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化部 長官, '유 인촌!' 太極旗 弔旗 揭揚이 그렇게도 어렵냐? ,,. ///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文化部 長官, '유 인촌!' 太極旗 弔旗 揭揚이 그렇게도 어렵냐? ,,. ///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0-04-28 17:38 조회8,472회 댓글0건

본문


문화부장관 '유 인촌!' ,,. 난 애당초 기대를 하지 않! ,,. 아니나 다를까!
'가수 '이 미자'에게 문화훈장 제1등급 '金冠 문회훈장'{1등급 太極 무공훈장 에 비견!}을
수훈케 하는 인기 놀음성(?) 조치하더니! ,,.

난 '이 미자'님에겐 대단히 죄송스런 말이지만; 정말 죄송합니다만;
공로가 훨씬 더 많은 원로 가수님들이 얼마나 많은데 그분들을 놔둔채,,.

이미 작고하신 '백 년설'님의 부인이신 ㅡ '아내의 노래, 한강, 처녀 일기, 오빠는 멋쟁이,
그대 이름은, 도라지 맘보 ,,.'등으로 6.25 동란 기간, 직후!
어려운 시절에 군부대 위무 공연에 큰 공로자이신 '심 연옥'님!

또, '괴 무현'놈 탄핵 회부되어졌었던 그해에 언론에서도 소외되어져진 채, 역시, 이미 작고하신
반공 홍보 영화의 인기 배우 '황 해'님의 부인이신 ㅡ '봄날은 간다, 칼멘 야곡, 가거라 슬픔이여,
쌘프란시스코, 홍콩 아가씨' 등으로 역시 군부대 위문 공연에 큰 공을 이루신 '백 설희'님!

코메디언 '백 남봉!', 가수 '도 미!'
현존하신 최고 원로 가수이시자 작사가 '진 방남{불효자는 웁니다}'님. ,,. 등등을 제쳐둔 채! ,,.

냉수(冷水)도 우 아래가 있으며 차례가 있거늘 말유~. ,,.

제가 훈장 수훈 문제로 연예게에 분렬를 조장하자는 것도 아니며,
'이 미자'님을 폄하할 맘도 정말 추호도 아닙니다만, 현상이 그랬었다는 겁니다. ,,.

아니나 다를까?! ,,, ,,. 문화부 장관 '유 인촌'의 하는 짓이란 게 ,,, ,,.


저따위 정신 상태를 지닌 人이 문화부장관이라니 그 대통령 당선人에 그 人이라는 상념!
분노심이 입니다요! ,,, ,,.
========


천안함 유족들이시여, 눈물을 감추시고, 분노를 삭이시면서 십배/백배/천배!
원천적으로 갚아 국가 장래에 기여하실 또 다른 방책을 수립. 실행하시라!

제목: 아내의 노래
작사 : 유 호 / 작곡 : 손 목인 / 발행 : 1951년도 동란 발발 이듬 해
가수: 심연옥
앨범: 옛노래 스페셜 No.93 - 손영옥,심연옥,오정심 외
가사: hahahoho님제공 가사수정



1.님께서 가신 길은 빛나는 길이옵기에 이 몸은 돌아서서 눈물을 감추었소
떠나시는 님의 뜻은 등불이 되어 바람 불고 비 오는 어두운 밤길에도
홀로 가는 이 가슴엔 즐거움이 넘칩니다

2.님께서 가신 길은 영광의 길이옵기에 손수건 손에 들고 마음껏 흔들었소
가신 뒤에 제 갈 곳도 님의 길이오 눈보라가 날리는 어두운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빛처럼 님의 행복 빛나소서



===

http://cafe.daum.net/myunghonimsarang 알립니다 게시판 요 참조
{石弓 事件! '김 명호' 數學 敎授 싸이트}
→ 수학 박사 '김 명호' 성균관대학교 수학 교수는 지난 3월 25일, 강원도 원주 교도소로부터, 강원도 춘천 교도소로 돌연 이전 수감되어져 와 있음! ,,. 생명의 위협마저 받고 있다고 하며
정신병자 취급을 받고 있다 함! ,,. 징벌방 수감 중!

http://cafe.daum.net/imlogos 로고스 음악방 게시판(2010.1.27}
{美國 남자 배우 '커크 다글라스, GREECE 여배우 '실바나 망가노 主演;
미국.이태리.그리이스 합작 ㅡ 희랍 신화 1954년도 명장면 ㅡ
ㅡ TROY 木馬 ㅡ 智將 '오딧쎄이{유리씨즈}' 2010.1.27

SIREN
The SIRENs looked like beautiful girls!
Their voicess were so sweet that when they sang,
sailers would jump into the sea and swim toward them.
Then the cruel SIRENs would tear them to piece with their sharp nails.

