 마는 경우가 많았던 것이 사실이기는 하지만, 오늘날 같은 일자 무식자가 거의 없는 대량 정보취득의 시대에도 옛날처럼 똑 같이 모습이 반복되는 것 같은 현실을 볼 때, 이것이 인류 사회의 어쩔 수 없는 민초들의 속성인가싶은 체념적 느낌까지 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지박사님께서는 아마도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오늘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고"한 스피노자와 같은 신념과 심경으로 누구라도 하기 어려운 일에 노심초사하고 계신 것이라고 감히 생각해봅니다.



댓글목록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공자님께 농사에 대해 물으니 그건 농사짓는 영감에게 물어 보라고 했습니다.
예수에게 운전교습을 시켜 달라고 해도 못했을 겁니다.

퇴계 이황은 주자 매니아... 그걸 끝까지 물고 늘어져서 일가(一家)를 이루기는 했지요.
율곡은 성리학을 깊이 캐느니 민생을 해결하는게 급했습니다.
그래서 정치에 몸을 담고 성리학의 폐해를 고치려다가 노심초사가 심해서 그랬는지
49세에 세상을 떴습니다.

지박사님... 세상은 어느 한 사람의 노력으로 쉽게 고쳐지지 않습니다.
간간히 마음을 느긋이 하시고 긴장을 풀어 삶을 즐기셔야 합니다.

시운[時]이 내게 맞아야 하고, 실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位]가 있어야 합니다.
마음으로 응원은 열심히 합니다만, 아안타까운 마음뿐 입니다.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69건 191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69 황장엽의 말, 무겁게 들을게 뭔가? 댓글(3) 소나무 2010-04-25 4361 21
268 軍服務 加算點 賦與는 너무나도 當然한 措置! 댓글(2) inf247661 2010-04-25 5759 12
267 외유내강의 전형, 지만원 박사님 댓글(3) 춘산 2010-04-25 7694 34
266 천안함 피침(被沈) - 이제야 그림이 좀 보이는군요. 슨상넘 2010-04-25 5533 10
열람중 지박사님의 절규하심에 대한 이밤의 단상 댓글(1) 無相居士 2010-04-23 5999 60
264 언론이 소설쓰진 말자 댓글(1) 방실방실 2010-04-23 5948 12
263 NLL을 지키는 자와 버리는 자 소나무 2010-04-23 5175 22
262 천안함 사건은 이명박의 북풍(北風)선거전략...? 댓글(2) 송곳 2010-04-22 5405 23
261 문제는 ‘中道’이지 매너리즘이 아니다. 댓글(2) 소나무 2010-04-21 5337 19
260 천안함 사태, 중도 선언과 무관한가? 죽송 2010-04-21 6004 16
259 나라의 아들과 神(?)의 아들 댓글(2) 소나무 2010-04-20 5231 23
258 간단히 /313/ 전교조는 지하단체인가? 댓글(1) 한라백두 2010-04-20 6698 31
257 북한 잠수정이 천안함을 격침시킨 방법. 댓글(1) 슨상넘 2010-04-19 5226 15
256 천안함 침몰에 대한 새로운 시각: (그것은 북한이 사활… 새벽달 2010-04-19 6171 39
255 X 세대란 ? 염라대왕 2010-04-19 9787 18
254 교만은 상생을 죽이는 편협한 품성의 남용! 죽송 2010-04-19 6540 16
253 국정쇄신 안보태세 강화 마지막 기회 소나무 2010-04-19 5120 17
252 發射된 銃榴彈이 눈에 的中되었으나 不發되었다? 댓글(8) inf247661 2010-04-18 5111 16
251 MB에 대해 느겨지는 단상 無相居士 2010-04-18 6515 35
250 삼성에서 월급 받고 엘지에서 일하는 사람들. 댓글(2) 새벽달 2010-04-18 5741 26
249 엉터리 전문가의 코미디에 포복절도하는 북한 새벽달 2010-04-18 6045 31
248 천안함 인양 이후 - 이제 무엇이 필요한가? 국가사랑 2010-04-17 6112 29
247 인간 악마 개정일에 격문! 댓글(2) 죽송 2010-04-17 5275 27
246 MB에게 이럴 의지와 능력이 있을까? 댓글(1) 소나무 2010-04-17 4956 17
245 혁명적 국가 개혁 필요 댓글(2) 죽송 2010-04-17 5909 16
244 천안함 침몰의 원인!!! 이것이 진실이다.(수정보완) 댓글(3) 새벽달 2010-04-16 5782 50
243 천안함의 좌현(左舷) 보다 우현(右舷)이 더 파괴 되었… 댓글(2) 슨상넘 2010-04-16 8428 24
242 오바마의 핵안보 정상회의... 중국 포위망의 완성??? 송곳 2010-04-16 6473 26
241 천안함 사태, 김정일가 세습 광란의 산물이다. 댓글(2) 죽송 2010-04-16 5742 13
240 할복을 하던지 사퇴를 하던지 댓글(1) 소나무 2010-04-16 7568 4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