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 각하 이 나라를 지켜주옵소서 > 네티즌칼럼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박정희 대통령 각하 이 나라를 지켜주옵소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epitaph 작성일10-05-01 15:52 조회5,288회 댓글1건

본문


박정희 대통령 각하, 이 나라의 처음 빛이었으며 마지막 빛이셨던 박정희 대통령 각하, 당신이 빛을 뿌리고 빛의 주춧돌을 놓았던 이 나라는 당신이 떠난 후 한 세대의 세월도 흐르지 않는 이 시간, 가을 저녁에 떨어지는 낙엽처럼, 겨울 찬 바람에 흩날리는 진눈깨비처럼 차갑게 추락하고 있습니다. 이 나라 이 강산은 음조도 모르는 미치광이들의 흥얼거림 속에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습니다.

박정희 대통령 각하, 당신이 그립습니다. 이토록 갈기갈기 찢긴 나라 이토록 갈팡질팡하는 나라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나는 덧없이 당신이 그리워집니다. 당신이 사무치게 그리워집니다. 당신이 계시면 이 나라는 천리를 단숨에 달리는 천리마가 되었을텐데 당신이 비명에 가신 후 이 나라는 조랑말에서 애꾸눈 애꾸눈에서 사팔뜨기가 된 나라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그 때 당신이 힘찬 역군의 고동을 울릴 때 우리는 힘겨워 했었지요. 당신이 언론에 족쇄를 물릴 때 우리는 자유를 탄압한다 생각했었지요. 당신이 삼선 개헌을 할 때 우리는 당신이 권력욕의 화신이 되었다 생각했었지요. 우리는 당신이 변변치도 않은 계급 출신의 무지렁뱅이 독재 권력이라 생각했었지요. 우리는 당신이 김대중이나 김영삼이 보다는 아무래도 인간다운 인권을 모르는 분이라 생각했었지요.

그러나, 대통령이시여. 이 땅에 단 한 분 정열과 자유와 애국과 겸애와 인격을 겸비했던 분이시여. 이제 세월이 흐르니 당신의 결함이라 보였던 것 까지도 하나하나 모두가 그리워집니다. 당신의 철권 통치 당신의 언론 압박 당신의 반공 정책 당신의 빨갱이 탄압 그 모든 것이 그리움의 대상이 됩니다.

당신은 봉황이었습니다. 당신은 저 민주의 탈을 쓴 비민주 반민주의 정치 동냥꾼들과는 비할 수 없는 높음이었습니다. 당신은 저런 거지 뱁새 같은 자들과는 비교하기조차 부끄러운 큰 빛이었습니다. 당신은 큰 빛이었으나 그 빛을 숨죽인듯 조용히 내 뿜은 이 땅의 빛이었습니다. 당신은 빛이었습니다.

빛이 사라졌으니 어둠이 오는 것은 당연합니다. 어둠이 왔으니 빛이 사라진 것임도 알 수 있습니다. 당신이 사라졌으니 빛도 사라졌고 빛이 사라졌으니 정한 이치의 어둠이 점점 깊어 칠흑 같은 밤이 된 것입니다.

이 땅은 당신이 스러진 후 칠흑 같은 어둠의 바다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당신이 안 계시니 이 땅은 개나 소가 사람을 부리는 동물의 나라가 되었습니다. 이 나라는 제 먹을 것을 찾는 개나 소의 횡포에 망가지고 말았습니다.

이 땅에 이제는 당신이 불어넣어 주었던 역동의 활력은 없습니다. 당신이 지키려했던 조국도 없습니다. 당신이 유지했던 질서도 사라졌습니다. 당신이 꿈꾸었던 선진의 꿈도 아스라히 사라져갔습니다.

우리에게는 이제 피해망상증, 쓰라린 가슴 부둥켜 안고 끙끙대는 밤, 폭발할 듯한 분노, 무엇이든 때려 부수고 싶은 증오감만 남았습니다. 이제 우리 가슴엔 조국이란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조국을 도륙내는 자들에 대한 분노, 이적질을 방관하는 자들에 대한 분노, 조국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자들이 이 땅을 통치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분노, 그런 자들을 이 잡듯 잡아서 멸망시키고 싶은 분노만 남았습니다. 우리는 반역자들을 이 잡듯이 잡아 뭉개 버릴 영웅이 나타나기를 고대하는 실낱 같은 희망을 안고 살아갈 뿐입니다.

박정희 대통령 각하시여. 이 땅이 잉태했던 영웅 중에 가장 찬란히 빛나는 영웅이시여. 당신이 다시 돌아올 수는 없나요. 당신이 돌아 올 수 없다면 당신을 뻬닮은 아기 장수 하나 보내 주실 수는 없나요. 당신의 정신을 닮은 사람 하나 찾아서 당신의 용기를 불어넣어 줄 수는 없나요. 당신을 대신할 작은 산 하나, 작은 별 하나 우리에게 주실 수는 없나요.