How do you think ULYSSEES managed to escape this danger?
He filled the ears of his men with wax and made them bind him to the mast.

When the SIRENs began to sing he wanted to jump into the sea,
but he was held fast by the rope that bound him.


↔ 로고스 음악방 '콰이강의 다리' 2010.1.27

http://cafe.daum.net/faintree {원로 명가수 '송 민도'님 싸이트}
추천 : 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69건 190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9 김정일 방중이 아니라 중국의 호출(?) 소나무 2010-05-05 5095 22
298 패전하는 군인에겐 멸시와 조롱도 과분하다. 댓글(4) 雲耕山人 2010-05-05 5046 9
297 지만원, 빵구님에게 - [북한의 호남, 함경도를 활용해… 댓글(3) 한라백두 2010-05-04 6776 10
296 국가와 국민이 그대들에게 내리는 숙명적인 명령 padoya 2010-05-04 6000 11
295 쓸개 빠진 언론 국방위원장타령 댓글(1) 소나무 2010-05-04 5374 17
294 자신없으면 국방도 민간기업에 맡겨라. 雲耕山人 2010-05-04 4643 8
293 우리군 인사권이 김정일 손아귀에? 방실방실 2010-05-03 6015 13
292 박근혜... 미래연합 돌풍을 일으켜라!!! 송곳 2010-05-03 4697 17
291 도대체 그 고위 소식통이 누구냐? 댓글(3) 소나무 2010-05-03 5467 23
290 군대가 다스리는 나라 댓글(6) epitaph 2010-05-02 4972 23
289 군번줄 안 맸다는 국회의원님 댓글(7) 방실방실 2010-05-02 7412 17
288 건군 62년 만의 대통령 주관 첫 전군 지휘관 회의 개… 죽송 2010-05-02 5731 9
287 MB 안변하면 국민이 버릴 수밖에 소나무 2010-05-02 4839 14
286 ★천안함의 모든것 밝혀줄 결정적 증거가 이렇게 묻혀버렸… 새벽달 2010-05-02 5992 19
285 박정희 대통령 각하 이 나라를 지켜주옵소서 댓글(1) epitaph 2010-05-01 5297 33
284 희대의 코메디 판결 댓글(3) epitaph 2010-04-30 6106 38
283 한심한 자들! 내손의 몽둥이 놔두고 웬 말들만 많아? 댓글(1) 새벽달 2010-04-30 6327 27
282 장레는 끝났지만 대한민국이 갈 길은? 소나무 2010-04-30 4640 15
281 통탄한다! 억울하다! 이 분함을 어찌 갚으리! 댓글(1) 죽송 2010-04-30 5626 12
280 보고 시간 정확했다면 무엇이 달라졌을까? 댓글(1) 방실방실 2010-04-29 5644 14
279 신성 법칙/시스템으로 본 동성애 유현호 2010-04-29 5817 8
278 가장 유력한 북의 테러설 댓글(2) 방실방실 2010-04-29 5842 24
277 천안함 갈팡질팡 대국민 사과해야 소나무 2010-04-29 5551 15
276 금강산관광 파탄 이미 예견 된 일 댓글(3) 소나무 2010-04-29 4382 20
열람중 文化部 長官, '유 인촌!' 太極旗 弔旗 揭揚이 그렇게… inf247661 2010-04-28 8473 17
274 민주당 반역의 DNA 드러내 댓글(1) 소나무 2010-04-28 4998 19
273 누리꾼들에게 떡밥만 던져주고있는 합동조사단의 한심한 작… 댓글(3) 새벽달 2010-04-27 5747 23
272 3.26참사 대통령의 선택과 분발 댓글(2) 소나무 2010-04-27 5373 19
271 국가를 위해 희생한 천안함 장병들을 위한 국가의 책임이… 댓글(1) 김만춘 2010-04-26 6868 28
270 3.26참사 직무감사, 뺨맞을 자는 누구? 댓글(5) 소나무 2010-04-26 5075 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