박정희 대통령 각하시여. 하늘에서 보시고 이 땅에 아직 희망이 있다면 그렇게 해 주십시오. 이 나라가 그래도 살아남을 가치가 있는 나라라면 그렇게 해 주십시오. 이 나라, 당신을 저주하는 악에 바친 악한 것들이 이 나라를 구워 삶아 먹는 일이 당신 보시기에 합당한 일이 아니거든, 박정희 대통령 각하시여,
하루 속히 이 땅에 빛이 강림하도록 도와 주옵소서.
날개 잃은 새의 모습으로, 비에 젖은 허수아비의 모습으로, 파도에 밀리는 조각배처럼 정처없이 방황하는 이 땅의 불쌍한 민생들을 굽어 살펴 주옵소서.
당신이 사랑했던 이 나라를 당신의 손으로 지켜주옵소서.

댓글목록

무안계님의 댓글

무안계 작성일

제2의 박정희 장군님이 나타나서 문민(군기피자)정부를 쓸어뜨리고 무신의난을 일으켜서 이나라를 구하소서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Total 5,969건 190 페이지
네티즌칼럼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9 김정일 방중이 아니라 중국의 호출(?) 소나무 2010-05-05 5091 22
298 패전하는 군인에겐 멸시와 조롱도 과분하다. 댓글(4) 雲耕山人 2010-05-05 5041 9
297 지만원, 빵구님에게 - [북한의 호남, 함경도를 활용해… 댓글(3) 한라백두 2010-05-04 6774 10
296 국가와 국민이 그대들에게 내리는 숙명적인 명령 padoya 2010-05-04 5998 11
295 쓸개 빠진 언론 국방위원장타령 댓글(1) 소나무 2010-05-04 5371 17
294 자신없으면 국방도 민간기업에 맡겨라. 雲耕山人 2010-05-04 4637 8
293 우리군 인사권이 김정일 손아귀에? 방실방실 2010-05-03 6014 13
292 박근혜... 미래연합 돌풍을 일으켜라!!! 송곳 2010-05-03 4694 17
291 도대체 그 고위 소식통이 누구냐? 댓글(3) 소나무 2010-05-03 5463 23
290 군대가 다스리는 나라 댓글(6) epitaph 2010-05-02 4969 23
289 군번줄 안 맸다는 국회의원님 댓글(7) 방실방실 2010-05-02 7410 17
288 건군 62년 만의 대통령 주관 첫 전군 지휘관 회의 개… 죽송 2010-05-02 5726 9
287 MB 안변하면 국민이 버릴 수밖에 소나무 2010-05-02 4837 14
286 ★천안함의 모든것 밝혀줄 결정적 증거가 이렇게 묻혀버렸… 새벽달 2010-05-02 5988 19
열람중 박정희 대통령 각하 이 나라를 지켜주옵소서 댓글(1) epitaph 2010-05-01 5289 33
284 희대의 코메디 판결 댓글(3) epitaph 2010-04-30 6105 38
283 한심한 자들! 내손의 몽둥이 놔두고 웬 말들만 많아? 댓글(1) 새벽달 2010-04-30 6324 27
282 장레는 끝났지만 대한민국이 갈 길은? 소나무 2010-04-30 4638 15
281 통탄한다! 억울하다! 이 분함을 어찌 갚으리! 댓글(1) 죽송 2010-04-30 5623 12
280 보고 시간 정확했다면 무엇이 달라졌을까? 댓글(1) 방실방실 2010-04-29 5639 14
279 신성 법칙/시스템으로 본 동성애 유현호 2010-04-29 5810 8
278 가장 유력한 북의 테러설 댓글(2) 방실방실 2010-04-29 5839 24
277 천안함 갈팡질팡 대국민 사과해야 소나무 2010-04-29 5546 15
276 금강산관광 파탄 이미 예견 된 일 댓글(3) 소나무 2010-04-29 4380 20
275 文化部 長官, '유 인촌!' 太極旗 弔旗 揭揚이 그렇게… inf247661 2010-04-28 8471 17
274 민주당 반역의 DNA 드러내 댓글(1) 소나무 2010-04-28 4995 19
273 누리꾼들에게 떡밥만 던져주고있는 합동조사단의 한심한 작… 댓글(3) 새벽달 2010-04-27 5741 23
272 3.26참사 대통령의 선택과 분발 댓글(2) 소나무 2010-04-27 5370 19
271 국가를 위해 희생한 천안함 장병들을 위한 국가의 책임이… 댓글(1) 김만춘 2010-04-26 6866 28
270 3.26참사 직무감사, 뺨맞을 자는 누구? 댓글(5) 소나무 2010-04-26 5072 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